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7/11 21:14:47
Name   모여라 맛동산
File #1   길냥이_1.jpg (612.8 KB), Download : 0
File #2   길냥이_2.jpg (582.3 KB), Download : 0
Subject   우리 동네 길냥이들 (수정됨)




제가 사는 아파트 단지에는 길냥이의 모습을 한 댕댕이들이 살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밥도 꼬박꼬박 챙겨 주고, 워낙 살갑게 지내다 보니
이 녀석들이 댕댕이 흉내를 내고 다닙니다.

시도 때도 없이 지나가는 주민들에게 들러붙어 애교를 부리고,
동네 댕댕이들과 부비부비를 시전합니다.

오늘도 퇴근 후에 만난 이 녀석들은,
"집사야, 돈 버느라 고생했다. 나의 애교 보고 힘내라."
하듯이 제 옆에 와서 발라당 뒤집어지네요.

매번 이 녀석들과 노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다가,
집에 오면 보이는 건 녀석들이 뿜어낸 엄청난 털들;;;

이걸 보면 사람이 좋아서 들러붙는 게 아니라,
"내 털을 받아라, 털이다 털! 히히히히!"
이러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침 저녁으로 반기는 녀석들이 있어 행복합니다.

내일은 녀석들 먹을 간식 좀 사다 줘야겠습니다.

(뱀다리)
간만에 사진 좀 찍으려고 했더니, 찍는 순간마다 자체 못생김을 시전해서 이런 사진 밖에 없네요;;
예쁜 사진 좀 찍어 보자, 녀석들아...



등산매니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18
살이 많이 쩟네요. 할머니 분들이 사람 먹는거 먛이 주면 저렇던데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27
그래서 저희 아파트 단지에는, 정해진 시간에만 밥을 주고 사료&간식 외엔 음식물 주지 말라고 적힌 팻말이 있습니다.
요즘은 단지네 주민회의에서 고양이 다이어트도 안건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크크크크
정 주지 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48
아파트가 어딘지 참 따뜻하네요. 서울인가요?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51
고양시입니다. 이사 온 지 1년 정도 됐는데, 주민들 마음씨가 좋더라고요.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52
어디 사세요?이사가고 싶네요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52
역시 고양고양하군요.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57
오세요, 여긴 고양이의 도시 고양고양 고양시입니다.
캐모마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1:59
고양이는 사랑입니다... 너무 부러운 아파트네요 흑흑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2:11
저희 동네에 길냥이들이 가끔 보이길래, 집 뒷마당에 지나가길 기다렸다가 한번 고양이캔사료를 줬더니 갑자기 매일매일 오더라고요.
그래서 큰맘먹고 봉지 사료를 사서 줬더니 그거는 냄새를 맡더니 안 먹고 그냥 가더군요. 그리고 그 이후로 안 옵니다.... 맛 없는거 줘서 그런가, 고양이들의 행동은 신기한 것 같아요 크크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2:28
냥이들 보면 신기할 때도 많고 이 녀석들 정말 똑똑하구나 할 때도 많습니다. 크크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2:30
치즈나 얼룩이, 까망이 등등 새끼냥이들이 우르르 몰려다니는 것도 볼 수 있습니다. 헤헤
valewalk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2:41
대화역 앞 공원이군요 사람들 오던 말던 뒹구는 모습
몇년째 보고 너무 신기했는데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2:47
아쉽게도 대화역이 아닌 단지 내 공원입니다. 크크크크
일산엔 길냥이들 저렇게 뒹구는 곳이 많더라고요.
지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1 23:19
부모님 사시는 아파트에도 고양이들이 사는데 비슷합니다.
애들이 사람을 잘따라요
안프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0:15
고양이가 많아서 고양인고양?
치킨백만돌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0:59
역시 고양시 답네요.
mod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1:28
고양이와 사람이 공존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기분좋네요.
현직 집사로써 한마디 드리면 고양이는 사랑입니다.
가까울수록 마음이 따뜻해져요. 히히
Rn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07:45
길고양이와 공존하는게 보기 좋네요

근데 또 주택가에서는 이게 참 힘이듭니다
밤마다 세력싸움하는 고양이들, 그리고 그 소리 때문에 짖어대는 우리집 개 포함 동네 개들,
골목에 캣맘들이 주고간 사료와 그걸 또 꼴보기 싫다고 사료통을 발로 차서 골목길에 굴러다니는 사료들,
쓰레기 수거하는 날이면 여기저기 찢겨져 있는 비닐봉지들,

같이 공존할 수 있으면 참 좋긴 하겠는데 주택가에서는 어려워요
진산월(陳山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2:01
아파트 단지야 집에 들어가면 길고양의 폐해를 모를 수 있지요. 그러니 이런 글도 쓰시는 걸테구요.

저는 구시내의 오래된 일반주택에 거주하는데, 길고양이 극혐합니다.

음식쓰레기야 플라스틱용기에 담아 배출하지만 닭뼈라든가 족발뼈 같은걸 아무리 꽁꽁싸매 배출하면 밤새 다 물어뜯어 난장판을 만듭니다. 요즘 같이 더울 때 창문을 열어놓고 생활할 수 밖에 없는데 고양이 발정나서 아기울음 같이 요상한 소리가 날 때면 당장 쫓아 나가고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또 수십 마리가 떼를 지어 싸우며 난리를 피우면 골목이 조용할 때가 없어요.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야 다른 집에 피해를 주지 않겠지만 길고양이는 온갖 폐해는 다 주고 있습니다. 저의 집 들어가는 골목 입구에 고양이 밥그릇 보면 답답합니다. 어쩌다 마주치면 여기 놓지 말라고 몇번 말했지만 그 때 뿐... 길고양이나 소위 캣맘이나 아주 싫습니다. (표현을 순화했네요. 쩝)
원해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6:16
조심스레 말씀 드리자면... 밥을 줘야 쓰레기를 안 찢긴 합니다. 같은 자리에서 항상 밥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면 굳이 쓰레기 봉투를 찢진 않거든요. (물론 냥바냥입니다)
진산월(陳山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6:38
(수정됨) 저희 집 골목에는 치웠지만 근처 복지관 건물 옆에 아예 정식으로 자리를 잡아 주었더라구요. 차마 그것까지 치우라고 요구하지는 않았지만, 그런다고 길고양이의 폐해가 사라지진 않았습니다. 당장 지난 새벽에도 얼마나 요란스럽게 싸우는지 물건 넘어지는 소리에 난리가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절대로 거짓말 하는게 아닙니다. 과장도 없구요.

길고양이든 들개든 생명의 소중함을 모르겠습니까. 하지만 그것이 지역사회에 피해를 주면 안된다는 생각입니다. 말로는 두들겨 패고 싶다, 하지만 실제로 그러겠습니까. 오히려 그것들이 사람을 조롱해요. 사람들이 나타나면 도망가긴 하는데 멀리 가지도 않고 뒤돌아 가만히 쳐다봅니다. 쫓아가는 시늉을 해야 그제서야 숨고... 반복이죠. 기분 더럽습니다. 크크크

예전에도 비슷한 댓글을 단적이 있는데 가장 이쁘고 귀여운 고양이는 인터넷 영상이나 사진 속의 고양이다... 진심 그렇게 느낍니다.
원해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12 17:46
고생이 많으시네요. 저희 동네도 길냥이들 싸움이 잦긴 합니다. 냥 셋 집사로... 저희 애가 크게 울면 사람들 시끄러울까봐 한여름에도 창문을 열지 못합니다. 저한테도 시끄러운데 다른 분들은 오죽할까요. 지금보다 조금 더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할텐데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 참 안타깝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1877 38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7277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2502 24
80152 이제 마음 편하게 살긴 틀린게 아닐까요 [1] 루트에리노466 19/02/17 466 0
80151 북유럽식 교화 모델의 효과(재범률)? [2] 플플토313 19/02/17 313 3
80150 부자가 되는 법 [2] 절름발이이리402 19/02/17 402 2
80149 학창시절 공부 열심히 하신분들 현재 상황에 만족하십니까? [104] WhiteBerry6172 19/02/17 6172 9
80148 에어프라이어를 사야하는가? [93] 청자켓8890 19/02/16 8890 0
80147 우리체크카드 이용시 소소한 이벤트가 있습니다. [6] style3615 19/02/16 3615 1
80146 LG U+가 CJ헬로를 인수해 유료방송 점유율 2위가 되었습니다. [13] 홍승식4538 19/02/16 4538 1
80145 젠더 이슈와 극단적 과잉 반응: 여가부 '가이드라인'의 짧은 역사 [137] 라임트레비8104 19/02/16 8104 15
80144 수정잠금 댓글잠금 돌아왔습니다. [184] 절름발이이리12608 19/02/16 12608 22
80143 경주 스타렉스 고의추돌사건 한문철Tv도 나왔네요 [25] 자연스러운5100 19/02/16 5100 0
80142 여론참여심사 - '알바' 표현 사용 댓글 제재 여부 [110] jjohny=쿠마4128 19/02/13 4128 1
80141 애들싸움이 어른싸움되면 안되는데. (늦은 후기) [26] 탄이6105 19/02/16 6105 16
80140 캐나다 의사가 미국으로 이주? 이제는 그 반대 [58] 달과별6184 19/02/16 6184 2
80139 영화 극한 직업: 역대 흥행 기록 2위??? [64] 가자미9347 19/02/15 9347 1
80138 성매매 여성을 범죄자로 볼것이냐의 여부 [97] LunaseA7675 19/02/15 7675 3
80137 그래도 되는 세상 [77] 킹반인이적폐다9209 19/02/15 9209 38
80136 왕과의 인터뷰 [10] 유쾌한보살3538 19/02/15 3538 27
80135 연대 입학 취소 고등학생 재수결정 [258] 키토15996 19/02/15 15996 4
80133 권력 관계의 성관계에 대해서 규정을 해야 할 때입니다. [40] 홍승식4794 19/02/15 4794 9
80132 일본인의 혐한감정은 역대 최악이네요. [203] 메이진11747 19/02/15 11747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