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3/15 09:50:03
Name 비싼치킨
Subject 봄나물의 계절
안녕하세요 쏟아지는 봄나물에 냉장고를 초록색으로 물들이고 있는 비싼치킨입니다
요즘 승리 게이트를 실시간으로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뭐가 터져있는 게 아니라
문센 갔다오면 누가 탈퇴했고
저녁 차리고 나면 혐의가 추가되고
애 재우고 나면 카톡이 공개되어있고...
흐름을 따라갈수가 없네요
그래도 프듀 시작하면 시간을 쪼개서라도 열심히 살아보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아 아기는 물론 1차 낮잠을 자고 있습니다 (자랑자랑)


6158719-F-A1-C5-407-D-9198-46-CA841-A0-EA5.jpg

내나 용원에서 사온 낙지로 만든 연포탕입니다
멸치다시에 무 넣고 끓였을 뿐인데 그 시원한 맛이 짱이었습니다
믹서기로 갈아서 아기한테도 밥 말아줬는데 잘 먹었어요
남편이 낙지 사면 하나는 탕탕이 해먹자!! 했는데 보시다시피 문어인지 낙지인지 모를 정도로 낙지가 두꺼워서...
그렇다고 연포탕으로 끝낼 제가 아니져
가장이 먹고 싶은 건 해줘야져


512-A60-C0-65-F7-4101-B740-0-CADA25607-BB.jpg

낙지 다리 끝부분 얇은데만 골라서 탕탕이 만들어줬습니다
가게 이모가 밀가루에 안 씻어도 된다고, 그냥 물에다가 후루루 낙지 다리 잡고 쭉쭉 잡아서 씻어만 주라고 해서 그렇게 했는데
역시 소금 넣으니까 거품이 좀 나더라구요
비린맛은 없어서 잘 먹긴 했습니다만...
참기름에 와사비를 좀 넣어주면 타코와사비 비슷한 맛이 나면서 맛있습니다
낙지 너무 튼실하고 좋아서 또 사가지고 낙지볶음 해먹을라구요


F221320-C-4686-415-D-B043-633-CBD5-A4-E47.jpg

친정엄마가 여수에서 시켜서 나눠주신 생선들 중 하나입니다
납새미인데 가자미랑 똑같은 건가요? 그건 잘 모르겠네염
제가 시장에서 납새미 사면 엄청 얇고 뼈랑 살 두께가 비슷한데 엄마는 어디서 저렇게 통통한 생선을 사오는지 모르겠어요
엄마한테 가게 이름 좀 알려달라니까 핸드폰에 생선 이라고 저장된 번호 하나만 있어서 모른다고....
그럼 어쩔 수 없으니 그냥 엄마가 시켜서 달라고 했습니다 녜녜
제 돈 주고 사먹고 싶었는데 어쩔 수 없으니까여 하핳


758-E7-DB0-1238-4-A8-D-B997-EC0-D1663-A3-F2.jpg

저랑 남편은 둘 다 후라이드파라서 치킨을 시켜먹으면 항상 양념이 남습니다
맥너겟을 먹을 때 주는 것도 안 먹어서...
그런 애들은 차곡차곡 모아서 칠리새우 만들어먹으면 됩니다
치킨집마다 소스 맛이 다르니 백종원 레시피를 참고해서 양념을 가감해주면 돼요
너무 달면 고춧가루, 너무 매우면 설탕, 싱거우면 간장, 뭔가 부족하다 싶으면 케찹...
그리고 마지막에 버터 넣고 강불에서 휘릭휘릭 불꽃 일으키며 볶아주면 칠리새우가 완성됩니다
간단히 해먹기도 좋고 반찬, 술안주로 활용 가능해서 냉동실에난 늘 자숙새우가 있습니다


1-C912-CBB-8904-44-D4-A383-0883-D5-C2-AA03.jpg

학창시절부터 제 최애 메뉴인 감자채볶음
케챱 넣어서 비벼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
이것도 밤에 맥주안주로도 좋아서 자주 해먹습니다
남편은 늘 햄만 쏙쏙 골라먹어서 저한테 잔소리를 듣고는 하지요
아들이 자라면 똑같이 햄만 먹을텐데... 그 땐 햄볶음에 감자를 추가해줘야겠네요
원래 이건 의성 마늘햄을 넣어야 맛있는데 스팸을 넣었습니다
왜냐면...


AA243-DCE-9-CFD-4160-8-DF0-08-C9536267-B9.jpg

스팸이 이만큼이나 있기 때문에!!!
본가도 그렇고 저희 오빠네도 햄을 먹지 않습니다
가공육류가 몸에 그렇게 안 좋다고 하면서...
그래서 선물세트가 들어오면 식용유는 쏙 빼고 햄만 저한테 몰빵해주거든요
몸에 안 좋으면 나한테도 안줘야되는 거 아닌가? 하는 의문은 뒤로 한채 좋다고 받아먹습니다
설 지난지 한달이 됐는데도 저만큼이나 남았네요
어휴 다른 햄도 사 먹어야 되는데 참... 스팸이 저렇게나 많네요 든든하게시리... 어휴 참....


C65-CB2-A3-729-D-47-D4-B308-E17837-FDFD0-C.jpg

쭈꾸미의 계절이 와서 쭈삼불고기 해먹었습니다
원래 오삼불고기를 하려고 마트에 갔는데 오징어가 한 마리에 4천원이네요..?
태국산 쭈꾸미 생물이 한 팩에 4천원이던데!!
그래서 그냥 쭈꾸미를 집어왔는데 익히니까 거짓말 안 보태고 1/20로 크기가 줄어들더라구요
남편이 어디 라면스프에 있던 쭈꾸미 빼와서 만들었냐고...
아니 국산 쭈꾸미는 안 이렇던데 ㅠㅠ
다시는 태국산 쭈꾸미를 사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194-C29-E9-0-A4-A-4686-877-E-A3895069-ADBB.jpg

엄마가 취미로 자전거를 타시는데 저희집 근처로 자주 오시더라구요
저 날도 자전거 타시고 잠시 들렀다고 하시면서 집에 들어오지도 않고 현관에서 취나물을 손에 들려주고 가셨습니다
애기 좀 봐주고 가지 그냥 가?? 하니까
아이 니가 사줘야 이런 걸 해먹지 안 그럼 먹겠냐잉 간다잉 하고 쌩하고 사라지셨습니다
시장가면 3천원이면 사는 취나물 주러 온 엄마의 사랑...
뭔가 쓸데없지만 뭉클하더라구요
된장 넣고 조물조물 무쳐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D0766-F53-4-CE0-4-DE4-A707-D0-D0002-AA749.jpgA962-F21-E-8-D44-4030-8328-81-FE1-FC6-C799.jpg

이것도 엄마가 지금 아니면 못 먹는다고 사먹으라고 명령해서 샀던 풋나물 무침
한 단 양이 너무 많아서 두 가지 버젼으로 만들었습니다
근데 데칠 때 너무 오래 데쳐서 식감이 좀 별로였어요
엄마가 만들어준 건 아삭하니 맛있었는데 ㅠㅠ


1-D3-E8-C08-1-A71-44-A5-8-CAD-929290144748.jpg

그래서 청국장 만들어서 계란 후라이 넣고 비빔밥 만들어 먹었습니다
봄나물은 좀 실패해도 비빔밥으로 없애버릴 수 있으니 양심의 가책도 안 느껴지고 한 끼 떼울 수 있어서 좋습니다
저랑 남편은 철저히 육식파라서 야채는 김치만 먹는 편이라..
뭔가 이렇게 먹다간 혈관 막혀서 죽겠다 싶을 때 샤브샤브로 혈관을 뚫어주는 편인데 봄에는 야채를 많이 먹을 수 있어서 좋네요


743-BE34-A-30-E6-47-F3-8229-BED5544-EF627.jpg

혈관이 뚫렸으니 술을 먹어줘야져
아기 돌잔치 때 뷔페에서 선물로 줬던 와인이 그대로 있길래 샹그리아 만들어먹었습니다
복숭아나 자두 넣으면 더 맛있는데 그건 여름을 기약해야죠
술 싫어하는 저희 남편도 잘 먹습니다


B10-BEB33-A00-F-4148-92-E7-0-D398-C271-A90.jpg

광어대란이 났던 공영홈쇼핑 광어회
사지마세여 맛 드럽게 없어요
숙성회인데 그럼 좀 도톰하게 썰어주던지 해야지 활어처럼 얇게 썰어놔서 입에 들어가자마자 부서져버립니다
퍽퍽하다는 말로도 부족할만큼 뭉개지는 식감이 별로예요
어떤 분 말처럼 이마트 트레이더스 광어회가 더 맛있습니다
전 그냥 한 팩에 만원짜리 숭어회나 먹을랍니다
다시는 안 시켜먹을꺼예요



오늘은 남편이랑 오후에 데이트를 하기로 해서 밥 준비를 안해도 됩니다!!!
맛있는 거 해주고 남편이 품평하면 싸매고 드세요~ 하면서 티키타카하는 것도 재밌긴 한데 그래도 남이 해준 밥이 더 맛있죠 크크크
오후에 비가 온대서 걱정이긴 하지만...
그래도 애 안고 처음으로 버스도 타보고 지하철도 타보고 하려구요
제발 얌전히 있어줬으면 합니다
오늘은 찌지미 좀 먹어보자 아들아....
다들 불금 보내시고 주말도 잘 보내세용!!





8회차 글쓰기 참가자
19/03/15 09:56
수정 아이콘
우왁 낙지 탕탕이 군침돌아요
유수프
19/03/15 09:57
수정 아이콘
얼른 장가가야겠다....
자유형다람쥐
19/03/15 10:04
수정 아이콘
크크크 필력에 추천박고 갑니다
19/03/15 10:09
수정 아이콘
어이쿠 광어가 아니라 홍어인줄..
늘 재밌게 봅니다 자주 올려주세요
Zoya Yaschenko
19/03/15 10:22
수정 아이콘
낙지님이 체고시다..
19/03/15 10:25
수정 아이콘
사진 상으로는 음식들 다 맛있어 보이네요. 연포탕 끌리네요.
태엽없는시계
19/03/15 10:48
수정 아이콘
항상 잘 보고 있어요. 오늘도 감사합니다.
너는나의헛개수
19/03/15 10:51
수정 아이콘
어우.... (군침)
19/03/15 10:58
수정 아이콘
어휴. 풀이랑 생선밖에 없는 불공정한 식단이라서 비추드리려다가 스팸보고 참았습니다.
육류혐오를 멈춰주세요!
이부키
19/03/15 11:07
수정 아이콘
크으 결혼생활 부럽습니다.
유쾌한보살
19/03/15 11:09
수정 아이콘
오~ 놀랍습니다.
아기 키우면서도 반찬 제대로 해서 잡수시는군요.
난이도가 제법 높은 반찬도 척척 잘 하시니... 여튼 대단합니다.

에~~구 우리딸은 우째야 할까요.
두 돌 손녀 독박육아로 키운답시고... 애 먹거리 외엔 아예 만들지를 않는 모양이더라고요.
사부인과 제가 간간히 부쳐주고 있습니다만, 늘 사위가 고맙고 또 안됐지요.
19/03/15 11:32
수정 아이콘
애 먹거리를 뺏어 먹으면 됩니...
그리움 그 뒤
19/03/15 11:35
수정 아이콘
왜 난 이종석으로 태어나지 못해서...
BibGourmand
19/03/15 11:37
수정 아이콘
와우 끝내줍니다..

납새미는 갈가자미라고 하나봅니다. 반건조로 먹으면 맛있다는데 저도 못 먹어본 생선이네요. (https://slds2.tistory.com/840)
스팸은 사랑입니다. 스팸이 많으면 부대찌개는 어떠신가요 크크
회색사과
19/03/15 11:38
수정 아이콘
광어회는 새우장인 줄 알았네요...

저희 아버지가 순천 분이셔서 시골 할머니가 가끔 생선을 보내주시거든요. 서울에서는 구할 수 없는 퀄리티의 생선들을 보내주셔서 맛나게 먹습니다. 할매요 ㅠㅠㅠ
Bemanner
19/03/15 11:38
수정 아이콘
샹그리아? 사진 느낌있네요 좋아요 +1 눌르고 갑니당
맘대로살리
19/03/15 11:39
수정 아이콘
냉이 된장찌개는 안하시나요??
키큰꼬마
19/03/15 11:44
수정 아이콘
역시 요리는 소질의 영역이라는 것을 이렇게 증명해주셨네요. 저는 마음 놓고 요리에서 손을 떼도 될것같습니다. 여보 난 안되겠어 미안해!
글 잘 봤습니다♥♥♥ 나름 애독자라는... 데헷
cluefake
19/03/15 11:48
수정 아이콘
진짜 소질입니다.
저희 어머니께선 정말 요리 소질이 없으셔서 요리가 공을 들이면 들일수록 망한다는;;;
그냥 굽고 삶고 만 해야 됌 그러고 '이런 요리가 건강에 좋아' 크흠.
봄바람은살랑살랑
19/03/15 12:04
수정 아이콘
돌나물 먹고 싶네요
하심군
19/03/15 12:24
수정 아이콘
사실 봄은 도마도의 계절이죠.

저는 봄만 되면 도마도가 싸서 무수분 카레 해먹곤 하는데 요리 초보인 제가 해도 맛있더라고요. 편하기는 겁나 편하기도 하고.
19/03/15 13:15
수정 아이콘
살아있는 낙지 손질은 어떻게 하시나요?? 죽은 오징어 내장빼기나 생닭껍질 맨손으로 벗기기까지는 잘 하는데 생물은 정말 손대기가 힘들어요.
비싼치킨
19/03/15 14:14
수정 아이콘
이전 글들에서는 고기 비율이 80%...
그렇게 살다가 죽어요....
비싼치킨
19/03/15 14:15
수정 아이콘
어...어머니...?
사부인이라는 말이 너무 신선해요! 흐흐흐
비싼치킨
19/03/15 14:15
수정 아이콘
임시완도 괜찮아요!!!
비싼치킨
19/03/15 14:16
수정 아이콘
헉 부산에서는 납새미 막 급식에서도 나오고 그러는데...
부대찌개는 꾸준히 먹는 메뉴입니다 흐흐
스팸이랑 콘킹 소세지 넣으면 끝이라 자주 해먹어염
비싼치킨
19/03/15 14:17
수정 아이콘
냉이 된장국 해먹었었는데 사진을 안 찍어서...
이제 냉이철은 끝났고 도다리쑥국 해먹어야죠!
비싼치킨
19/03/15 14:17
수정 아이콘
여자의 하트가 반갑지만은 않지만 그래도 감사드려여!!
비싼치킨
19/03/15 14:18
수정 아이콘
도마도도 야채라서............
비싼치킨
19/03/15 14:19
수정 아이콘
낙지 대가리를 훼까닥 뒤집어서 내장을 다 빼내고 밀가루로 문질문질 해줄 때 다시 되돌려놓습니다
죽은 오징어 내장빼기 레벨이랑 비슷해요 흐흐
미끄럼틀
19/03/15 15:39
수정 아이콘
배가 고파졌습니다 ㅠㅠ
파핀폐인
19/03/15 15:42
수정 아이콘
집밥이 체고십니다 ㅠㅠㅠㅠ
19/03/15 17:09
수정 아이콘
산 낙지 대가리를 훼까닥 하는건가요??
므라노
19/03/15 23:34
수정 아이콘
납새미란 말 참 반갑네요. 저희 집은 낙새미라고 하는데.. 저희 집에선 동의어로 씁니다. 마침 외할머니가 여수 출신이시군요.
비싼치킨
19/03/20 09:45
수정 아이콘
네 무자비하게
내장 다 떼어내도 손에 달라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8회차 글쓰기 이벤트 결과 안내입니다. [12] clover 19/05/13 1759 5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0144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0033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4824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4222 24
81247 실사영화 알라딘 보고 왔습니다. (영화 내용 있음) [3] wannabein1609 19/05/24 1609 0
81246 V50 개통을 맞아서 관련된 잡담 [9] 하심군1886 19/05/23 1886 0
81245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첫째 날, 도착 [5]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958 19/05/23 958 9
81244 페미니즘과 탈 비엘(BL) [79] 8회차 글쓰기 참가자나와 같다면4870 19/05/23 4870 3
81243 아무것도 안해도... 되나? [19] 블랙초코5456 19/05/23 5456 39
81241 2019. 1/4분기 가계동향조사가 발표되었습니다. [125] 8회차 글쓰기 참가자사악군7039 19/05/23 7039 18
81240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예고편 [14]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1730 19/05/23 1730 14
81239 조계종 "합장 거부 황교안 자연인으로 돌아가라" [188] 쿠즈마노프10466 19/05/23 10466 18
81238 미국 법원 "퀄컴, '과도한 로열티·경쟁저해'로 반독점 위반" [24] 홍승식4674 19/05/23 4674 1
81237 택시와 차량공유서비스 기업 간의 갈등 해결책 [74] 러브어clock3636 19/05/23 3636 0
81236 뻔뻔 한 그 당의 간첩 행위 옹호 기사 [90] ICE-CUBE5405 19/05/23 5405 22
81235 미국 "화웨이 대체재로 한국기업이 나서 달라" [59] 청자켓5851 19/05/23 5851 6
81234 크롬 플러그인 추천 - 마우스 우클릭, 드래그 해제를 0.01초만에! [41] 내꿈은퇴사왕3150 19/05/23 3150 11
81233 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발표 [55] Bemanner8373 19/05/22 8373 1
81232 한 민 정상통화 야당(강효상)에 넘긴 공무원 [221] ICE-CUBE10534 19/05/22 10534 45
81231 교통공학 이야기 - 번외. 자율주행차와 교통에 관한 소소한 이야기 [92] 루트에리노3066 19/05/22 3066 12
81230 ??? : 난 쓰레기야! 하지만! [69] 226412 19/05/22 6412 89
81229 최저임금실책을 쉴드칠려고 이제는 이런 짓도 하네요.(feat 기재부) [182] 차오루13541 19/05/22 13541 3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