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6/09/25 01:59:51
Name 항즐이
Subject 샌드랏 일기 1. 시작, 그리고 ....

이 일기는 사실 MIdian 때문에 쓰는 거나 다름없습니다.
Thx, Midian :)


1. Beginning
첨엔 이게 뭔지도 잘 몰랐고..
Brett Dixon이라는 담당자와 MSN하면서 조금씩 알게됐습니다.
출전하기로 결정을 하긴 했는데.. 막막해서,
간만에 세계 여러나라 선수들 (많이도 바뀌어있더군요) 리플레이를 구해다가 보면서 슬슬 시동을 걸었습니다.

한국에서 FF와 YG가 출전한다는 소식을 들었고,
연락을 취해 함께 하고 싶었지만 FF담당자 포카리님(기자님)은 잘 연락이 안되었고..
YG의 담당자 kkong(혹은 피지알 후로리그의 헬리제)은 오히려 절 먼저 찾아와서 의기투합. 모종의 뒷거래... 는 아니고 함께 선수들 분석도 하고 드래프트 준비를 하게 됐습니다.

한국애들을 뽑아야 한다느니.. 누구는 고평가 누구는 저평가.. 누구는 어떤 스타일이고..
그래봤자 맵이 저그맵이니.. 꽤 솔직한(?) 이야기들을 남발하면서 슬슬 재미가 붙게 되었죠.



2. Draft

드래프트 당일.
아무래도 전 오래 쉬었던 터라, kkong의 도움을 많이 받긴 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좀 갑작스럽게 대회가 진행이 돼서 드래프트날, 엑셀을 띄워놓고 적어가면서 허겁지겁 영어를 쫓아가는게 버거울 정도였죠.

8개팀, pgr은 5번시드, YG는 7번시드. FF는 8번시드.

완전 망한 거죠. ... YG와 함께 좋은 선수를 미리 뽑자는 계획은 그냥 물건너 가고,
번번히 노렸던 선수들 (코시로, 템페스트가 대표적... 하지만 코시로는..)은 앞에서 가져가 버렸습니다.

그래도!!
1번 시드가 되어도 뽑으려고 했던 Nal_keke님이 남아 있을 줄이야!!
(제 컴퓨터가 요즘 미쳐서 msn으로 해 두었던 인터뷰 몇 개가 날라갔습니다. 그 중에 케케님것도 있습니다. 송구스럽네요)

신나게 케케님을 뽑고, 폴라리스님을 뽑고.. 시즈 우브님을 뽑고..
나중에 소개 하게 될 우리의 귀염둥이 Midian을 뽑게 되었습니다.

이후에는 아는 선수가 별로 없어 다른 분들의 도움을 받아가며 겨우 드래프트를 마쳤구요. 물론 Kaaz 등은 알고는 있었지만 자세히는 몰랐습니다.

각종 해외 커뮤니티에서 PGR이 젤 잘뽑았다!! 는 소리를 들으며 너무 행복했고, 우리 선수들을 보며 저절로 배가 불렀습니다. ^^
kkong과 저는 가만히 팀들을 분석하며, 솔직히 저그가 다소 유리한 (프로게이머들 전적 기준으로) 맵들에서 토스 위주로 뽑은.. 게다가 여성 게이머 Active님을 뽑은 FF가 한국팀들 중에서는 제일 약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고 (죄송하긴 했지만, 결국 포카리님께도 솔직히 말씀드렸습니다. 하하.) TL과 Reps가 다소 위협적인 상대가 아닌가 하고 판단했습니다.

그리고는.. 결정적으로 YG와 PGR이 다른 디비전이 되기를 간절히 바랬습니다.


3. Meet the Players

블리자드는 메일 주소와 MSN 주소 등을 제공해 주었지만,
WCG예선 시즌이기도 한 요즘, 그리고 시차가 다른 둥근 지구 이곳 저것에 살고 있는 게이머들을 만난다는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제가 가장 먼저 만난 선수는 바로 Midian이었습니다. 이후 Kaaz, Fayth, Idra등을 만났고, 폴라리스님과 케케님은 겨우 경기 이틀 전 정도에 연락이 닿았습니다. 시즈 우브님은 당일날 연락이 되었구요.

선수들을 만나고 해야 할 일은? 당연히 그들의 실력을 점검하는 것이죠.
다른 커뮤니티는 어떻게 했는지 모르지만, YG와 PGR은 정말 선수들에게 애정을 쏟았습니다. 시간을 쪼개서 선수들을 부르고, 최대한 연습상대를 구해서 (이 과정에서 kkong의 한없는 도움을 받았죠. 밥 사기로 했습니다. 하핫) 연습을 시켜 주었습니다.

어지간한 외국 유저들은 일단 한국 유저에겐 안돼! 라는 마인드를 깔고 드래프트를 했던 터라, 미디안의 플레이를 본 순간 약간 충격을 먹었습니다. 말 그대로..

"개념 탑재" 였기 때문이죠.

이 개념 탑재라는 말이 참 모호합니다만.. 빠르지 않은 APM, 때로 흘리기까지 하는 컨트롤 이지만,

이주영식 드론째기 이후 장기전으로 가져가는 운영의 요소들을 잘 갖추고, 지리, 시점, 상성, 업글 등의 포인트를 잊지 않고 챙겨먹는 게임 내용은

그야 말로 개념탑재라고 할 만 했습니다.

사실, YG에서도 Midian을 노렸습니다만, Midian과 다른 선수를 저울질 하다가 Midian을 PGR에 양보한 꼴이 되어 kkong은 상당히 배아파 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YG는 좋은 팀이죠)

상대했던 Fayth역시 초반의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잘 운영해서 좋은 경기를 펼쳤고, 나중에 본 Kaaz역시 수준급의 실력이어서 굉장히 만족했습니다.

무엇보다 저를 만족시킨것은.. 그들의 태도였습니다.

2001년, 2002년, 2003년 즈음에 외국 게이머들과 채팅을 자주 했었던 저로서는 그들의 "내가 짱이야"식의 대화에 상당히 곤혹스러웠습니다. (물론 이건 한국 게이머들도 마찬가지입니다만.. 차이라면 한국 게이머들은 자신의 위치를 어느정도는 알고 있다는 것이죠)

그래서, 선수들이 자신의 한계도 모르고 "내가 짱이야"만 떠들어대면 어떻게 실력을 알아보나.. 하고 지레 겁을 먹었었습니다. 게다가, 몇몇 소문들은 어떤 게이머는 숫제 주장을 무시한다더라.. 였으니 이거 걱정이 태산이었죠.

그러나, Midian은 한글 채팅까지 해 가며 제가 궁금한 것은 무엇이나 대답해 주었고, 인터뷰에도 성실히 응해 주었습니다. 다른 게이머들을 만나는 것도 도와주었고, 새로운 사실이 생길 때 마다 MSN으로 바로 바로 연락해 주는 고마운 친구가 되어 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Kaaz나 Idra같은 게이머들도 자신들이 아는 외국 게이머의 정보를 우리에게 알려주어 라인업 구성은 물론 전략에도 도움을 주었습니다.

또한, 연습하겠냐는 말에 언제나 기꺼이 응해주었고, 경기가 끝날 때 마다 잘못한 점을 솔직하게 인정하며 자신의 실력에 겸손함을 보였습니다. (겸손.. 이거 정말 외국 고수들에게 잘 통용되지 않는 말이기도 합니다.)

물론, 선수들의 성격 덕분이지 제 덕은 아닙니다;; 그저 고마울 뿐이었죠.

그렇게, 자신감을 키워가며 첫 주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06/09/25 02:35
수정 아이콘
미디안... 저도 이번 대회 밸류나오고나서 상당히 언더레이트된 선수라고 생각한 선수입니다.(미디안 리플레이 본것은 몇개안되지만요...) 미디안은 tl에서도 활동하는거 본적있었는데, 요즘 항즐이님이 전해주시는 글도 읽고 아프리카에서 중계 보고나서 점점 미디안에게 급호감상승이네요. 이제 1승 챙겼으니.. 앞으로 쭉 승리해서 연승으로 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gogo midian~!!
NeVeRDiEDrOnE
06/09/25 05:35
수정 아이콘
첫승 축하드리고요^^

Midian Mondragon Sen 이렇게 세명 외국 3대 저그로 꼽히고 있는데 모르시다니 흐흐흐^^

잘 몰랐었다는 말은 겸손의 말씀이시겠지만
외국 게이머들 중에서 한국 내외의 실력차를 인정 안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다만 재능의 차이가 아니라 연습량의 차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뿐이죠. 그리고 그 생각이 맞습니다.

운영에 있어서는 탑 프로게이머에 버급가는 능력을 지닌 고수들도 많습니다. 예를들어 몬드라곤 같은 선수는 최근에 대세가 된 확장형 테란에 대한 3해처리 운영 저그 파훼법을 20만년전부터 보여주었던 선수죠^^

아무튼 너무 수고 많으시구요, 연습까지 시키시다니 쿨럭ㅡㅡ, 아예 이기회에 프로팀을 새로하나...^^,,,,


PGR 팀 화이팅~! ^^



PS: 아 그리고 뒷담이지만 미디안 선수는 아직 톱 컨디션이 아니고 이번 경기는 운이 좋았다고 하니 모두들 너무 부담은 주지 않으시는게 좋을듯^^
항즐이
06/09/25 05:40
수정 아이콘
미디안의 다른 이야기가 포함된 일기 2를 곧 쓰겠습니다.

미디안에게 슬픈일이 있어요..
NeVeRDiEDrOnE
06/09/25 08:30
수정 아이콘
ㅠ.ㅠ 혹시 얼굴에 여드름이 났다거나 그런? ^^
Eye of Beholder
06/09/25 11:22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계속 수고 부탁드리겠습니다.
06/09/25 13:28
수정 아이콘
PGR화이팅 입니다.
시간이 없어서 날케케님 두번째 경기만 봤는데 미디안 선수 경기도 보고싶어지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03 프로리그 승리팀 예측 이벤트 - 군단의 심장 베타키 발송 완료 [17] kimbilly4228 12/12/19 4228
288 팀플 리플입니다 [4] 새벽오빠7609 06/09/09 7609
공지 제1회 PgR21 팬픽 공모전 당선작 발표 [7] homy 05/12/20 16727
383 제 19 대 국회 의원 선거 - 선거율 예측 이벤트 (스타2 30일 이용권 증정) [113] kimbilly3466 12/04/11 3466
29 응모 작가분들 보세요 - 리플도 달고 상품도 타고 [29] homy6731 05/11/21 6731
294 샌드랏 일기 1. 시작, 그리고 .... [6] 항즐이5946 06/09/25 5946
290 샌드랏 관련 소식.. [9] 항즐이6753 06/09/18 6753
331 삼성 칸 인터뷰!! 질문을 모집합니다 [48] 관리자15331 07/09/15 15331
286 블리자드 토너먼트 업데이트 사항입니다!! [20] 항즐이8947 06/08/29 8947
291 미디안 MidiaN 과의 인터뷰 입니다. [18] 항즐이7354 06/09/18 7354
287 랜파티 하고 있습니다. [15] 항즐이7832 06/09/09 7832
292 디비전 및 1주차 경기가 결정되었습니다 !! [43] 항즐이6898 06/09/21 6898
441 넥슨 스타터 리그(NSL) 결승전 - 깜짝 이벤트 당첨자 발표 [5] kimbilly3534 13/07/14 3534
283 규칙입니다. [12] 항즐이6588 06/08/22 6588
150 『응원글공모』 임요환.. 당신은 프로가 아닌 그냥 게이머 [3] Love.of.Tears.5797 06/03/03 5797
641 [히어로즈] 히어로즈 2016 스프링 챔피언십 - 한국팀 예측 이벤트 당첨자 발표 [7] kimbilly2013 16/04/03 2013
640 [히어로즈] 히어로즈 2016 스프링 챔피언십 - 한국팀 예측 낮 12시 마감! [80] kimbilly5558 16/03/28 5558
571 [하스스톤] 마스터즈 코리아 시즌1 - 우승자 예측 이벤트 13시 마감! [238] kimbilly3232 15/04/29 3232
605 [하스스톤] 레진코믹스 마스터즈 코리아 시즌3 - 우승자 예측 이벤트 당첨자 발표 [7] kimbilly1991 15/08/23 1991
603 [하스스톤] 레진코믹스 마스터즈 코리아 시즌3 - 우승자 예측 이벤트 오늘 7시 마감! [333] kimbilly4261 15/08/17 4261
581 [하스스톤] 레진코믹스 마스터즈 코리아 시즌2 - 우승자 예측 오늘 13시 마감! [204] kimbilly2740 15/06/26 2740
555 [하스스톤] PGR21배 하스스톤 연승전 - 대회 진행 방법 및 예측 이벤트 [87] kimbilly2961 14/12/25 2961
575 [하스스톤] PGR21배 하스스톤 연승전 - 대회 및 예측 이벤트 결과 발표 [21] kimbilly3156 14/12/25 315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