-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4/14 23:44:15
Name matthew
Subject 쉽게 씌어진 시 / 윤동주 (수정됨)
------------------------------------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 방은 남의 나라.
.........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
쉽게 씌어진 시 中

(편의상 반말로 쓰겠습니다. 제대로 된 감상이라기보다는 그냥 막 쓴 감정에 가까워서 죄송합니다)


학창 시절에 좋아하지 않던 윤동주였다
굳이 따지자면 나는 문학깨나 읽었다는 축에 속하는
제도와 불합리에 눌려 지내지만 머리는 깨어있다고 믿는
고2병이 단단히 든 학생이었고
그런 나에게 윤동주의 시는 왠지 좀 연약하고, 슬프고, 소위 맥아리가 없게 들렸다

통탄하는 김수영, 덤덤한 백석, 아니면 대놓고 우울하고 아름다운 기형도도 아니고
별이나 세며 거울이나 들여다본다는
너무 쉽게 씌여진 듯한 윤동주의 시가 국민 시의 반열에 든다는 것은 그땐 풀리지 않는 의문이었다
그 부끄럼의 정서는 도대체 어디서 오는지, 시인이 무얼 그렇게 부끄럽다고 하는 건지
성질머리가 체제 순응적이지 못했던 나는 아마 이해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

마음에 안 들면 부수고 박차고 나가지는 못하더라도
뭔가는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모두를 바꾸지는 못하더라도 나 자신은 바꿀 수 있지 않나
아마 그런 생각의 끄트머리에서 윤동주를 바라보았고
수능과 함께 윤동주 시의 기억도 잊혀졌다

그가 절명한 나이를 지나고도 몇 해를 더 살았고
"젊은"이라는 수식어가 상당히 객쩍게 느껴지는 즈음
아직도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밖에서 허리 펴고 당당하게 생활하다
집에 들어와서 불을 켜고 조용히
들어와서 생각한다 이렇게 조그마하고 별거 없는 인생이
오직 한 사람, 나 한 사람에게라도 후회없이 떳떳하게 살기란 이렇게도 어렵구나

책을 읽고 그 안에서 포효하며 온 산 동네를 돌아 쏘다니던
그 때의 나는 사라지고 나도 인제는
인생은 살기 이리도 어려운데 푸념은 왜 이다지도 쉽게 맺히는가
부끄러워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스터충달
19/04/15 00:09
수정 아이콘
저도 고삐리 때는 윤동주의 시에 감동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나이가 먹을 수록 느끼고 있습니다.

나는 이토록 순수하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을까?

윤동주는 아름답습니다. 따라가지 못 할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알료샤
19/04/15 00:13
수정 아이콘
물론 저도 백석의 '노루' '모닥불' 같은 시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저는 참회록에서 "나는 나의 참회의 글을 한 줄로 줄이자."라는 구절을 특히 좋아합니다. 제 생각에 윤동주의 저 구절은 참 혼잣말로라도 입으로 내뱉기가 두려운 구절 같습니다. 이것과 비슷한 느낌을 황지우의 뼈아픈 후회나, 하덕규의 가시나무 같은 것에서 느낍니다.
나와 같다면
19/04/15 00:14
수정 아이콘
저 스스로 제가 진짜 별거 아닌 인간이라고 느끼도록 만드는데 꽤나 기여(!)한 시입니다. 윤동주의 부끄러움이 갖고 있는 클래스와 품격에 비해 저의 부끄러움은 진짜 너무 수준 낮아서 입에도 담기 싫음.
드아아
19/04/15 00:55
수정 아이콘
음..감동이라. 솔직히 시를 읽으면서 감동을 받은적이 없어 뭐라 말하지 못하겠군요.

그저 윤동주의 시는 읽으면서 어떤감정으로 이래 썼나 싶을때가 많아 안타까울뿐..
고양이맛다시다
19/04/15 05:45
수정 아이콘
저는 김수영의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를 좋아합니다.
부끄러움이 절절하게 구체적으로 표현된거 같아서요.
19/04/15 12:59
수정 아이콘
언급하신 시인들 다 좋아하는 시인들이네요. 기형도 시의 처절함, 백석 시의 기교는 없지만, 윤동주 시에는 진실성이 있어서 가슴을 울리는 것 같아요... 그래도 저는 아직까지는 기형도와 백석 시가 더 좋네요..
유열빠
19/04/15 13:24
수정 아이콘
저랑 같으시네요.
수능때도 시문제는 다 틀렸고, 너무너무 싫었는데..
지금은 좋네요..
아재 감성.
19/04/15 17:49
수정 아이콘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입니다.. 쉽게 씌어진 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5] Camomile 19/06/14 2476 11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3356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2363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7423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7300 24
81521 [일반] [여행기] 프랑스에 대한 몇가지 생각 [2] aurelius120 19/06/18 120 0
81520 [정치] 검찰, 손혜원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 불구속기소 [46] 사악군2845 19/06/18 2845 8
81519 [일반] 고유정 의붓아들 사건도 경찰의 초동수사가 형편없었네요 [15] 마빠이2085 19/06/18 2085 0
81516 [일반] 너는 사람을 베는 어부가 되리니 [31] 인간흑인대머리남캐5319 19/06/18 5319 7
81515 [일반] 2025년부터 울릉도에 비행기를 타고 갈 수 있습니다. [61] 홍승식7158 19/06/17 7158 5
81514 [정치] 부산~헬싱키 취항, 부산 경남 주민들을 농락하는 조선일보와 국적항공사 [74] 독수리의습격8927 19/06/17 8927 43
81513 [일반] 인천 수돗물 적조사태에 대하여... [30] 아유5587 19/06/17 5587 4
81511 [일반] 전 여친 결혼한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67] sereno10739 19/06/17 10739 29
81510 [일반] 육아휴직의 성패는 직무급제 도입에 따를듯... [13] LanceloT5030 19/06/17 5030 0
81509 [정치] 윤석열 서울지검장, 검찰총장 내정 [105] ocean12134 19/06/17 12134 21
81508 [일반] [토막글] 독일에 대한 가장 짧은 역사 [16] aurelius3366 19/06/17 3366 5
81506 [일반] UFC 보다가 복싱 매니아에서 그래플링 애찬론자 된 사연 [39] 에리_93705 19/06/16 3705 6
81505 [일반] [스포일러] 기생충 - 누구나 그럴싸한계획이 있다. [27] 꿀꿀꾸잉4328 19/06/16 4328 95
81504 [일반] [연재] 마나통, 의지력을 키울 수 있을까? - 노력하기 위한 노력 (5) [10] 221680 19/06/16 1680 18
81503 [일반] 신과 함께 녹음을... [39] MelanCholy5240 19/06/16 5240 10
81502 [정치] 시장주의 [57] 절름발이이리5578 19/06/16 5578 15
81501 [일반] (스포없음)'사상 최강의 보안관'이 완결되었습니다. [43] 물맛이좋아요6142 19/06/16 6142 3
81500 [일반] 간단히 쓰는 넷플 스탠드업코미디 및 토크쇼 평가(주관적) [12] 평범을지향2430 19/06/16 2430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