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4/20 11:44:47
Name   깐딩
Subject   동물의 고백(6)
그 이후로 회사는 정말 잘 다니고 있다.

후배와도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그 전보다 더 말도 많이 하고 장난도 많이 치고

선배가 남친 자랑을 해도 아무렇지도 않았다.

난 그저 즐겁게 회사에 다니며 운동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잔잔한 생활을 이어왔다.

여친이야 뭐 생길 때 되면 알아서 생기겠지

너무 조급해하지 말자.




"와- 임마 이거 진짜 개노답이네"

어느 날 가진 술자리에서 친구가 말했다.

"니 대학 때 연애할 때도 가만있으면 여자가 오드나?

니가 임마 니 좋아하는 사람 찾아다녀야지 가만있으면 느그 집 앞으로 꽃다발 들고 찾아올꺼 같나?"

너무나 설득력 있는 말이라 아무 대꾸도 하지 못했다.

그래도 가만 듣고만 있자니 무안한 마음에 뭐라도 대꾸를 해야겠다 싶었다.

"아니 뭐 그렇다고 내가 길바닥 싸댕기면서 누구 번호 따고 다닐 그런 상판은 아니잖아"

친구가 미간을 찌푸린다

"누가 임마 번호따고 댕기랬나? 운동도 좋은데 주말이나 날 좋은날은 사람 많은데 좀 댕기고 해라

누굴 만나야 썸도 생기고 하지 맨날 회사 운동 집, 회사 운동 집 하는데 누굴 만나서 연애를 하노?"

"..."

말없이 술을 들이마셨다.

쓰다.




난생처음으로 소개팅 앱을 받았다.

모임 앱도 다운 받았다.

쪽팔리지만 회사 여직원들에게도 소개해줄 사람 있으면 소개만 해달라고 노래를 부르고 다녔다.

움직이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말을 통감했기 때문이다.

틈만 나면 소개팅 앱에 접속하여 느낌이 괜찮다 싶은 분들에게 쪽지도 날리고

회사, 집 근처 모임이 보이면 주저 없이 가입하여 이곳저곳을 다녔다.

그게 작년 10월경이다.

그 당시 사용했던 소개팅 앱들은 정말 여왕벌들이 꿀벌들을 휘젓고 다니는 모습들만 있었다.

남자 글은 조회 수도 50이 채 안 되고 댓글도 없었다.

여자 글은 실시간으로 조회 수가 몇백을 돌파하고 댓글도 수백개가 넘어가는건 우스웠다.

그런데도 그 여자들은 좋은 남자가 없다며 매일같이 글을 쓰며 여왕벌 놀이를 하더라.

얼마 못 가 소개팅 앱은 그냥 심심풀이로 접속하는 놀이가 되었지만 정말 그런 앱으로

누군가를 만난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인것 같다.




그래서 소개팅 앱보다는 모임 앱을 자주 이용하여 많은 사람과 만나고 다녔다.

물론 가입 전 남녀 성비를 따지고 연애 가능하다는 모임만 골라서 들어갔다.

세상엔 어찌나 잘생기고 키 크고 능력 있는 남자들이 많은지

감히 나 따위가 외적으로 그들에게 비벼볼 수 있는 부분이 하나도 없었다.

말로는 매일 '나는 외모 안 봐!' 라고 말하고 다녔으나

꼴에 나도 눈이 달렸다고 예쁜 여자들이 먼저 보이고 기억나는 건 어쩔 수 없더라.

그건 여자들도 마찬가지겠지.

그래서 그냥 편하게 술잔을 잘 받아주며 농담 따먹기나 하면서

천천히 접근하자는 생각으로 모임을 다녔다.




"안녕하세요. 부산에서 살다가 서울로 취직해서 올라온지 3년째 돼가는 자취생입니다.

직장도 집도 바로 근처에 있어서 근처에서 편하게 다닐 수 있는 모임을 찾다 보니 여기로 오게 됐네요.

취미는 운동이고 좋아하는 건 노래방입니다."

어디를 가도 첫인사 멘트는 항상 고정이었다.

노래방을 좋아하는 신입이 들어왔으니 오늘 2차는 노래방을 가자고 한다. 항상 그랬다.

노래방을 같이 가면 사람들이 날 보고는 깜짝 놀래서 박수치며 웃는다.

"와 이번 신입 대박이야 놀줄아네!"

"나 저렇게 랩하면서 춤추는 사람 실제로 처음봐 대박이야 크크"

첫인상은 말도 못 하고 얌전하고 진지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

노래방에 오니까 사람이 이렇게 바뀔 수가 있냐고 역시 사람은 겪어봐야 안다고 다들 난리다.

아니,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면서 춤추지 않으면 무슨 재미가 있죠?

역시 요즘은 노래방에서 분위기 띄우는데 최고는 '보이비-호랑나비' 가 제일 잘 먹히는것 같다.




"오빠는 여자친구 없어요?"

"그래 맞아 너 여자친구 없어?"

모임 사람들이 슬슬 이런 걸 물어오기 시작했다.

"네 없어요. 서울 올라와서 여친 한번도 안 사귀어 봤어요.

여친 모집 중이니까 들이댈 사람 들이대시고 소개해줄 사람 있음 소개해주세요"

모임 사람들이 의아해한다.

"이상하다 이렇게 농담도 잘하고 잘 노는데 왜 여친이 없지?"

그 전에는 제가 사람이 아니라 게으른 동물이었으니까요

라고 말하기엔 내 과거를 까발리기가 너무 싫어서 그저

"여자도 눈이 달렸는데 저같이 못생긴 남자 좋아하겠어요? 크크"

라고 대답했다.

"아니 안 못생겼는데 뭐지? 진짜 없어?"

"아 진짜 행님, 트루 없다니까요"

"그럼 나 아는 사람이랑 소개팅 한번 할래?"

드디어 올 것이 왔군

29년 인생 첫 소개팅인가!



MiguelCabre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3:15
흐으 그 후배랑 잘 되길 바랬는데...
점점 재밌어지네요
파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6:35
그래서 다음편에는 커플이시겠다? 이건가요? 크크
Gaud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18:45
이제 슬슬 대나무 주으러 가면 되나요? 크크
전광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0 20:10
소개팅이 흥하면 재미가 없어지는데....
대충 아는 사람이 시켜주는 소개팅이 남들이 생각하는 자신의 슈준을 명확히 보여주는 거라서 과연 어떤 분이 나왔는지 기대됩니다.
eternit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1:25
죽창이 어디있더라? 주섬주섬... 여초 사이트 ogr에서 이런 달달한 글 쓰시면 죽창 날라..............기기 이전에 완전 흥미진진 합니다 크크 부디 해피엔딩 볼수있길 원합니다.
이시하라사토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4/21 09:03
다음편 다음편이 시급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14499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65425 20
73356 한빛 4호기 망치형 금속 이물질 20여년 방치 추정 Drone10 17/08/19 10 0
73355 결국 벤츠 E200으로 계약 하였습니다. [1] 시그니쳐 초콜렛104 17/08/19 104 0
73353 남중국해서 중 해경선이 베트남 어선 들이받아 침몰 [80] 테이스터9567 17/08/18 9567 10
73352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몇가지 잡설 [113] 운동화127382 17/08/18 7382 12
73351 그 질문 [82] 퐁퐁퐁퐁7234 17/08/18 7234 27
73350 (역사) 신라 왕자가 일본 천황에게 조공을 바치다? [83] 글곰5983 17/08/18 5983 37
73349 [뉴스 모음] 침묵하는 사람 따로, 사과하는 사람 따로 [28] The xian5083 17/08/18 5083 54
73348 [테러] 바르셀로나 최대 번화가, 차량 돌진...13명 사망 수십명 부상 [66] aurelius5926 17/08/18 5926 0
73347 피라미드의 지하에서 [2] minyuhee2195 17/08/18 2195 8
73346 mb정권시절 군대에서 대적관 교육받은 기억 [27] 1q2w3e4r!3859 17/08/18 3859 12
73345 이성계가 타죽는 왜구를 배경삼아 승려와 즐겁게 술을 마시다 [39] 신불해5822 17/08/18 5822 23
73344 인생사는 역시 B와 D 사이의 C인가 봅니다. [22] 강희최고6208 17/08/17 6208 18
73343 영양군수 "불과 40년 만에 4분의 1로 줄었다… 인구 死守가 가장 절박한 과제" [105] 군디츠마라10862 17/08/17 10862 36
73342 짜장면을 먹다가 [6] 사조영웅전2703 17/08/17 2703 5
73341 페이스북 관련 좀 이상한 일을(국정원 직원?) 겪었습니다. [19] 비야레알4364 17/08/17 4364 0
73340 이번달의 만족스러웠던것들 [20] 진나라3161 17/08/17 3161 4
73339 당분간 야근세상에서 살아갈 생각을 하니 슬픈 하루입니다. [40] info21c5023 17/08/17 5023 2
73338 일본이 위안부 재협상 받아줄 가능성 0%죠. [58] 메티스5200 17/08/17 5200 6
73337 만약에 내가 돈이 아주 많다면 [53] 유유히3985 17/08/17 3985 4
73336 8온스 글러브...누구에게 더 이익인가?... [72] Neanderthal6555 17/08/17 6555 3
73335 박근혜 정권, 출범 100일의 모습 [56] 어리버리9195 17/08/17 9195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