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27 15:37:58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일반] (스포)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애니 리뷰
역시나 애니화 되니 순한 맛이 되더군요.

섹스도 없고 주인공이 히로인을 버리고 떠나는 결말도 없습니다.



조제 이 작품은 결말이 가장 중요하다 생각하는데

그 결말을 정반대로 바뀌어버리니



영화에서는 조제나 츠네오나 하고 싶은 것이 없는 한량(...) 비슷하게 나오는데

애니에서는 둘 다 특기와 꿈이 있습니다.

청춘 애니고 영화에서는 남녀간의 섹스나 어두운 현실등 표현할 게 많았으니 밝은 부분을 추가해준 거 같네요.



이 작품 영화 안보고 애니만 본다면

조금 불친절한 작품입니다.

조제라는 이름의 뜻이나 할머니의 뜬금없는 죽음...츠네오를 좋아하는 여자 히로인이나 조제의 과거등 설명하지않은 게 너무 많아요.



개인적인 평은 영상미만 극장판이라 좋았지

그냥 평범한 보이밋걸 로맨스 애니 같아요.

뭐 그래도 막히는 부분 없어서 볼만합니다.

문학느낌도 나서 좋고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27 15:49
수정 아이콘
조제의 겨... 결말을 바꿨다고요? 그럼 사실상 다른 작품 아닌가요..
하얀마녀
21/08/27 15:50
수정 아이콘
안그래도 밋밋한 작품인데 그걸 바꾸면...
개구리농노
21/08/27 15:55
수정 아이콘
아니 이 작품에서 19금 장면이 안나오면 무슨 의미가...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데.
결말도 바꼈다면 거의 뭐 인간극장같은 느낌아닐지
21/08/27 15:59
수정 아이콘
그걸 결말은 바꿨으면 의미가있나?
마지막에 헤어지고 오열하는 주인공의 장면이 가장기억에 남는데..
21/08/27 16:00
수정 아이콘
애니 캐릭터 원안과 코믹스를 담당한게 그래도 나는 널 좋아해, 거친 계절의 소녀들이여를 그린 에모토 나오였죠. 조제 애니판이 영화보다 못하긴 한데 그림체는 마음에 들더라고요.
그때가언제라도
21/08/27 16:26
수정 아이콘
그래도 나는 널 좋아해 다들 발암이라 하지만 저는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크크
21/08/27 16:00
수정 아이콘
제목만 같지 사실상 다른 작품이라 보시는게 편합니다. 그래도 청춘 로맨스 쪽으로 생각한다면 나름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
shadowtaki
21/08/27 16:04
수정 아이콘
이 영화에서 츠네오의 울음을 빼면 뭐가 남나...
그때가언제라도
21/08/28 19:42
수정 아이콘
글킨하죠
21/08/27 16:12
수정 아이콘
설명이 부족하긴한데 그래도 좋은 작품이라고 봅니다.
과모립
21/08/27 16:13
수정 아이콘
츠네오의 슬픔, 새여친의 어쩔줄 몰라함 그리고 조제의 의연함이 먹먹한건데..
21/08/27 16:17
수정 아이콘
그래도 if시나리오의 해피한 조제라고 보면 나름 괜찮습니다. 다리미에 스팸구워먹는 한국리메이크보다는 낫더라고요
그때가언제라도
21/08/27 16:26
수정 아이콘
K 조제는 안봤는데 애니랑 비슷한 시기에 나왔죠
항정살
21/08/27 17:54
수정 아이콘
아이구야.. 제목에 스포를 안 봐버렸네.
21/08/27 19:34
수정 아이콘
여운이 남는 작품이었는데 말이죠
라라 안티포바
21/08/27 20: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이거 넷플릭스에 일본영화가 있어서 봤는데 영화는 꽤 재밌습니다.
애니는 말씀하신대로 흔해터진 보이밋걸 그자체입니다.
그리고 원작 소설은 애니판에 가깝다곤 하더라구요..영화판이 이레귤러라 해야할듯.
그때가언제라도
21/08/28 19:35
수정 아이콘
원작 소설도 결말이 이렇나요? 후덜덜
21/08/28 16:47
수정 아이콘
잘된 작품은 그냥 안건드렸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저는 이런경우 일부러라도 안보는 주의 입니다만..
그때가언제라도
21/08/28 19:42
수정 아이콘
조제 같은 경우는 00년대 감성이 좋아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522 [일반] 코로나 확진 됐습니다 [42] 핸드레이크9501 21/09/27 9501 16
93521 [정치] 세금 낼 바엔 물려준다...부동산 증여 더 늘고 시기 빨라졌다 [40] Leeka7966 21/09/27 7966 0
93519 [정치] 문 대통령 “이제는 개 식용 금지 신중히 검토할 때” [220] 깃털달린뱀12469 21/09/27 12469 0
93518 [정치] 오징어게임 인기에 편승하는 대만 정치인들 [15] 나디아 연대기7006 21/09/27 7006 0
93517 [정치] 대출 규제와 가격 펌핑 [44] LunaseA5764 21/09/27 5764 0
93516 [일반] 친환경의 역설 - 급등하는 화석연료 가격 [120] 맥스훼인6677 21/09/27 6677 9
93515 [일반] (강스포)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끄적이는 생각들 [8] Rays3284 21/09/27 3284 3
93514 [일반] 난 집을 원해요 [23] 아난5735 21/09/27 5735 2
93513 [정치] 청와대 "부동산 정책 가장 아쉬워… 다음 정부는 이런 일 없어야" [114] 미뉴잇10922 21/09/27 10922 0
93512 [일반] 오징어게임에 염증을 느낍니다 [166] Beam812628 21/09/27 12628 3
93511 [일반] 그래프로 알아보는 각 국가의 코로나 백신 1차 접종과 2차접종의 텀 [7] 여기3650 21/09/27 3650 2
93510 [일반] (강스포) 생각나는데로 오징어게임 해석 [25] 드문5799 21/09/27 5799 21
93509 [정치] 국민은행이 대출을 추가로 축소합니다. [51] Leeka10413 21/09/26 10413 0
93508 [일반] (강강강스포) <오징어 게임>의 자본-인간 관계의 고찰에 대하여 [26] esotere4917 21/09/26 4917 19
93507 [정치] 원유철 전대표는 얼마나 억울할까 [53] 유목민9929 21/09/26 9929 0
93506 [정치] [스압주의] 일본 자민당 총재 후보자 타운미팅(독도, 역사날조??) [14] 아롱이다롱이3256 21/09/26 3256 0
93505 [일반] 무술이야기 1편, 가라데에 한국인을 끼얹는다면? [9] 제3지대2545 21/09/26 2545 12
93504 [정치] 곽상도의 '문준용 연대기' [209] 어강됴리14500 21/09/26 14500 0
93503 [일반]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공군을 가진 PMC. [24] 한국화약주식회사6475 21/09/26 6475 44
93502 [일반] 어렸을때 아끼던 장난감 [29] 메가카3923 21/09/26 3923 1
93501 [정치]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이재명 캠프 합류 [39] LunaseA7088 21/09/26 7088 0
93500 [일반] 얼마나 극비무기이길래… 軍 공개 ‘현무-4’ 영상은 다른 미사일이었다 [37] 아롱이다롱이5883 21/09/26 5883 2
93499 [일반] 운전면허 땄습니다! [17] 피잘모모2457 21/09/26 2457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