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3/14 17:49:28
Name RENTON
File #1 IMG_20190314_163224_838.jpg (76.1 KB), Download : 2
File #2 1552553587227.jpg (447.7 KB), Download : 1
Subject 헌혈하러 왔다가 진짜 짜증 제대로 나고 가네요 (수정됨)




저는 시간나면 틈틈히 헌혈하러 오는 편인데요.

여유가 좀 되면 혈소판 헌혈을 합니다. 모자라다고 하기도 하시고 한시간 반정도 걸라는데 이 곳 헌혈의집
(구로디지털단지역 헌혈의집) 혈소판 헌혈하는 2층이 엄청 조용하거든요 그래서 누워서 음악 들으면서 쉬었다가면 뿌듯하기도 하고 힐링도 되고...

그런데 오늘 헌혈을 딱 시작하려고 누웠는데 간호사님께서 오늘 업체에서 잠깐 헌혈기계를 보러 오시기로 했다고 양해를 구하시길래 알았다고 했죠

그런데 열명 남짓한 회사원들이 우르르 들어오고 막내로 보이는 여사원은 안내하고 외국인들한테 가이든지 뭔지 계속 진행

뭐 잠깐 하다 가겠지했는데 제 앞에 모여서 한시간을 떠드시고 그 와중에 왔다갔다 하면서 제 발을 툭툭 건드려요 한두번이면 괜찮을텐데 발 건드려서 쳐다보니 죄송합니다 하면서 발을 주무르네요...아 진짜 짜증이ㅡㅡ 가뜩이나 시끄럽고 건드리는 것도 짜중나는데 왜 남의 다릴 주무릅니까

그래서 간호사님 불러서 제가 지금 너무 불편하다 저분들 한시간 동안 앞에서 저러고 계시는데 진짜 답답하다고 했더니 저분들 죄송하다며 옆으로 우루루 이동...

간호사님은 이렇게들 오래계실지 몰랐다고 얘기해주셔서 감사하다 그러고...

그와중에 옆으로 우루루 가서는 헌혈자들 마시라고 있는 음료를 서로 나눠마시는 걸 보고는 진짜 짜증이 확 나서 글 올리네요

헌혈기계업체 신왕 이라는데 헌혈기계업체가 헌혈매너를 이렇게 모를 수도 있나요 기계를 외국 바이어한테 팔든 말든 사람들 없을때 와서 하든지 왜 헌혈자들 있는데 와서 시끌시끌 불편하게 하고 음료는 왜 돌려 마십니까?

애꿎은 간호사님들이 죄송하다 그러는데 그게 더 짜증...

헌혈하자고 SNS에 홍보도 하고 그러는데 은장이고 뭐고 오늘은 헌혈하러 간게 후회까지 되네요.




19/03/14 17:54
수정 아이콘
전 프로페시아복용이후 헌혈을 못하는 몸이되버렸어요
퀘이샤
19/03/14 17:55
수정 아이콘
아쉬운 대응입니다
저는 20여년 전 반포고속터미널에서 아주머니 손에 잡혀 버스에 들어갔죠
여친이 있는 젊은 친구가 타겟이 잘 되거든요
전날 과음으로 피가 더러울꺼라 했는데 괜찮타며 피뽑더니 알콜 때문에 안된다고 그냥 가라고,,,
빵도 안주고,,, 그래도 여친이 쪼잔하게 보지는 않았을 것에 위안을 삼았죠
과음 뻥치고 회피하는 사람이 많았나봅니다
타카이
19/03/14 17:58
수정 아이콘
저도 구로디단 헌혈의 집 가끔 이용했었는데 화장실 때문에 자주 안가게되던...(냄새가 너무 나요...고장난거 안고치고...)
요즘 치과 진료중이라 헌혈 못하고 있는데 끝나면 가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Lord Be Goja
19/03/14 18:03
수정 아이콘
군대에 있을때는 하면 눠어서 쉬는맛에 했었는데
사회에서는 좀 뜬금없이 시간뺏길때도 있고
(낮에 지하철역 근처에 있으면 시간과 관련된 약속이 있을 확률이 높은건데도 막무가내로 잡는분도 있었어요)
가끔 불쾌한 경험이 있기도 해서
30살 먹고는 거의 다 거절했네요
...And justice
19/03/14 18:09
수정 아이콘
조용히 추천만 놓고 갑니다
좌종당
19/03/14 18:12
수정 아이콘
어 저도 구디단 헌혈의 집에서 자주했었는데... 그 근처에 헌혈카페도 있는데 거기서도 많이 했쬬.. 지금 통산 72회인가?
FlashVision
19/03/14 18:13
수정 아이콘
아 저도 작년에 구로디지털단지역 헌혈의 집 2층에서 혈소판혈장헌혈을 한 적이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그 날 어떤 가이드 분이 외국인들 대상으로 헌혈이랑 헌혈 기계 설명하는 모습 봤던 게 기억나네요.
그 때는 제가 헌혈하는 도중 별 문제 없이 끝났는데 이런 일도 있었군요...
타츠야
19/03/14 18:33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좋은 일 하셨으니 박수 보내 드립니다.
19/03/14 18:41
수정 아이콘
글쓴님 농구하시던 모습이 갑자기 떠오르는데 좋은일도 많이 하시는군요. 그 때 이후로 벌써 4-5년은 된 것 같네요.

남의 발을 건드린것도 모자라 갑자기 주무르는 인간은 뭔가요 ;; 올해 기분 더러운일 액땜하셨다 생각하시고 힘내세요! 좋은 일 하시는건 복이 되어 돌아오실겁니다.
19/03/14 18:43
수정 아이콘
제가 점심에 맥주 딱 한 캔 하고 헌혈 하러 간 적이 있는데 혈압 측정할 때 맥박이 100 이하로 안떨어지더라구요. 그래서 그 단계에서 탈락. 술이 약한 편도 아닌데 알콜에 몸이 이렇게 바로 반응할 수 있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19/03/14 19: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된 댓글 입니다.)
맥핑키
19/03/14 19:26
수정 아이콘
그분이 님 댓글 보면 소름돋을듯
19/03/14 19:46
수정 아이콘
소름돋네요
19/03/14 20:50
수정 아이콘
전혀 관계없는 일반인 외모는 왜 평가하시나요?
19/03/14 20:56
수정 아이콘
제가 뭐라고 평가까지 하나요?
곧내려갈게요
19/03/14 21:52
수정 아이콘
지금 한게 평가인데요?
19/03/14 21:59
수정 아이콘
요즘 별거아닌 거에도 불편한 사람들이 많아서 직접적으로 말하면 안됩니다. 괜히 요즘 '~같습니다', '~한듯' 이런 표현이 대세가 된게 아니죠. 그나마 이쁜것 같네요 정도로 얘기하면 빠져나갈 길이 있어서 막무가내로 달려들진 않거든요. 그리고 불편한 사람들은 증식을 해서 달려드니 그냥 댓글 달지말고 피하세요.
19/03/14 22:03
수정 아이콘
평가 아닙니다
광개토태왕
19/03/14 22:54
수정 아이콘
전 1년에 5번씩 정기적으로 전혈로 합니다.
전혈만 33번 해서 현재 헌혈유공장 은장까지는 받은 상태이구요.
구로디지털단지 헌혈의집은 되게 좁아 보이네요;;;
19/03/14 22:58
수정 아이콘
남자가 잘생겼다고 했으면 아무 태클 없었을 텐데... 남자 얘기만 합시다. 온라인 펜스룰 하는걸루..
광개토태왕
19/03/14 23:00
수정 아이콘
이 댓글은 파이어가 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합니다.
19/03/14 23:01
수정 아이콘
남성분들은 전부 가려져있어서 아쉽네요
19/03/14 23:01
수정 아이콘
부채질 하시네요
이응이웅
19/03/14 23:04
수정 아이콘
불편러들 조심하시길 크크
제 스타일이네요~ 하면 트집 잡힐 일 없어 보입니다
매일푸쉬업
19/03/15 00:00
수정 아이콘
https://www.nocutnews.co.kr/news/4921504
[이쁘다 외모 품평도 성폭력]
매일푸쉬업
19/03/15 00:09
수정 아이콘
네 이거는 외모품평이 아니기 때문에 전혀 문제 안 됩니다.

비슷한 예로 제 이상형이네요~ 이것도요.
FlyingBird
19/03/15 00:25
수정 아이콘
서울은 저런일도 생기는군요;; 고생하셨습니다. 저는 60여회 할동안 지방에서만 해서 그런지 간호사분들과 헌혈자분들/봉사자 분들 제외하곤 본적이 없네요. 전반적으로 조용한 편이였네요.
8회차 글쓰기 참가자미카엘
19/03/15 01:28
수정 아이콘
저도 일년에 두 세번 하러 가는데.. 욕 보셨어요. 소중한 내 피를 뽑아내는 건데 누구든지 건드리면 화가 날 수밖에 없죠.
8회차 글쓰기 참가자미카엘
19/03/15 01:29
수정 아이콘
덜덜 1년에 5번 전혈이면 혈색소 이슈 때문에 못 하게 막지 않나요? 그건 그렇고 정말 대단하시네요.
19/03/15 03:32
수정 아이콘
네 그럼 폭력범 만드세요
매일푸쉬업
19/03/15 03:34
수정 아이콘
평가 아니라고 잡아떼시더니.. 팩트 앞에서는 장사없네요~
19/03/15 03:35
수정 아이콘
장사 안합니다
매일푸쉬업
19/03/15 03:36
수정 아이콘
말장난 잘 보고 갑니다^^ 팩트 한방이 너무 컸나..
19/03/15 03:37
수정 아이콘
네 가세요
매일푸쉬업
19/03/15 03:42
수정 아이콘
평가 아니라고 잡아떼다가 팩트 가져다주니 결국 크크
19/03/15 03:57
수정 아이콘
신고하세요 그럼
타카이
19/03/15 06:33
수정 아이콘
전혈 1년 5회 제한입니다 2개월 간격으로
그래서 전혈4회+혈소판or혈장 3-4회까지 가능합니다
광개토태왕
19/03/15 07:24
수정 아이콘
혈액법상 전혈은 1년에 최소 2개월 간격으로 최대 5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8회차 글쓰기 참가자미카엘
19/03/15 08:17
수정 아이콘
다시 찾아보니 5회가 맞네요. 권장이 4회 이하고..
DavidVilla
19/03/15 11:54
수정 아이콘
어휴.. 이건 답이 없는 상황 같네요. (x욕해도 인정..)
간호사님은 뭔 죄며, RENTON님 정말 욕보셨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8회차 글쓰기 이벤트 결과 안내입니다. [12] clover 19/05/13 1740 5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0126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0020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4814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4202 24
81246 V50 개통을 맞아서 관련된 잡담 [1] 하심군84 19/05/23 84 0
81245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첫째 날, 도착 [2]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462 19/05/23 462 5
81244 페미니즘과 탈 비엘(BL) [71] 8회차 글쓰기 참가자나와 같다면3985 19/05/23 3985 2
81243 아무것도 안해도... 되나? [17] 블랙초코4933 19/05/23 4933 38
81241 2019. 1/4분기 가계동향조사가 발표되었습니다. [109] 8회차 글쓰기 참가자사악군6283 19/05/23 6283 17
81240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예고편 [14]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1565 19/05/23 1565 13
81239 조계종 "합장 거부 황교안 자연인으로 돌아가라" [182] 쿠즈마노프9887 19/05/23 9887 17
81238 미국 법원 "퀄컴, '과도한 로열티·경쟁저해'로 반독점 위반" [24] 홍승식4462 19/05/23 4462 1
81237 택시와 차량공유서비스 기업 간의 갈등 해결책 [74] 러브어clock3437 19/05/23 3437 0
81236 뻔뻔 한 그 당의 간첩 행위 옹호 기사 [90] ICE-CUBE5142 19/05/23 5142 22
81235 미국 "화웨이 대체재로 한국기업이 나서 달라" [59] 청자켓5520 19/05/23 5520 6
81234 크롬 플러그인 추천 - 마우스 우클릭, 드래그 해제를 0.01초만에! [41] 내꿈은퇴사왕3007 19/05/23 3007 10
81233 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발표 [55] Bemanner8295 19/05/22 8295 1
81232 한 민 정상통화 야당(강효상)에 넘긴 공무원 [221] ICE-CUBE10392 19/05/22 10392 45
81231 교통공학 이야기 - 번외. 자율주행차와 교통에 관한 소소한 이야기 [92] 루트에리노2996 19/05/22 2996 12
81230 ??? : 난 쓰레기야! 하지만! [69] 226320 19/05/22 6320 89
81229 최저임금실책을 쉴드칠려고 이제는 이런 짓도 하네요.(feat 기재부) [182] 차오루13434 19/05/22 13434 36
81228 당신의 유감이 오히려 유감스럽습니다. [57] chilling6734 19/05/22 6734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