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1/13 11:18:09
Name 아야나미레이
Subject 화이자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도입 계획및 사용 계획
오늘부터 화이자의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가 도입됩니다.
팍스로비드 치료제는 총 30정이며 하루 두차례간 투여하게되며
대한민국 계약물량은 76만 2천명분 이며
초기도입물량은 2만 천명분이며  이번달내로 1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될예정입니다


화이자측 에서는 1분기 600~700만회분  2분기까지 3천만회분 3~4분기 9천만회분 생산을 발표했으며  초기엔 생산량이 한정적이라
미국에서도 2월까진 35~40만명분 정도 공급 예정이라 초반엔 부족현상을 겪을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의경우 우선 투여대상 은
중증 위험 높은 경증 환자거나 중증과 경증사이에 있는 환자 이면서 병원치료 중이 아닌 65세 이상 환자이며
무증상자의 경우 투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대략 하루에 천명정도 투여 예상한다고 합니다.

오미크론으로 전세계가 미친듯이 확진이 날뛰는 가운데 진정한 게임 체인저가 될수있기를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이군
22/01/13 11:34
수정 아이콘
온 인류의 염원이 다 저쪽으로 갔네요..... 한국의 70만회 분이면 좀 빠듯? 한듯?

하긴 결국 한국에서 받을 수 있는 양이면 대충 저정도가 맞긴 할거 같네요.
22/01/13 11:34
수정 아이콘
헤치...
모나크모나크
22/01/13 11:44
수정 아이콘
와 제발 눈에보이는 성과 좀 ㅠ.ㅠ 화이자 세계 최고 부자되어라 ㅠ.ㅠ
22/01/13 12:17
수정 아이콘
오 드디어 도입되는군요.
렘데시비르나 렉키로나주도 효과는 있는데 사용에 매우 제한적이고 부작용이 걱정되서 처방에 한계가 있었다고 한 것 같은데.
이 경구용 치료제는 빨리 널리 보급됐으면 좋겠습니다.
부스트 글라이드
22/01/13 12:52
수정 아이콘
현상황에서는 3만명분정도는 한달분의 양이라는 소리군요.
22/01/13 13:15
수정 아이콘
아까 언뜻 지나가는 뉴스로 봤는데, 가루로 만들거나 깨먹으면 안되더군요. 그러면 고령층 중에 복용하지 못하는분들이 많지않나요?
알약이 꽤 커보이길래. 기력이 약한 어르신들은 알약 못넘기시는데
22/01/13 13:45
수정 아이콘
꺼무위키에 적혀있는 링크 뉴스를 확인하니
- 화이자 발표, 고위험군 경우, 증상발현후 3일 이내 투여시 입원, 사망율 89% 감소, 5일 이내 투여시 88% 감소, 저위험군 경우, 입원/사망율 70% 감소
- 식품의약품안전처 발표, 델타변이 사망률 88% 감소

이정도면 효과 좋은 거 아닌가요?
-안군-
22/01/13 15:41
수정 아이콘
조속히 대량생산 가능하게 돼서 게임체인저가 되어줬으면 좋겠습니다.
예전에 판데믹으로 번질수도 있었던 신종플루가, 타미플루라는 치료제 덕분에 순식간에 잠잠해졌던 것처럼 말이죠.
호머심슨
22/01/14 00:30
수정 아이콘
백신은 그래도 여러종류가 나오는데 치료제개발이 더 빡세군요.
지금 여러 메이저들이 돈 쏟아붓고 있을텐데
계피말고시나몬
22/01/14 14:52
수정 아이콘
의료진에게 듣기로는 이것도 제약이 좀 빡빡하다던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8270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1561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0835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4537 3
94887 국산전투기 KF-21 보라매 근황 [3] 아롱이다롱이303 22/01/24 303 0
94886 미국, 우크라이나 미 대사관 철수 시작. 자국민에 '러시아 여행금지령' [69] EpicSide7461 22/01/24 7461 2
94885 [성경이야기]홍해와 요단강은 어떻게 달랐는가 [14] BK_Zju1700 22/01/23 1700 11
94884 코로나와 스타워즈의 상관관계 (스포주의) [54] 노잼2732 22/01/23 2732 1
94883 노트북 구매 가이드 팁 [29] 모리아니6014 22/01/23 6014 3
94882 고이소 구니아키를 통해서 본 대동아주의 [18] 도쿄는밤7시2367 22/01/23 2367 9
94881 2020/2021 덜 알려진 명작 영화 추천 [1] azrock2483 22/01/23 2483 4
94880 물개처럼 당겨보자 - 씰 로우 [7] chilling1637 22/01/23 1637 5
94879 해외선물 투자를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이유 [108] 기다리다7468 22/01/23 7468 25
94878 재판부 룩북 유튜버에게 승무원 룩북 영상 비공개 처리 권고 [181] 원펀치10928 22/01/23 10928 36
94877 푸른 피에 대해 알아봅시다 [17] 식별4250 22/01/23 4250 9
94876 간단한 사고 실험으로 생각해보는 남녀 임금격차 [315] kien.9570 22/01/23 9570 15
94875 일본 밴드 JITTERIN'JINN [4] 도쿄는밤7시843 22/01/23 843 2
94874 [뻘글][원피스/스포있음] 개인적으로 가장 재밌었던 시절 [9] TAEYEON4609 22/01/23 4609 2
94873 [중드 추천] '변성니적나일천 : 네가 된 그날' & '결애 : 천년의 사랑' [4] 마음속의빛678 22/01/22 678 3
94872 힐링이 필요할 때 찾아보는 유튜브채널 [9] 진산월(陳山月)5001 22/01/22 5001 1
94871 페미들도 어쩔 수 없었을 것이다(feat 진격의 거인) [25] 실제상황입니다5931 22/01/22 5931 16
94870 [역사] 옛날엔 무슨 책이 유행이었을까? / 베스트셀러의 역사 [13] Fig.12230 22/01/22 2230 13
94869 종전선언과 CVID [40] singularian5107 22/01/22 5107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