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8/18 22:45:17
Name 한글날기념
Subject [LOL] 젠지 3세트 정글 바텀의 실수 및 담원의 확실한 근거(재업+) (수정됨)
캐니언 사일러스 정글이 좋은 유지력을 바탕으로 거의 풀 체력으로 상대편 레드 쪽을 들어갑니다.
피넛의 세주아니는 레드를 사냥하던 중 캐니언 사일러스 정글의 습격으로 인해 서로 점멸이 빠지고
부랴부랴 세주아니는 본진으로 돌아갑니다.



여기서 피넛은 자기 레드 위쪽 정글까지 다 털릴 걸 생각하고 아래 쪽 정글로 들어가는 판단이 아닌
다시 본인 레드 위쪽 골렘 쪽으로 들어갑니다만 먹다 남은 찌꺼기만 있었습니다.
그곳에 이미 와드가 설치되어 있어 캐니언은 피넛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하고 위쪽 바위게를 기분 좋게 먹었고 피넛은 완전히 말리는
상황입니다.(그리고 캐니언 본인 정글은 남아있습니다.)





이후 할 게 없어진 피넛은 미드 쪽으로 돌려 찌릅니다. 본래라면 피넛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한 쇼메이커의
카르마는 가볍게 흘려야 했으나 미드 로치 아트록스의 적절한 스킬 사용으로 인해 점멸을 사용하고 맙니다.
그렇지만 이미 동선이 파악된 노노 강제된 피넛은 아래 쪽 바위게를 속절없이 내주고 겨우 두꺼비를 챙깁니다.





이미 피넛의 강제된 동선 상황과 수정초의 사용을 본 캐니언은 '당연히' 바텀 쪽 삼거리 옆 윗 부쉬에 잠깐 대기합니다.
여기서 피넛의 선택지는 망한 자신의 상황을 인지하고 갱킹보단 6렙을 찍기 위한 동선을 짜는 것이 아닌 바텀
아래 쪽 부쉬에 대기하는 선택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선택은 말린 상황을 풀기 위한 상당히 위험한 운에 맡기는 플레이에 가깝습니다.

굳이 바텀 쪽을 봐주려했다면 아랫 쪽 부쉬에 대기할 것이 아닌 위 쪽에서 대기하는 게 적절했겠지만 이미 말린
상황을 풀기위해 무리한 판단을 하게 되고 같은 프로 정글인 이상 이미 강제된 상대방 정글의 동선을 맞받아치는 건
매우 쉬운 일이고 결국 바텀 쪽 대참사가 일어납니다.

이후 룰러의 바루스가 바텀 텔을 타지 말아야 할 곳에 타게 되고 결국 바텀을 폭파되고 결말은 다들 알다시피.



이번엔 되겠지요? 근데 글삭제한 게 그냥 남아있군요.








하시길!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8/18 22:46
수정 아이콘
잘 보입니다. 그런데 뭔가 아쉽네요(?)
19/08/18 22:46
수정 아이콘
이젠 보여요 !선생님!
미카엘
19/08/18 22:49
수정 아이콘
잘 보입니다 크크
55만루홈런
19/08/18 22:49
수정 아이콘
사일 정글이 패치로 정글을 못한다 듣긴 했는데 그러면 담원에겐 쪼금 안좋은 소식이긴 하네요 진짜 캐니언이 사일 정글을 넘 잘해서 크크
서지훈'카리스
19/08/18 22:53
수정 아이콘
바루스는 왜 텔을 탔는지, 대참사 아닌 소참사로 끝날수도 있었는데
GREYPLUTO
19/08/18 23:08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황제의마린
19/08/18 23:11
수정 아이콘
잘 보이는데 뭔가 그 아쉽네요 마지막에 짤방에 콜드 넣어주시지 크크크크
황제의마린
19/08/18 23:12
수정 아이콘
전 마지막에 바루스 텔이 진짜 젠지 선수들의 콜이 좀 안 맞는다고 느낀게..

다른 라인에서 주도권 가지고 미는 상황이라 투텔을 타면 라인을 태우는 상태도 아니였어요
19/08/18 23:19
수정 아이콘
스톤콜드 형님 사진도 좀
이웃집개발자
19/08/19 13:46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아 개운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41111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65645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78069 9
66597 [LOL] 2013 스프링-2019 서머까지 각 대회 퍼스트팀과 대회 MVP를 고른다면? [18] Vesta688 19/09/21 688 0
66596 [LOL] 주관적으로 매겨본 4대 리그 롤드컵 진출팀 선수들 티어 및 간단한 평 [38] 99종자2120 19/09/20 2120 0
66595 [LOL] LEC 해설자 Vedius가 분석한 담원의 강점과 약점 [28] 2019 LCK 서머 스플릿 결승전 예측자대관람차6824 19/09/20 6824 0
66594 [LOL] 역대 롤드컵 버전별 챔피언 조정 내용 [16] roqur2903 19/09/20 2903 0
66593 [LOL] (펌글) LEC 해설자 Vedius가 분석한 SKT의 강점과 약점 [37] 내일은해가뜬다5751 19/09/20 5751 5
66592 [LOL] 2019 LOL 월드챔피언쉽 로스터 7인 확대? [73] 2019 LCK 서머 스플릿 결승전 예측자우리는 하나의 빛6663 19/09/19 6663 0
66591 [LOL] 올해가 마지막 시즌이 될 수도 있는 LMS [23] 비역슨6715 19/09/18 6715 0
66590 [스타2] GSL 4강 이병렬 vs 박령우 (스포) [8] 삭신1297 19/09/18 1297 3
66589 [기타] 나의 Social한 싱글플레이어 게임 경험에 대해 [22] DevilMayCry3101 19/09/18 3101 6
66588 [LOL] 롤드컵 버전 패치에 대한 라이엇의 단상 [195] Leeka7784 19/09/18 7784 1
66587 [오버워치] 1.40.0.0 업데이트 [29] 탄야1936 19/09/18 1936 0
66586 [LOL] 4대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과 팀들이 나오는 롤드컵 [22] Leeka2717 19/09/18 2717 0
66585 [LOL] LCK 서머 시즌 선수들의 라인전 지표 관련한 이야기 [41] 신불해4612 19/09/18 4612 5
66584 [스타1] 임요환 선수 관련글이 있어서 제가 기억 나는데로 적어봣습니다. [73] realcircle4794 19/09/17 4794 0
66583 [기타] 임요환이 기업스폰을 받은 팀을 최초로 만들었다는 얘기 진실인가 [115] Yureka7891 19/09/17 7891 1
66582 [LOL] 시베리아 호랑이가 사라진 자리엔 암사자가 최강이죠. [92] 갓럭시7152 19/09/17 7152 1
66581 [LOL] 2019 롤드컵 참가팀들 역대 롤드컵 성적 [25] 반니스텔루이2244 19/09/17 2244 2
66580 [LOL] Worlds 2019 - 참가팀 소개 [56] 소야테5092 19/09/17 5092 22
66579 [LOL] LCK 롤드컵 진출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3] roqur6032 19/09/16 6032 0
66578 [LOL] 자신의 플레이를 통계적으로 분석해본적 있으신가요? [35] 라이츄백만볼트2852 19/09/16 285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