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6/19 23:47:14
Name   로각좁
File #1   1.jpg (221.5 KB), Download : 0
File #2   2.jpg (239.1 KB), Download : 1
Subject   원더우먼 in 카자흐스탄




개인적으로 DC, 마블 영화는 곧 죽어도 영화관에서 봐야 한다는 신념이 있습니다.
그것도 화면 크고, 사운드 빵빵한 영화관.

그렇기 때문에 항상 한국에 있을 때 CGV IMAX나 메가박스 M2관을 주로 애용했습니다.


문제는 지금 제가 카자흐스탄에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한국에 돌아가면 당연히 원더우먼은 상영관에서 내려 있을테고, 이걸 어떻게 해야 되나 고민하던 중,
조금 알아봤더니 CINEMAX라는 곳이 상당히 시설이 좋다는 평이 있더군요.

그래서 결심했습니다.
'그래, 한국어 자막 없이 영어로 들으면 100% 이해는 안되겠지만, 그래도 수능영어 2등급 자존심이 있는데 반 이상은 이해하지 않겠어?'
라고 마음먹고 영화관으로 향했죠.

당당하게 매표소에 가서 원더우먼 1장 달라고 했더니, 직원이 놀라면서 러시아말로 뭐라고 하더군요.
당연히 못 알아들었지만, 대충 '아 동양인이 영어로 영화를 볼 만큼 영어를 잘 하는게 신기해서 그런가?'
라고 혼자 생각하고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대망의 상영시간이 되었습니다.

여기는 한국보다 더 하더군요. 거의 광고를 20분간 합니다..
첫 광고는 미라였습니다. 해외에서 톰형을 보니 더 반갑더군요.
그런데 조금 이상합니다? 예고편을 더빙을 했어요. 러시아어로.

우와...진짜 미라가 블록버스터긴 한가보다, 예고편까지 더빙을 해서 뿌리네. 라는 한가한 생각을 했습니다.

다음 광고는 슈퍼배드3더군요.
..................근데 이것도 더빙이 되어 있습니다. 예고편이요.........
...........순간 안 좋은 느낌이 듭니다. 설마...설마...설마 했습니다.

네, 원더우먼 보는 2시간 내내 한 마디 알아 들었습니다. 스파시바.
철저하게 영화 내에서 영어 타이핑 하는 화면까지 러시아어로 그래픽작업을 해놨더군요.

다음부터 해외에서 영화 볼 때는 꼭 더빙인지 자막인지를 물어봐야 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실수에서 배우는 법이죠. 참 슬픈 날이네요.



어리버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3:48
10여년 전에 모스크바로 교환 학생 다녀온 친구가 러시아는 무조건 더빙이야라고 했는데...요즘도 그렇군요. 크크. 고생하셨습니다.
쪼아저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9 23:49
크크크크 원더우먼 얼굴만 실컷보고 오셨겠군요.
사실 그러면 영화는 다 본 겁니다.
BetterThanYesterda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14
카자흐어가 따로 있는 것으로 아는데 러시아어 더빙이군요,,

역시 과거 소련 영향있는 지역은 러시아어 위엄이 쩌네요,,,
언뜻 유재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14
갤가돗 얼굴 보셨죠? 그럼 본전입니다.
오마걸지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26
저도 예전에 멕시코에서 살 때 니모를 찾아서 스페인어 더빙된걸로 보다가 중간에 나온적이 있습니다 크크 그 이후로 항상 표 사기 전에 더빙인지 아닌지 확인하고 샀습니다 흐흐
lo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50
서양은 거의 더빙입니다.
메이저 언어는 더빙 아닌 자막판을 찾기 힘들 정도입니다.
아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0:53
터키살때 괴물개봉해서 보러가려고하니 더빙이라고 친절히 친구가 알려준 기억이나네요
새강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04
아..이럴수가..
친절한 메딕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17
인크레더블 3...... 요????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1:24
슈퍼배드3입니다.....인크레더블이 왜 튀어나온 걸까요.
디스피커블...인크레더블...
루트에리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4:01
더빙에 악감정 가진 나라가 우리나라밖에 없죠
다른데선 그냥 당연한거
호리 미오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23
갤가돗 여러가지 옷 갈아입히는 장면 보셨죠?
안경 씌우는 장면 놓치지 않으셨죠?
영화 다 보셨습니다. 나머진 안 봐도 돼요.
그아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8:55
제가 알기로 외국은 거진 더빙이 정석입니다.
미나사나모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09:38
명대사 하나는 놓치셨겠지만 갤가돗 안경씬으로 돈값하는 영화입니다?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0:30
헛, 게시글과 댓글들을 보니 외국은 오히려 자막이 흔치 않은가보네요. 신기합니다.
갓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29
카자흐스탄은 대부분 러시아어를 사용합니다. 카자흐어 사용인구가 훨씬 적다네요.
스윗앤솔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1:32
그나저나 카자흐스탄 영화관 깔끔하고 좋아보이네요
바보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2:21
크크크크크크 이게 뭐라고 빵 터졌네요
Secund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3:28
영어 타이핑 하는 화면까지 러시아어로 그래픽작업
크크크크킄크
위키백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20 18:17
러시아 더빙은 목소리나 느낌이 원작과 차이를 못느낄 때도 있을만큼 최고 수준입니다. 사진이 도스틱플라자인걸 보니 알마티에 계시는군요. 에센타이 몰에 있는 극장을 가시면 하루에 한번씩 영어로 상영을 합니다. 참고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14553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65506 20
73360 CF모델 지원(?)했다가 떨어진 이야기... Neanderthal150 17/08/19 150 0
73359 샬러츠빌 사태에 관한 아놀드 슈워제너거의 일침 [3] VKRKO1066 17/08/19 1066 2
73358 웃기는 놈이네 [15] CoMbI COLa1475 17/08/19 1475 23
73357 과거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는데 요즘들어 정말 후회가되네요 [107] 한마바키6233 17/08/19 6233 14
73356 한빛 4호기 망치형 금속 이물질 20여년 방치 추정 [50] Drone5808 17/08/19 5808 3
73355 결국 벤츠 E200으로 계약 하였습니다. [67] 시그니쳐 초콜렛5853 17/08/19 5853 12
73353 남중국해서 중 해경선이 베트남 어선 들이받아 침몰 [85] 테이스터10601 17/08/18 10601 10
73352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몇가지 잡설 [122] 운동화128512 17/08/18 8512 15
73351 그 질문 [84] 퐁퐁퐁퐁7864 17/08/18 7864 30
73350 (역사) 신라 왕자가 일본 천황에게 조공을 바치다? [89] 글곰6537 17/08/18 6537 43
73349 [뉴스 모음] 침묵하는 사람 따로, 사과하는 사람 따로 [28] The xian5465 17/08/18 5465 56
73348 [테러] 바르셀로나 최대 번화가, 차량 돌진...13명 사망 수십명 부상 [76] aurelius6336 17/08/18 6336 0
73347 피라미드의 지하에서 [3] minyuhee2452 17/08/18 2452 8
73346 mb정권시절 군대에서 대적관 교육받은 기억 [28] 1q2w3e4r!4084 17/08/18 4084 12
73345 이성계가 타죽는 왜구를 배경삼아 승려와 즐겁게 술을 마시다 [41] 신불해6136 17/08/18 6136 23
73344 인생사는 역시 B와 D 사이의 C인가 봅니다. [22] 강희최고6431 17/08/17 6431 19
73343 영양군수 "불과 40년 만에 4분의 1로 줄었다… 인구 死守가 가장 절박한 과제" [105] 군디츠마라11212 17/08/17 11212 37
73342 짜장면을 먹다가 [6] 사조영웅전2815 17/08/17 2815 5
73341 페이스북 관련 좀 이상한 일을(국정원 직원?) 겪었습니다. [20] 비야레알4544 17/08/17 4544 0
73340 이번달의 만족스러웠던것들 [20] 진나라3272 17/08/17 3272 4
73339 당분간 야근세상에서 살아갈 생각을 하니 슬픈 하루입니다. [42] info21c5184 17/08/17 5184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