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1 14:52:16
Name 꿈꾸는드래곤
File #1 레고_무비_2.jpg (191.6 KB), Download : 0
Subject (스포일러)레고 무비 2- 듀플로 제국의 역습


상영관이 없습니다. 뭐 레고 시리즈에서는 흔한일입니다. 레고무비 1편도 레고 배트맨 무비도 상영관이 없어서 억지로 시간만들어가며 봐야했습니다.

이번 편은 전작의 장점인 놀라운 레고스런 디테일과 주제의식을 유지하고 좀더 친숙한 소재를 다루지만 더 유치해졌고 1편만한 신선함이 없는 영화였습니다.

전작의 엔딩인 듀플로의 역습장면에서 바로 시작되서 순수한 파괴자 그 자체인 듀플로군단의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보여줍니다. 여동생의 무시무시한 파괴력앞에서는 아버지에게 인정받은 창의력이건 스토리건 아무 의미 없었습니다. 결국 5년후 지하실은 핵에 휩싸였다.  
그뿐만이 아니라 주인공의 친구들마저 듀플로가 납치해서 시스터 행성(..)으로 데려가는 사태가 벌어지고 주인공은 그들을 구하기위해 미지의 세계로 몸을 던집니다. 그 이야기는 장대하고도 복선이 있는 대작 스토리입니다. 예상치 못한 동생의 습격마저도 실시간으로 반영해서 스토리를 짜는 오빠의 각본실력은 대체?

전편은 아버지의 장난감을 멋대로 가지고 노는 아들의 이야기였습니다. 이번에는 서로 장난감을 자기 맘대로 가지고 놀겠다며 싸우는 남매의 이야기입니다. 형제자매가 있는 사람이라면 이쪽이 훨씬 익숙하며 친숙할 이야기입니다 저만해도 이걸 같이 본 여동생이 어릴때 내가 블록으로 자기 키만한 로봇을 만들었는데 기념사진 찍자마자 자기가 때려부순 과거가 생각난다고 고해했을정도.
그리고 그 싸움의 종막에는 마마겟돈이라 불리는 엄마크리까지.....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대신 더 어린아이의 놀이를 묘사하다보니 더 유치합니다. 특히 듀플로쪽 등장인물들은 이름이나 행동거지 하나하나가 정말 미취학 아동이 가지고 노는것마냥 유치찬란하더군요. 게다가 이번편에서 갑자기 뮤지컬신들이 들어갔는데 원래 안 이러던 시리즈였다보니 위화감이 장난이 아닙니다. 왜 갑자기 이런건 디즈니를 따라하고있지?? 솔직히 여동생이 뭘 조립한다는 개념조차 없이 그냥 가지고 있는 블럭으로 때려부수면서 놀던 초반부가 더 나았어요.

레고를 표현하는 디테일은 최상급이고 패러디나 특유의 센스도 여전히 유지하고있고 친숙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건 좋지만 그 여파로 유치함을 얻었고 이번에 나온 반전조차도 흔해빠진거라 신선함이 사라진게 크게 다가오는게 참 아쉽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2/11 14:58
수정 아이콘
레고 무비 1은 기대치 대비 최고의 영화 중 하나였는데...
'스토리라는게 존재하지 않는 장난감으로 무슨 영화를 만든다고?
대놓고 2시간짜리 광고를 찍겠다고 난리구나...'라고 생각했는데 이게 왠 걸.

이후 레고 배트맨, 레고 닌자고 둘 다 그냥 그럭저럭 평작이어서 조금 실망했습니다.
의리상 보긴 하겠지만 눈 낮추고 관람해야겠네요.
설탕가루인형
19/02/11 15:10
수정 아이콘
레고 무비 1은 정말 기대를 1도 안하고 봤는데
너무 재밌었던 기억이 나네요.
역시 멋진 속편 만들기 쉽지 않은 듯
웨이들디
19/02/11 16:11
수정 아이콘
1편을 본 사람이면 딱 봐도 스토리가 어떻게 돌아갈지 눈에 보이니 여러모로 아쉬운 작품이죠.

음악은 신나서 음악하나로 만족하긴 합니다.

3편은 테크닉 제국으로...
19/02/11 17:14
수정 아이콘
출연진이 엄청 화려하긴 하네요. 인간 여동생역은 플로리다 프로젝트의 브루클린 프린스더군요. 재기넘치는 1편에 비하면 신선함이 떨어지네요. 디지털 디바이스에 밀리는 레고의 운명 같다할까요.
초능력자
19/02/11 18:24
수정 아이콘
레고무비 1편, 레고 배트맨 극장에서 정말 재밌게 봐서 이번에 일부러 먼 코엑스 메가박스까지 찾아가서 투를 봤는데 너무 실망스러웠습니다. 레고무비는 신선했고, 레고 배트맨 무비는 지금까지 나왔던 어떤 배트맨 영화보다 좋았었는데 투는 그냥 단순 어린이용 영화가 되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5355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5293 7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759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696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6417 24
82389 [정치] 조국 딸 단국대 논문의 실제 연구자가 밝혀지는 것 같습니다 [43] 홍승식4051 19/08/25 4051 7
82388 [일반] 우덕순은 친일파인가? KBS 시사기획 창의 무리수 [13] 아유2771 19/08/24 2771 8
82387 [정치] 문재인 정부 20대 지지층 이반의 흐름 [130] 청자켓7753 19/08/24 7753 36
82386 [일반] 원사운드 웹툰 '텍사스 홀덤' 소개 [23] Musicfairy3217 19/08/24 3217 2
82375 [일반] 관련글 댓글화 방침에 대한 운영위 입장 및 회원 의견 수렴 공지 [334] 오호7362 19/08/23 7362 0
82383 [정치] 태블릿 타령하는 박사모와 동급인 분들 [297] LunaseA13327 19/08/24 13327 72
82382 [정치] 용이 되신 어느 전노조위원장님에 대한 회상 [38] 물속에잠긴용6571 19/08/24 6571 34
82381 [일반] 편평사마귀 실험기? [32] 一言 蓋世2959 19/08/24 2959 1
82380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3) [16] 성상우1638 19/08/24 1638 3
82379 [일반] 자살이 생각날때 I'm a god, not the god [9] 사진첩3232 19/08/24 3232 5
82378 [일반] 비운의 시트콤, 크크섬의 비밀을 아시나요? [34] 불같은 강속구3893 19/08/24 3893 3
82377 [정치] [부정기연재] Daily 조국 + 고대와 서울대 촛불집회 시청후기 및 분석 [136] 차오루7870 19/08/24 7870 26
82376 [일반] 미국사는 고딩 자녀 둔 학부모 입장에서 입시 관련 잡설. [37] OrBef4823 19/08/24 4823 26
82374 [일반] 의전원 지망생 과외했던 썰. [53] Love&Hate5440 19/08/23 5440 7
82373 [일반] 넷플릭스 드라마 추천 그녀, 안드로이드 [2] 바람과별2166 19/08/23 2166 2
82372 [정치] 한국의 민주주의여, 영원하라. [52] 미적세계의궁휼함4799 19/08/23 4799 34
82371 [정치] 반자한당은 대체 어디로 가라고 이러시나. [66] 카롱카롱5034 19/08/23 5034 6
82370 [정치] 넌 '자기소개서'를 혼자 썼니? [165] 여섯넷백8155 19/08/23 8155 3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