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5/19 23:57:00
Name   헬로비너스나라
Subject   트루먼이 돌아왔다.
트루먼이 돌아왔다.
피터워머 감독의 영화 '트루먼 쇼'에서 트루먼은,
철저히 기획된 삶을 산다.
그가 가는 곳, 친구, 만나는 사람, 추억, 심지어 가족까지도 연출되며,
그의 친구와 가족은 뜬금없이 간접광고를 노출한다.
그의 일상은 그의 의지와 상관없이 생중계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보고 있으면, 피터 워머 감독의 트루먼 쇼가 생각난다.
아이들은 해맑게 웃고, 시청자는 그 모습을 보며 다시 한번 해맑게 웃는다.
아이들은 그저 아빠와 함께 일상을 보내는 것뿐이지만, 시청자는 자신의 시간을 할애한다.
미리 갖춰놓은 내가 여행할 곳, 미리 갖춰놓은 내가 만나야 할 이모와 삼촌,
분명 모르는 사람이지만 모두가 나를 알고 있고 정답게 인사한다.
트루먼과 마찬가지로 내 가족, 나의 친구, 나의 삼촌은 간접광고를 노출한다.
사실 아이들의 방송 출연권(심지어는 출연료까지) 부모가 결정한다.
아이들은 자신이 선택한 삶이 아닌데도 나의 사생활을 공개한다.
육아라고 하지만, 다분히 상업주의적인 것들이다.

요즘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아이들을 보고 있노라면,
트루먼 쇼의 트루먼을 보는 것 같아 측은한 마음이 든다.
분명 본인들이 결정한 출연이 아니지만 (엄밀히 말하면 출연 여부를 결정할 판단력조차 없다고 하는 게 맞겠다)
나의 사생활은 철저히 노출되어 있으며, 세상 사람 모두 나를 알아보는 삶을 산다.

뭐 물론 본인이 행복한지 않은지, 아빠와의 일들이 추억으로 남을지 나쁜 기억으로 남을지 나야 모르는 일이지만, 철저히 기획된 아이들의 삶을 관찰하고 있는 게 나는 트루먼 쇼를 보는 시청자처럼 느껴진다.

트루먼 쇼의 트루먼이 자신이 택한 드라마가 아니듯, 슈돌의 아이들도 자신들이 택한 예능이 아닐 텐데.

삼둥이가 말한다. "안녕하세요 공룡삼촌!"
트루먼이 말한다. "미리 인사해두죠. 굿 애프터눈, 굿 이브닝, 굿나잇."



서건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0:31
이런 프로그램이 없으면 제대로 육아에 참여하지 않을 아버지들도 있다 보니(특히 직업적 특성상) 굳이 나쁘게 볼 것만은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경우엔, 비록 카메라가 따라다니더라도, 아버지와 함께하는 유년기가 더 큰 행복으로 자리매김할 수도 있으니까요.
유아기를 벗어나서까지 출연하는 건 '사생활'이라는 측면에서 문제가 클 수 있겠지만 (이런 면에선 아빠 어디가가 더 큰 문제였지 않나 싶습니다) 글쎄요. 문제 제기 자체는 타당하다고 보는데 실제 피해나 침해가 그렇게 큰지는 잘 모르겠네요.
aMiC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1:11
아이 아버지로써 저런 프로의 단점이 더 부각되게 느껴집니다
이휘재가 게릴라 어린이 실내 놀이방 이벤트 하는 방송을 보는데 정상적인 가정의 가장이 저길 참여하긴 힘들거든요
방송인의 돈버는 구조와 정상인이 회사다니는 메카니즘은 확 다른데 방송인 기준으로만 접하니 제가 하는 희생은 아무것도 아니고 무능으로만 보이게 만드는걸로 보이거든요
Brunc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1:15
글을 읽어보니 진짜 트루먼쑈랑 프로그램 형식이 같네요.
모든 리얼리티 쑈가 트루먼쑈에 가까워 질수록 사람들은 재미있어하고....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이머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2:22
그런데 내가 특이한 건지, 남들 사는거에 다들 관심이 많더라구요.

애들 프로그램도 그렇고, 수많은 토크쇼에서 자기들끼리의 잡담도 그렇고...원래 생존을 위해 남에게 관심 갖는게 필요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그런 면에서 보면 난 산속에서 홀로 살던 사람의 후예인 모양입니다.
LightBring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2:46
트루먼이라길래 해리 트루먼 머통령을 먼저 떠올렸는데 트루먼 쇼였군요.
언어물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6:12
트루먼 대통령이 다시금 어떤 재조명을 받는건가 생각했는데..

확실히 육아프로에 글에서 지적한 류의 문제가 있죠.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7:42
오 일리가 있네요. 정도 문제지만, 이미 약간 과하다고 볼 여지가 있는 듯 하네요.
미나사나모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07:58
육아 프로그램 별로입니다 ㅠㅠ 완전 딴 세상 얘기를 장황하게 늘어놓는데 재미마저 없더군요..
마음속의빛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0:02
TV에 등장하는 소품 중에 협찬받는 게 있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넓고 좋은 집과 좋은 물건들, 쉽게 구하기 어려운 육아용 물품 등은 신선함을 줄 수도 있지만,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자괴감을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프로그램이 의도적으로 피해를 주는 건 아니지만, 보고있으면 왠지 비교되는 느낌을 받게 되는 경우도 있어요.

드라마 주인공을 보며 시청자가 감정이입을 하듯,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감정이입을 하는데,
가정에서 가족이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아이가 '나도 저런 거 갖고 싶다' 라고 말할 때 부모가 느끼는 감정은.... 다양하겠죠.
성동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0:04
저는 육아프로그램 보면 어마어마하게 좋은집에서 일반인들은 못하는 다채로운 경험을 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그래 쟤네가 진성 귀족이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유아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2:18
저도 참 별로이고 현실반영 못한다 생각하지만(일단 재미도 없고)...저런 프로를 선호하는 시청층 힘이 더 세니까 계속 나오는 걸테고
게다가 그런 계층의 워너비적인 경향까지 생각해보면..시청률이 나오는 한 계속 나오겠죠.(가상결혼 어쩌구 같은것도 더욱 마찬가지고)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3:34
시청자 입장은 모르겠고 트루먼과 아이들이 중요한거죠.
트루먼쇼에서 갈등의 시작은 환경이 실제가 아니라는 것이 아니라
정해진 길에서 벗어나려고 할때 입니다.
그런데 아이들에 대한 자유는 방송이 아니어도 부모들이 통제하고 경제력에 영향력을 받습니다.
그래서 트루먼과 아이들이 같은 입장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방송기간이 제한적이죠.
'아빠 어디가'가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이였는지 나쁜 영향이였는지 모르겠습니다.
윤후는 잘지내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도로시-Mk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0 15:19
동의합니다. 일단 아무리 조심스럽게 촬영한다고 해도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거라고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막말로 자식 팔아 돈 버는거 아니냐는 생각이 들때도 있어요.

하지만 대중들이 그런걸 원하니까...
Red Ke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5/21 00:34
순수한 아이들의 눈에는 이상한 일이겠죠.
삼둥이는 친구에게 이렇게 물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는 티비 언제 나와?" "저 아줌마가 왜 넌 아는체 안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33055 2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93111 22
75504 역사를 보게 되는 내 자신의 관점 [4] 신불해239 18/01/20 239 9
75503 윤서인씨가 재판을 받았습니다 [27] 세카이노오와리5751 18/01/19 5751 2
75502 24시간 광고없는 해외 라디오 스트리밍 [26] 인간흑인대머리남캐4033 18/01/19 4033 24
75501 서울시, 최근 미세먼지 국내요인으로 심화 [60] 아유6523 18/01/19 6523 11
75500 3달차 애견인이 생각하는 개 키우기 [46] 제니3535 18/01/19 3535 6
75499 목줄은 꼭 하세요 3월부터 개파라치법 시행 [166] 그래픽디자인7584 18/01/19 7584 6
75498 블록체인은 앞으로 어떻게 실용화(?)될까요? [67] 몽유도원4913 18/01/19 4913 1
75497 [초스압, 11.1mb] 썰전 -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논란 [87] 렌야5606 18/01/19 5606 2
75496 그래도 믿고 지지합니다. [107] 세인트6572 18/01/19 6572 34
75495 하태경 “오전 10시, 정부 컨트롤타워가 가상화폐 작전세력이란 증거 공개” [123] 아라가키8801 18/01/19 8801 1
75494 <블랙하우스> 양정철 인터뷰를 보고나서 [27] 눈이내리면4977 18/01/19 4977 19
75493 확실히 최저임금이 많이 오르긴 했네요 [66] hk11618199 18/01/19 8199 1
75492 [뉴스 모음] 할 테면 해 보세요 외 [15] The xian3826 18/01/19 3826 44
75491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후기 - 원작보다 나은 영화 [19] 낙타샘1823 18/01/18 1823 0
75490 JTBC 가상화폐 토론 시청후기 [707] 시스코인20428 18/01/18 20428 16
75489 데빌맨 크라이베이비 감상 [10] hk11611957 18/01/18 1957 0
75487 서울시의회 예결위원장 대중교통 무료운행 추가예산 지급 거부 방침 [119] 아유9465 18/01/18 9465 11
75486 흥행과 작품성 사이 [81] 마스터충달6534 18/01/18 6534 16
75485 팀 쿡 : 향후 iOS 업데이트에서 배터리로 인한 성능저하를 해제할 수 있도록 할 것 [27] 인간흑인대머리남캐6558 18/01/18 6558 0
75484 댓글잠금 아이스하키 단일팀에 대한 또 다른 시각 [628] 휘군13623 18/01/18 13623 5
75483 MB 기자회견에 대한 청와대 반응이 나왔네요... [137] 차라리꽉눌러붙을12496 18/01/18 12496 4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