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2/06 17:45:26
Name 레드빠돌이
Subject 판타지 소설과 과학
판타지 소설 해리포터에서는 다양한 마법 중에 실제로 구현된 마법들이 많다.
지팡이에서 빛을 내뿜는 ‘루모스’라는 주문은 스마트폰 버튼 하나로 구현되었고,
움직이는 사진들로 만들어진 예언자 일보는 동영상이 첨부된 인터넷 기사로 구현되었다.

해리포터 이외에도 판타지 소설에 등장하는 마법 중 일부는 현대 과학으로 구현된 부분이 많다.
이런 마법들이 현실에 구현되었다고 해서 판타지 소설을 사실이라고 할 수 있는가?

당연히 아니다.
판타지 소설을 아무리 현실과 비슷한 설정, 세계관으로 만든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거짓이다.

하지만 지구를 모르는 외계인이 잘 만들어진 판타지 소설을 읽으면서
이것을 인류사인지 판타지 소설인지 구별 할 수 있을까?
지팡이에서 빛이 나오는 현상과 쇳덩이에서 빛이 나오는 현상 중에서
무엇이 과학이고 무엇이 마법인지 구별 할 수 있을까?
손바닥만 한 쇳덩이에서 판타지 소설에 나오는 대부분의 마법을 행하는 것을 더 믿기 힘들지 않을까?

사기꾼들은 100% 거짓을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한다
99%의 진실로 1%의 거짓도 진실처럼 만들어
피해자가 진실과 거짓을 구분하기 힘들게 한 후에 사기를 친다고 한다.

잘 만들어진 거짓은 진실과 구분하기 힘든 법이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티오 플라토
21/12/06 17:48
수정 아이콘
그래서 텔레포트 언제 나옵니까 ㅠㅠ 돈 내고 타는 공용 워프게이트라도 누가 만들어줘!
재활용
21/12/06 18:05
수정 아이콘
텔레포트가 분자단위로 분해되었다가 재구성되는 매커니즘이면 어떡하죠..?
율리우스 카이사르
21/12/06 18:18
수정 아이콘
뭐 그런 마이클 크라이튼 소설이 있었던거 같은데….
패마패마
21/12/06 18:19
수정 아이콘
그때부턴 믿음으로 타는거죠
아린어린이
21/12/06 18:33
수정 아이콘
프린지 보면 그래서 부작용이....
재활용
21/12/06 18:42
수정 아이콘
텔레포트 기계에 파리 한마리가 같이 들어가면..호에엥
닉네임을바꾸다
21/12/06 18:38
수정 아이콘
양자단위로 분해되야할지도?
실제상황입니다
21/12/06 21:35
수정 아이콘
텔레포트 하기 전의 나와 텔레포트 하고 난 이후의 나는 같은 존재일깝쇼?
D.레오
21/12/06 23:41
수정 아이콘
일단 스타트렉에서 원리는 이거 아닌가요? 물질의 정보를 미리 스캔한담에 분해후 이동시킬 자리에 정보를 다시 복원시키는거
겨울삼각형
21/12/06 18:49
수정 아이콘
위쳐 시리즈 게롤트가 포탈을 매우싫어하죠.

마법사들은 포탈이 잘못될 확률 3프로 [밖에] 안된다고 말하지만..

3프로면 목숨걸고 타는거 맞긴하죠
이선화
21/12/06 19:05
수정 아이콘
엑스컴 해보면 97퍼센트는 열 번 중 한 번 정도는 빗나간다고 봐야하니 저도 살떨려서 못탈듯
21/12/06 23:11
수정 아이콘
그 3%밖에 안되는 통계가 어떻게 나오게 될걸까? 크
파프리카
21/12/06 19:29
수정 아이콘
도라에몽의 도구들을 지금의 눈으로 보면 과학보다는 마법에 가깝지 않나요?.. 도라에몽은 정말 미래애서 온 고양이 로봇이 맞을까? 사실은 판타지 세계에서 온..
회색의 간달프
21/12/06 20:52
수정 아이콘
아서 C 클락 작가의 유명한 말이 있죠.
[충분히 발달한 과학 기술은 마법과 구별할 수 없다.]
21/12/07 00:06
수정 아이콘
책이 판타지 소설 하나만 남으면 모를까 교차검증 및 유적지 발굴로 걸러내는건 어렵지 않죠
닉언급금지
21/12/07 09:41
수정 아이콘
광치료가 처음 나왔을 때
세간의 반응이

'백마법이 현실화되다!'였지요. 하하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7607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0942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0170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3778 3
94850 [성경이야기]여호수아와 요단강 [2] BK_Zju280 22/01/18 280 5
94849 송도타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링크] [18] 드르딩당당3454 22/01/18 3454 1
94848 소설 '태자비승직기' 소개 글(스포 최소화) [7] 마음속의빛830 22/01/18 830 2
94847 (스포) 블리치 애니화 재개 기념으로 블리치를 돌아보는 글 [24] 원장1546 22/01/18 1546 0
94846 선게에 글 리젠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 [157] 원펀치9700 22/01/18 9700 7
94845 생각보다 대단한 과학자, 우장춘 박사 [30] jjohny=쿠마3829 22/01/18 3829 17
94844 화이자 부스터샷(3차) 후기 - 뭐? 안아프다고?! [88] 랜슬롯7365 22/01/18 7365 7
94843 [성경이야기]모세의 죽음과 다음 지도자 [10] BK_Zju1914 22/01/17 1914 15
94842 철면수심 차돌짬뽕 리뷰..(+쬐끔 더 맛있게 먹기) [46] Lelouch7482 22/01/17 7482 14
94841 전고체 배터리가 안되는 이유? [68] 어강됴리8621 22/01/17 8621 2
94840 (스포)뒤늦게 본 스파이더맨 노웨이홈의 실망스러운 후기 [29] 시간4590 22/01/17 4590 10
94839 백신의 접종 권고는 어떻게 계산되나? [300] 여왕의심복13000 22/01/17 13000 104
94838 지속되는 애그플레이션(식량 인플레) [42] 맥스훼인7070 22/01/17 7070 2
94837 중대본 "방역패스 개선…박물관·영화관도 해제 방침" [120] sakura9093 22/01/17 9093 5
94836 [역사] 붕어빵 꼬리에 팥이 있어야할까? / 붕어빵의 역사 [30] Fig.13693 22/01/17 3693 46
94834 저도 방통대 졸업(예정) 후기 남깁니다 흐흐 [4] Aiurr3308 22/01/16 3308 18
94833 2년 간의 방송대 졸업 분투기 및 약간의 가이드 [25] Dr. ShuRA4104 22/01/16 4104 26
94832 증시 비관론자들은 뭐라고 할까?(퇴근임박으로 인한 용두사미 글 죄송합니다) [51] 기다리다5986 22/01/16 5986 10
94831 안전사고에서 원청이 보상을 선지급하게 해야 합니다 [41] VictoryFood6050 22/01/16 6050 2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