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21 23:00:45
Name VictoryFood
Subject [일반] 사람은 진화를 거부하는 쪽으로 진화하는 것이 아닐까?
(이 글은 문과생의 생각의 흐름에 따른 글이라 과학적인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윈의 진화론에 따르면 진화는 자연선택에 따르게 되죠.
환경에 적응한 개체는 후손을 남기지만 그렇지 못한 개체는 후손을 남기지 못해 결국 환경에 적응한 개체만 남는 식으로요.
또 더 적합한 돌연변이가 나오면 그 돌연변이가 후손을 남기는 비율이 높아져 결국 돌연변이가 우세종이 되구요.

이런 자연선택을 결정하는 주 요인으로는
1. 후손을 남기기 전인 성체 이전의 사망율
2. 성체가 된 후의 성선택
이 있지요.

기억이 가물가물해 레퍼런스를 다시 찾을 수는 없지만 전에 인터넷에서 본 바로는 야생 포유류의 수컷 중에서 자신의 후손을 남기는 비율은 아무리 높게 잡아도 30%를 넘지 못한다고 하더라구요.
대부분 우두머리 수컷이 다수의 암컷을 거느리고 자신의 유전자를 퍼트리는 거죠.
우두머리 수컷이 바뀌면 기존 다른 수컷의 새끼는 다 죽여버리기도 하구요.

이런 야생의 일부다처제 번식방법이 성선택을 강요해 진화를 가속시키는 거겠죠.

그런데 현생 인류는 거의 대부분 일부일처제죠.
간혹 권력자들에게는 일부다처가 유지되기는 하지만 대세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닙니다.
(몽골제국의 징기스칸의 경우 수백명의 자녀를 낳았고 그 후손이 1600만명에 이른다는 말도 있긴 하지만요)

인류에게 언제부터 일부일처제 였는지는 많은 학자들이 연구하고 있지만 호모 에렉투스 때부터 암수 한쌍이 결합하기 시작했다는 설이 우세한가 봅니다.
왜 호모 에렉투스 때에 일부일처가 정착되었는지는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아직 확실한 정설은 없나 봅니다.

어쨌든 현재 인류는 일부일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설사 환경에 적합한 돌연변이가 나타나도 그 돌연변이가 후손을 볼 가능성은 높아질지 모르지만 우세종이 될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죠.

이미 10만년도 전인 구석기 시대에 인류가 지구 곳곳으로 퍼졌는데 성선택이 작동을 했다면 그 환경에 맞춰서 아종이 나올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일 거라고 보거든요.
호모 사피엔스의 유전자 풀이 멸종위기종인 동물들보다도 더 적다고 하는데 일부일처제로 인해 성선택이 기능하지 않는 것이 그 이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8/21 23:06
수정 아이콘
하드웨어 대신 소프트웨어의 진화가 아닐까요
minyuhee
21/08/21 23:08
수정 아이콘
이제 진화할 때가 왔습니다. 선진국에서 탈모유전자는 갈수록 줄어들게 됩니다.
생물학에서 수천년정도 진화 멈춘건 아무 일도 아니고.
닉네임을바꾸다
21/08/21 23:15
수정 아이콘
심플하게 하면 멈춘는건 멸종밖에 없...
느려지는건 있어도....
닉네임을바꾸다
21/08/21 23: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유전자 풀이 나락간건 1만년인가 2만년 전후에 대규모 인구병목현상이 나타났기때문인가로 아는데...
일부다처제보단 다양성에선 일부일처제가 나을겁...일단 결합할 경우의 수가 많으니까요...
찾아보니 7만년이네 하긴 1만 2만이면...너무 최근이긴하네...
21/08/21 23:1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생각보다 인류 쓸려나간게 너무 커서 아직도 유전적 풀은 매우 좁습니다.

적어도 인류는 유전적 다양성이 더 필요해요
그리고 돌연변이는 환경 변화에 따라 우세종이 되는 겁니다. 말라리아에 의해서 아프리카의 몇몇지역은 겸상적혈구가 우세가 되었죠. 돌연변이에 수명도 일반 적혈구를 가진 사람에 비해 짧지만, 말라리아에 대한 내성은 일반 적혈구보다 월등히 높거든요.
앵글로색슨족
21/08/22 11:38
수정 아이콘
흥미롭네요
blacksmith01
21/08/21 23:45
수정 아이콘
DNA를 잘라붙이고, 정자은행을 이용해 시험관 아기를 낳으며, 신체를 디지털라이징하여 복제인간을 바라보고 있는 지금의 인간에게 자연선택이란 기존의 틀이 의미가 있을까 싶네요.
21/08/21 23:46
수정 아이콘
징기스칸은 자녀가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부인도 많지 않고요.
21/08/22 00:09
수정 아이콘
전 세계 평균으로보면 다부다처? 형태가 주류라고 알고 있습니다. 물론 법적으로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그런 문화가 형성되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서구권에서 이런 이야기 찾아보면 특히나 많죠. 특히, 프랑스의 경우는 서로 아는 사이면 스스럼 없이 그렇게 진행되는 것이 흔하다는 것도 유명하죠.
이슬람 문화권은 일부다처가 합법이고요.
아프리카의 경우도 이러한 부분에 대해 제도적 경계가 느슨해서, 종종 기네스 기록에도 나오는 것으로 기억합니다.
중화권에서는 공산당이 정치인이나 부자들 잡아낼 때 자주 나오는 뉴스가 첩이 몇 명이라는게 자주 언급되죠.
부유층일수록 여러차례 결혼하거나, 반대로 빈곤층일수록 여러차례 결혼하는 특성도 있고요.

그래서 공식적인 제도로는 일부일처를 추구하는 지역이 훨씬 많지만, 전 세계 평균으로는 다부다처?에 더 가깝다고 알고 있습니다.
모쿠카카
21/08/22 00:33
수정 아이콘
진화는 진보가 아니라 퇴화도 진화로 칩니다.
호미장수
21/08/22 00:33
수정 아이콘
인간은 과학과 기술의 발달로 인해 기후, 맹수, 질병 등등 외부 요인로부터 생존률이 과거에 비해 극단적으로 높아졌습니다. 죽을일이 줄어들었으니 환경에 적응하고 변화할 필요도 줄어들었다고 봐도 되지않을까요.
아마추어샌님
21/08/22 00:38
수정 아이콘
일부일처제 하는 늑대도 진화를 거부 하는 것일까요.
그리고 유전자풀 적은 이야기에 대한 이유로 인류의 인구가 극단적으로 좁아진 것을 원인으로 꼽는 것 같습니다.
항정살
21/08/22 07:08
수정 아이콘
꼭두각시 서커스에서 퇴화역시 진화라고 하더군요.
21/08/22 07:29
수정 아이콘
일단 퇴화가 진화냐 아니냐 이전에 제목에서의 두 번째 진화는 개념을 잘못 사용한 것 같습니다. 일부일처제와 같은 문화적 요소는 학습을 통해 사회에 적응하는 요소이지 진화에서와 같이 생득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21/08/22 08:59
수정 아이콘
잘못하면 우생학으로 빠질 수 있는 주제이기도 한데...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외모나 지능에 따른 거주지 분화 정도는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Quantum21
21/08/22 10:32
수정 아이콘
인간에게는 유전자레벨에 생물학적인 진화압력이 있는것처럼
후천적 요소에서 사회문화적인 진화압력도 있다고 봐요
그것이 인간개체에 어떤식으로 인코드 되어있는지 어떻게 후세대에 전달되는는 아직 불분명합니다만
그러한 기전자체의 존재성은 인정할수 있다고 봅니다. 이를테면 인간은 동일한 유전자가졌어도 삶의 양식은 엄청나게 달라질수 있으며 그것은 대를 이어서 전달되는 현상은 충분히 관찰되고 있죠.

일부다처가 진화적으로 유리한데도 인간은 그것을 거부하고 일부일처제를 택했다기보다, 일부일처제가 이미 생존과 경쟁에 (말씀린 생물학적 유전자에 한정하지 않는 광의의 진화라는 관점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그것이 선택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공실이
21/08/22 10:3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오해하고 계신게 있는데 진화는 거부할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닙니다. 신경계 (인간의 의지 등) 의 영향을 포함해서 종들이 살아남는 결과가 진화입니다. 결과론적으로 우리는 일부일처제를 선택하는 진화과정에 있다 이렇게 말해야 할 것입니다. 진화에는 방향성이 없으며, 우열관계도 없기 때문에 살아남은 다양한 결과물이 곧 진화의 결과물입니다.
21/08/22 10:4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조류는 대개 일부일처제입니다. 날개가 주는 자유도가 약탈혼 내지 독점혼을 방지하였을 겁니다.
여수낮바다
21/08/22 12: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우유를 소화시키는 유전자는 유럽1 아프리카2회 등 3번이나 최근에 진화했고요
말라리아에 대응하고자 하는 진화도 특히 아프리카에서 활발했죠

당뇨에 더 덜 걸리게 선택도 이뤄지고 있고요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동유럽 아슈케나지 유대인의 IQ가 높은 것도 최근 몇백년 진화의 결과라 보기도 합니다. 농사를 못 지어 강제로 고리대금업, 관료제(폴란드에서)에 종사하다 보니 읽고쓰기와 계산을 꼭 해야 하는 걸로 자연선택이 이뤄지고, 가톨릭 사제와 달리 랍비들은 부유한 상인과 결혼하며 더 많은 자손을 얻고, 유대인은 자기들끼리만 선택하니 그 자연선택이 세대를 이어 가며 농축되고 등등요

인간은 계속 진화했었습니다

어떤 유리한 형질이 그 후손을 2%만 생존률을 높여줘도 천년 정도 지나면 그 집단은 죄다 그 형질을 갖도록 진화할 겁니다

그런데 요즘은 좀 다르죠
똑똑하다고 더 자손 많은게 아니고 피임 발달로 오히려 똑똑하면 자손이 적죠

잘 사는 나라보다 못 사는 나라가 더 많이 낳고요
기아가 해결되어 가며 못 산다고 자연선택으로 후손이 사라짐을 당하지도 않습니다

그렇다고 우생학은 말도 안되고요
이젠 유전공학 외엔 진화가 어렵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차라리꽉눌러붙을
21/08/22 23:18
수정 아이콘
글 쓰신 분은 대진화 이야기 하시는 것 같은데요...
약간 맞는 것도 같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441 [일반] 성매매와 AV 시청은 무엇이 다른가, 성매매와 AV가 불법인 이유는 무엇인가? [116] 비온날흙비린내11417 21/09/21 11417 20
93440 [일반] [웹소설]추석이 끝나가는 이 시점에 웹소설 추천 [33] 헤후4482 21/09/21 4482 3
93439 [일반] [역사] 가장 오래된 인간의 친구 / 개의 역사 [12] Its_all_light3344 21/09/21 3344 13
93438 [일반] 5G 데이터 사용량이 4G보다 많아서 4G로 갈래 [41] 체온7264 21/09/21 7264 7
93437 [일반] 마지막 최후의 한명까지 끌려가게 생긴 대한민국 군대 [348] 비온날흙비린내15017 21/09/21 15017 14
93436 [일반] 카불 공항 자살 폭탄 공격 - 잘 안 알려져 있는 소식 두개 [61] 아난7742 21/09/21 7742 0
93435 [일반] 백신 접종증명 정책 in 캐나다 [21] 이교도약제사5638 21/09/21 5638 7
93434 [일반] 대중의 평가와 평론의 평가는 왜 달라지는가? [49] 김유라4703 21/09/21 4703 26
93433 [일반] 나혼자만 모르고 있던 웹툰계의 변화 [61] 엔타이어11066 21/09/21 11066 9
93432 [일반] <북학의>: 기술 학문 예찬 [7] SimpleCollege2117 21/09/21 2117 5
93431 [일반] 호주의 국방 정책 [24] 아난5091 21/09/21 5091 3
93430 [일반] 격돌! 낙서왕국과 얼추 네 명의 용사들 감상문(본작+기타 짱구극장판 스포주의) [8] 말랑2479 21/09/20 2479 0
93429 [일반] 군대있을때 제일 이해안가는거 두가지 [126] 허스키8993 21/09/20 8993 5
93428 [일반] 어제 운동하다가 본 달 [8] 판을흔들어라5139 21/09/20 5139 6
93427 [일반] 주식 시장에서 돈 버는 방법 (Regime & Frame) [16] 방과후계약직6790 21/09/20 6790 3
93426 [일반] [노스포] 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간략한 평 [91] 김유라9829 21/09/20 9829 5
93425 [일반] 탈모약 살때는 종로5가 [78] 여기10468 21/09/20 10468 19
93424 [일반] [토막글]의외로 인종별 차이가 없다는 근거들이 나온 것. [39] kien.7923 21/09/20 7923 2
93423 [일반] [팝송] 레이니 새 앨범 "gg bb xx" 김치찌개1632 21/09/20 1632 0
93422 [일반] 3,4천번대 그래픽카드는 같이 판매될것 [18] SAS Tony Parker 5412 21/09/20 5412 0
93421 [일반] 출산율을 올릴만한 "혁명적 방법"에는 어떤 게 있을까? [240] 트린다미어9985 21/09/19 9985 24
93420 [일반] 어라? 다반 다시 장사하는가요? [11] 공기청정기5767 21/09/19 5767 1
93419 [일반] 남성이 여성보다 불리한 것들 [511] 비후간휴16863 21/09/19 16863 3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