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0/11 11:28:33
Name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Subject 어떤 게이머들의 미래 (수정됨)
  새벽에 눈이 떠졌다. 드문 일이었다. 바깥은 어두컴컴했고 아내와 아이는 내 양쪽에서 코를 골며 잠들어 있었다. 나는 벌떡 일어나 눈곱조차 떼지 않은 채 옆방으로 향했다. 게이머의 새벽이었다.

  아이가 잠들면 컴퓨터를 켜고 게임을 하는 것이 유부남 게이머의 준엄한 법도였다. 그러나 아이를 재우면서 같이 잠들지 않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데굴거리며 이불 위를 굴러다니는 아이 옆에 몸을 눕히면 나는 언제나 먼저 잠들기 일쑤였다. 그렇게 잠에 빠져들면 다시 눈을 뜰 때는 대체로 아침이었다. 그러나 오늘은 새벽이었고 내게는 게임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다. 나는 컴퓨터를 켰다.

  얼마나 오랫동안 게임을 했을까. 어느덧 창밖이 점차 밝아오고 출근 시간이 다가오고 있을 무렵이었다. 등 뒤에서 가벼운 발걸음 소리가 들렸다. 나는 고개를 돌렸다. 딸아이가 문틈으로 머리를 쏙 내밀더니 내 존재를 확인하고는 쭐레쭐레 걸어와 내 다리 위에 턱하니 걸터앉았다. 아직 잠이 덜 깬 목소리가 입 밖으로 흘러나왔다. 아빠 게임해?

  응. 아빠 게임해. 나는 대답했다. 무슨 게임이야? 아이가 물었다 Slay the spire야. 내가 대답했다. 멍청한 대답이었다. 무슨 게임이야? 아이가 다시 물었고 나는 정정했다. 응. 이건 탑을 올라가는 게임이야. 아이의 눈이 반짝 하고 빛났다. 탑을 일등으로 올라가면 이기는 거야? 나는 고개를 저었다. 탑을 가장 높게 올라가면 이기는 거야. 아이가 신이 나서 물었다. 그러면 탑을 가장 먼저 내려와도 일등이야? 나는 잠시 생각하다 이내 고개를 끄덕였다. 그래. 올라갔으면 내려와야지. 아이가 흥미 가득한 표정으로 나를 올려다보았다. 아빠 이 게임 한 번 해 봐.

  나는 고민했다. 아이를 무르팍에 앉혀 두고 게임을 플레이하는 게 과연 잘 하는 짓일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이 게임에 폭력적인 요소는 없던가 하는 생각도 있었다. 이러다 아이가 게임중독이 되면 어쩌지 하는 걱정도 들었다.

  그러나 나는 곧 고민을 털어내고 결심했다. 그래. 나는 게이머고 나의 딸은 게이머의 자식이다. 나의 유전자에 각인된 게이머의 본성은 딸에게도 이미 전해졌으리라. 애당초 게임이 나쁜 것도 아니지 않은가. 사랑하는 딸아. 먼 훗날 너는 오늘을 돌이켜 아빠가 너를 안고 게임 플레이를 보여준 첫 번째 날로 기억하게 되리라. 나는 패드를 잡고 버튼을 눌렀다. 게임이 시작되었고 나는 일곱 장의 카드를 드로우했다.

  그리고 때마침 장모님이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셨다. 그로써 딸을 위한 나의 게임 시연은 대략 삼 초 만에 종료되었다.

  그러나 나는 오늘 확신했다. 내가 게이머였고 게이머이며 게이머일 것처럼, 나의 딸 또한 나의 발자취를 따라 언젠가 게이머가 될 것이라는 확신을. 조만간 아이가 내게 게임을 하고 싶다고 말하는 때가 오면, 무시무시한 마누라의 눈을 피해 몰래 함께 게임을 플레이하게 될 것이라는 확신을. 삼십여 년 전 어머니가 나의 간절한 부탁을 이기지 못하고 없는 살림에도 동네 상가에 가서 짝퉁 패밀리 게임기를 구입해 주셨던 그 날처럼, 나도 언젠가 아이의 손을 잡고 게임기와 게임을 사러 가게 될 것이라는 확신을.

  그 때가 오면 나는 아이에게 알려줄 것이다. 아빠가 처음 산 게임이 뭔지 알아? 록맨 2야. 명작이었지.



솔로14년차
18/10/11 11:33
수정 아이콘
훗날 게이머의 딸이었던 아이는 성장해서, 게이머를 겁박하던 어머니의 발자취를 따라 아버지가 게임을 하는지 무시무시한 눈으로 감시하게 되는데...
곽철용
18/10/11 11:36
수정 아이콘
게임이라는게 말야 독기가 쎄거든
유열빠
18/10/11 11:37
수정 아이콘
우리 딸은 옆에서 아무무 해봐~~ 아무무가 제일 귀여워~~ 이랬었죠...
Janzisuka
18/10/11 11:39
수정 아이콘
아빠 아빠는 왜 화면이 회색이야?

아빠가 사람들 하는거 지켜보는거야~어서자렴

(조용히 나가며) 그러게 역갱을봤어야지..쯧
최초의인간
18/10/11 11:44
수정 아이콘
아이가 얌전히 구경만 한다니욧 주작입니닷!
스위치 메이커
18/10/11 12:20
수정 아이콘
그렇다면 지금이 스위치를 사야하는 순간입니다.
아마데
18/10/11 12:34
수정 아이콘
따님이 유열빠님 티어 올라가는게 보기 싫은 모양입니다??
18/10/11 12:35
수정 아이콘
아빠 왜 거기서 망단을 안집었어?
덱 컨셉이 애매해지잖아
월급루팡의꿈
18/10/11 12:40
수정 아이콘
제가 어느정도 머리가 크고나서 맨날 에이지오브엠파이어를 매우 단순하게 하는 아빠에게 훈수를 두자.. 매우 짜증내셨던게 기억나는군요..
LucasTorreira_11
18/10/11 12:43
수정 아이콘
이깟 게임에 무슨 독기가 있겠습니까?
낚시꾼
18/10/11 12:46
수정 아이콘
거기서 왜 불뿜기를?
18/10/11 12:46
수정 아이콘
아니 아빠 거기서 크툰을?
덱스터모건
18/10/11 12:57
수정 아이콘
8살 아들이 주말에만 제폰으로 배그를 하루에 30분씩 하는데 저보다 훨 잘해요...
처음과마지막
18/10/11 13:00
수정 아이콘
요즘 플스4신작 어세신 오딧세이 몰입도가 대단하더군요 그리스 스파르타 시대에 용병체험이구요
이웃집개발자
18/10/11 13:00
수정 아이콘
아빠 그냥 사리기만 하라고요 타워앞에 서있기만 하라니까요
유열빠
18/10/11 13:05
수정 아이콘
만년 골드라는
이쥴레이
18/10/11 13:05
수정 아이콘
한때 제가 아이 낳고 대화명으로 해놓았던것이

아빠는 탱커를 할테니 너는 뒤에서 힐을 하거라, 엄마는 캐시결제나 시키자 였지만.. 1년동안 아무말 없던 아내가 어느날
대화명으로 이야기 하더군요. 대화명이 왜 그따위야...

다음날 다시 아빠는 탱커를 할테니 너는 뒤에서 딜러를 하거라. 엄마는 캐시결제나 시키자 로 바꿨더니 반항하냐고 하더군요.

아이가 6살인데 어느날부터 게임하고 싶다고 작살난다냥 모바일 게임 시켜 달라고 맨날 난리입니다.
이전에는 아이가 게임하고 싶으면 같이 해야지~ 했는데.. 막상 아들이 게임하고 싶다고 시켜달라고 하는거 보니
기분이 미묘합니다. 이놈시키 봐라.. 밥도 안먹고 맨날 놀기만 하더니! 라는 부모 마음이랄까요.

요즘은 아빠는 아빠하고 싶은걸로 휴대폰들고 게임하면서 나는 내가 하고 싶다고 하면 왜 못하게 해.. 치사해 하면서
납득을 못하고 있습니다. 육아는 참 힘들어요. ㅠㅠ
及時雨
18/10/11 13:06
수정 아이콘
록맨 2를 던져주다니 아이를 강하게 키우시겠네요 크크크
답이머얌
18/10/11 13:14
수정 아이콘
결혼해서 아들 낳고 그 아들이 게임하는 뒤통수를 보고, 그 옛날 어머니 심정을 공감하는데...

특정 질병에 남성/여성이 걸릴 확률이 높듯, 게임은 남성에게 높은 확률로...
18/10/11 13:16
수정 아이콘
태교로 에어맨이 쓰러지지 않아를 틀어주셨다던가...?
순둥이
18/10/11 13:17
수정 아이콘
등짝스매싱으로 안끝나다니...
18/10/11 13:21
수정 아이콘
아빠는 게임도 못하면서 거짓말까지 하는구나?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3:24
수정 아이콘
사실 에어맨보다도 퀵맨이 속터지죠.
그 어린 나이에 퀵맨을 어찌 클리어했나 싶습니다.
18/10/11 13:36
수정 아이콘
저도 좋아하면서 아이가 하는건 좀 걱정되요
참 아이러니 하네요
Thursday
18/10/11 13:41
수정 아이콘
작업하는 중간 중간 이 게임을 하면서 휴식을 했었어요.
처음 할 땐 친구랑 오후 2시에 시작해서 12시까지 타임워프해서 모두가 어이가 털렸지만..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8회차 글쓰기 참가자라덱
18/10/11 13:41
수정 아이콘
요즘 저도 다섯살 아들에게 게임을 시키고 있는데 와이프의 눈초리가 서늘합니다... 괜찮아 게임이 뭐 어때서.커흑.
39년모솔탈출
18/10/11 14:05
수정 아이콘
레이맨을 시켜주는건 어떻습니까?
너에게닿고은
18/10/11 14:14
수정 아이콘
저 완전 어릴때는 한번도 플스 사달라고 해본적이 없는... 산게 메가맨X4 x5 x6정도? 부모님이 겁나 편하셨을듯...
캐터필러
18/10/11 14:1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애들이 겜하고싶다고하면 수학문제 1장풀면 10분시켜주면 미친듯이 문제를 푼다던데...
곽철용
18/10/11 14:29
수정 아이콘
제가 그렇게 컸습니다
오전 공부하면 오후는 콤퓨타할 권리를 주셨죠.
ComeAgain
18/10/11 14:31
수정 아이콘
오락하는 데 이유가...?!
8회차 글쓰기 참가자앚원다이스키
18/10/11 14:46
수정 아이콘
리니지 이후에 제대로 MMORPG를 해본적이 없는 1인이지만, 꿈이 있다면 자식과 MMORPG를 하는 것입니다. 현실세계에서도 게임속에서도 가이드가 되어주고 싶어요.

개인적으로 게임은 이제 더이상 오락, 유흥이 아니라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인쇄혁명 이전엔 독서가 취미가 되는 것이 상상하기도 어려웠던 것만큼, 이제는 게임이 문화로 대접받고 더이상 천대받지 않아도 되지 않나 싶습니다.
18/10/11 14:46
수정 아이콘
아빤 왜 이렇게 게임을 못해?
엄만 왜 이렇게 게임을 못해?
프로그레시브
18/10/11 14:5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반전 돋네요
프로그레시브
18/10/11 14:53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아빠도 역시 남자네요잉
Honda.Hitomi
18/10/11 14:54
수정 아이콘
애기랑 오버쿡드 하고 싶은데 아직 14개월이라...
Janzisuka
18/10/11 15:16
수정 아이콘
저희 어머니는 예전에 3d 테트리스 좋아하셨는데 요즘 구하기가 어렵네요.
8회차 글쓰기 참가자RookieKid
18/10/11 15:57
수정 아이콘
마이티넘버나인? 이것도 아빠가 좋아하는 록맨인가봐!
watching
18/10/11 16:01
수정 아이콘
너무 오글오글 거리네요
티모대위
18/10/11 16:06
수정 아이콘
안 돼요
한국 네티즌들은 오글거린다는 말로 여러 글들을 죽여 왔습니다 ㅠ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 흐..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14
수정 아이콘
엄마! 아빠가 잠 안 자고 또 게임해! ㅠㅠ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15
수정 아이콘
훌륭한 댓글에 현명한 조언. 새겨듣겠습니다.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16
수정 아이콘
이제는 저도 병력 두 종류 넘게 조합하는 건 힘듭니다....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17
수정 아이콘
조기교육이 대단하시군요.
저는 스팀으로 프린세스 메이커 2를 깔아주면 어떨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19
수정 아이콘
잘못하셨네요. 지금이라도 가서 사과하시지요. 정말 미안하다고, 당신이 탱커 하고 싶어하는 줄 몰랐다고...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21
수정 아이콘
어머니는 윗집에 있었던 31 합본팩 같은 걸 선호하셨지만 제가 고집을 피웠습니다. 이거 꼭 하고 싶다고요.
학교에서 친구놈이 가져왔던 게임 잡지에 실렸던 록맨2 공략 기사가 정말 인상깊었거든요.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22
수정 아이콘
휴식시간이 작업시간보다 길 것 같은데요(...)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22
수정 아이콘
어디있어 그냥 하는거지!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24
수정 아이콘
저는 남들과 같이 하는 게임은 선호하지 않아서, 가능하면 차라리 액션 게임을 같이 하고 싶습니다.
할로우 나이트 막판에 트랩밭을 통과 못해서 결국 엔딩 못 봤는데 딸아이가 대신 클리어해 주면 좋겠어요.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6:24
수정 아이콘
안 돼.(단호)

다행히도 록맨11이 얼마 전에 나왔습니다.
PGR21 문도피구대회 참가자 아이콘8회차 글쓰기 참가자영혼
18/10/11 16:31
수정 아이콘
낭만은 오글이 되고 감성은 중2병이 되었으며, 여유는 잉여가 되었다. 열정이란 말이 부끄럽지 않던 그 시절이 그립다.
이 문구가 번뜻 생각 났네요.
cluefake
18/10/11 16:35
수정 아이콘
아이들 좋아할만한 고전 애니 풍 그림체로
컵헤드 라는 게임도 있더라구요 아기자기한게 딱 애들 취향이든디
이쥴레이
18/10/11 16:59
수정 아이콘
난이도가...
WhenyouinRome...
18/10/11 17:17
수정 아이콘
제 아들이 그래요.. 크크 효과가 아주 그냥 직빵입니다.
위버멘쉬
18/10/11 17:22
수정 아이콘
저도 딸 키워보고 싶네요 크크 부럽습니다
MirrorShield
18/10/11 17:48
수정 아이콘
에어맨이 쓰러지지 않아는 난이도때문이 아닌 밈을 만들기 위해서 선택된거니까요... 흐흐

에어맨이 록맨2 보스중에서 가장 쉬운편이라 보통 제일 먼저잡죠.
섹시곰팅이
18/10/11 17:52
수정 아이콘
지금도 그렇지만 학생때는 역시 꿀같은 보상이 있을때 동기부여가 확실하죠. 크크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
18/10/11 18:02
수정 아이콘
저는 아무 생각 없이 메탈맨 먼저 잡았습니다.
그게 아주아주 현명한 선택이었다는 건 한참이 지난 후에야 알 수 있었죠. 찬양하라 메탈 블레이드~
Thursday
18/10/11 19:42
수정 아이콘
스피드 게임을 해서 한 판에 삼십분이 안넘습니담... 꼭대기에 오르면 초월? 난이도가 단계적으류 열려 게임 한 판 시간은.... 점점 짧아져요오
18/10/11 22:13
수정 아이콘
그거랑 같이 앙빅이라고 귀여운 초목과 동물들이 나오는 게임이 있던데 추천합니다.
18/10/11 23:44
수정 아이콘
PS4 스파이더맨 엔딩을 저보다 빨리 보네요. 8살 아들이...
18/10/12 00:17
수정 아이콘
나이들어도 게임해요. 경로당 노인분들도 온라인 고스폽을 더 좋아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0448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0271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5492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4586 24
81277 내 멋대로 적어보는 한국의 세대구분 [10] 홍승식1042 19/05/26 1042 0
81276 피해자 의식의 범람 - 언론은 왜 항상 저들의 편일까? [16] 서양겨자1756 19/05/26 1756 11
81275 컴퓨터 사시려는 분들 잠깐 결제를 멈추시죠 (동영상추가) [46] 능숙한문제해결사3041 19/05/26 3041 0
81274 [깐느봉 수상기념] 당신이 몰랐던 설국열차의 진실 *스포주의* [23] 수부왘2908 19/05/26 2908 7
81273 자동사냥과 인터넷방송 [43] 이십사연벙4543 19/05/26 4543 6
81272 세금이 아깝다 [245] 부기나이트9560 19/05/26 9560 46
81271 (그알)'18년 미제'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15] 청자켓3802 19/05/26 3802 1
81270 사립고교 교장의 갑질 '학생에게는 마사지, 교사에게는 머리손질' [14] 쿠즈마노프3359 19/05/26 3359 7
81269 시기와 조력자들을 잘만난 봉감독의 수상 [44] 안유진4151 19/05/26 4151 5
81268 2019년 제 72회 칸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습니다. [60] Rorschach7384 19/05/26 7384 11
81267 [연재] 제주도 보름 살기 - 셋째 날, 시정마와 함바그 [4] 8회차 글쓰기 참가자글곰1067 19/05/26 1067 10
81266 [영화] 더 보이 감상평(스포일러 있음) [7] 감별사1502 19/05/25 1502 2
81265 전직 청년 한국당 당직자가 생각하는 한국당이 욕 먹는 이유 [109] 나디아 연대기7601 19/05/25 7601 8
81264 막장드라마와 명작 [2] chldkrdmlwodkd1818 19/05/25 1818 1
81263 영화 더보이 스포 아주 많습니다 [36] 처음과마지막3244 19/05/25 3244 1
81262 사회 갈등을 막기 위해 동남아 국제결혼을 자제하라구요? [65] foreign worker6228 19/05/25 6228 21
81261 [잡담] 유럽으로 가는 신혼여행 일정 [34] aurelius2884 19/05/25 2884 8
81260 노동부 말대로라면 문희상과 안희정,김정우는 참 나쁜사람이네요. [145] 차오루6482 19/05/25 6482 29
81259 수정잠금 댓글잠금 드디어 지자체의 국제매매혼 지원이 끊기게 되었습니다. [129] TTPP9876 19/05/25 9876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