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3/15 03:26:43
Name Jun911
Subject 5·18 헬기 사격 그날, 전두환 광주에" 39년 만의 증언
안녕하세요.

글 제목은 기사 제목 그대로입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37&aid=0000205048

본 기사는 인터뷰의 요약본이고, 인터뷰 영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https://youtu.be/ZkclVJTuXA0


대략 요약하면 39년만에 당시 광주에서 미군 정보부대 요원으로 활동했던 김용장씨가 인터뷰를 했습니다.

내용은 5월 21일 낮에 전두환씨가 광주를 방문했다는겁니다.


손석희 사장은 이분이 말하는것에 대한 검증 (증거) 가 없으니 이분의 주장이라고 얘기하고, 그럴 수 밖에 없는 점을 김용장씨에게 양해를 구했고,

김용장씨는 본인의 표현대로라면 [개인적인 추측이나 생각을 인터뷰에서 말하는게 아니라, 미국에 보고한 내용만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분이 이날 말씀하신 내용중에 가장 핵심적인 내용은

[5월 21일 낮에 전두환씨가 광주에 왔다는 것]

[전두환씨가 온 다음에 바로 발포가 이루어져서 발포 명령을 했을 것 (정황상)]

[헬기 기총 사격이 2번 있었다는것]

총 3가지입니다.


그리고 말미에 자기는 그 누구도 믿지 않는다, 특히 언론을 매우 불신한다고 하면서

JTBC 도 믿지 않는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그래도 JTBC 가 그나마 나은거 같아서 39년만에 인터뷰하는거고,

자기 인터뷰를 더 취재해서 밝혀달라 뭐 그런 취지의 말씀으로 인터뷰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손석희 앵커의 말에 의하면 JTBC 스포트라이트에서 이분을 심층 인터뷰 했다니 관심있는 분들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역사적으로 5월 21일 오후 1시경 군인이 시민들을 향해 첫 발포가 이루어진걸로 알고 있는데,

만약 5월 21일 1시 이전에 전두환씨가 광주에 있었다는게 팩트로 밝혀진다면 발포 명령에 대한 해답에 아주 다가서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19/03/15 04:06
수정 아이콘
이제까지 없었던 신원 이 굉장히 확실하고 객관적인 분 의 등장 이라서
너무 반갑긴 한데 김용장 씨가 뭘 더 가지고 있는게 아니라면
팩트 체크 가 가능할지 의문이군요.
그래도 전두환 의 자백에만 의존해야 했던 날들보다는
아주 의미있는 진전 입니다.
19/03/15 07:29
수정 아이콘
이 인터뷰는 못보고, 어제 뉴스룸 직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를 봤는데 영상에 나오시는 분을 직접 찾아가서 (피지에 거주) 같은 증언을 확보했고

505 보안부대라는 광주에 있던 보안부대에서 수사관으로 근무한 분을 인터뷰 해서 "과장이 '사령관께서 광주에 오셨다', '시간이 없어서 1전비(광주비행장)에만 왔다 가셨다'라는 말을 들었다"는 증언을 했습니다. (광주비행장은 본문의 김용장씨가 근무했던 곳입니다.)

어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더 자세한 내용이 나오니 찾아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1q2w3e4r!
19/03/15 07:42
수정 아이콘
음..
비행계획서를 언급했는데 이런건 이미 다 없어졌겠죠..
법적 증거채택이 가능할지는 미지수네요. 미국에 협조해서 보고했던 증거물을 받아올 수도 없고요
아이우에오
19/03/15 08:05
수정 아이콘
증거만 있음 되는데..
방향성
19/03/15 08:23
수정 아이콘
이것도 충격적이지만, 사망자를 병원 보일러실에서 태워 버렸다는건 진짜 경악할 일이네요. 그정도 까지 하는 건, 미국이 안말렸으면 킬링필드 하겠다는 거였나 싶기도 하구요.
사업드래군
19/03/15 09:04
수정 아이콘
진작에 사형장에서 없어졌어야 할 기생충 같은 놈이 끝까지 살아남아 인류에 해악을 끼치고 있네요.

대한민국 건국 이래 최악의 실책 2개가 친일파 청산 못 한거랑 전두환 살려준 거라고 봅니다.
새강이
19/03/15 09:24
수정 아이콘
어휴..
처음과마지막
19/03/15 09:3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대통령되면 특별법이라도 만들어서 쿠데타 시민 학살 괴수는 사형 시킬텐데요
그런걸 생각하고 실행시킬수 있는 역대 대통령이 한명도 없는 현실이 답답해요

사회 곳곳에 아직도 적페 매국노 기득권들이 있다고 봐야죠 그러니 나쁜 놈들이 다 잘살고 있죠
독수리가아니라닭
19/03/15 09:34
수정 아이콘
이 인간이 멀쩡하게 살아있다는 거야말로 신이 없거나, 있더라도 선한 존재는 아니라는 증거겠죠
19/03/15 09:55
수정 아이콘
본문의 내용을 반박하고자 하는건 아닙니다만,

https://twitter.com/22ndRegiment/status/1106191944164601858
"가짜뉴스 태풍의 핵이 되어버린 5.18 이슈에서 이런 확실한 증거를 보일수 없는 이야기들을 내놓는건 오히려 저들의 가짜뉴스를 '반박'으로 격상시키는 부작용을 불러올 것" 이런 의견을 봤습니다.
심지어 증거를 들이대도 안 믿을 사람들이 많아서 말이죠 -_-;
19/03/15 12:03
수정 아이콘
사싷이든 아니든 오쨌든 쓰레기 중에 제일 쓰레기 너무 쓰레기라서 귀신도 질려 안잡아가는 쓰레기
19/03/15 12:24
수정 아이콘
왜 이렇게 과거 사건에 흐지부지 결론은 나오지 않고
가해자는 당당히 살아가고 피해자들의 고통의 시간은 계속되어지는 걸 보니
요즘 하루하루 터지는 사건들은 제발 진상조사 철저히 해서 이런 일이 발생안되길 ....
홍승식
19/03/15 12:36
수정 아이콘
미국에 보고 했으면 미국에 자료가 남아있지 않을까요?
1980년 이후 39년이 지났는데 문서 공개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8회차 글쓰기 이벤트 결과 안내입니다. [12] clover 19/05/13 1756 5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0143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0031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4823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4220 24
81247 실사영화 알라딘 보고 왔습니다. (영화 내용 있음) [3] wannabein1326 19/05/24 1326 0
81246 V50 개통을 맞아서 관련된 잡담 [9] 하심군1660 19/05/23 1660 0
81245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첫째 날, 도착 [5]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884 19/05/23 884 9
81244 페미니즘과 탈 비엘(BL) [79] 8회차 글쓰기 참가자나와 같다면4791 19/05/23 4791 3
81243 아무것도 안해도... 되나? [19] 블랙초코5390 19/05/23 5390 39
81241 2019. 1/4분기 가계동향조사가 발표되었습니다. [124] 8회차 글쓰기 참가자사악군6949 19/05/23 6949 18
81240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예고편 [14]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1702 19/05/23 1702 14
81239 조계종 "합장 거부 황교안 자연인으로 돌아가라" [188] 쿠즈마노프10405 19/05/23 10405 18
81238 미국 법원 "퀄컴, '과도한 로열티·경쟁저해'로 반독점 위반" [24] 홍승식4649 19/05/23 4649 1
81237 택시와 차량공유서비스 기업 간의 갈등 해결책 [74] 러브어clock3613 19/05/23 3613 0
81236 뻔뻔 한 그 당의 간첩 행위 옹호 기사 [90] ICE-CUBE5377 19/05/23 5377 22
81235 미국 "화웨이 대체재로 한국기업이 나서 달라" [59] 청자켓5798 19/05/23 5798 6
81234 크롬 플러그인 추천 - 마우스 우클릭, 드래그 해제를 0.01초만에! [41] 내꿈은퇴사왕3135 19/05/23 3135 11
81233 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발표 [55] Bemanner8367 19/05/22 8367 1
81232 한 민 정상통화 야당(강효상)에 넘긴 공무원 [221] ICE-CUBE10514 19/05/22 10514 45
81231 교통공학 이야기 - 번외. 자율주행차와 교통에 관한 소소한 이야기 [92] 루트에리노3055 19/05/22 3055 12
81230 ??? : 난 쓰레기야! 하지만! [69] 226398 19/05/22 6398 89
81229 최저임금실책을 쉴드칠려고 이제는 이런 짓도 하네요.(feat 기재부) [182] 차오루13521 19/05/22 13521 3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