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7/12 01:55:20
Name   아케이드
File #1   76859_64596_art_1494967523.jpg (39.6 KB), Download : 2
Subject   [페미니즘] '성역은 없다'는 한겨례의 성역 (수정됨)


노무현 전대통령이 뇌물의혹으로 언론의 집중포화를 받으며, 사면초가의 위기에 몰렸을때
한겨레 신문은 '자살 권유글'이라는 오해(?)까지 받은 독한 사설을 실어 노무현 전대통령을 비난했습니다.
결국, 노무현 전대통령이 서거하시고, 해당 사설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한겨례에 성역은 없다'며, 앞으로도 누구든 비판할 일이 있다면 비판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놈현 관장사' 운운하며 친노진영을 싸잡아 비판하는 기사도 쓰고,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시절 및 당선 이후에도 쉼없이 비판하며
'한겨레에 성역은 없다'라고 주장했죠.

물론, 한겨례는 같은 언론도 재벌도 거침없이 비판합니다.
삼성을 비판하며 삼성광고를 싣고, 사대강을 비판하며 사대강 광고를 실어 독자들의 비판을 받은 적도 있지만,
어쨌건 적어도 성역없이 비판하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알고보면 한겨레에는 신성불가침의 성역이 있습니다.
바로, '메갈리아'와 그 후계자인 '워마드'로 대표되는 페미집단

한겨레는 스스로 사회적 약자들의 편이라고 주장하지만,
어린이, 장애인, 미혼가장, 빈곤남성들을 혐오하고 조롱하고, 범행까지 저지르는 워마드의 악행에 침묵합니다.

성평등과 PC를 그렇게 입에 달고 살면서도
페미집단이 게이들을 아우팅하고 MTF트랜스젠더를 공개적으로 모욕하고,
홍대 누드모델을 몰카 성추행하고, 합성사진 그림으로 조롱할 때에도 동정기사 하나 내지 않았습니다.
되려 해당사건에 대해 '남자가 피해자라서 그런지 처음부터 끝까지 달랐다'라며 워마드의 주장을 옹호하는 기사를 낸바 있습니다.

스스로 민족주의 진보언론이라고 주장하면서도
세종, 이순신, 안중근, 윤봉길, 김구, 전태일, 노무현, 문재인을 포함한
전현직 민족주의 진보적 역사인물들을 혐오스러운 합성사진과 욕설로 조롱하는 워마드의 패악질에 침묵합니다.

현직 대통령 자살권유하는 워마드에서 자신들이 예전에 했던 행위를 떠올려 동질감이라도 느낀 것일까요.
그냥 이쯤되면 한겨레가 워마드와 한 몸이 아닌가라는 의심마저 들지 않을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런 한겨레의 정체를 알고 보면 또 하나 놀라운 점이 있으니
페미집단을 옹호하며, 양성평등을 그렇게 입에 달고사는 한겨레 신문의 등기이사 11명 전원이 남성이라는 사실입니다.



<관련 기사>
권력ㆍ자본 뛰어넘기 20년…한겨레 앞에 ‘성역’은 없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media/287644.html#csidx48be6d55338429c852486ac88b36d47

[아침햇발] 비굴이냐, 고통이냐 / 김종구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352674.html#csidx2cba5c5afd4123983f74e25e15a19c4

‘문재인 거지 같다’는 보도, 한겨레의 의도적인 ‘오보’인가?
http://theimpeter.com/41019/

[독자 의견] 4대강 광고 꼭 실어야 했나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502360.html#csidx2f96c200c8817098b309d865cb0fb66

처음부터 끝까지 ‘홍대 몰카범 수사’는 달랐다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5393.html

한겨례 보고서
https://dart.fss.or.kr/dsaf001/main.do?rcpNo=20170814000373



키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1:57
그냥 얘네는 조중동이 되지못한 쓰레기일 뿐입니다.
다를게 1도 없는 수준..
동굴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11
그렇게 페미장사하고 싶으면 경영진 총사퇴하고 다 여성으로 고고.
왜 실천을 안하나 몰라요.
The xia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15
본문에 덧붙여, 최지혜라는 여성 페미니스트 아바타를 창조해 넷카마질을 한 바람계곡의 페미니즘 운영자 박모씨의 자아분열을 허핑턴포스트 한국판과 한겨레의 제휴관계를 이용하여 도와준 작자들이기도 하지요. 예전에는 적시성이 있는 사상에 대해 논하고 품격과 인성을 갖춘 운동가들이었다는 주장에 설득력이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어떤 넷카마의 자아분열이나 도와주며 반사회적, 반인륜적 사상에 대한 여론조작에 힘쓰는 족속들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미 [뉴스 모음]에서 말한 것처럼, 노무현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부당한 사법처리로 곤경에 처했을 때 '사즉생 생즉사'라는 헛소리를 주워섬기며 "'나를 더 이상 욕되게 하지 말고 깨끗이 목을 베라'고 일갈했던 옛 장수들의 기개를 한번 발휘해볼 일이다.'"라는 식으로 아예 죽으라고 고사를 지냈고, 서거 1년 뒤에는 그 유명한 '놈현 관장사'라는 망언을 지껄인 한겨레는 저에겐 진보나 보수의 잣대로 다룰 필요도 가치도 없는 언론입니다.
치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16
(수정됨) 뭐 지금이야 이불킥 뻥뻥 날리고 싶긴 합니다만, 한때는(mb시절) 이 시대의 진정한 언론이라 찬양하며 열심히 보곤 했었죠.

몇 년 전부턴 그저 제게있어 쓰레기 이하가 되었습니다.

삼겹살을 구울때 기름튐을 막는 용도로 쓰고, 가끔 유리창을 닦을때 '걸레'로 쓰곤 했지만, 어느순간 그것 조차도 나무에게 죄를 짓는것 같더군요.

차라리 불쏘시개로 쓸까 하다 산불이라도 낼까 무서워 그냥 거들떠도 안보기로 했습니다.

인터넷 기사도 안 읽습니다. 제 데이터는 소중하니까요.

앞으로도 주변에 구독자가 보이면 최선을 다해 절독을 권유할 겁니다.
프로아갤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21
보수에 조중동이 있다면 진보는 한겨례지요.
레몬커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23
열심히 여성인권 페미니즘 외치시는 분들은 우선 자기 다니는 직장부터 바꿔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손모앵커도 그렇고 자기가 다니는 직장에서는 남녀성비율 반반은커녕 고위직은 모조리 남자던데
그분들 논리대로면 거기를 차지할 여성들이 없었던게 아니고 '기울어진 운동장'과 '유리천장'에 가로막혀
뜻 있고 능력있는 여성들도 승진을 못한거일텐데.......
성평등과 페미니즘을 외친다면 자기가 있는 그곳부터 바꿔나가기위해 노력하는게 진정한 페미니스트의
자세 아닐까요?

아 물론 자기가 있는 자리는 이미 한~참 위쪽이라 한참 아래애들이 여성할당제를 하든 여성만 유리해지든
어떻게되던간에 자기랑 아무 상관도 없으니 그렇게 열심히 입으로 여성인권이라는거 대변해주시는거겠지만요 크크
덴드로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25
걸레소리 들어도 할말없는 짓만 하는 언론사인건 둘째치고...
반기보고서를 봤더니
남자직원 363명 / 여자직원 159명이고, 평균 근속년수가 15년인데 평균급여액이 2600만원... 실화입니까...?
물만난고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26
조중동, 한경오 어느 언론이고 하자가 없는데가 없죠. 독자들이 알아서 가려들어야지 다른 뾰족한 수가 있나 싶네요.
SEvi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28
성역이라 비판 안 하는 거라고 하는 것도 좀 애매한 게 그냥 한겨레는 한국 페미진영(?)에 대놓고 속해있는 것 같아서 말이죠. 자아비판이 가능할 리가 없죠.
아린미나다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30
그 만화 재밌던데요
back street girls.
Kunitake Miyuk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43
남성페미 그 자체 아닌가요?
아, 살인하고 마약도 있구나.
p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2:43
조중동과 똑같은 놈들은 아니기는 한데..
인터넷상에서 정보 취득이 손쉬운 요즘에는 조중동과 좀 다르다고 해서 달리 취급해줄 이유가 없기도 하죠..
보수든 진보든 어줍잖은 논조같은 건 잘라내버린다음 기본 사실관계만 교차검증하는 용도로 사용하면 그만이라..

진보언론 운운해봤자 막상 지들 사내 폭행치사사건이 터지니 언론계의 선후배 동료 찾으면서 자제해달라고 하던
스스로 언론권력이라는 달콤한 묶음에서는 한통속이라는 걸 자인한 놈들이라...
애네들에게는 메갈류도 지들 내부의 치부나 다름 없는 터라 똑같이 선후배 동료 찾으면서 자제해달라고 할겁니다..
파랑파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4:06
한겨레가 어쩌다 이렇게 됐냐
kartag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5:03
한겨레는 페미니즘 뿐만 아니라 '본인들' 역시 성역이죠. 아직도 그 기자 살인사건때 보인 노골적인 반응을 잊을수가 없네요.
솔로13년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5:15
누군가 시위를 한다면, 저들을 지명하며 꼭 이렇게 말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이 유리천장이다'
Finding Jo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6:33
기사 보니까 천정배 인터뷰인데, 정말 천정배가 놈현 관 장사를 넘으라고 했나요?
호남 토호들 중에서는 아주 약간이나마 좋게 본 양반이었는데...
짱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6:42
걸레라고 부리기엔 걸레에게 미안한 수준이죠.
peongu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6:46
저도 이때보여준 눈물겨운 동업자 정신이후론 쳐다도안봅니다
미카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6:50
그나마 조중동은 정치 면 빼면 기사 잘 씁니다.
Etern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7:58
페미니즘도 노동운동도 '옳은 것'이거든요
옳은 것엔 비판을 할 이유가 없단 거겠죠
노동운동이라던가 북한이라던가 성역은 꽤 많긴 합니다 굳이 페미니즘이 아니더라도
사실 틀린 논리는 아니죠 옳고 잘하고 있는 것에 굳이 비판을 왜합니까. 단지 그게 늘 옳다는 전제가 틀렸을 뿐
물속에잠긴용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10
흠 한겨레신문이 여성 비판이 불가능한 건 내부문제가 제일 큰 건데....
만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10
애들은 지금 그기 말고 신문 팔아먹을때가 있나 모르겠어요. 팔릴만한 곳에 마-앗켓띵을 해야져
써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18
한겨레에 성역이 없는 게 아니라, 그 기준이 자기들 중심에 있을 뿐입니다. 그들 자체가 워낙 극진보라서 어중간한 진보라도 그들 눈에 보수로 보이는 거죠. 그래서 비난하는 겁니다.
파이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26
걸 레
DSlay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36
조중동 탈락자들 모임 수듄
아케이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40
말씀대로 한겨례의 논조를 보면 한계레 기자들이 워마드 멤버들로 보이기는 합니다.
세종머앟괴꺼솟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8:54
극진보 아니고 진보랑 상관없는 얘기입니다.
10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03
(수정됨) 중앙대 문강형준 교수가 경희대학원보에 올렸던 글중 일부입니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해보자. 나는 2017년 봄부터 한국의 한 대표적 영화잡지의 칼럼을 고정으로 쓰게 되었는데, 『82년생 김지영』(2016)을 비판하는 원고를 썼다가 원고 자체가 실리지 않는‘수모’를 겪었다. 1년이 지난 2018년 4월에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옹호하며 젠더비평의 과잉을 비판하는 원고를 썼다가 담당 기자로부터 원색적인 조롱을 듣고(그 기자는 내 원고를 통해‘성폭력가해자의논리를이해하게됐다’고 말했다) 원고를 수정한 적이 있다. 그리고 그 칼럼이 실리자마자‘개편으로 인해 필자를 교체하게 되었다’는통보를 받으며 필자 자리에서‘잘렸다’. 내가 1년간 그 잡지에 썼던 12편 남짓한 칼럼 중 한국 페미니즘의 어떤 경향을 비판했던 오직 두 편의 글이 문제가 되었던 것이다. 그 두 편의글을 다른 주제로 썼거나, 페미니즘을 비판하는 대신 무조건 찬양하는 글을 썼다면, 양상은달라졌을 거라고 나는 믿는다]


82년생 김지영 비판하는 원고 썼는데 원고가 실리지 않았고, 나의아저씨 옹호하다가 담당기자에게 조롱받고 원고수정 까지했는데(수정해준것도 나름 타협한것일텐데..) 직후 필진에서 컷 당했습니다. 본인피셜 잘렸습니다.
제가 추측하는게 아니라 문강형준님이 직접 한 말입니다.
어떤 영화잡지인지는 찾아보면 바로 나오죠. 이건 영화잡지에 올렸던 글이고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89870

아래링크에 대학원 학보에 실린 글 전문이 있습니다.
http://www.khugnews.co.kr/wp/?p=7217
아케이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10
문강형준 교수도 나름 리버럴 성향 페미니스트일텐데 재밌네요.
한겨레=워마드라는게 사실인가 보네요.
시노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14
1. 조중동이 되지못한 쓰레기
2. 그 주제에 선민의식은 장난 아님
3. 결론 : 한걸레 안봐요 ㅠ
글루타민산나룻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22
좋은 글 감사합니다
bz8m5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32
조중동문한경오 다 언론이라고 부르기에도 바이트가 아까운 것들이죠. 걸레는 깨끗하게 닦는 데라도 쓰지, 얘들은 쓸모가 없죠.
아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37
신문사 중에서 한겨레가 여성 기자에 대한 대우가 제일 좋겠죠? 남성과 급여에서 차별도 절대 없고 다음 사장은 여성에서만 나올거에요
5드론저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38
(수정됨) 포용력이 조금도 없네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글쓴이가 요구한 방식으로 페미니즘을 접근했다면 이 정도로 욕먹지 않았을겁니다 세상 그 어떤 사상에서 비판을 허용치 않나요 그건 종교지
Zoya Yaschen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42
외신 볼 거 아니면 그냥 조중동 고르는게 낫습니다.
고르고 정치섹션만 빼고 보면 그럴싸하죠. 물론 은근슬쩍 묻어나지만 최소한 한겨레보단 낫습니다.
사악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51
이러면서 게임업계가 어쩐다고?
류지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56
누누이 얘기하지만 한겨레가 최근 이렇게 변한 것도 아닌거 같은데 주기적으로 한겨레에게 실망했다는 글이 올라오네요.
저는 한 13년 전에 이미 한겨레는 조중동만도 못하다고 느꼈었는데, 그게 어디 가겠습니까.
오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9:58
같은 회사 기자 때려 죽이지나 마세요..
아 뽕 맞고 걸려서 마약 피의자 인권 운운한 양반도 한겨례 기자였죠? 크크 니들이 무슨 조선을 까냐
Zoya Yaschen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02
점점 업그레이드 되는 느낌이죠.
물론 똥을 싸는 쪽으로요..
Frezzat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09
한때 조선에 대항할 언론이라고 맹신했던게 부끄럽습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12
기름방지용 종이로 쓰기에도 같은 값인데 페이지 많은 조선일보 쓰는게 더 낫기 때문에 어느짝에도 쓸모가 없는 종이쓰레기....
foreign work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12
시대의 흐름에 적응 못한 운동권의 말로네요. 박X같은 넷카마 미치광이는 극단적인 경우일 뿐이지, 본질은 똑같죠.
일부는 변절해서 뉴라이트로 해먹다가 욕먹고 박살나고, 일부는 페미 코스프레하면서 살아가고.
자기들만이 옳다는 독선, 비판에는 앞장서면서 자기들에 대한 비판은 절대 용납 안하는 선민의식, 내로남불, 어설프게 있어보이는 척 하는 글쓰기 수준.

예전에는 그래도 100중에 30은 그나마 괜찮았는데, 요즘은 10도 안남았네요. 기자라고 부를 수도 없고 펜 든 조폭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raindraw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15
한겨레는 고위직급에 여성이 절반 넘고 사장도 여성일테고 아마 여성이 받는 월급도 남성 못지 않을까 싶네요.
The xia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43
으하하하하. 이거 정신 나갔네요 완전히. 이건 진보보수 문제가 아니라 언론의 자유 침해인데요?
티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52
낭중지추씨같은 자기 자신과의 끝없는 싸움을 하는분들이죠.

마치 이슬람 근본주의 페미니스트같이 말이죠.
도도갓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0:55
조중동 못가니까 한겨레 가는거 아닌가요? 당연히 수준이 떨어질 수 밖에 없죠
지후아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1:35
차라리 조중동이 낫죠.... 한겨레는 창간 시점과는 달리 지금은 정말 존재 가치가 없는 곳이라 생각해요..
던져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1:43
메겨레 킬겨레

역겨운 마초 꼰대의 전형이죠.

부채의식과 죄책감을 느낀다면 자기부터 책임지고 할복을 해야 하는데

자기는 눈꼽만큼도 손해보기 싫어서 약한놈들만 두들겨 패면서 도덕적인척 하는 역겨움 그 자체입니다.
호박8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1:50
한 걸레는 빤 걸레, 또 한 걸레는 안 빤 걸레.

걸레는 빨아도 걸레.
Fanatic[J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2:48
망해라...
애플망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4:49
이원복씨가 그렸던 현대문명진단을 어렸을때 읽으면서 인터넷시대가 되고 네티즌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면 주류언론이라 여겨지는 기존의 미디어는 몰락하고 진짜 정보들이 열린공간에서 나누어지는 세상이 곧 올거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현실은 아직도 기존 언론들이 입맛에 맞게 쓰는 기사들이 넘쳐나고 온갖 선동과 날조, 조작된 글들이 열린공간속의 폐쇄된 서킷에서 간질의 뇌파처럼 확대 재생산되고 있네요. 재밌는 일이에요.
카롱카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5:59
거기서 봤던 남녀갈등이 20년만에 한국에서 그대로 재현!
신선미 Fak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6:22
딱봐도 손안에 페미니즘이죠. 난리를 치던말던 상관없습니다. 가진자들이 제도를 만들어주면 거기서 가만히 있을겁니다.

죽어나는건 없는 자들 뿐입니다.
ru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20:23
점점 더 심해지니까 그러는 거라고 봅니다.
아유아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22:11
한걸레 퉷!
csfee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3 00:09
지금 메갈워마드 옹호하는 진보 지식인이라는 자들이 혐오스러운건 그 목적이 진짜 그녀들을 돕는 것 조차 아니라는거죠.
이용해먹는겁니다.

그녀들의 과격함을 필요한 것이라고 인정한다해도 정도를 벗어난 막나감은 바로 잡아주거나, 그렇게 못할거면 최소한 부추기진 말아야죠.
그 막나감으로 인한 피해는 결국 그녀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됩니다. 수 없이 많은 다른 피해자들 만들면서 말이죠.
역사에도 문화대혁명과 홍위병이라는 좋은 예가 있죠.

지식인이라는 자들이 자들이 자신들의 이득을 위해 그걸 부추기면서 입으로는 정의를 부르짖고 있네요.
계속 진보 진영 지지자였고 앞으로도 투표는 그렇게 하겠지만, 정말 진보 지식인들이라는 자들에게 혐오감이 생깁니다. 환멸스러워요.
스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3 10:13
한겨레 기사논조 보면 극진보도 전혀 아니라는게 문제입니다.
멜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3 20:37
와 몇년전만 피지알 글 중에 믿고보는 한겨레라고 한겨레 칭송하는 글을 본것 같은데 페미니즘이 커뮤니티를 이렇게 바꾸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65642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40303 23
78871 이수역과 성희롱, 그리고 모욕죄 [52] 류지나3562 18/11/15 3562 3
78870 일자리 대책 근황. 이래서 됩니까? [114] 아지매3321 18/11/15 3321 13
78869 2018년 전세계 반도체 탑15 회사 (파운드리 포함) [59] 홍승식5895 18/11/15 5895 1
78868 이수역 폭행사건 [653] 휘군21374 18/11/15 21374 2
78867 원폭티셔츠 관련 선동자료 정정 [41] 자갈치토스5123 18/11/15 5123 5
78866 [재미있는 이야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대체 뭔 짓을 한 걸까???!!!!! [73] 복슬이남친동동이8994 18/11/14 8994 20
78862 소득주도성장위원장 "대기업 근로자들이 자발적으로 임금 줄이고 협력업체 임금인상을 지원해야 한다" [464] 修人事待天命17134 18/11/14 17134 16
78861 [주식] 삼성바이오로직스 매매 정지 및 상장폐지 실질심사 [115] 아이즈원_이채연12141 18/11/14 12141 0
78860 어제 화제였던 울산 맥도날드 사건 [71] 비싼치킨10673 18/11/14 10673 1
78859 고기가 먹고 싶었던 제국 - 아즈텍 [60] Farce6092 18/11/14 6092 72
78858 스탠 리, 95세로 별세. [22] 렌야5228 18/11/14 5228 3
78857 역시 술이 문제인 듯 하다 [48] 써니6301 18/11/14 6301 7
78856 나는 왜 가는 회사마다 이모양일까 [33] 이꺼저거저시바7500 18/11/14 7500 6
78855 로아 기다리는 동안 교육제도에 대한 고찰 [37] 주워니긔2929 18/11/14 2929 3
78854 직장인중에서 용이라고 느낄만한 사람 [31] noname118711 18/11/13 8711 8
78853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고 나서 보면 좋을만한 퀸 영상들 [17] Alan_Baxter3272 18/11/13 3272 7
78852 [스포일러] 원피스 최악의 혐오캐 모모노스케 [110] TAEYEON9572 18/11/13 9572 5
78851 페미니즘 테스트 돌려봤습니다. [123] 레슬매니아6550 18/11/13 6550 1
78850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2610 18/11/13 2610 37
78849 페미를 현실에서 느끼고 있습니다. [125] 진솔사랑12155 18/11/13 12155 11
78848 40대 대기업 퇴사자들의 1차사 살아남기-3부-남에 부서 일 긁어오기 [42] 미사모쯔4777 18/11/13 4777 3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