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1 14:52:16
Name   꿈꾸는드래곤
File #1   레고_무비_2.jpg (191.6 KB), Download : 0
Subject   (스포일러)레고 무비 2- 듀플로 제국의 역습


상영관이 없습니다. 뭐 레고 시리즈에서는 흔한일입니다. 레고무비 1편도 레고 배트맨 무비도 상영관이 없어서 억지로 시간만들어가며 봐야했습니다.

이번 편은 전작의 장점인 놀라운 레고스런 디테일과 주제의식을 유지하고 좀더 친숙한 소재를 다루지만 더 유치해졌고 1편만한 신선함이 없는 영화였습니다.

전작의 엔딩인 듀플로의 역습장면에서 바로 시작되서 순수한 파괴자 그 자체인 듀플로군단의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보여줍니다. 여동생의 무시무시한 파괴력앞에서는 아버지에게 인정받은 창의력이건 스토리건 아무 의미 없었습니다. 결국 5년후 지하실은 핵에 휩싸였다.  
그뿐만이 아니라 주인공의 친구들마저 듀플로가 납치해서 시스터 행성(..)으로 데려가는 사태가 벌어지고 주인공은 그들을 구하기위해 미지의 세계로 몸을 던집니다. 그 이야기는 장대하고도 복선이 있는 대작 스토리입니다. 예상치 못한 동생의 습격마저도 실시간으로 반영해서 스토리를 짜는 오빠의 각본실력은 대체?

전편은 아버지의 장난감을 멋대로 가지고 노는 아들의 이야기였습니다. 이번에는 서로 장난감을 자기 맘대로 가지고 놀겠다며 싸우는 남매의 이야기입니다. 형제자매가 있는 사람이라면 이쪽이 훨씬 익숙하며 친숙할 이야기입니다 저만해도 이걸 같이 본 여동생이 어릴때 내가 블록으로 자기 키만한 로봇을 만들었는데 기념사진 찍자마자 자기가 때려부순 과거가 생각난다고 고해했을정도.
그리고 그 싸움의 종막에는 마마겟돈이라 불리는 엄마크리까지.....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대신 더 어린아이의 놀이를 묘사하다보니 더 유치합니다. 특히 듀플로쪽 등장인물들은 이름이나 행동거지 하나하나가 정말 미취학 아동이 가지고 노는것마냥 유치찬란하더군요. 게다가 이번편에서 갑자기 뮤지컬신들이 들어갔는데 원래 안 이러던 시리즈였다보니 위화감이 장난이 아닙니다. 왜 갑자기 이런건 디즈니를 따라하고있지?? 솔직히 여동생이 뭘 조립한다는 개념조차 없이 그냥 가지고 있는 블럭으로 때려부수면서 놀던 초반부가 더 나았어요.

레고를 표현하는 디테일은 최상급이고 패러디나 특유의 센스도 여전히 유지하고있고 친숙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건 좋지만 그 여파로 유치함을 얻었고 이번에 나온 반전조차도 흔해빠진거라 신선함이 사라진게 크게 다가오는게 참 아쉽네요.




텅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4:58
레고 무비 1은 기대치 대비 최고의 영화 중 하나였는데...
'스토리라는게 존재하지 않는 장난감으로 무슨 영화를 만든다고?
대놓고 2시간짜리 광고를 찍겠다고 난리구나...'라고 생각했는데 이게 왠 걸.

이후 레고 배트맨, 레고 닌자고 둘 다 그냥 그럭저럭 평작이어서 조금 실망했습니다.
의리상 보긴 하겠지만 눈 낮추고 관람해야겠네요.
설탕가루인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5:10
레고 무비 1은 정말 기대를 1도 안하고 봤는데
너무 재밌었던 기억이 나네요.
역시 멋진 속편 만들기 쉽지 않은 듯
웨이들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6:11
1편을 본 사람이면 딱 봐도 스토리가 어떻게 돌아갈지 눈에 보이니 여러모로 아쉬운 작품이죠.

음악은 신나서 음악하나로 만족하긴 합니다.

3편은 테크닉 제국으로...
쟁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7:14
출연진이 엄청 화려하긴 하네요. 인간 여동생역은 플로리다 프로젝트의 브루클린 프린스더군요. 재기넘치는 1편에 비하면 신선함이 떨어지네요. 디지털 디바이스에 밀리는 레고의 운명 같다할까요.
초능력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1 18:24
레고무비 1편, 레고 배트맨 극장에서 정말 재밌게 봐서 이번에 일부러 먼 코엑스 메가박스까지 찾아가서 투를 봤는데 너무 실망스러웠습니다. 레고무비는 신선했고, 레고 배트맨 무비는 지금까지 나왔던 어떤 배트맨 영화보다 좋았었는데 투는 그냥 단순 어린이용 영화가 되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1834 38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7229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2438 24
80148 에어프라이어를 사야하는가? [65] 청자켓4808 19/02/16 4808 0
80147 우리체크카드 이용시 소소한 이벤트가 있습니다. [4] style2012 19/02/16 2012 0
80146 LG U+가 CJ헬로를 인수해 유료방송 점유율 2위가 되었습니다. [12] 홍승식3063 19/02/16 3063 1
80145 젠더 이슈와 극단적 과잉 반응: 여가부 '가이드라인'의 짧은 역사 [130] 라임트레비6325 19/02/16 6325 14
80144 수정잠금 댓글잠금 돌아왔습니다. [184] 절름발이이리9355 19/02/16 9355 20
80143 경주 스타렉스 고의추돌사건 한문철Tv도 나왔네요 [25] 자연스러운4062 19/02/16 4062 0
80142 여론참여심사 - '알바' 표현 사용 댓글 제재 여부 [109] jjohny=쿠마4005 19/02/13 4005 1
80141 애들싸움이 어른싸움되면 안되는데. (늦은 후기) [21] 탄이5607 19/02/16 5607 16
80140 캐나다 의사가 미국으로 이주? 이제는 그 반대 [57] 달과별5725 19/02/16 5725 1
80139 영화 극한 직업: 역대 흥행 기록 2위??? [62] 가자미8953 19/02/15 8953 1
80138 성매매 여성을 범죄자로 볼것이냐의 여부 [90] LunaseA7336 19/02/15 7336 3
80137 그래도 되는 세상 [77] 킹반인이적폐다8991 19/02/15 8991 38
80136 왕과의 인터뷰 [10] 유쾌한보살3428 19/02/15 3428 27
80135 연대 입학 취소 고등학생 재수결정 [257] 키토15687 19/02/15 15687 4
80133 권력 관계의 성관계에 대해서 규정을 해야 할 때입니다. [40] 홍승식4660 19/02/15 4660 9
80132 일본인의 혐한감정은 역대 최악이네요. [203] 메이진11463 19/02/15 11463 4
80131 [잡담] 최근의 정치적 흐름을 보면서 많이 지치네요 [210] aurelius7547 19/02/15 7547 31
80130 안희정 씨의 부인이 페이스북에 이러한 글을 게재했습니다. [91] 복슬이남친동동이8940 19/02/15 8940 37
80129 민주당 현직의원혐의 성추행 피소...(문재인 '수사가 시작되면 발언수정') [284] 차오루12010 19/02/15 12010 26
80128 이해찬 VS 홍준연. 아니, 홍준연 vs 이해찬. [75] 사악군3928 19/02/15 3928 1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