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9/17 12:43:52
Name 리자몽
Subject [일반] 추석 때 볼만한 영화 / 드라마 / 다큐멘터리 / 책 / 웹소설 등을 추천합니다
코시국이 벌써 2년 가까이 진행되면서 다들 힘들지만 시간은 꾸준히 흘러서 곧 추석 연휴가 다가왔네요

항상 이맘 때가 되면 추석 연휴를 무엇을 하면서 어떻게 잘 보낼지 고민이 됩니다

특히 요즘은 코시국이다보니 사람 만나는 일이 최소화 되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이 늘어나다보니

계획을 제대로 짜지 않으면 집에서 잠만 자고 뒹굴 거리다가 시간 보내는 경우가 너무 많아서 더더욱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그동안 보고 싶었던 영화 / 드라마 / 웹소설 등을 정리해 봅니다


영화
- 노매드 랜드 : 경제적 붕괴로 강제로 떠돌게 된 사람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
- 미나리 : 미국으로 이민간 한인 부부의 손주를 보러간 할머니 이야기
- 리플리 :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말을 만들어 낸 그 영화
-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 전 시리즈 내용은 대충 아는데 단 한편도 끝까지 본 적이 없어서 체크
- 밀린 마블 영화'들'

드라마
- 스파르타쿠스 : 잔인하고 마초답고 야하고 재미있는 드라마 (시즌1 3편 감상)
- 나의 아저씨 : 평이 너무너무 좋아서 벼르고 있는 드라마

다큐멘터리
- KSB 다큐 인사이드 특별 기획 4부작 붉게 타오르는 지구의 마지막 경고 : 최근 기후 변화에 대한 내용을 매우 잘 정리해놓은 작품
   (https://www.youtube.com/watch?v=0a7y1DEuASM&ab_channel=KBS%EB%8B%A4%ED%81%90)
- 부패의 맛 등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


- 돈의 심리학 : 당신은 왜 부자가 되지 못했는가 라는 도발적인 부제를 붙였지만 최근 경제 관련 책 중에서 가장 평이 좋음
- 오티움 : 능동적, 지속적인 여가 활동을 통해 근심걱정 및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책
- 백년운동 : 요즘 일자목 등 몸상태가 영 별로라서 맨몸운동 루틴 및 동작을 만들기 위한 책
- 인공지능은 무엇이 되려고 하는가 : 전세계 AI 석학들의 담론을 엮은 책
- 전설로 떠나는 월가의 영웅 : 제가 가장 좋아하고 존경하는 피터린치 선생님의 역작 (1회 정독 완료)
- 모든 주식을 소유하라 : 인덱스 펀드의 위대함을 전세계에 알린 존 보글의 대표작 (1회 정독 완료)
- 문해력 수업 : 아이에게 진짜 읽기와 문해력을 올리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웹소설
- 나태 공자, 노력 천재 되다(시리즈) : 최근 알게된 이등별 작가님 작품인데 주인공의 성장 묘사 및 조연 캐릭터성이 매력적임
- 무림서부 : 150화 정도 보다가 모아서 보겠다고 벼른 작품
- 무한전생-더빌런 : 광악 작가님의 무한전생 시리즈 최신작이자 폭주작, 사이다 100% 보장
- 검은머리 미국 대원수 : 보다가 감질나서 모아서 보겠다고 벼른 작품(2)


적고 보니 추석 연휴에 절대 다 볼수가 없는 양이네요 (...)

그래도 시간내서 리스트도 적었으니 최대한 열심히 봐야겠습니다

여러분도 추석 때 볼만한 영화 / 드라마 / 다큐멘터리 / 책 / 웹소설 등이 있으시다면 댓글로 공유 부탁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솔라
21/09/17 12:47
수정 아이콘
오늘 공개되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도 추석동안 정주행하면 좋을 거 같아요
탑클라우드
21/09/17 12:54
수정 아이콘
우연히 최근 붉게 타오르는 지구의 마지막 경고 시리즈를 봤는데,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심지어 진짜 나는 종말을 맞이하는 운명의 게임 속 캐릭터인가하는 생각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거주 중인 베트남은 추석이 없어서 휴일이 없는지라,
그 가을 느낌나는 (약간 쌀쌀하면서도 아련한) 연휴가 너무 그립네요.
리자몽
21/09/17 22:36
수정 아이콘
베트남에서 고생이 많으십니다 ㅠ

베트남도 얼른 락다운이 풀리고 마스크 쓰고 돌아다닐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라세오날
21/09/17 12:59
수정 아이콘
드라마 체르노빌, 책 러브크래프트전집 추천드립니다.
여수낮바다
21/09/17 13:33
수정 아이콘
웨x브에서 HBO랑 제휴되며 체르노빌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뒤늦게 보기 시작하는데 정말 잘 만든것 같습니다
이라세오날
21/09/17 20:01
수정 아이콘
예 정말 잘 만든 드라마의 표본입니다.
밀크공장
21/09/17 12:59
수정 아이콘
오징어게임볼래요!
21/09/17 13:01
수정 아이콘
연휴는 문명6와 함께
21/09/18 16:27
수정 아이콘
저도 롤이랑 문명6 할려고 이번에 본가 안 가려구요 크크
파쿠만사
21/09/17 13:01
수정 아이콘
추석 영화 하니까 옜날에는 명절 전만 되면 신문 찾아서 명절에 하는 특선영화하나 에니메이션 머하나 찾아보던 기억이 나네요..크크
그거보면서 첫날은 이거 다음날은 이거 이렇게 라인업 짜던 때가 있었는데..크크
서리풀
21/09/17 17:37
수정 아이콘
추억이 새록새록 돋네요.
리자몽
21/09/17 22:37
수정 아이콘
한 10년 전까지는 티비에서 뭐하지 체크했는데 2010년 이후로는 해본 적이 없네요 @_@
21/09/17 13:03
수정 아이콘
영화 중에 엑시트 한다고 들었습니다. 안 보신 분들은 꼭 보세요~
나주꿀
21/09/17 13:21
수정 아이콘
그거 보고나면 친척 어르신들이 '결혼은 언제하니', '취직은 언제하니' 이런 말 못하실거 같네요 크크크
BlazePsyki
21/09/17 13:04
수정 아이콘
코시국이라 영화관을 못갔는데 조조 시간대로 가서 샹치나 보고 오려구요... 블랙 위도우는 못봤지만 그건 디플에 있으니깐..
고란고란
21/09/17 13:05
수정 아이콘
원피스 안 보신 분들은 전자책 사이트 (리디북스, 네이버 시리즈 등)에서 1~32권 무료 대여 이벤트가 있으니 참고하세요.
21/09/17 13:27
수정 아이콘
언제 한번 본다본다 했는데 정보 감사드립니다~!
두 별을 위해서
21/09/17 13:16
수정 아이콘
책 읽기에 참 좋은 계절입니다
추천해준 책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벌점받는사람바보
21/09/17 13:36
수정 아이콘
시리즈온 영화에 트루먼쇼 무료더군요 안보신분 추천드립니다.
리자몽
21/09/17 22:37
수정 아이콘
트루먼쇼는 명작 오브 명작이지요

전 최소 5번은 본거 같은데 볼 때마다 색다른 재미와 여러가지 생각이 납니다
레이미드
21/09/17 13:41
수정 아이콘
넷플릭스 [D.P.] 추천 드립니다.
저는 드라마 보고 너무 좋아서 원작인 김보통 작가의 만화도 구입해서 추석 때 만화 보려고요.
醉翁之意不在酒
21/09/17 13:43
수정 아이콘
연휴가 연휴가 아니게 될거 같은......
쉴때는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 쉬는게 제맛이죠.
리자몽
21/09/17 22:38
수정 아이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최소 하루는 머리를 비우는 날을 만들어야 겠네요!
21/09/17 14:06
수정 아이콘
-셜록 홈즈 시리즈와 러브크래프트의 소설.
-내독나없
-나, 스탈린이 되었다?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
-총포강호
-세계 대전 Z
인민 프로듀서
21/09/17 14:08
수정 아이콘
인디아나 존스는 3편까지만 보셔도 되고, 굳이 보시겠다면 4편은 5년쯤 후 추석에 보세요.
10년째학부생
21/09/17 14:15
수정 아이콘
네이버 시리즈 별을품은 소드마스터, 같은 작가의 몰락한 남작가의 회귀자 추천합니당
여우별
21/09/17 14:19
수정 아이콘
추천 감사합니다
카푸스틴
21/09/17 16:09
수정 아이콘
추석은 칼바람나락과 함께 추천드립니다
21/09/17 20:14
수정 아이콘
신작 영화 중에 그린 나이트가 난해하지만 괜춘다고 들어서 함 보려고 하는데, 보신 분들 어떤지 궁금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883 [일반] 짝짓기 게임 [53] 어둠의그림자7267 21/10/27 7267 78
93882 [정치]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 외 [150] Ainstein11822 21/10/27 11822 0
93881 [일반] 누리호에서 바라본 푸른지구 [6] 어강됴리4228 21/10/27 4228 7
93880 [정치] 윤석열 "이번 대선 3.15 부정선거 능가하는 관권선거 될 가능성" [100] 개미먹이12456 21/10/27 12456 0
93879 [일반] 혐오가 응축된 단어의 힘이라는 것에 대한 짧은 생각. [9] 삭제됨3496 21/10/27 3496 6
93878 [정치] [유머] 황교안, 노태우 빈소서"노무현 대통령이 민주화의 길 열어" [28] DownTeamisDown7364 21/10/27 7364 0
93877 [정치] 진중권 “어차피 망한 선거, 대선 결선 투표제 도입하자” [52] 오곡물티슈9623 21/10/27 9623 0
93876 [일반] 법원 "자궁 남아있어도 남성" 여→남 성별 정정 첫 인정 [60] 라이언 덕후6315 21/10/27 6315 5
93875 [정치] 속보]인권위원장 "이재명이 직접 무료변론 요청" [63] 뿌엉이8457 21/10/27 8457 0
93874 [일반] 자영업자가 겪는 위험과 총기규제. [36] 제발존중좀3821 21/10/27 3821 16
93873 [일반] 흡연으로 예방할 수 있는 질병이 있다? [41] 숨고르기5140 21/10/27 5140 7
93872 [일반] (노벨피아) 설문 조사를 했다가 세상을 부숴먹었다. [13] 카미트리아3567 21/10/27 3567 4
93871 [일반] 오늘도 설거지를 한다 [56] 착한아이5512 21/10/27 5512 44
93870 [일반] 설거지. 조롱으로 시작된 밈이 어쩌다가 결혼 담론이 되었는가. [57] 삭제됨5878 21/10/27 5878 14
93869 [일반] [객관식 문항] 다음 중 [사랑]은 무엇일까요? [16] 프뤼륑뤼륑2227 21/10/27 2227 3
93868 [일반] '설거지'라는 단어에 무례함과 불쾌함을 느끼는 분들에게 [335] 발이시려워14061 21/10/27 14061 68
93867 [일반] [도시이야기] 경기도 수원시 - (1) [27] 라울리스타2381 21/10/27 2381 12
93866 [일반] [역사] 이게 티셔츠의 역사야? 속옷의 역사야? / 티셔츠의 역사 [15] Fig.12673 21/10/27 2673 24
93865 [일반] <라스트 듀얼: 최후의 결투> - 진실과 사실, 허상 사이. [18] aDayInTheLife1730 21/10/26 1730 0
93864 [정치] 본부장이 사장에게 사퇴하라는 조직이 있다?(대장동 관련 녹취록) [40] 판을흔들어라5979 21/10/26 5979 0
93863 [정치] 박수현 "文대통령, 부동산 문제 죄송함의 크기...천근의 무게처럼 느껴" [66] 미뉴잇6883 21/10/26 6883 0
93862 [일반] 타인의 아내를 [다른사람들이 먹고 떠난 식기]라 외치는 사람들의 무례함 [607] Hammuzzi14859 21/10/26 14859 102
93861 [일반] 인증은 무사고 맞죠..? [28] 환경미화3645 21/10/26 3645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