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8/02/13 20:27:59
Name   그룬가스트! 참!
Subject   [스타2] [협동전 임무]카락스와 핵심 부품 임무의 변경안이 공개되다.
오늘 스타2 공식 포럼에 올라온 포스트를 통해
카락스와 핵심 부품 임무에 대한 변경안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난 몇 주간 한과 호너 및 피닉스 변경 사항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소개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다음 패치에서 집중적으로
다룰 마지막 사령관, 카락스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카락스는 한과 호너 및 피닉스와 비교했을 때 유닛 다양성과 위력
수준에서는 더 나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커뮤니티 여러분의 피드백을 확인한 후 카락스가 현재 직면한 문제점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유닛 비용 감소 마스터 힘 적용 이전에는 카락스의 초기 유닛 비용이 너무 높아 카락스의 레벨을 올리기 매우 어렵습니다.
- 카락스의 유닛과 업그레이드가 지나치게 비쌉니다. 이로 인해 종종 유닛 생산, 유닛 업그레이드, 태양 제련소 업그레이드를
_동시에 진행하기 어렵습니다.
- 거신은 업그레이드가 비싸고 역할이 한정되어 있어 잘 사용되지 않습니다.

위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현재 저희가 고려하는 변화는 다음과 같습니다.

유닛 비용

- 이제 카락스의 유닛 비용은 프로토스 기본 유닛 비용 대비 30% 더 높습니다(이전 50%에서 감소한 수치).
- 카락스의 전투 유닛 자원 비용 마스터 힘 보너스가 점수 당 1%에서 0.75%로 감소했습니다. 최대 비용 감소치가 30%에서
_22.5%로 감소했습니다.

가장 많이 언급된 불만 요소는 높은 유닛 비용 때문에 낮은 단계에서 카락스를 플레이하기 힘들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변경
사항을 통해 카락스의 핵심적인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이러한 단점을 완화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저희가 말씀드린 변화를
통해 카락스의 유닛 비용은 모든 마스터 레벨에서 기존보다 저렴해질 것입니다.

태양 제련소

- 태양 효율 2단계 연구 업그레이드 비용이 300/300에서 250/250으로 감소했습니다.
- 태양 효율 3단계 연구 업그레이드 비용이 400/400에서 300/300으로 감소했습니다.
- 이제 첨단 수리 시스템 연구 업그레이드 시 재구축 광선으로 회복되는 추가 대상 수가 1에서 2로 증가합니다.
- 태양 후폭풍 연구 업그레이드를 재작업하여 태양의 창이 지면에 불길을 일으키는 반경이 2에서 4로 두 배 증가했습니다.
_태양의 창 주 무기 반경은 기존과 동일합니다.
- 태양 후폭풍 지속 시간이 10초에서 20초로 증가했습니다.
- 태양 후폭풍 지속 피해량이 초당 10에서 15로 증가했습니다.

태양 제련소의 능력이 약간 비싼 감이 있기에 플레이어들로 하여금 유닛 업그레이드와 태양 제련소 업그레이드 사이에서
고민하게끔 강요하는 느낌을 주곤 했습니다. 이 변경 사항을 통해 태양 제련소가 이전보다 가치 있는 투자 선택지가 되기를
바랍니다.

거신

- 열 광선 사거리 연구 비용이 150/150에서 100/100으로 감소했습니다.
- 화염 광선 연구 비용이 200/200에서 150/150으로 감소했습니다.
- 화염 광선 지속 피해량이 5초 동안 100에서 5초 동안 150으로 증가했습니다.

거신과 거신 관련 업그레이드가 다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하며, 따라서 거신 빌드를 이전보다 저렴하고
강력하게 만들 예정입니다.

우주모함

- 우주모함의 요격기 비용이 15에서 0으로 감소했습니다.

피닉스와 동일하게 우주모함 관련 요격기 비용 변경 사항을 되돌리고자 합니다.

핵심 부품
추가로, 가장 최근 추가된 지도인 핵심 부품에 적용될 변경 사항에 대해 말씀드리려 합니다.

- 이제 화물 더미가 적대적으로 인식되며 유닛이 자동으로 대상 지정하게 됩니다.
- 이제 공중 유닛으로 부품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 부품 획득 반경이 2에서 3으로 증가했습니다.

저희는 부품 수집이 다소 지나치게 어렵고 때로는 따분하게 느껴진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이 변화를 통해 이제 부품 수집
작업이 덜 지루하게 느껴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 첫 보너스 목표 생성 시점이 7분에서 8분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첫 보너스 목표 달성이 다른 임무에 비해 더 어렵다는 의견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곧바로 임무에 실패하지 않으려면
게임 초반 내내 부품을 수집해야만 했습니다. 부품 획득 변경 사항 및 위와 같은 변화를 통하여 플레이어가 보너스 목표를
달성할 여유가 생길 것이라 보입니다.

- 이제 소리 옵션에서 음악 볼륨 옵션을 통해 혼종 우두머리 음악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초기 목표는 혼종 우두머리 음악을 통해 협동전의 첫 우두머리 전투를 강조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음악 볼륨이 너무 크고
끌 수 없다는 불만을 확인할 수 있었고, 따라서 이 문제를 다음 패치에 해결하려 합니다.

- 이제 각 혼종 정지장 보관소 근처에 건물을 지을 수 있습니다.

카락스나 스투코프와 같은 몇몇 사령관이 특정 목표를 위해 전투할 때 구조물에 의존하곤 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이제 플레이어가 정지장 보관소 바깥쪽에 직접 건물을 지을 수 있게끔 할 예정입니다.

- "발리우스 부품 수집" 목표의 이름이 "혼종 출현을 늦추기 위해 발리우스 부품 수집"으로 바뀌었습니다.

부품 수집과 추가 시간을 얻는 것 사이의 상관관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따라서 위 변경 사항을 통해
상호 작용을 더욱 명확히 전달하고자 합니다.

- 장군 데이비스의 해설이 덜 나오도록 재작업했습니다.

마지막 협동전 업데이트 이후로 장군 데이비스가 플레이어의 진행 상황을 너무 자주 알려준다는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따라서
임무 실패 4분 전, 2분 전 경고 메시지는 유지하되 6분 전 및 1분 전 경고 메시지를 제거할 예정입니다. 또한, 이제
각 메시지는 우두머리 주기마다 한 번씩만 재생됩니다.

나아가며
지난 몇 주간 한과 호너, 피닉스, 카락스, 핵심 부품에 대해 현재 고려하고 있는 몇 가지 변경 사항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닙니다! 다음 주에는 위 세 사령관 외에 협동전에 적용될 소규모 추가 변경 사항에 대해 다룰 예정이며,
특정 사령관들의 플레이 방식에 큰 영향을 줄 전반적인 밸런스 변경 사항과 버그 수정 사항 또한 포함될 것입니다.

Kevin Dong
협동전 사령관 디자이너

============================================
카락스의 유닛 플레이에 조금은 부담을 덜어주는 패치가 적용됨과 동시에 태양 제련소에서 업그레이드하는 업그레이드들의 상향이 발표되었고
조금 짜증나는 임무라고 평가를 받았던 핵심 부품의 세세한 조정안이 발표되었습니다.

이상 [그룬가스트! 참!]이었습니다!



보통e스포츠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0:30
핵심 부품 정말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보너스 목표도 터무니없고 ㅠㅠ 처음 나올때나 와아아했지.. 이제는 고르지도 않습니다.
Lord Be Goj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01
만렙때는 좋지만 저렙때 지루한 플레이 강요면 노가다마냥 느껴질수 있죠 좋은 패치입니다.그런데 레이너,노바,한부부에 이은 테란의 4번째 사령관은 누가 될까요
cluefak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13
핵심 부품 첨 걸리고나서 친구랑
'야 뭐 이렇게 빡세고 바쁘고 귀찮냐'하고 입을 모았죠.
보너스까지 하려면 타 임무에 비해 너무 빡세고 바쁘고 자동수집도 안되서 일일이 수동클릭도 얼마나 귀찮았는지.
일단 개선되었으니 다행이지만 임무 자체도 좀 재미가 개인적으론 덜하더군요.
그룬가스트! 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38
정확히는 5번째입니다만? 스완을 빼먹으시다니!
찰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1:47
핵심 부품 일일히 자재 공격하고 모으고 으으 극혐이었는디...
Lord Be Goj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3 22:10
사령관 (司令官) [사령관] 발음 듣기

[명사] <군사> 육군의 야전군, 해군의 함대, 공군의 작전 사령부 및 기지를 지휘ㆍ통솔하는 최고 지휘관.

노예 (奴隸) [노예] 발음 듣기

[명사]
1. 남의 소유물로 되어 부림을 당하는 사람.
2.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권리나 자유를 빼앗겨 자기 의사나 행동을 주장하지 못하고 남에게 사역하는...
3. 인격의 존엄성마저 저버리면서까지 어떤 목적에 얽매인 사람.
정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0:10
크크크크 하지만 방산비리로 한몫 단단히 잡으셨을 듯
하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0:13
핵심부품 저래도 재미없을거같은데
문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4:04
와 ㅠㅠㅠ 카락스 장인으로서 넘나 기쁩니다 ㅠㅠㅠ 전진 광자포, 전진 케이다린수정밖에 할 게 없었는데 - 업그레이드랑 유닛 생산 기다리다가 속터져서 - 최소한 좀 조합이라는걸 시도해 볼 수는 있을 것 같아요. 후반가면 물론 자원이 남는다지만 그때부터 병력을 뽑자면 제 병력 모이면 이미 동맹분께서 다 쓸어버린 후라서 우주모함 한부대도 채 모이기 전에 게임이 끝납니다 크크크크 근데 일단 좀 돌려봐야 알 것 같긴 해요.
egerny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4:35
자날에 나왔던 스완이 사령관으로 나온다는 소문이 몇년째 도는데, 아직 확실한 소식은 없네요.
sabr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5:12
지금도 최적화 잘 하면 파수병+동력기+불멸자 조합에 아둔의 창으로 보조해가면서 충분히 병력 굴릴 수 있지 않나요? 임무가 빨리 끝나는 공허 분쇄나 코랄의 균열, 혹은 지상군 운영이 반 강제되는 핵심 부품에서는 자주 써먹는데...
문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05:22
물론 최적화 잘 하면야 그렇지요. 그런데 파수병 동력기 불멸자를 할 바에야 아르타니스를 하지...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공허 분쇄나 코랄의 균열은 전진 포탑만 가지고도 해결이 가능하고(+수리업된 우주모함 소수) 핵심 부품에서는 어쩔수없이 불멸자 굴리기는 하지만요.
연어무한리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4 11:50
저랑 제 친구들도 전체적으로 의견이 비슷했습니다.
'야 이거 근데 카락스랑 아바투르 조합이면 첫번째 보너스 깰 수는 있냐??' 느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2949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48687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55795 8
63996 [배그] 배그 프로리그 흥행을 위한 몇가지 생각 [2] 아놀드의아몬드214 18/08/19 214 1
63995 [하스스톤] 확장팩기념 PGR21 하스스톤 대회를 개최합니다. [5] 진성510 18/08/19 510 4
63994 [LOL] LCK 11연패 오리아나를 증명해낸 그리핀 - 플레이오프 후기 [70] Leeka4080 18/08/18 4080 0
63993 [기타] [크킹2] 1066~1453 플레이 후기 4 [3] 라라 안티포바271 18/08/18 271 1
63992 [LOL] 페이커가 울때 같이 울었던 멕시코인 [4] 아마그피3455 18/08/18 3455 9
63991 [LOL] 탑을 공략한 피넛과, 그걸 흘려낸 기인 [15] Leeka3589 18/08/18 3589 1
63989 [기타] 신작 스팀 게임 리뷰 : Death's Gambit (2D 다크소울?) [8] 은하관제2148 18/08/18 2148 4
63988 [오버워치] 월드컵) 24강 핀란드 vs 대한민국 [18] Jon Snow2966 18/08/17 2966 2
63987 [LOL] 감성 플레이오프 예상 [71] 무민지애3684 18/08/17 3684 0
63986 [기타] [CK2] 아시리아 13 - 안서도호와의 전쟁 [11] 겨울삼각형739 18/08/17 739 9
63985 [LOL] 운수 좋은 날 [16] 헨텔모노가타리3984 18/08/17 3984 4
63984 [기타] 10년전에 이스포츠 대회를 진행했던 잡설 #1 [7] Leeka2593 18/08/17 2593 0
63983 [LOL] 아시안게임 프리뷰. 현 시점의 한중 상황요약 [24] 크로니쿠5733 18/08/16 5733 0
63982 [LOL] 감성 준플레이오프후기 [74] 무민지애4873 18/08/16 4873 3
63981 [기타] [WOW] 와우얘기가 나와서 써보는 애드온썰 [88] Luv.SH3023 18/08/16 3023 20
63980 [LOL] 중립 커뮤니티의 선 [96] Archer5509 18/08/16 5509 15
63979 [기타] [WOW] 격전의 아제로스 만렙 달성 소감 [47] Maiev Shadowsong2795 18/08/16 2795 0
63978 [배그] OSM 서울컵 소식과 새로운 점수 시스템 시험, 그리고 아이디어 [4] BlazePsyki896 18/08/16 896 2
63977 [하스스톤] 이번달 전설런은 많이 힘들었습니다(확팩 덱 소개) [44] 루윈2529 18/08/15 2529 6
63976 [LOL] KT 형님들에게 은혜갚은 아프리카 - 준플옵 후기 [254] Leeka10833 18/08/15 10833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