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8/18 22:45:17
Name 한글날기념
Subject [LOL] 젠지 3세트 정글 바텀의 실수 및 담원의 확실한 근거(재업+) (수정됨)
캐니언 사일러스 정글이 좋은 유지력을 바탕으로 거의 풀 체력으로 상대편 레드 쪽을 들어갑니다.
피넛의 세주아니는 레드를 사냥하던 중 캐니언 사일러스 정글의 습격으로 인해 서로 점멸이 빠지고
부랴부랴 세주아니는 본진으로 돌아갑니다.



여기서 피넛은 자기 레드 위쪽 정글까지 다 털릴 걸 생각하고 아래 쪽 정글로 들어가는 판단이 아닌
다시 본인 레드 위쪽 골렘 쪽으로 들어갑니다만 먹다 남은 찌꺼기만 있었습니다.
그곳에 이미 와드가 설치되어 있어 캐니언은 피넛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하고 위쪽 바위게를 기분 좋게 먹었고 피넛은 완전히 말리는
상황입니다.(그리고 캐니언 본인 정글은 남아있습니다.)





이후 할 게 없어진 피넛은 미드 쪽으로 돌려 찌릅니다. 본래라면 피넛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한 쇼메이커의
카르마는 가볍게 흘려야 했으나 미드 로치 아트록스의 적절한 스킬 사용으로 인해 점멸을 사용하고 맙니다.
그렇지만 이미 동선이 파악된 노노 강제된 피넛은 아래 쪽 바위게를 속절없이 내주고 겨우 두꺼비를 챙깁니다.





이미 피넛의 강제된 동선 상황과 수정초의 사용을 본 캐니언은 '당연히' 바텀 쪽 삼거리 옆 윗 부쉬에 잠깐 대기합니다.
여기서 피넛의 선택지는 망한 자신의 상황을 인지하고 갱킹보단 6렙을 찍기 위한 동선을 짜는 것이 아닌 바텀
아래 쪽 부쉬에 대기하는 선택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선택은 말린 상황을 풀기 위한 상당히 위험한 운에 맡기는 플레이에 가깝습니다.

굳이 바텀 쪽을 봐주려했다면 아랫 쪽 부쉬에 대기할 것이 아닌 위 쪽에서 대기하는 게 적절했겠지만 이미 말린
상황을 풀기위해 무리한 판단을 하게 되고 같은 프로 정글인 이상 이미 강제된 상대방 정글의 동선을 맞받아치는 건
매우 쉬운 일이고 결국 바텀 쪽 대참사가 일어납니다.

이후 룰러의 바루스가 바텀 텔을 타지 말아야 할 곳에 타게 되고 결국 바텀을 폭파되고 결말은 다들 알다시피.



이번엔 되겠지요? 근데 글삭제한 게 그냥 남아있군요.








하시길!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8/18 22:46
수정 아이콘
잘 보입니다. 그런데 뭔가 아쉽네요(?)
19/08/18 22:46
수정 아이콘
이젠 보여요 !선생님!
미카엘
19/08/18 22:49
수정 아이콘
잘 보입니다 크크
55만루홈런
19/08/18 22:49
수정 아이콘
사일 정글이 패치로 정글을 못한다 듣긴 했는데 그러면 담원에겐 쪼금 안좋은 소식이긴 하네요 진짜 캐니언이 사일 정글을 넘 잘해서 크크
서지훈'카리스
19/08/18 22:53
수정 아이콘
바루스는 왜 텔을 탔는지, 대참사 아닌 소참사로 끝날수도 있었는데
GREYPLUTO
19/08/18 23:08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황제의마린
19/08/18 23:11
수정 아이콘
잘 보이는데 뭔가 그 아쉽네요 마지막에 짤방에 콜드 넣어주시지 크크크크
황제의마린
19/08/18 23:12
수정 아이콘
전 마지막에 바루스 텔이 진짜 젠지 선수들의 콜이 좀 안 맞는다고 느낀게..

다른 라인에서 주도권 가지고 미는 상황이라 투텔을 타면 라인을 태우는 상태도 아니였어요
19/08/18 23:19
수정 아이콘
스톤콜드 형님 사진도 좀
이웃집개발자
19/08/19 13:46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아 개운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6278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98075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27731 287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15019 9
67834 [LOL] DRX에 두 가지 구설수가 더 있네요. [94] 감별사4127 20/02/19 4127 1
67833 [LOL] LCS 4주차 요약 - 올해도 C9만 바라볼 북미? [20] 비오는풍경1479 20/02/18 1479 0
67832 [LOL] 이번 주 LCK 배당률이 나왔습니다. [18] 감별사2081 20/02/18 2081 0
67831 [기타] 글자수 제한이 100자로 완화되었습니다 [30] 라면1372 20/02/18 1372 10
67830 [LOL] 새롭게 발표된 ESPN 랭킹 (LPL은 제외) [39] 감별사4007 20/02/18 4007 2
67829 [LOL] 첫 2주간. 라인전 도르를 살펴보자 [9] Leeka2072 20/02/18 2072 1
67827 [기타] 레전드 오브 룬테라 첫 밸런스 패치가 공개되었습니다. [36] Leeka2775 20/02/18 2775 0
67826 [LOL] LCK 2주차 총평 [10] 세기말종자2562 20/02/18 2562 1
67825 [LOL] 페이커가 3년 재계약을 했습니다 [82] 라면7680 20/02/18 7680 0
67824 [LOL] 주관적으로 생각해보는 DRX와 T1 프리뷰. [62] 감별사5710 20/02/17 5710 3
67823 [LOL] 스크림 유출건 관련 drx 사과문이 올라왔습니다 [52] 이정재6609 20/02/17 6609 0
67822 [기타] 뒤늦은 Xbox one X 한달 사용 리뷰 [27] iPhoneX2441 20/02/17 2441 1
67821 [LOL] 2주차까지 POG Share [10] GogoGo2260 20/02/17 2260 1
67820 [LOL] DRX의 1등 전략, 원딜 선6렙 만들기 [71] 기사조련가6116 20/02/17 6116 15
67819 [오버워치] OWL 2주차 리뷰 [9] Riina743 20/02/17 743 5
67818 [기타] [와클] 와생 첫 검은날개 둥지 경험 후기 [11] 겨울삼각형1320 20/02/17 1320 1
67817 [LOL] 2주차까지의 LCK 각 팀 지표 최상위 선수와 최하위 선수 [26] 감별사3611 20/02/17 3611 0
67816 [LOL] LCK 2주차 맘대로 뽑아본 라인별 BEST and WORST [22] 카락아줄2630 20/02/17 2630 0
67815 [LOL] 2주차까지, LCK 2020 Spring Split 팀별 감상 [73] 베스타3881 20/02/17 3881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