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은 [게임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8/10/14 17:10:03
Name Song1
Subject [기타] 그린게임랜드 윤경식 사장 "21년. 후회는 없습니다" (수정됨)
https://kr.ign.com/m/inteobyugeim/3870/interview/geuringeimraendeu-yungyeongsig-sajang-21nyeon-huhoeneun-eobs?p=2

글 수정합니다. 전후 사정을 알고 나니 제가 언급할 일은 아니었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8/10/14 17:12
수정 아이콘
근데 트로피는 왜 부셨대요?
18/10/14 17:16
수정 아이콘
본문에 관련 언급이 있네요.
18/10/14 17:22
수정 아이콘
과거를 버리고 미래로 나아가라는 의미로 트로피를 부수는 사장이나
미련 없이 모두 트로피를 정리하신 것이 인상적이라는 인터뷰어나
제 눈에 한심해보이기는 마찬가지네요
도전과제
18/10/14 17:29
수정 아이콘
싱가폴 TWT 대회, 두바이 초청대회 등 화제가 될 만한 이슈들이 많았는데 지금 철권판은 온통 이 일로...
메존일각
18/10/14 18:26
수정 아이콘
어떤 점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셨는지 여쭤볼 수 있을까요?
18/10/14 18:35
수정 아이콘
트로피가 본인의 것이 아니잖아요;;;;
PGR망해라
18/10/14 18:55
수정 아이콘
PGR망하고 새출발하는 의미에서 여러분들이 쓴 글은 다 폭파시켰읍니다-그러면 기분안좋을것 같긴 한데...
애초당시에 저기 별로 관심이 없었던 사람으로서는 뭐 별일인가 싶기도 하고...
인터뷰나 사장님 그동안 해오신걸로 보면 이거 하나로 이렇게 욕먹으실 분은 또 아닌것같기도 하고...
메존일각
18/10/14 18:57
수정 아이콘
세미콜론을 그렇게 찍으실 일은 아닌 것 같고요.
궁금해서 그냥 여쭤본 것입니다.

댓글을 보다 보니 이런 생각도 드는군요.
세월이 오래 흘러 트로피 당사자가 더 이상 그린랜드에 오지 않고,
(공지했는지 안 했는지야 알 수 없지만) 상황을 알려도 찾아가지 않는다면
오락실 입장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요?
18/10/14 18:59
수정 아이콘
https://pgr21.com/?b=10&n=336502
이 링크를 보면 그럴 시간을 주지 않았다는건 명백해보이죠.
메존일각
18/10/14 19:03
수정 아이콘
아 이런 일이 있었군요.
링크 감사드립니다.
18/10/14 19:05
수정 아이콘
너무 당연한걸 진지하게 물어보시면
대체 무슨 생각으로 질문한건지 먼저 생각들고요

트로피전시의 의미 이런거 다 떠나서
상황을 알려도 찾아가지 않는다고 그걸 때려부시는 행동 외에 다른 선택지는 얼마든지 많이 있습니다.

지금 저 사장은 지 홧김에 때려부순걸 말도 안되는 소리로 변명하는 것이고, 본인의 트로피도 아닌 남의 트로피를 부순걸 미련없이 버렸다고 인상적이라고 하는 인터뷰어도 병맛이란 얘기입니다.
메존일각
18/10/14 19:11
수정 아이콘
네 무슨 말씀인지 이해했습니다. 답변 감사드립니다.
18/10/14 20:20
수정 아이콘
제 말 의도를 정확히 짚어 주셨네요.
18/10/14 20:20
수정 아이콘
이건 이거고 그건 그거라는 생각입니다.
고생하신 것은 이해하나. 그렇다고 그 짓거리들이 정당화 될 순 없는거죠.
18/10/14 21:04
수정 아이콘
넵 고맙습니다
18/10/14 23:18
수정 아이콘
전 한번도 안가봤지만 굉장히 흥미로운 인터뷰네요. 그 많은 폐기되는 레버를 자신의 장인정신에 위배된다고 단 한사람에도 안줬다... 어찌보면 답답하지만 그런 성격이 저런 꼼꼼함을 만들었던거 같네요. 배틀팀 지원 얘기도 흥미롭구요. 돈 때문에 시작했지만 나중엔 사람들을 보고 장사하며 개발까지 하다보니 돈도 모였던... 좋은 모범 같으시네요.

안타깝게도 이제는 과거를 바라볼 수 밖에 없는 매장이라 사장님 판단으로 폐점할 수 있다 생각하는데요, 온라인에 좀 익숙하셨다면 그 얼마전에 수십년만에 환영 받으면서 폐점한 일본 게임샵처럼 뭔가 이벤트가 있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가 싶습니다.
인터뷰 잘 읽고 갑니다~
하늘이어두워
18/10/15 01:13
수정 아이콘
진짜 장인이네요.
레드로키
18/10/15 08:01
수정 아이콘
인터뷰어도 약간 생각이 있는거 같은게 질문과 답변 후에 달린 코멘터리에 모호한 설명이 이어졌다라고 코멘트 한거보면 한심하게 보실필요는 없으실거 같습니다.
18/10/15 11:04
수정 아이콘
저 NIN이 그 선수랑 얼마나 사이가 안 좋은데 트로피 부신게 저런 의미일리가 없죠. 끌끌
及時雨
18/10/15 13:18
수정 아이콘
한 문화가 어떻게 전승되지 못하고 파괴되는가를 알 수 있는 인터뷰네요.
솔로14년차
18/10/15 15:17
수정 아이콘
도리어 열받아서 트로피를 부쉈는데 그걸 무마하려고 폐업해서 의미부여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말도 안되는 소리죠.
루크레티아
18/10/15 23:29
수정 아이콘
이게 정답
18/10/16 08:15
수정 아이콘
다른 이야기지만 제가 아는 음식점은 영업정지 먹은김에 폐업해버리던..
S.Solari
18/10/16 14:02
수정 아이콘
어떻게 봐도 트로피 주인한테 말도 안하고 부순건 죄입니다 크크
닭장군
18/10/16 17:40
수정 아이콘
충분히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는데.
18/10/17 02:54
수정 아이콘
이건 명확하게 틀린게 저 NIN해설 트로피도 박살났습니다. 단순히 닌이랑 무릎이랑 보유 트로피 개수가 다르지않냐? 라고 하실수있지만 그린에 전시중인 닌해설 트로피도 굉장히 많았고

결정적으로 닌의 에보 우승 트로피가 이번에 박살났어요. 격투 게임 유저에게 에보 우승 트로피의 가치는 돈으로 환산 할 수 없을정도라 아마 닌 해설도 속으론 다르게 생각 할 수 있지만 댓글 내용은 틀렸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6001 [기타] 테스파 뷰잉 파티 11월 3일 개최, 오늘부터 신청 접수 시작 보도자료1424 18/10/24 1424
16000 [기타]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 4 출시 첫 주말 매출 5억 달러 돌파 [3] 보도자료2376 18/10/23 2376
15999 [기타] 라이엇 게임즈, ‘김소월, 다시 피어난 진달래꽃’ 특별전 후원 보도자료1924 18/10/23 1924
15998 [기타]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S2> 9주차 종료 보도자료1109 18/10/23 1109
15993 [기타] 진정한 연예계 '게임돌'은 누구? OGN, 국내 최대 연예인 e스포츠 대회 <게임돌림픽>방송 [12] 보도자료2863 18/10/22 2863
15990 [기타] 데스티니 가디언즈 할인 [19] 미야와키 사딸라3920 18/10/20 3920
15989 [기타] 중국 최고 인기 게임 '왕자영요'의 한국 지역 리그 <2018 KOREA KING PRO LEAGUE> 개막 [11] 보도자료4488 18/10/19 4488
15979 [기타] MBC, 세대공감 게임예능 `비긴어게임` 론칭…11월 2일 첫방 [22] 미야자키 사쿠라2955 18/10/17 2955
15975 [기타] 데스티니 가디언즈, 사자들의 축제 시작 [1] 보도자료1301 18/10/17 1301
15971 [기타] SPOTV GAMES 김수현 아나운서, 웨딩 화보 공개 및 결혼 소감 전해 [9] 보도자료5104 18/10/15 5104
15970 [기타]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 4 한국 출시 보도자료1416 18/10/15 1416
15968 [기타] 그린게임랜드 윤경식 사장 "21년. 후회는 없습니다" [26] Song15505 18/10/14 5505
15962 [기타] CJ ENM, 美서부 최대 규모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설립, 전 세계 3억명 시청자 공략 나선다 [9] 보도자료2190 18/10/12 2190
15961 [기타] Gen.G e스포츠 선수 매니지먼트 자문위원으로 ‘크리스 보쉬’ 선임 보도자료1334 18/10/12 1334
15953 [기타]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S2> 7주차 종료 보도자료1166 18/10/10 1166
15950 [기타] 아프리카TV, ‘고인물 게임대전’ 시즌3 개최 보도자료1194 18/10/10 1194
15948 [기타] 게임에 지친 그대에게! 첫 만남의 설렘, 문규리 아나운서와의 소개팅 [6] 落花2220 18/10/09 2220
15945 [기타] 블리즈컨 2018 온라인 상품 판매 10월 11일 시작 보도자료1907 18/10/05 1907
15942 [기타] 이달의 G-rank 시상식, 9월의 게임 선정 보도자료1101 18/10/05 1101
15941 [기타]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 4 집중 조명 1 - 멀티플레이 보도자료1692 18/10/04 1692
15939 [기타]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 대표에서 물러난다 [2] The xian1999 18/10/04 1999
15931 [기타] 이스포츠커넥티드(ESC), 왕자영요 프로팀 'ESC 729' 창단 보도자료1906 18/10/01 1906
15930 [기타] 데스티니 가디언즈, PvP 시련의 장에 신규 모드 ‘돌파’ 추가 보도자료1337 18/10/01 133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