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5/14 11:22:46
Name The xian
File #1 blizzard_facebook.jpg (127.1 KB), Download : 5
Subject 과열 양상이 있다고는 하나 솔직히 말해 상상 이상입니다.


뭐겠습니까. 디아블로 3 이야기입니다. (이미지 출처: 관련기사)

이미지에서 보듯, 페이스북을 통해 블리자드는 현장에서 구매 가능한 인원이 초과되어 대기열의 제한이 시작되었다고 알리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아무리 블리자드 게임이라고 해도, 대한민국에서 패키지 게임이 다시금 오프라인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제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네요.

15년, 아니, 그보다 더 오래 된 예전 추억이 다시 떠오릅니다. 제가 게임을 시작한 것은 대학생 이후였고, 그 때에는 한때나마 게임 전문지도 많이 나오고 패키지 게임도 많이 나왔던 시기였습니다. 블리자드는 디아블로와 스타크래프트로 대한민국을 쓸어버리던 때였고, 그 와중에 창세기전을 주축으로 한 소프트맥스 팬덤과 어스토니시아 스토리, 악튜러스를 중심으로 한 손노리 팬덤이 국내 라이벌 대결을 벌이기도 했지요. 유명 게임의 패키지가 판매되는 날은 용산이건 어디건 매장마다 북새통을 이루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패키지가 없다고 헛걸음을 하는 일도 다반사였습니다.

그러나 불법복제가 발목을 잡고, 번들파동으로 인해 게임사들과 게임 전문지들이 사이좋게 공멸하고, 마그나카르타와 천랑열전이 비수를 꽂으며 대한민국의 패키지 게임 시장은 사실상 사망선고를 받았습니다. 문명5와 같은 몇몇 게임들이 의미 있는 판매고를 올리거나 온라인에서 유행을 일으켰지만, 그 게임들이 예전 패키지 게임만큼의 힘을 발휘했다고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그런 광경들과 함께, 블리자드 코리아가 작년에 스타2 패키지 판매와 관련해 결과적으로 멍청한 선택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추억은 다시 현실이 되지 않을 거라 생각했지만, 제 예상은 빗나갔습니다.


물론 디아블로 3이 이런 열풍을 불러일으킨다 해도, 패키지 게임 시장 자체가 다시 살아난 것은 아닙니다. 대한민국은 온라인 게임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나라고, 이건 어디까지나 디아블로 3에 대한 열기지 패키지 게임 시장 자체에 대한 열기는 아니니까요. 그렇기에 어쩌면 '다음'은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만에 하나 다음이 없다 한들 오랜만에 느끼는 이 기분은 매우 좋습니다.


왕십리에 가느냐. 마느냐의 선택에서 개인 사정 때문에 현실에 남는 것을 선택한 것은 후회하지 않지만, 왕십리에서 어제부터 기다리던 사람들을 보며, 더 나이 들기 전에 저런 미친 짓(?)을 해보고 싶다는 결심은 더욱 확고해졌습니다.


- The xian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5/14 11:26
수정 아이콘
이런 현상을 보니까 스2 한정판, 패키지 발매를 안했던게 정말 악수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김연우
12/05/14 11:27
수정 아이콘
디아블로가 얼마나 재밌길레 그러지...
파라디소
12/05/14 11:28
수정 아이콘
약간 엇나간 이야기지만, 디아나 스타는 패키지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 저렇게 많이 팔 수 있었던 거구요.
너는나의빛^^
12/05/14 11:29
수정 아이콘
이런거 보면 창세기전4나 2리메이크 나와도 잘 팔릴거 같은데.. Mmorpg말구요..
아쉽네요.
호갱님
12/05/14 11:30
수정 아이콘
하드코어 달리실분...모십니다..( _ _ )
파라디소
12/05/14 11:30
수정 아이콘
창세기전같은건 힘들 것 같습니다.
디아가 저렇게 팔리는 이유는 다른 것보다, 인터넷을 통해 게임에 접속해서 계정인증을 받아야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이죠. = 불법복제 불가능.

하지만 창세기전같은건 어떻게든 뚫리게 마련이니까요.
블루드래곤
12/05/14 11:33
수정 아이콘
내일은 좀 그렇고 내일모레 연차낼까 고민중입니다
12/05/14 11:33
수정 아이콘
제 친구는 연차냈습니다 크크크크
一切唯心造
12/05/14 11:33
수정 아이콘
진짜 이렇게 많이 몰릴줄은 몰랐습니다. -_-;
설마 2천명이 넘게 몰리겠냐 싶어서 블코도 4천장을 준비하고 온 사람들 다 살 수 있게 하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집에 돌려보내는 실정이죠. 그래도 사람들은 혹시 몰라서 기다리고 있는 중이고요.
한정판 1만장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지금 기세면 다 팔릴 것 같습니다.
Cazellnu
12/05/14 11:34
수정 아이콘
과열경향이 없잖아 있죠
요즘같은 시대에는 실시간 매체들이 너무 범람해 있어서
처음 기다리던 사람들과, 텐트가 인터넷에 퍼지기 시작하면서지요.

얼마전 문명5가 실제 플레이하는 사람들보다 회자 된 건수가 많았듯이요
12/05/14 11:37
수정 아이콘
지금 상황이 할겜없음 + 예전 기억과 기대심 증폭으로 필요이상으로 과열된거 같습니다.
기대에 부흥한다면 좋겠지만 아무리 긍적적으로 보려고 해도 장르와 시점, 마우스 조작의 한계에서 오는 지겨움이라는 벽에 막혀서
롱런은 하기 힘들것 같네요 길게봐서 3달 정도 반짝할거라고 부정적으로 보는 입장이지만 저도 이미 결제-_-
원래는 결제 안하려고 했는데 지금 분위기가 게이머라면 결제해야되는 분위기라서 크크..
한달정도 바짝 즐기고 북미 길드워2로 갈아탈 예정입니다.
블루드래곤
12/05/14 11:37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누가 디아3 클랜좀 만들어주세요 `~~~ 공식 PGR클랜으로 크
12/05/14 11:37
수정 아이콘
그저께 제가 근무하는 피시방에 디아3 포스터등이 도착하였는데 잠시 화장실간사이 포스터가 사라져버렸죠 진짜 헬게이트오픈이 임박했음을 느낍니다 [m]
12/05/14 11:38
수정 아이콘
창세기전4도 패키지가 아니라 걍 온라인 게임으로 개발중이죠
The xian
12/05/14 11:40
수정 아이콘
뭐 패키지게임이고 하니 온라인게임보다 콘텐츠는 적겠지요. 패키지만 사면 평생 무료니 대한민국에서는 그정도만 바짝 팔아도 충분할 겁니다.
블루드래곤
12/05/14 11:45
수정 아이콘
누가 디아3 불판좀 지금 올려주세요~~~~~~~~~~~~~~~~~~~~
전야제 및 행사대기, 디아3 얘기등으로 심심치않게 놀수 있을듯
12/05/14 11:46
수정 아이콘
저는 사실 디아2 때도 처음 두어달? 정도만 빠싹하고.. 곧 질려서 이후론 그다지 열심히 하진 않았습니다. (아템 드랍 운도 없어서;;)
아시다시피 컨텐츠 자체가 좀 단순하고 해서..

근데 정액을 지불하는 온라인 게임이 아닌탓에, 컴퓨터에 설치만 되어 있다면 심심할때 마다 한번씩 접속해서
훨윈드를 돌았던 기억은 나네요. 그러다가 뜬금없이 뭐 좋은거 하나 뜨면 한 일주일 빠싹 불타오르고.. 그러다 다시 질려서 좀 안하다가
손이 심심하면 다시 접속해서 훨윈드를 돌고.. 이정도 수준에서 하시는 분들이 많을듯요
바람모리
12/05/14 11:47
수정 아이콘
악마의 재림을 의미하는듯..
밖에는 비가 추작추작 내리고있네요.
소나기나 폭풍우보다 훨씬 어울리는 비가..
호갱님
12/05/14 12:09
수정 아이콘
GameQ 디아블로 길드분들 혹시 있습니까?
12/05/14 12:31
수정 아이콘
사실 요즘 한국에서 9만9천원짜리 패키지가 하루에 4천장이나 나갈 거라고 누가 예상이나 했을까 싶네요
Mephisto
12/05/14 12:34
수정 아이콘
자기 캐릭터에 날개가 달리는데 광분 안할 거라고 생각한 블자가 더욱 잘못한겁니다 .... ㅠ.ㅠ
12/05/14 12:44
수정 아이콘
사실상 이건 블코도 예상을 못한 수준 같네요.

마냑 인원 안돌려보냈으면 오늘 6000천명 이상 왔을거라 예상합니다.
12/05/14 13:06
수정 아이콘
한정판 굳이 필요없는데 화제에 덩달아 휩쓸려 이건 안사면 안되겠는걸 하는 군중 심리도 좀 있는듯
12/05/14 13:09
수정 아이콘
그만큼 스타2와 다르게 마케팅 정책이 정말 성공적이라고 생각해요.
12/05/14 13:34
수정 아이콘
지방민이라 크게 긴장은 안하고 있는데
저희 동네 마트에서 디아3 관련 문의전화가 100통이 넘게 왔다는 말에
조금 긴장하고 있습니다;; 한정판은 12장인데!!
12/05/14 13:37
수정 아이콘
현장 소식 좀 보려고 했는데 디아인벤 서버가 뻗었나보네요-O-
고르곤
12/05/14 13:40
수정 아이콘
한정원씨 보고 계십니까 크크
12/05/14 13:56
수정 아이콘
한국에서도 엄청난 열기가 온라인상에서 느껴지고 게임 좀 한다하면 너도나도 했던 그 스카이림이
사실상 한국에서 판매가 2만장도 안된다는 기사를 보고 정말 씁쓸함을 금할수가 없었죠. 문명5 판매량은 더 참담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즉 거진 대부분 이용자는 불법 이용자였다는 소리인데.. 이게 한국 패키지 시장의 현실이죠.

근데 한국에서 심심하면 망했다 소리 듣는 스타2만해도 판매량이 몇십만장은 되는 걸로 알고..
이번 디아3는 실제 뚜껑을 열어보면 실판매량이 집계가 되겠지만, 일단 일반도 아니고 10만원짜리 한정판이 이렇게 매진가능성이 높은 사례를 보면
확실히 블리자드가 한국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느낄수 있다고 할까요. 더군다나 디아는 콘솔없는 순수 pc 게임인데다..
디아3가 한국에서 아무리 못판다고 해도 이미 다른 패키지 게임이랑은 넘사벽이 될거 같고 말이죠. 블리자드만의 현상이라고 해도
한국에서 패키지 좀 많이 팔리면 좋겠네요. 아울러 이정도는 되어야 한글화 해달라는 소리가 가능한데.. 다른 게임도 좀 잘됬으면 합니다.

그리고 블리자드가 한국을 나름 중시해주는 이유도 알듯 하구요.
절대판매량으로 볼때야, 일본이나 중국 발톱 때만한 시장(과장법입니다)일지도 모르나 이스포츠 활성화, 콘솔보다 pc게임이 활성화된 한국 특유의 문화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다른 게임과는 확실히 다르게 취급하는 듯한 블리자드 선호문화 자체를 블리자드가 없애고 싶진 않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들도 한국에서 다른 게임판매실정이 어떻다는건 더 잘알테니..

뭐 한국에서 게임 불법문화가 활성화된 건 비단 웹하드 하나때문은 아니라 생각은 합니다. 게임을 까는 정부는 둘째치고
아직 청소년기에 게임했다가는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소리듣기 쉽상이죠. 하물며 게임 사달라, 혹은 게임 산다는 소리가 떳떳하지 못한 가정이 좀 많지요. 그런 문화가 한몫하지않나 생각합니다. 지재권에 대해서 한국이 상대적으로 가볍게보는 문화도 포함되겠지만.
12/05/14 14:03
수정 아이콘
문명5는 2만장보다 더 팔았습니다....

애초에 한글화 된 이유가.. 어라?.. 생각보다 많이 팔리네.. 로 시작되서 한글화 - 패키지 - 세종대왕 - 고티.. 순으로 다 한국판이 나온거거든요.
12/05/14 14:04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면 한국에서 패키지 판매 안하겠다는 건 정말 실정이 확실했어요.
게다가 뒤늦게 패키지 판매함으로 오히려 디지털 구매자 박탈감도 줬고.
12/05/14 14:05
수정 아이콘
그냥 보면서 느끼는건데

스타2때도 지금처럼 패키지+한정판 마케팅 했음.. 저렇게 시작 분위기 주도하고 열풍을 이어갔을텐데..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 뒤에 유저가 남느냐는 사실 다른 문제지만..)

스타2는 시작할때부터 열풍이 의외로 별로 안불었다는게 의외였어서..
(라그2만 봐도.. 게임이 어떻든... 전작의 명성이 있으면 시작할땐 열풍이 불수밖에 없는데.......)
12/05/14 14:20
수정 아이콘
스타2는 시작부터 가격정책부터가 위화감이 들었었죠
69000원이란 가격이 스타1을 즐겼던 유저들에겐 굉장히 비싼 가격으로 느껴졌고
패키지발매라던가 한정판판매정책마저도 좀 어이없었죠...디지털 구매자에게 패키지보내주는것도 나중에 결정됐으니...
여러모로 스타2가 했던 잘못된 부분들을 보완해서 디아3판매에 힘을 싣는 느낌이네요
12/05/14 14:23
수정 아이콘
이번 디아블로 3는 스타 2와 다르게 이슈를 만들었네요.
(스타 2때도 유명 프로게이머 초청전, 사인회, 소장판 판매로 시작했으면 좋았을 것 같은데 말이죠)
이제 블리자드 패키지 제품이 확장팩만 남아서 이런 행사를 차후에도 볼수 있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번 마케팅 기획은 성공적이라고 봅니다.
12/05/14 14:35
수정 아이콘
저는 군심에서 뭘 할거 같습니다. 물론 한정판 이런건 모르겠지만,
기존 구매자가 좀 안좋을순 있겠지만 자날+군심 합본을 상당히 싸게파는걸 한정수량으로 한다던가.
한가지 확실한건 블리자드 게임에 한해서만큼은 한국 패키지 시장이 죽지 않았다는걸 이번에 블리자드가 확인할거 같군요.
해서 군심을 통해 한국에 다시한번 열풍을 끌어오길 원하는 블리자드로서 그냥 평범한 발매는 안할거 같아요.
한정원씨 짜른건 정말 신의 한수.. 라기엔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였나. 여튼 또 같은 실수는 안하겠죠.
12/05/14 14:40
수정 아이콘
정말이지 비행기에 스2 랩 바르고 광화문 건물에 스2 대형 광고판 내걸고 보도자료 일일이 배포하면서 수십억 쓴 걸 생각하면 삽도 그런 삽이... 이번 디아3는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훨씬 뛰어난 광고효과와 수익률을 보여주고 있네요.
12/05/14 15:11
수정 아이콘
디아블로 한정판은 진짜 기획 잘한겁니다.
디아 한정판 주로 구매할 소비층은 어디일까요?
패키지에 10만원 지출하는게 부담스러운 20대 초중반이 주 소비층이 아니죠.
그동안 온라인게임에 질리고 할만한 게임을 찾지 못했던
예전 한참 디아2에 빠져서 헤맨 추억을 간직한 30대들이 주 소비층이죠.
실질적 구매능력을 가진 30대들에게 디아3 한정판은 비싼것도 아니죠.
그 소비층은 예전 자신의 청춘을 불태우게 했던 디아3가 그냥 반가운거죠.
케리건
12/05/14 15:25
수정 아이콘
어느누가 20대 초중반에게 부담스럽다고 했습니까! 전 살고 말겁니다 흑흑..(안녕 학점)
12/05/14 15:34
수정 아이콘
악마에게 넘어가시면 안 됩니다.
공부하셔야죠.
악마에게 넘어가시면 저처럼 20대 중반에 공백이 생기십니다.
사티레브
12/05/14 15:41
수정 아이콘
http://m.dcinside.com/view.php?id=diablo3&no=56176&page=1&bbs=

짤릴각오하고 빼돌리게만드는 악마의 위엄
포프의대모험
12/05/14 15:52
수정 아이콘
일본은 블자게임 거들떠도 안보죠 ㅡㅡ;
한국이 스1 폭발시키면서 e스포츠 문화를 이끌었고.. 중국은 워3부터 블자에 힘을 실어줬으니까요
솔직히 블자의 한국지분이 20%는 될거라고 봅니다. e스포츠 종주국!
래몽래인
12/05/14 15:55
수정 아이콘
휴 그냥 깔끔하게 한정판 포기합니다.
12/05/14 16:17
수정 아이콘
아니 직원 빼돌리는거 상상도 못한다더니 마트마다 사정이 다르군요. 이거 참...
래몽래인
12/05/14 16:18
수정 아이콘
이게 현실이죠.... 미치겠네요. 낼 새벽부터 가서 줄 써볼려고 했는데 11번가 로또나 노려봐야겠습니다.
피로링
12/05/14 16:59
수정 아이콘
솔직히 한정원도 한정원이었지만 블코 자체가 문젭니다. 한정원 짤린다음에 블코가 뭐 했나요.
pc방 시장 살리라니까 초상화 몇개 던져주고 끝....(...)
블코는 진짜 유통이랑 pc방 쪽은 손 땠으면 좋겠습니다. 그냥 운영이나...
근데 운영도 잘 못하네 _-;;
12/05/14 17:22
수정 아이콘
디아2때 정말 미친듯이 했는데
디아3는 베타때 하고 정말 많이 실망했었습니다.
과거 디아2를 처음 시작해보고 느꼈던 그런 충격은 안오더라고요
예전과 다르게 너무 많은 게임이 나와있어서 그런지...

근데 왠지 결재는 하고 플레이도 해볼 것 같습니다. 크크
12/05/14 18:33
수정 아이콘
문명 5는 굉장히 잘 팔린 편으로 알고 있습니다.
12/05/14 18:58
수정 아이콘
디아2 스타2는 절대 판매량도 중국이나 일본보다 더 높은걸로 알고있습니다.
전세계로 따졌을때 블리자드의 최고시장이 한국이죠
구경만1년
12/05/14 22:56
수정 아이콘
음냐.. 부산영도 홈플러스.. 지방이라고 맘놓고 있다가 저녁에 장보러 잠시 홈플러스 들렀더니.. 벌써부터 줄서 있더군요
멘붕이 왔습니다 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290 tving 2012 스타리그 16강 6회차 [303] SKY924314 12/05/30 4314 1
47289 배틀로얄 Mig Frost vs 나진 엠파이어 로 변경 + 미리보는 Summer 이야기 [30] aSlLeR3917 12/05/30 3917 0
47288 2012 HOT6 GSTL Season 2 - 1R A조 승자전, SlayerS_EG vs ZeNEX [118] kimbilly3045 12/05/30 3045 1
47287 [LOL] Spring 시즌 하이라이트 영상입니다. [17] Cherry Blossom3936 12/05/30 3936 11
47286 [디아3] 수도,법사 만렙찍고도 게임을하지않는이유.. [159] 돈성빠돌V511311 12/05/29 11311 0
47285 [LOL] 원거리 딜러의 템트리에 대해... 피바라기vs무한의대검 [55] 작업의정석6526 12/05/29 6526 2
47283 [LOL] 로코도코의 "제닉스스톰" 행이 무산된거 같습니다. [57] 마빠이7871 12/05/29 7871 0
47282 tving 2012 스타리그 16강 5회차(2) [69] SKY923033 12/05/29 3033 0
47281 tving 2012 스타리그 16강 5회차 [218] SKY923762 12/05/29 3762 0
47280 2012 HOT6 GSTL Season 2 - 1R A조 2경기, ZeNEX vs Teamliquid [115] kimbilly3011 12/05/29 3011 1
47279 [디아3] 그럼, 발상을 바꾸면? [11] 억울하면,테란해!4698 12/05/29 4698 0
47276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2주차, SKT vs 웅진 #1 [316] kimbilly4521 12/05/29 4521 2
47275 [디아3] 아직 구입하지 않은 분들을 위한 디아블로3 감평 [39] 알킬칼켈콜5448 12/05/29 5448 0
47274 [디아3]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한 흥미 있는 기사들이 실렸군요. [41] The xian4968 12/05/29 4968 0
47273 [디아3] 부두 -> 악사로 전직한 소감 [30] darkmusic5547 12/05/29 5547 0
47272 [디아3] 디2 유저로써의 디3 경험기 [5] 그리메3134 12/05/29 3134 0
47271 [LOL] The 2nd NVIDIA Game Tournament 대회 일정 Fix_me2943 12/05/29 2943 0
47270 [디아3] 어느 초보자의 하루~ [31] 이마로3841 12/05/29 3841 0
47269 프로리그를 응원하며... 조금 더 개선되기를 바라는 희망사항 [31] 캐리어가모함한다3992 12/05/29 3992 0
47268 [스타2]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 경기결과 및 GSL 코드A 예선 결과 [12] 지노3249 12/05/28 3249 0
47267 스타크래프트2가 나름대로 자리를 잘 잡아가는 것 같아서 흐뭇하네요. [20] RPG Launcher4594 12/05/28 4594 0
47266 [디아3] 패치후 악사의 문제점 [201] 마초마초맨6624 12/05/28 6624 0
47265 2012 HOT6 GSTL Season 2 - 1R A조 1경기, SlayerS_EG vs NS호서 [228] kimbilly3344 12/05/28 334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