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01/14 23:17:43
Name 워크초짜
Subject [스타2] ChoJJa's 2012 스타2 명경기 Vol.4 : 한 대라도 때리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제목 : ChoJJa's 2012 스타2 명경기 Vol.4 : 한 대라도 때리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경기 선수 : 이승현(Z) VS 박진영(P)
일시 : 2012년 9월 12일
경기 : 2012 GSL Season 4 - 32강 승자전 2경기
링크 : http://kr.gomtv.net/bygomtv/vod/12763

무서운 신인 이승현...
저그전의 전통의 강자 박진영...

그 2명이 만나서 보여준 대혈전...

너가 때리면 나도 때린다...
내가 맞았으니 너도 맞아라...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벌어지는 쉴 새 없는 교전들...

즐감해주시길 바랍니다...

이전 영상 모음
2012년 - 원이삭류 혼멸자 스폐셜

2012년 -ChoJJa's 2012 스타2 명경기 Vol.1 : 슈퍼스타 감테영

ChoJJa's 2012 스타2 명경기 Vol.2 : Crazy Flash & Perfect Ryung!!!

Vol.2 : ChoJJa's 2012 스타2 명경기 Vol.3 : 판타스틱 꼬부기 & 왕의 비장의 한 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3/01/14 23:41
수정 아이콘
재밌게 잘봤습니다. 박진영 선수의 이정도 경기력을 프로리그에서 보고싶네요 ㅠㅠ
13/01/14 23:49
수정 아이콘
아마 그냥 래더게임이였으면 1분대에 지지를 치고 나갔지않았을까..
워크초짜
13/01/14 23:50
수정 아이콘
제닉스 시절이였으면 그랬을 지도 모르겠네요 크크....
워크초짜
13/01/14 23:50
수정 아이콘
그래도 EGTL 팀 내 다승 1위이니...
치고 나가야 할 때 못 나가는게 아쉽네요....
봉다리
13/01/15 00:05
수정 아이콘
엄청나네요.. 이 경기는 못 봤던 건데..
끝도 없이 투닥투닥거리며 싸우고, 지지칠때 시간을 보니 45분이 넘어가네요.
여러모로 gsl 시즌4는 처음부터 경기력이 정말 미쳐있던 시즌이었네요 크크.
가루맨
13/01/15 00:31
수정 아이콘
GSL 시즌4는 정말 전설의 시즌이었죠..
32강부터 명경기가 속출했으니..
13/01/15 08:53
수정 아이콘
무슈제이 시즌3 8강 강동현 vs 안상원이나 4강 변현우 vs 안상원
시즌4 16강 강동현 vs 안상원 2세트 추천..
Uncertainty
13/01/15 13:06
수정 아이콘
저프전 명경기 중 하나죠.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싸움이 일어나는 크크크 멸뽕이냐 무감타냐의 싸움이 아니라-결국은 무감타지만- 더 재미있는 경기였던 것 같습니다. 이승현 선수의 묻계에서 초반 수비력은 일품이었죠.
흐콰한다
13/01/15 14:24
수정 아이콘
매번 감사합니다.

워크초짜님 이번편 영상보고 내친김에 저번에 핫식스 시즌4 중 당시 놓쳤던 경기들을 몇개 봤는데 16강 송현덕 대 이동녕도 꿀잼이더라구요.
흐콰한다
13/01/15 14:26
수정 아이콘
이 이후로 귀신같이 코드B로 내려가며 SAB라인을 계승.....
워크초짜
13/01/15 14:58
수정 아이콘
그런가여 크크..
저도 나중에 봐야 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9722 [LOL] 담원이 G2를 꺾길 기원하며... [49] 아크5094 20/10/19 5094 10
69721 [LOL] [DRX]롤드컵에서 탈락하면 누가 가장 아쉬워할 거 같나요? [69] Aqours6406 20/10/19 6406 17
69720 [모바일] [원신] 클레 한국어판 PV가 공개되었습니다 [13] terralunar1724 20/10/19 1724 1
69719 [기타] ATL is Back! ATL 시즌3가 곧 다가옵니다. [2] Rated704 20/10/19 704 2
69718 [LOL] 담원의 초반 운영을 기반으로 현 메타를 이해해보려 합니다. [33] 휀 라디언트6528 20/10/19 6528 16
69717 [LOL] 18~20년, LCK의 4대리그 상대 다전제 히스토리 [44] Leeka3668 20/10/19 3668 3
69716 [LOL] 여러분의 승부의신은 안녕하십니까 [24] Dunn2451 20/10/19 2451 0
69715 [LOL] 경기를 준비하는 자세, 마음가짐의 차이 [63] 회색의 간달프5117 20/10/19 5117 2
69714 [LOL] 어느 젠지팬의 슬픔. [46] 헤후6641 20/10/19 6641 9
69713 [LOL] Bo5를 늘리긴 해야 하는데... 국제대회 때문에 뜯어고쳐야 한다? [54] 실제상황입니다4833 20/10/19 4833 0
69712 [LOL] 다전제와 조별리그의 차이 [34] Leeka2834 20/10/19 2834 9
69711 [LOL] 재능의 시기가 다른거라고 생각합니다. [26] Pokemon3949 20/10/19 3949 0
69710 [스타1] 랜덤 이영호 (R) 가 ASL 4강에 진출했습니다. [26] 된장찌개2545 20/10/19 2545 5
69709 [LOL] LOL은 잘하는 친구들이 잘한다 [64] 갓럭시4860 20/10/19 4860 4
69708 [LOL] 20-21 LCK 어떻게 바뀌어야 하나? [62] Enterprise4422 20/10/19 4422 1
69707 [LOL] 롤드컵 8강전까지 총정리 [7] 니시노 나나세2455 20/10/19 2455 2
69706 [LOL] GEN vs G2전 도인비의 말말말 (+재키러브의 옾더레) [30] FOLDE6800 20/10/19 6800 9
69705 [LOL] (펌) 래퍼드의 젠지 vs G2 방송 1~2세트 평가 전문+요약 [17] 감별사5007 20/10/19 5007 6
69704 [LOL] 3연속 월즈4강 이상 간 선수들 [26] Leeka3421 20/10/19 3421 0
69703 [LOL] 3연 1렙 인베 점멸... [77] Leeka7935 20/10/18 7935 10
69701 [LOL] "니가 잘하는 거 같지? 롤은 상대적인 게임이야" [119] 루데온배틀마스터8126 20/10/18 8126 4
69700 [LOL] 젠지는 정말 G2에 대해 큰 걱정을 안했나 봅니다 [72] Nerion7763 20/10/18 7763 12
69699 [LOL] 병졸밖에 없는 젠지. [77] LacusClyne6999 20/10/18 6999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