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6/14 00:12:21
Name   틈새시장
Subject   Daily song - Before sunrise of 이적, 정인

Lylics - 

그 밤 일은 자꾸 생각하지 말아요 
생각하면 자꾸 그 생각이 커져요 
그 밤 일은 자꾸 생각하지 말아요 
그럴수록 쓸쓸해져요 
우린 취했고 그 밤은 참 길었죠 
나쁜 마음은 조금도 없었죠 
실끝 하나로 커다란 
외툴 풀어내듯 
자연스러웠던 걸 
우린 알고 있어요 
그 밤 일은 자꾸 생각하면 안 돼요 
우리가 다시 만날 수도 없잖아요 
그 밤 일은 자꾸 생각하면 안 돼요 
그럴수록 더 슬퍼져요 
우린 취했고 그 밤은 참 길었죠 
나쁜 마음은 조금도 없었죠 
실끝 하나로 커다란 
외툴 풀어내듯 
자연스러웠던 걸 
우린 알고 있어요 
우린 어렸고 
무엇도 잘 몰랐죠 
서로 미래를 
점칠 수 없었죠 
오랜 뒤에도 이렇게 
간절할 거라곤 
그땐 둘 중 누구도 
정녕 알지 못했죠
오랜 뒤에도 이렇게 
간절할 거라곤
그땐 둘 중 누구도
정녕 알지 못했죠

 
From Youtube, Naver music
====

이적의 5집 앨범 선공개곡인 Before sunrise입니다.
이곡 타이틀이 거짓말,거짓말,거짓말 인데, 이곡이 좀 생각보다 잘 안뽑혀서(개인적 느낌입니다...)실망했었는데,
오히려 이곡이 저는 더 좋더군요. 풍부한 감성, 아름다운 가사, 과거를 회상하며 듣게되는 전반적 분위기, 
이적곡의 장점들을 잘 가지고 있어서 참 좋게 들었고, 아직까지 듣게되더라구요.
그렇게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익숙하게 들으실수 있으실겁니다.



태엽감는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00:34
라디오에서 듣고 잠깐 멍했었던 곡이네요. 첫사랑 하고 만났을때 생각이나서.
칼라미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02:08
이 곡 참 좋아합니다.
늘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06:49
참 좋은 곡이죠.
항상 느끼지만 아는 곡이면 아는 곡이라 좋고 모르는 곡이면 그거대로 좋고 틈새시장님께 항상 감사하네요
틈새시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07:03
:) 잘들어주셔서 저도 감사합니다
Technik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1:04
진짜 저 앨범에서 비포선라이즈와 뜨거운것이 좋아로 기억이나네요. 매번 추천 감사드맂니다
아이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6/14 12:22
좋아하는 곡인데 덕분에 오랜만에 듣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PGR21 개발운영진을 추가 모집합니다. [26] 당근병아리 19/01/17 1800 2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9166 37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4271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48766 23
79806 하태경 의원이 군 휴대전화 논란 관련 사과 글을 올렸네요. [46] 한이연3093 19/01/20 3093 16
79805 진화와 성 선택, 잘생기고 볼 일이다 [79] 글곰3944 19/01/19 3944 17
79804 갤9+ 번호이동 구매후기 [21] 읍읍3855 19/01/19 3855 0
79803 여성의 노출과 꾸밈에 관한 짧은 개인 소견 [169] 김아무개7746 19/01/19 7746 32
79802 일본의 제국주의에 대하여 (2) : 조선 식민 통치에 작동한 일본제국주의 [10] Hall Päev1425 19/01/19 1425 6
79801 자동차세 연납, 연말정산 시즌입니다. [8] style3546 19/01/19 3546 5
79800 남베트남 난민의 "우리의 최선"을 읽고 왜 나는 열등감을 느꼈는가. [8] Farce3402 19/01/19 3402 34
79799 청년우대형 통장 가입연령 29세에서 34세로 변경 [56] 곰주7273 19/01/19 7273 1
79798 나도 따라 동네 한 바퀴 - 노량진 사육신공원 [13] 及時雨1572 19/01/19 1572 17
79797 글래스 / 쿠르스크 / 미래의 미라이 [16] Rorschach1686 19/01/19 1686 1
79796 [팝송] 체인스모커스 새 앨범 "Sick Boy" [2] 김치찌개673 19/01/19 673 2
79795 미세먼지 특별법으로 인한 민간차량 2부제 실시 가능할까요? [51] 아유4209 19/01/18 4209 1
79794 여론 참여 심사 - 다수의 회원에 대한 비방 [83] jjohny=쿠마2227 19/01/18 2227 0
79793 국가유공자등록거부처분취소 소송의 경험 [61] 사악군5366 19/01/18 5366 27
79792 잔잔한 단편 애니 하나 보고 가세용 4 : 늦은 오후 [4] 인간흑인대머리남캐1557 19/01/18 1557 11
79791 손혜원 사건 [571] LunaseA22386 19/01/18 22386 143
79790 [역사] 비운의 소련 외교관 막심 리트비노프 [17] aurelius2502 19/01/18 2502 28
79789 수소경제와 대통령의 신기술만능주의.. [282] Restar8741 19/01/18 8741 7
79788 도시재생과 문화재 [99] Hallu5208 19/01/18 5208 6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