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7/17 14:12:13
Name   헥스밤
Subject   연애 노래의 장인과 보일러의 귀재
19년 동안 연애 노래 외길인생을 걸어오며 연애 노래로 채워진 36개의 싱글과 12개의 정규 앨범을 발표해왔다는 건 역시 대단한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쯤 되면 공히 연애 노래의 장인이라 할 수 있겠지요. 오늘은 aiko의 메이저 데뷔 19주년 기념일입니다. 19년 전 오늘, 메이저 첫 싱글 あした가 발매되었습니다. 어느 공포 영화의 OST로 쓰인 연애 노래입니다. 그래요. 공포 영화라고 연애 노래를 OST로 못 쓸 건 없지요. 장인의 작품이란 그런 걸 겁니다. 생각해보니 가장 최근의 싱글도 OST로 쓰였군요. 목소리의 형태 엔딩곡, 恋をしたのは

극한을 추구하며 한 길을 걷는다. 장인의 삶이란 참 멋진 삶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나는 절대로 걷지 못할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충동적인 편이고, 한 가지 일을 꾸준히 하는 것에서 지겨움을 느끼며, 그닥 성실하지도 유능하지도 않은 편이라. 그래요, 당신처럼. 세상천지에 안 그런 사람이 어딨겠어요. 그래도 참고 가는 것이 장인의 삶이겠지요. 물론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지만, 즐기는 자들이라고 해도 일이란 언제나 힘든 것일 테니까. 그걸 이겨내야 되는 건데.

얼마 전에 한 단골손님이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묘한 얼굴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며칠전에 퇴사했어요.' 약간 놀랐습니다. 그분의 삶을 완전히 알지 못하지만, 적어도 그의 이야기에 따르면 그는 회사와 일을 정말로 사랑하는 사람처럼 보였거든요. 산업용 보일러와 관련된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마치 보일러와 같은 뜨거운 기세로 얼마 전에 시공한 보일러의 규모에 대해서 이야기하기도 했고, 중국의 자재 업체가 빠레트도 안 깔아둔 채로 컨테이너에 물건을 선적해 둔 덕에 꼬여버린 일정에 대하여 분노를 터뜨리고는 했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하며 그는 보일러메이커-미국식 폭탄주 칵테일입니다-를 주문하고는 했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즐겁게 할 수 있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겁니다. 그런 그도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물론 저는 일을 좋아했어요. 회사도 좋아했구요. 그래도 퇴사하고 집에서 쉬는 게 낫네요.'

아아, 장인이라는 건 무엇일까. 나는 그 손님 정도라면 언젠가 보일러의 장인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지금의 그도 보일러의 귀재 정도는 되어 보이고. 그가 마음을 잘 추스리고, 잘 쉬고, 다시 좋은 회사를 구하면 좋겠네요. 퇴사 의향을 내비친 순간 다른 거래처에서 구인 제의가 들어왔다니-역시, 보일러의 귀재입니다-잘 풀리게 될 겁니다. 마침내 그가 보일러의 장인이 된다면 세상은 좀 더 따듯해 질 테니까.

뭐, 또, 장인이 아니면 어때요. 19년 전의 오늘 나는 무엇을 하고 무엇을 꿈꾸었더라. 많은 것들을 잊고 포기하며 살아온 것 같은데 그래도 살 만한 인생이네요. 그래요, 이래 사나 저래 사나, 살 만한 삶이면 되는 거죠. 장인의 길은 장인들에게 양보하고, 나는 오늘도 aiko의 노래를 들으며 적당한 하루를 즐겁게 견디렵니다. 모두들 오늘 하루도 내일도 이번 한 주도 이번 한 여름도 잘 버티고 견디고 이겨내시길.





Everla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4:33
헥스밤님 글에서 이 노래를 듣게 될 줄이야..
상상도 못했네요 크크
중학교인가 고등학교 때 봤던 기괴한 공포영화 '하나코'에서 이상하게 흥겹고 좋았던 노래였는데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까 반갑네요
아이코가 아직도 가수활동을 하고 있었군요
즐겁게삽시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6:09
19년.... 요즘 같은 시대에는 엄청 긴 시간이겠네요.
여기 들어온지 고작 2년 넘었는데 퇴사하고 싶...
nekorea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7/17 17:41
저는 aiko의 best friend가 가장 좋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26272 2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82726 22
74659 <그것이 알고싶다> 안아키편 하이라이트 (데이터주의) [17] 토니토니쵸파1323 17/11/19 1323 5
74658 강아지 분양 받으실분 계실까요? [13] Janzisuka694 17/11/19 694 0
74657 여성망치 vs 장애인실드 [112] minyuhee5659 17/11/19 5659 3
74656 정사 삼국지 관련 인상적인 주요 대사들 '100선 모음' [42] 신불해4645 17/11/18 4645 27
74655 고 김영삼 대통령의 대굴욕. [88] 캬라10264 17/11/18 10264 17
74654 대학의 기능이 뭘까요? [43] 파니타4310 17/11/18 4310 4
74653 오늘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합동추모식이 있었습니다 [7] 네버스탑1960 17/11/18 1960 20
74652 [암호화폐] 칩이 다 떨어지면 이 놀음도 끝이 나는게지. [25] 이밤이저물기전에5752 17/11/18 5752 13
74651 플랜DAS의 개? 계!!! - [46] ArcanumToss4439 17/11/18 4439 5
74647 2주 동안 생긴 일 [53] The xian5515 17/11/18 5515 48
74646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조정은 이루어질 것인가? [42] 아유3710 17/11/18 3710 3
74645 잊고있던 그분들 망언이 역시나 튀어나왔습니다. [88] 피카츄백만볼트8633 17/11/18 8633 3
74644 전미 대학원생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은 세금개혁안 [121] Luxtau10223 17/11/18 10223 7
74643 호러물 이야기 (3): 재에서 재로, 먼지에서 먼지로 [31] TheLasid1408 17/11/18 1408 12
74642 내일 결혼합니다. [60] 파츠6762 17/11/17 6762 35
74641 1311. 잊힐 수 없는 네버엔딩 스토리 [9] Love.of.Tears.2400 17/11/17 2400 5
74640 [뉴스 모음] 최순실씨 3차 구속영장 발부 외 [24] The xian5300 17/11/17 5300 37
74639 불금, 야근, 잡설 [8] 글루타민산나룻터1337 17/11/17 1337 2
74637 호치민 여행중인데 핸드폰 날치기 당했네요. [52] LittleFinger7468 17/11/17 7468 4
74636 겸손해야겠어요. [39] 뀨뀨7941 17/11/17 7941 2
74635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를 접습니다. [67] 태연8749 17/11/17 8749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