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1 14:59:49
Name   센터내꼬야
Subject   꿈만 꾸고 청춘 다 보내고 불혹에 결혼하는 할배
제목이 바로 접니다.

젊은 시절? 어린 시절? 뭐든 간에 많이 놀고 많이 즐기고 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놀고 즐기는 건 그 양이 얼마가 되었건 그게 충분히 찼다고 느끼겠습니까... 라는 겁니다.

전 젊음 충만하던 시절엔 방황과 삽질과 고난의 연속이었습니다.
첫연애도 늦었고 제대로 된 일도 가져본 적 없고 아주 최근까지 용돈도 받았습니다.
40이 갖 넘은 나이인데 30대 중반까지도 용돈을 받았던 기억이 나는 걸 보면 어지간히 대충 살고 방황했었던게 아닌가 합니다.
대신 그 시간에 원없이 하고 싶은 일 했습니다.
일과 놀이가 별 구분 안가는 업종에 있다보니 그 경계가 불명확해서 항상 직장인 친구들에게

"그래도 넌 하고 싶은 일 하고 살잖아"
라는 말을 듣고 살지만 30대 후반이 되어서야 경제적으로 안정적인 궤도에 들어섰으니
하고 싶은 일의 대가는 남들보다 10년 늦게 출발선에 선게 아니었나 하네요.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타인에 대한 책임감보다는 나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하다가
이제는 남들처럼 타인에 대한 책임감을 더 강하게 가지고자 결혼을 합니다.

부인의 친구들이 왜 악의 무리인지 경험도 해보고,(좀 특이한 형태의 경험이긴 했지만 돈문제쪽은 전혀 아니었으니깐요)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주위에서 많이 걱정되어 그런 거라.. 생각합니다.
제가 동화속 왕자님이니.. 악의무리쯤은 또 가볍게 물리쳐버릴 능력 되거든요. 캬!

내 친구들의 그래도 결혼은 하는게 좋다는 덕담도 듣고
이혼이나 별거 같은 아픔을 겪은 지인들에게 경험자의 여유같은 이야기도 들었죠.
누군가는 만나서 뒷담화만 하고 누군가는 만나서 행복감만 이야기하지만
뭐가 되었던 다들 집으로 돌아가면 다들 건실한 남편으로 변신하더라구요. 참 신기하더랍니다.

친구 한명은 정말 화려하게 총각시절을 보냈는데
결혼이야기를 하려 만났더니 부인에게 잡혀 살고 주말마다 딸아이와 공감교육받으러 문화센터 간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결혼이 다 그런거구나...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최근 상견례를 했는데 상견례 전날 새벽3시까지 일하다가 황급히 예약잡고 상견례를 했죠.
정장 한벌 없이 살다보니 아들 결혼 시키려는 부모님은 백화점에서 급히 제 일터로 맨투맨 새 옷을 한벌 공수해다 주셨고
그 걸 제외하곤 맨날 걸치던 옷 아무거나 걸치고 상견례를 나갔네요.
워낙 제 언변이 화려한지라.. 상견례는 아무 일 없이 무사패스했는데..
2시간동안 혼자 개콘을 한 것 같고 그러더라구요. 하하하하하.


암튼 결혼 글이 자게에 많이 올라와서 몇줄 적어본겁니다.
많은 분들이 결혼하면 생길 제약에 대해 불안해하고
많은 분들이 결혼후 박탈당한 자유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지만




지금
결혼이 엄청 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곧 하고
혼인신고는 더 일찍합니다.


결혼 만세!




카루오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04
10년 뒤...
하지말라면 하지말라고!
는 농담이고 축하드립니다.
고등어자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06
유부클럽에 가입하시게 된 걸 환영합니다 (하지만 결혼적에 꼭 PS4는 구입해두세요).
안유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08
축하합니다!!
그리움 그 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09
결혼 축하드리고 행복하세요.

뉴스나 게시판 글에 나오는 황당한 사연들이 없는 일은 아니겠지만 제 주변에서는 보지 못한 경우다 보니
'체감적'으로는 그런 경우가 얼마나 있겠냐 싶기는 합니다.
그런 케이스가 적지 않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요.

여튼 들어오는건 맘대로지만 나가는건 맘대로 되지 않는 세상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Zoya Yaschen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13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그린우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18
10년뒤에는 과연
독수리가아니라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18
예비신부는 20대라던 그분이시군요
댓글 보고 부들부들했던 기억이 생생하네요
그리움 그 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21
자....잠깐 동작 그만...
어쩐지 왜 그리 혼인신고를 서두르나 했더니.
백곰사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21
결혼 축하드립니다.
늦을 수록, 간절함과 인생의 연륜이 큰 도움이 될 겁니다.
행복하게 잘 사시길 기원합니다.
겨울삼각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45
유부지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어서오세요.

하하하
hoho9n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06
불혹에 가까운 나이에 나이어린 마나님을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글에서도 느껴집니다.
행복하세요!!!
카페알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12
'......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천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12
기만자덜덜..
티모대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16
제 기억에 작성자분은 이미 이전에 댓글로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신 전적이....
몇살 차이라고 하셨더라... 어마어마했던데
Zakk Wyld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18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Grateful Da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34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아무래도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음냐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36
와...얼추 16년차이? 능력자시네.
카페알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37
'...... 불혹에 결혼하는 할배'
'...... 불혹에 결혼하는 할배'
'...... 불혹에 결혼하는 할배'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제 마님이 나이가 어리신지라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
카페알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37
그 이상이신 것 같은데요?
물맛이좋아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39
WELLCOME TO 유부 WORLD
음냐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39
이야 그런가요. 모든 남성들의 판타지를 온몸으로 실현하신 분이시네.
카페알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40
농담이고요, 축하 드립니다. 평생 이쁜 사랑 나누시고, 축복과 행복 가득한 화목한 가정 이루시기를......
김철(34세,무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40
"나이가 어리신지라" 보다는
"이제 막 사회로 나가시다보니"가 중요하네요.

어...그러고 보니 저희 와이프도 이제 막 사회로 나가려고 하는데........










주부로만 살다가 이제 육아하기 싫다고 33살 먹고 사회에 나가려고 하네요.
光海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41
행복하세요~

그리고, 애기가 태어나게 되면 아 더 빨리 결혼할 걸 하는 생각이 절로 드실겁니다 크..
Faker Senpa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44
진심으로 결혼 축하드립니다.
사람들이 혹시 부정적인 댓글을 단다면 부러워서가 아니라 욕을 먹여 님수명을 연장시켜서 둘이 오래오래 행복하게 노후까지 잘살길 바라는 마음에서 라고 생각하세요...는 개뿔... 님 곡소리가 벌써 여기까지 들려옵니다. 신부님이 20대라 힘이 팔팔하테니 등짝 새미쉬 타격감이 더 역동적이겠군요.
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45
X
Liquid_TaeJ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58
행복하시길빕니다.
김티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7:04
드높은 PGR의 고대 법률은 자게에 자랑글을 엄격히 금하는거 아니었슴미까?

축하드립니다.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공안9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7:14
존버는 승리한다...
예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7:34
.................
yapp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7:54
애제해라 삭송이... 는 농담이고 축하드립니다 (눈물).....
가브라멜렉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8:51
축하드립니다~~
박나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9:35
축하드립니다~~ 행복하세요~~~~
키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22:05
와~ 글 전체가 줄줄 흘러내리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1836 38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7232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2442 24
80148 에어프라이어를 사야하는가? [68] 청자켓5079 19/02/16 5079 0
80147 우리체크카드 이용시 소소한 이벤트가 있습니다. [4] style2097 19/02/16 2097 0
80146 LG U+가 CJ헬로를 인수해 유료방송 점유율 2위가 되었습니다. [12] 홍승식3152 19/02/16 3152 1
80145 젠더 이슈와 극단적 과잉 반응: 여가부 '가이드라인'의 짧은 역사 [130] 라임트레비6540 19/02/16 6540 14
80144 수정잠금 댓글잠금 돌아왔습니다. [184] 절름발이이리9722 19/02/16 9722 20
80143 경주 스타렉스 고의추돌사건 한문철Tv도 나왔네요 [25] 자연스러운4124 19/02/16 4124 0
80142 여론참여심사 - '알바' 표현 사용 댓글 제재 여부 [109] jjohny=쿠마4013 19/02/13 4013 1
80141 애들싸움이 어른싸움되면 안되는데. (늦은 후기) [21] 탄이5637 19/02/16 5637 16
80140 캐나다 의사가 미국으로 이주? 이제는 그 반대 [58] 달과별5757 19/02/16 5757 1
80139 영화 극한 직업: 역대 흥행 기록 2위??? [62] 가자미8979 19/02/15 8979 1
80138 성매매 여성을 범죄자로 볼것이냐의 여부 [91] LunaseA7368 19/02/15 7368 3
80137 그래도 되는 세상 [77] 킹반인이적폐다9003 19/02/15 9003 38
80136 왕과의 인터뷰 [10] 유쾌한보살3434 19/02/15 3434 27
80135 연대 입학 취소 고등학생 재수결정 [257] 키토15704 19/02/15 15704 4
80133 권력 관계의 성관계에 대해서 규정을 해야 할 때입니다. [40] 홍승식4671 19/02/15 4671 9
80132 일본인의 혐한감정은 역대 최악이네요. [203] 메이진11485 19/02/15 11485 4
80131 [잡담] 최근의 정치적 흐름을 보면서 많이 지치네요 [210] aurelius7556 19/02/15 7556 31
80130 안희정 씨의 부인이 페이스북에 이러한 글을 게재했습니다. [91] 복슬이남친동동이8954 19/02/15 8954 37
80129 민주당 현직의원혐의 성추행 피소...(문재인 '수사가 시작되면 발언수정') [284] 차오루12019 19/02/15 12019 26
80128 이해찬 VS 홍준연. 아니, 홍준연 vs 이해찬. [75] 사악군3939 19/02/15 3939 1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