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0/27 15:05:43
Name 삭제됨
Subject 혐오가 응축된 단어의 힘이라는 것에 대한 짧은 생각.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곡물티슈
21/10/27 15:16
수정 아이콘
단어를 바꾸면 대상에 대한 감정이 바뀌나? 하면 바뀌는게 있는 것 같기도, 오히려 역효과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예를 들어서 도둑고양이가 길고양이라는 말로 대체되기도 했는데, 오히려 일부 극성 길고양이 애호가(?)들 때문에
캣맘이라는 단어가 유행했죠. 그 이후 갑자기 털바퀴벌레(....)라는 말을 쓰는 반캣맘 세력도 나오는걸 보면 참....

다른 예로는 게이라는 단어도 있습니다. 영화 조커를 보면 극장에 걸린 포스터가 사랑의 검객 조로인데, 영어 원제로는 Zorro, The Gay Blade (...)
여서 깜짝 놀란적이 있습니다. 게이라는 단어가 원래 쾌활한, 혹은 긍정적인 뜻을 가진 단어여서 사회로부터 핍박받던 남성 동성애자들이
자신을 게이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이제 현대인들은 게이를 그뜻으로만 알게 됐죠.
VinHaDaddy
21/10/27 16:13
수정 아이콘
https://www.youtube.com/watch?v=RgHtBxOs4qw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넘버 "I Feel Pretty"에도 게이라는 단어가 나옵니다. 말씀하신 대로 곡을 만들때는 전혀 그런 뜻이 아니었겠죠.

https://www.youtube.com/watch?v=JbwWgFziBfc

그런데 제가 저 곡을 접한 건 프렌즈에서 챈들러 아빠가 저 곡을 부르고 관중 모두가 "Gay!"를 외치던 장면이었습니다.
이미 저 한참 전부터 말뜻은 변한 뒤였던 거 같네요.
21/10/27 15:27
수정 아이콘
오...fagot에 그런 유래가 있었군요
RapidSilver
21/10/27 15:38
수정 아이콘
혐오용어 자체는 항상 만들어지고 사라지죠.
또 반대로 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들도 항상 있어왔고요.

그러니까 사회의 사이클이 돌아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미고띠
21/10/27 15:49
수정 아이콘
럭키루이라는 미국 시트콤에서 봤던 기억이 있네요. 발음이 찰져서 기억하고 있습니다.
수메르인
21/10/27 16:58
수정 아이콘
설거지론이라는게 나름 날카로운 고찰을 담은 단어일수도 있기는한데, 그 단어 앞에 '악의에 찬'이라는 말을 붙이고 싶어요.
분명 현대사회에 존재하는 여러 결혼생활의 단편을 함축하긴 했습니다만 사실 대다수의 부부는 자녀출산 전/후를 계기로 완전히 다른 삶을 산다해도 과언이 아니죠.
육아에 시간과 심력을 쏟고 우당탕쿵탕, 그러는 와중에도 알콩달콩 소소한 행복을 느끼면서 사는게 대개의 부부라고 봅니다. 그래서 설거지론은 고찰이되 악의적인 고찰이에요.
21/10/27 17:59
수정 아이콘
돈받고 하는 정부단체인 여성단체들도 다를게 없다고 생각하는데 적어도 저 죽을때까진 쭉 가겟죠
상하이드래곤즈
21/10/27 21:02
수정 아이콘
설거지론에 관심도 없는 입장이라
초반에 댓글 몇개 지르고 말았는데
이게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을 일인가 하는 생각입니다.
피지알 대부분 분들은 해당도 안될 것 같은데 말이죠.
아무튼 신기하네요.
차라리 똥냄새 오징어냄새 나던 자게가 훨씬 나은거 같습니다
21/10/27 22:37
수정 아이콘
일베를 미러링한 메갈을 미러링한거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464 등산 그리고 일출 이야기(사진 많음 주의) [36] yeomyung1519 21/12/21 1519 26
94463 [이재명X마이클샌델] 어떻게 공정의 날개로 비상할 것인가? [50] 어강됴리5986 21/12/21 5986 0
94462 [역사] 삼성 반도체는 오락실이 있어 가능했다?! / 오락실의 역사 [13] Fig.13429 21/12/21 3429 24
94460 거리두기 5일째..."정부의 방역조치를 거부하고 영업하겠습니다" [212] EpicSide11792 21/12/21 11792 0
94459 이준석 vs 조수진 사퇴빵이 벌어졌습니다. [391] 카루오스18889 21/12/21 18889 0
94458 연말 거리두기에 따른 웹소설 추천 [26] wlsak3065 21/12/21 3065 2
94457 명곡만 모아왔습니다. 애니송 라이브 영상 모음 [32] 라쇼2075 21/12/20 2075 4
94456 [스포] 소련 SF: "스토커"의 처절한 이야기. 우리의 "구역"은 어디인가? [16] Farce3015 21/12/20 3015 12
94455 오미크론 변이는 정말 덜 치명적인걸까? [59] 김은동8988 21/12/20 8988 11
94454 (스포/중국 드라마) 경여년 드라마 시즌1 정주행 후 잡다한 소설 이야기 [3] 마음속의빛1970 21/12/20 1970 1
94453 백신의 한계에 대해 처음부터 공론화시키는 게 좋지 않았을까 싶어요. [225] Gottfried11350 21/12/20 11350 44
94452 노스포) 스파이더맨은 얼마나 힘이 쎈 걸까? [24] 오곡물티슈7175 21/12/20 7175 6
94451 지하철 길막(?)시위에 대한 이야기 [125] 라이언 덕후8665 21/12/20 8665 0
94450 쌀먹 게임의 미래에 대한 생각들 [62] 이연진6915 21/12/20 6915 3
94449 신지예,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직속기구 새시대준비위 합류 [284] 메시20091 21/12/20 20091 0
94448 부모님 핸드폰에 접종 완료 14일 QR 체크인 꼭 깔아드리세요. [16] 한사영우7565 21/12/20 7565 10
94447 자영업자의 입장에서 쓴 강화된 방역패스에 대한 넋두리 [35] 행복을 찾아서6966 21/12/20 6966 61
94446 신세계는 어떻게 광역시들을 접수했나? [71] Leeka7778 21/12/19 7778 12
94445 최근의 코로나 확진자 추이. [17] 하프-물범7155 21/12/19 7155 9
94443 나는 솔로 너무 잼납니다 [48] 문재인대통령7819 21/12/19 7819 0
94442 pgr 삼촌의 제이팝 추천곡 제2탄 [17] 라쇼2838 21/12/19 2838 8
94441 무협소설 25년차 독자로 주요작가 무협소설 평가 [65] wlsak4761 21/12/19 4761 4
94440 [이벤트인증] 나스닥 뜩상기념 피자 먹은거 인증합니다 [3] HolyH2O3145 21/12/19 314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