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8/21 21:47:46
Name Aiurr
Subject [일반] 오늘 종합심리검사를 하고 왔습니다.
- 이직 전 휴식 기간에 할 것이 없기도 했고, 이참에 한번 검사해보고 제 약점과 강점을 파악해보는 것도 좋겠다 싶어 부랴부랴 종합심리검사를 예약하고 오늘 검사를 진행해봤습니다.

- 더하여 저 스스로가 너무 빡대가리(…)인 것 같아서, 지능이 정확히 어느 정도인지도 알아보고 싶기도 했구요. 뭐, 사실 지능테스트가 주 목적이었습니다.

- 근데 제가 토요일마다 부업 삼아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고 있고, 금요일 밤이면 강의 자료를 준비하느라 매주 밤을 새운다는 게 문제가 되었습니다. 게다가 오늘은 강의 끝나자마자 바로 상담실로 이동했더니, 거의 20시간 공복 상태+34시간 무수면 상태인 채로 테스트에 돌입한 셈이더라고요.

- 진짜 계산 문제니 암기 문제니, 주린 배를 붙잡고 어떻게든 머리를 굴렸으나 도저히 사고를 이어나갈 수가 없었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절반 정도는 틀린 것 같습니다만… 아흐흑…….
부랴부랴 상담실에 비치된 커피믹스 한 잔을 원샷 때렸는데, 진짜 조족지혈도 이런 조족지혈이 없더라구요 Orz

- 상담사의 애잔한 눈빛을 뒤로하고 어찌 됐든 검사를 마쳤고, 집에 와서 분노의 닭 한마리를 뜯었습니다.
그랬더니 왠걸, 풀지 못했던 문제와 답들이 놀라울 정도로 주르륵 떠오릅니다. 하이고오…

- 이번 심리검사는 지능적인 요소는 배제하고(…) 내면의 목소리를 듣는 것에 의미를 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지능 검사는 뭐……. 언젠가 다시 기회가 있겠죠. 흑흑흑.

- 여튼, 그림을 그려보라면서 이것저것 물어보시는 게 자캐 설정을 질문받는 듯하여 낯부끄럽기도 하고, 또 절반 정도는 정말 생각조차 해보지 않은 것들이라 ‘잘 모르겠습니다.’ 정도로 대답하게 됐는데, 뭔가 속에 담아둔 이야기를 누군가에게 풀어놓는다는 것 자체가 제법 힐링이 되는 일이더라구요. 이래서 대나무숲이? 하는 생각도 들고, 나름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 지능 점수가 무척이나 걱정되긴 합니다만, 어쨌든 기회 되면 다시 제대로 된 컨디션에서 해보고 싶은 검사네요. 부모님도 잘 꼬셔서 검사 진행하게 하면 어떨까 싶었습니다.

- 실은 검사비용 몇십만 원을 다소간 의미 없이 날린 듯하여 증거(?)라도 남기고자 글을 쓰는 거라, 마무리가 어렵네요. 하하.
피쟐러 분들도 한 번쯤은 가볍게 검사해보셔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그럼 여러분 라일라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세인트루이스
21/08/21 21:49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크 혹시 받으신 검사의 정확한 이름 알수 있을까요?
21/08/21 21:52
수정 아이콘
한국어로는 종합심리검사고, 영어로는 풀배터리 검사라고 하더라구요.
포함된 검사 종류로는

다면적 인성검사 / 문장완성검사 SCT / 웩슬러지능검사 / 더-게슈탈트검사
주제통각검사 / HTP 검사 / 동적 가족화 검사 / 로르샤하검사

라고 합니다만, 사실 이것저것 계속 연달아 진행한 탓에 각각 검사가 무엇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세인트루이스
21/08/22 00:02
수정 아이콘
자세한 답변 감사합니다. 로르샤흐 검사도 포함되는군요 -
wersdfhr
21/08/21 22:29
수정 아이콘
저도 종합심리검사 시간내서 한번 받아보고 싶기는 합니다

제 지능을 포함해서 이것저것 궁금해보긴 하더라고요

근데 비용이랑 시간이 얼마나 들어갈지 모르겠네요 신뢰도가 병원마다 차이가 있는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 ㅠㅠ
abc초콜릿
21/08/21 22:49
수정 아이콘
어렸을 적에 해본 적 있었는데 그거 한번 하고 나면 검사자나 피검사자나 진이 빠집니다. 제가 했을 때 기억으론 한 3시간 정도 걸렸던 거 같은데
척척석사
21/08/21 23:24
수정 아이콘
우마르 맙소사; 굶으시면 머리 안돌아갑니다 ㅜ.ㅜ
광개토태왕
21/08/22 10: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그거 몇년 전에 해본 적 있습니다.
4년 정도 된거 같은데 3시간 정도 걸리더라구요.
검사 진행 하는 사람이랑 검사 받는 사람 모두 진빠집니다 한번 하면
비용은 35만원 정도 든거 같습니다

기억나는 문제 중 하나는 삼국통일을 이룬 신라의 왕 이름을 물어보는게 나왔는데요
당시 생각이 안 나서 대답을 못했다는.......
정답은 태종 무열왕이었는데.......
눈팅만7년째첫아이디
21/08/24 16:30
수정 아이콘
삼국 통일을 이룬 왕은 무열왕이 아니라 문무왕 입니다. 무열왕이 삼국통일 기반을 만들고 삼통을 이룬건 문무왕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444 [일반] 한국 백신도입이 사실상 완료 되었습니다 [181] 여기20510 21/09/22 20510 17
93443 [일반] 헝다그룹과 중국 정치의 역사 [56] 김유라17013 21/09/22 17013 142
93442 [일반] 여러분 사진 잘 찍으세요 [69] 검정머리외국인11710 21/09/22 11710 3
93441 [일반] 성매매와 AV 시청은 무엇이 다른가, 성매매와 AV가 불법인 이유는 무엇인가? [116] 비온날흙비린내11418 21/09/21 11418 20
93440 [일반] [웹소설]추석이 끝나가는 이 시점에 웹소설 추천 [33] 헤후4485 21/09/21 4485 3
93439 [일반] [역사] 가장 오래된 인간의 친구 / 개의 역사 [12] Its_all_light3346 21/09/21 3346 13
93438 [일반] 5G 데이터 사용량이 4G보다 많아서 4G로 갈래 [41] 체온7266 21/09/21 7266 7
93437 [일반] 마지막 최후의 한명까지 끌려가게 생긴 대한민국 군대 [348] 비온날흙비린내15021 21/09/21 15021 14
93436 [일반] 카불 공항 자살 폭탄 공격 - 잘 안 알려져 있는 소식 두개 [61] 아난7746 21/09/21 7746 0
93435 [일반] 백신 접종증명 정책 in 캐나다 [21] 이교도약제사5641 21/09/21 5641 7
93434 [일반] 대중의 평가와 평론의 평가는 왜 달라지는가? [49] 김유라4704 21/09/21 4704 26
93433 [일반] 나혼자만 모르고 있던 웹툰계의 변화 [61] 엔타이어11070 21/09/21 11070 9
93432 [일반] <북학의>: 기술 학문 예찬 [7] SimpleCollege2119 21/09/21 2119 5
93431 [일반] 호주의 국방 정책 [24] 아난5093 21/09/21 5093 3
93430 [일반] 격돌! 낙서왕국과 얼추 네 명의 용사들 감상문(본작+기타 짱구극장판 스포주의) [8] 말랑2482 21/09/20 2482 0
93429 [일반] 군대있을때 제일 이해안가는거 두가지 [126] 허스키8996 21/09/20 8996 5
93428 [일반] 어제 운동하다가 본 달 [8] 판을흔들어라5143 21/09/20 5143 6
93427 [일반] 주식 시장에서 돈 버는 방법 (Regime & Frame) [16] 방과후계약직6792 21/09/20 6792 3
93426 [일반] [노스포] 오징어게임을 보고나서 간략한 평 [91] 김유라9833 21/09/20 9833 5
93425 [일반] 탈모약 살때는 종로5가 [78] 여기10468 21/09/20 10468 19
93424 [일반] [토막글]의외로 인종별 차이가 없다는 근거들이 나온 것. [39] kien.7929 21/09/20 7929 2
93423 [일반] [팝송] 레이니 새 앨범 "gg bb xx" 김치찌개1634 21/09/20 1634 0
93422 [일반] 3,4천번대 그래픽카드는 같이 판매될것 [18] SAS Tony Parker 5415 21/09/20 541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