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8/14 02:36:11
Name 及時雨
Subject [스타2] 현재까지 올해의 명경기 (수정됨)
15일 GSL vs. The World 전까지는 딱히 대회도 없고 심심한 기간입니다.
이럴 때 밀린 명경기를 몰아보면 참 좋죠.





온풍 스타2 끝장전 스페셜 매치 변현우 vs. 박령우

변현우의 군대 가기 전 마지막 경기.
박령우와의 11전에서 모든 것을 쏟아붓는데...





IEM 카토비체 2019 24강 Serral vs. 이신형

이미 진출이 확정된 Serral과 이미 탈락이 확정된 이신형.
죽은 경기라고 생각했던 이 매치가 사실은 핵존심 싸움이었는데...





IEM 카토비체 2019 8강 Serral vs. 어윤수


기나긴 우승 도전의 길목에서 만난 최강의 상대.
가장 어윤수답게 풀어낸 저저전의 해답.





2019 마운틴듀 GSL 슈퍼토너먼트 시즌1 16강 조성주 vs. 김대엽

4연속 GSL 챔피언 조성주, 슈퍼토너먼트의 첫 문턱에서 마주친 것은 김대엽.
5경기까지 가는 대접전.





ASUS ROG 어셈블리 섬머 2019 4강 Serral vs. 김대엽

작년 WCS 파이널 결승 리매치.
당대 최강의 저그 Serral을 맞이하는 아이어의 방패 김대엽.




기억에 남아 있는 경기들을 몇개 추려봤습니다.
제가 못 봤거나 빼먹은 경기들도 엄청 많아요!
스타2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같이 경기 이야기도 하고, 다른 경기들도 추천해주시면 좋을 거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유행끝남
19/08/14 03:48
수정 아이콘
지는 경기 족족 명경기 판정나는거 보니 세랄은 본좌라인 확실한듯.(...)
물리쟁이
19/08/14 07:34
수정 아이콘
변현우 선수 팬이라 직관 경기 다 가서 경기 끝나고
이것저것 물어본 것 중에 들은건데 박령우 선수랑
겜 하는게 제일 재밌더라고 하더라구요.
암드맨
19/08/14 08:1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저도 손 스투 접은지 오래되서 시청도 잘 못하는데.. 변현우 마지막 경기는 너무 재밌게 봤어요.
윌모어
19/08/14 08:59
수정 아이콘
오오오 오늘은 퇴근 후 치킨 시켜놓고 이거 몰아봐야겠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가루맨
19/08/14 09:38
수정 아이콘
아수스 로그 세랄 대 타임의 경기도 대박이었죠.

그러고 보니 세랄은 진 경기도 서킷 시즌 2 레이너와의 결승전을 제외하면 전부 풀 세트 접전이었네요.
자신을 이긴 상대도 다 그 대회의 우승자고.
작년같은 본좌는 아니지만, 여전히 1인자는 맞는 것 같습니다.
화려비나
19/08/14 10:19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감사합니다.
봤던 경기들도, 아직 못봤던 경기들도 있네요.
변현우 고별전(vs 박령우)는 비록 공식전으로 분류되진 않겠지만 참 감탄했었는데, 역시 다른 많은 분들에게도 강렬하게 남았었나 보군요.

본문 외에 몇경기 더 꼽아보자면
4월 GSL 시즌1 결승전 조성주 vs 김도우 5세트도 올해의 경기 한자리에는 끼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해외테란의 가능성을 봤던 GSL 시즌2 16강 Special vs 김준호, ASUS ROG Serral vs Time 경기를 참 인상깊게 봤었습니다.
GSL 시즌2 16강 박령우 vs 이신형, 8강 조성호 vs 이신형, 4강 조성호 vs 김도우도 훌륭한 경기였다고 생각하고, 슈퍼토너먼트 시즌1에서 최후의 테란 고병재의 토스 도장깨기 도전도 멋졌습니다.

번외로, 진짜 지든 이기든 일단 세랄이 하는 경기들은 다 재밌더라구요.
NORTHWARD
19/08/14 15:04
수정 아이콘
명경기특) 세랄 지는 경기, 세랄 불리한 경기
19/08/14 16:53
수정 아이콘
매치가 아니라 세트단위로는

백동준이 조성주상대로 1세트에서 장기전으로 이겼던

아마 시즌1경기였나 그것도 기억에 남네요. 조성주가 대놓도 눌러앉았는데 백동준이 뚫어내는거보고 역시 무사백동준 그랬는데.... 흑흑
及時雨
19/08/14 17:02
수정 아이콘
이거레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101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78322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94357 9
67523 [LOL] (구)스타 출신 (현)lck 관려자들은 전부다 침묵하고있습니다 [11] 조현984 19/12/13 984 7
67522 [LOL] 도인비는 이제 한국에서 용병으로 인정됩니다. [9] Leeka2515 19/12/13 2515 0
67521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9 "아침이 올 때까지" 은하관제166 19/12/12 166 1
67519 [LOL] LCK 현 시점 기준 로스터 총 정리(공식+발표 내용) [1] Leeka1078 19/12/12 1078 2
67518 [LOL] 자신의 LPL팀을 가지게 된 PDD [8] 신불해3402 19/12/12 3402 0
67517 [기타] [스파5]캡콤컵 2019가 이번 주말 개최됩니다. [17] 레이오네1182 19/12/12 1182 2
67516 [LOL] 케스파컵이 열린다고 합니다.(오피셜) [71] 기사조련가7455 19/12/12 7455 1
67515 [기타] [삼국지 14] 시리즈 매력 Top 10 장수 공개 [25] 손금불산입1973 19/12/12 1973 0
67514 [LOL] 클템 방송의 작년 스토브리그 적중률은? [15] Leeka3644 19/12/12 3644 3
67513 [LOL] LCK를 대표하는 관계자들에게 부탁드립니다. [36] ranulranul4507 19/12/12 4507 19
67512 [LOL] 라코는 왜 안바뀔까? [45] itzy6446 19/12/12 6446 18
67511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8 "다시 동쪽으로" 은하관제341 19/12/12 341 2
67510 [LOL] 어렵네요.. [22] Way_Admiral6659 19/12/11 6659 30
67509 [LOL] 클템, 단군, 고인규, 왜냐맨이 평가한 스토브리그 [30] Leeka7045 19/12/11 7045 4
67508 [LOL] 4 치명타 망토 진 이야기 [29] Leeka4322 19/12/11 4322 1
67507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7 "해변으로" [1] 은하관제253 19/12/11 253 1
67506 [LOL] 난 이제 어떻게 되건 난 관심없다. [109] 한글날기념12147 19/12/11 12147 102
67505 [기타] [삼국지 14] PS4 한국어판 예약 주문이 시작된 것 같네요. [20] 손금불산입1515 19/12/11 1515 1
67504 [LOL] 라이엇코리아에게 미스틱 선수의 징계를 요청합니다. [34] 아름다운돌6470 19/12/11 6470 42
67503 [LOL] 선수협회 창설, 소신발언이 어려운 이유? [88] 바람과 구름6616 19/12/11 6616 4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