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2/13 20:27:19
Name   삭제됨
Subject   프린스 뮤직비디오 유튜브 해금 기념 추천곡 Top7 (수정됨)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MVP포에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0:29
전 개인적으로 Cream이라는 노래가 기억에 나네요.. 흐흐
누구겠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02
아시안 프린스 얘기인 줄 알았습니다... 크크
크낙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09
오... 제가 가장 좋아하는 뮤지션 프린스... When Doves Cry를 처음 들었을때 전율이 일었습니다.
프리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55
프린스 sometimes snows in april 이곡 즐겨듣습니다
이곡만 들으면 비오는날 혼자방에서 칙칙하게 지내던 날이 바로 다가옵니다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09
Cream 너무 좋죠 여성가수가 불렀으면 왠지 더 잘어울릴 것 같은 끈적한 느낌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0
네 생김새도 그렇고 전체적인 이미지가 닮았습니다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1
비둘기 들어있는 퍼플 레인 앨범 전체가 다 좋은듯요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2
추모곡으로 그만한 노래가 없습니다

여성가수들이 특히 커버 많이 했는데 울컥합니다 들을때마다
버디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28
80년대 좋아했었던 아티스트였는데 오랫만에 보니 반갑네요.
본문에 언급된 The most beautiful girl in the world 곡 부터는 프린스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고
어떤 마크로 대체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음해갈근쉽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38
뺨에 Slave라고 쓰고 남성 여성 기호를 합친 심볼을 썼죠

이름은 TAFKAP(The Artist Formerly Known As Prince)라고 불러달라고 하면서

통칭 The Artist

그러다가 다시 프린스 이름을 찾았습니다
Amy Sojuhous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40
(수정됨) 제 핸드폰에 Prince 노래는 1999, little red corvette, when doves cry 그리고 purple rain이 있네요. 두곡은 Prince 로 두곡은 & the revolution 으로요.
정휘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3:31
purple rain 기타 솔로는 언제 들어도 소름입니다.
Da.Pun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3:40
수백번을 들어도 질리지 않고 비오는날엔 무조건 듣는 퍼플레인
-안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0:46
디스코에 대한 제 편견을 완전히 날려버린 아티스트. 특유의 간지랄까... 정말 독특한 뮤지션이에요.
새벽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3:59
위의 곡들 중 두 개가 수록된 gold experience 앨범을 예전에 향음악에서 주문한 기억이 나네요...너무 일찍 가셨죠...왕자님
RainbowWarrio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7:44
제 기준 80년대 최고의 팝 아티스트입니다. 간만에 들으러 가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새벽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8:25
little red corvette은 정말 최고의 팝송 같습니다...가사는 뒹굴고 싶다 밖에 안 들리는데 흐흐...완벽한 노래...
리니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9:03
퍼플레인 명곡이죠. PGR과 떼어놓을 수 없는
Harry Hol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10:06
뮤지컬라지진짜 좋아합니다. 이번에 저기 백밴드하시는 분들중에 마씨오 할아버지가 이번에 서재패에도 오시죠
부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13:11
배트맨 1의 OST는 개인적으로 밀리언달러호텔 OST와 더불어 가장 아끼는 OST입니다.
뮤직비디오는 처음 보는데 정말 너무 마음에 드네요. >O<
프린스하면 떠오르는 곡들이 딱 베스트여서, 너무 그의 베스트 음악만 알았나싶어서 오늘 퇴근길엔 프린스 음반들을 좀 들어볼까봐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모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21:05
요즘도 하루에 한 번씩은 듣는 퍼플 레인 너무좋습니다.
정말 듣고 있으면 프린스의 인생 전체를 돌아보는 듯한 느낌이 들고 정말 열정적인 사람이라는게 느껴지더라고요.
저도 들을 때마다 울컥울컥합니다. 퇴근길에 걸어가다가도 울컥하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8972 37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4113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48377 23
79782 일본의 제국주의에 대하여 (1) : 약자의 제국주의 [1] Hall Päev423 19/01/17 423 6
79781 하태경 "병사 자유로운 휴대전화 사용 당나라 군대 된다“ [152] 크레토스3846 19/01/17 3846 4
79780 "지하철 7호선 포천까지 연장해야"…포천시민 1만2천명 광화문 집회 [29] 군디츠마라2054 19/01/17 2054 0
79779 영국을 구원할 사람 누굽니까? [25] 알레그리1978 19/01/17 1978 0
79778 오늘자 sbs뉴스 손혜원 의원 특집 [169] 센터내꼬야7116 19/01/17 7116 5
79777 [어록] 로마사 논고에서 찾아볼 수 있는 마키아벨리의 통찰 [8] aurelius1625 19/01/17 1625 4
79776 이 와중에 이재명찡이 칼을 뽑았다능 [119] 부기나이트9700 19/01/17 9700 19
79775 PGR21 개발운영진을 추가 모집합니다. [26] 당근병아리1383 19/01/17 1383 2
79774 (제목 수정) 사탄도 울고가는 동물인권 근황 [87] 수지앤수아7101 19/01/17 7101 5
79773 [역사] 일본 제국주의의 사상적 근원 [9] aurelius2309 19/01/17 2309 7
79772 면접 보고 집에가는 길 [4] 타카이1494 19/01/17 1494 4
79771 트위치에서 게임하면서 스트리밍하는 이야기 [53] 크르르3858 19/01/17 3858 20
79770 게임 이야기 없는 PGR [212] anddddna8987 19/01/17 8987 31
79769 [역사] 1715년 어느 일본인의 서양인식 [25] aurelius3449 19/01/17 3449 29
79768 목포 그 동네의 국토부 실거래가 [184] LunaseA13396 19/01/16 13396 13
79767 하태경 "2019년에는 젠더 이슈가 뜰 것이다." [94] 렌야7416 19/01/16 7416 21
79765 오늘자 sbs뉴스 손혜원 의원 특집 [311] 낭천15226 19/01/16 15226 15
79764 영어 발음 훈련을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2) [4] Lump3n1854 19/01/16 1854 1
79762 비난에 대한 책임감이 부재한 사회 - 언론/페미/반페미 [67] Multivitamin3103 19/01/16 3103 9
79761 열 사람의 한 개비와 한 사람의 열 개비 [11] 말다했죠1884 19/01/16 1884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