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5/18 00:45:40
Name 도축하는 개장수
Subject [기타] 내침 김에 저도 고전 게임을 찾습니다.
10년을 넘게 찾아 헤멨습니다...

정식 아케이드 게임이 아니라 예전 문방구 앞에 설치되어 있던 작은 게임이었습니다.

사실 이 게임을 찾으려고 두X의 고전게임, 에X크러쉬, XX웹 등을 떠돌아 다녔지만 결국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밑에 글을 보고 갑자기 그 때 생각이 나서 적어봅니다.

어디서부터 적어야 할까...
일단 기본적으로 횡스크롤 액션인데
악마성과 느낌이 비슷합니다.

주인공 무기 주 무기가 채찍인 것까지...

아이템을 먹음에 따라 채찍이 길어지기도 하고
끝에 철퇴가 생기기도 하더군요.
인상적인 것은 '방패'가 있었습니다.

사다리를 타내려오기도 하는 등 액션이 다양하고
탐험형식을 채용하고 있더군요.

마지막보스인지는 확실치는 않지만
인상에 남는 보스가 좌우로 왔다가 갔다하는
스켈레톤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사신처럼 변하는 장면이
인상깊었습니다.
(보스의 체력바가 보였던 것 같기도 하고)

특유의 어둠침침한 다크함과 언데드틱한 몬스터들이
마계촌과 다른 방향으로 매력을 느끼게 하더라구요.

오래전에 이것도 문방구에 설치되어있는데 아무리 찾아도 이름을 모르겠더라구요.
그래픽은 예전 공작왕이란 게임과 비슷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수 많은 질문과 질문, 답변과 댓글을 통해 모아온 정보는
블랙 타이거, 아르고스의 전사 등이 있었지만 전부 아니더군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어제내린비
19/05/18 00:52
수정 아이콘
찍어봅니다.
악마성 드라큐라 시리즈중 한편..
도축하는 개장수
19/05/18 00:54
수정 아이콘
...인 줄 알았으나 제가 그 시리즈의 팬이기에 전편을 해봤지만 결국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아쉬울 뿐...
19/05/18 01:07
수정 아이콘
다크실 아닌가요
도축하는 개장수
19/05/18 01:12
수정 아이콘
그렇게 이동이 자유롭진 않았고 좀 더 그래픽이 구렸던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원시제
19/05/18 01:49
수정 아이콘
저도 블랙드래곤에 한표.
모십사
19/05/18 02:00
수정 아이콘
본문에 나온 블랙타이거가
블랙드래곤의 영문판 이름입니다.
그래서 아닌듯 하네요
도축하는 개장수
19/05/18 02:08
수정 아이콘
블랙타이거와 블랙드래곤과 같은 것이더군요.
감사합니다.
도축하는 개장수
19/05/18 02:08
수정 아이콘
아쉽게도 블랙타이거와 블랙드래곤과 같은 것이더라구요.
답변 감사합니다.
19/05/18 02:44
수정 아이콘
카다쉬 찍어봅니다
도축하는 개장수
19/05/18 09:49
수정 아이콘
아, 비슷한거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네요.
일단 풀영상보고 기억을 더듬어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르갓
19/05/18 15:04
수정 아이콘
혹시 악마성 아케이드판도 확인해보셨나요? https://youtu.be/bpJhJfe5f_4
악마성 시리즈 다 확인하셨다는 건 봤는데 악마성 시리즈 중 상대적으로 잘 안알려진 작품이고 스켈레톤 죽어서 나오는 귀신있고 주무기가 채찍 철퇴인게 비슷해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남겨봅니다.
도축하는 개장수
19/05/18 15:46
수정 아이콘
아, 제 기억보다 캐릭터가 커서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다시 한번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6505 [오버워치] 최근 '코리아'의 문제점이 많아지는거 같네요 [25] 지성파크4124 19/09/03 4124 3
66504 [LOL] 선발전 1R 2세트 퍼즈 사유가 공개되었습니다 [68] Leeka5955 19/09/03 5955 4
66503 [LOL] 더 이상 다음을 기약할 수 없는 경기의 끝을 보는 건 참 씁쓸한 일입니다 [14] 삼겹살에김치4259 19/09/03 4259 1
66502 [기타] 문득 궁금해서 찾아본 삼알못의 코에이 삼국지 탐방 [11] 랑비2041 19/09/03 2041 0
66501 [LOL] 세대교체 말이 많았지만 지나고보니 고인물 올스타즈 [36] 신불해4759 19/09/03 4759 2
66500 [LOL] 아프리카의 2019년이 끝났습니다 - 선발전 1R 후기 [125] Leeka7478 19/09/03 7478 0
66499 [기타] (랑그릿사) 올 것이 온 영전 콜라보 + 비경 소탕 추가 [62] 길갈3152 19/09/03 3152 0
66498 [기타] 와우 클래식을 하면서 암이 나았습니다. [42] Wade4830 19/09/03 4830 44
66497 [기타] 코에이 삼국지 14 정보 [53] 홍승식5608 19/09/03 5608 3
66496 [기타] (wow) 모두가 클래식처럼 [93] Ace of Base5285 19/09/03 5285 0
66495 [LOL] 최고였지만 최고가 되지 못한 선수들 [78] SuperSlam5991 19/09/03 5991 2
66494 [오버워치] OGN이 오버워치 대회를 진행합니다. [23] Leeka3288 19/09/03 3288 0
66493 [기타] 오리지널 클래식 와우가 나온 시점에서 오리지널의 추억 [20] 루데온배틀마스터2676 19/09/03 2676 0
66492 [LOL] ??? : 롤붕이들 지난 한 주 다들 좀 쉬었지? (미쳐버린 이번주 일정) [22] Ensis5246 19/09/03 5246 1
66491 [기타] [와우 클래식]일주일째 후기. [22] 세인트2421 19/09/03 2421 1
66490 [LOL] BTS G롤쇼 LCK 결승전 2세트 썰 [39] 딜이너무쎄다7513 19/09/02 7513 1
66489 [LOL] PGR분들로 격전 팀을 꾸려볼까 합니다. (오픈카톡 주소 추가) [32] 아타락시아12766 19/09/02 2766 1
66488 [LOL] 시즌 종료 빵. 1R. 킹존 vs 아프리카 [64] Leeka8085 19/09/02 8085 0
66487 [LOL] RNG 우지의 현재 상태 및 TES와의 경기 후 인터뷰 [80] 신불해11518 19/09/02 11518 6
66486 [LOL] BLG의 롤드컵 진출을 응원합니다 [7] roqur2807 19/09/02 2807 1
66485 [오버워치] 재미로 보는 팀별 정규시즌 맵 별 성적 [4] Riina1178 19/09/01 1178 3
66483 [LOL] RNG가 롤드컵에 옵니다! - 롤드컵 현황 정리 [37] Leeka6269 19/09/01 6269 1
66482 [기타] [WOW]클래식드루 레벨링에 대한 편견 [48] Tad4304 19/09/01 430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