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7/21 13:17:04
Name 삭제됨
Link #1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10619171
Subject [정치] 이재명 측 "이낙연, 盧 탄핵 과정 참여…찬성했나 입장 밝혀야"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ord Be Goja
21/07/21 13:17
수정 아이콘
저거 흔들면 추미애는 스플레시뎀을..
21/07/21 13:26
수정 아이콘
추미애는 그래서 석고대죄하고 만회하지 않았냐고, 솔직해지라는 뉘앙스로 이야기했습니다
개미먹이
21/07/21 13:18
수정 아이콘
이게 다 문재인 지지율이 올라서 나타나는 현상이죠.
라이언 덕후
21/07/21 13:18
수정 아이콘
크크 여기도 살벌히 싸우는군요
서지훈'카리스
21/07/21 13:19
수정 아이콘
이재명 별 카드가 없나보군요 이상한걸 다 들고 나오는걸 보니
커피소년
21/07/21 13:19
수정 아이콘
이 분야의 권위자는 choo아닌가요?
시니스터
21/07/21 13:20
수정 아이콘
김 의원은 "추미애 전 대표가 (노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이후 석고대죄하고, 복권해 2016년 당 대표로 문재인 대통령도 당선시켰고, 2018년 지방선거 압승, 2018년 보궐선거 11군데 다 이기면서 민주당을 전국 정당화 했던 전례가 있다"며 "최고 공직에 오르려면 본인의 행보와 판단에 대해 솔직해야 한다. 구렁이 담 넘어가듯 하면 안 된다"고 맹공했다.

추는 성공적인 당대표였다~
21/07/21 13:19
수정 아이콘
추다르크..
아보카도피자
21/07/21 13:19
수정 아이콘
추미애 : 앆! 왜 때려!!
21/07/21 13:20
수정 아이콘
일단 추미애 입장부터 들어봅시다.
21/07/21 13:21
수정 아이콘
여긴 시빌워네 크크크크
덴드로븀
21/07/21 13:24
수정 아이콘
서로서로 내가 맛집 대결 재밌네요
jjohny=쿠마
21/07/21 13:25
수정 아이콘
너무 뜬금없어서;; 최소한의 맥락이라도 있긴 한 건지 궁금하네요.
(정말 제로베이스에서 나온 얘긴지, 아니면 탄핵이나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무슨 논의를 하는 중에 나온 말인지;)
시니스터
21/07/21 13:36
수정 아이콘
라디오에서나와서 한 말인데...모르겠습니다 너무 뜬금포라;;
좀 몰렸나 싶기도 하고..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0&oid=448&aid=0000334493
경기도 교통연수원을 사단법인이다. 모르는 사람이다 라고 하기엔 사무처장이 원장 바로 밑 자리인데 아무 끈도 없이 성남FC 직원이 저길 갔다고 하면 대체 누가 믿을까요
21/07/21 13:46
수정 아이콘
윤석열이나 이재명이나 본인들의 우위에서 금이 가기 시작하니 이런저런 무리수를 두는거죠. 맥락이 있다면 그게 맥락일 겁니다.
유료도로당
21/07/21 15:56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갑자기 나온데는 별 맥락이 없는게 맞을겁니다만, 이 얘기 자체가 엄청 새로운 얘기는 아니고 종종 나왔던 이야기이긴합니다.
노무현 탄핵안 본회의 투표 당시 반대표가 2표 나왔는데 (열린우리당은 표결 불참) 해당 투표는 무기명이기 때문에 반대표를 행사한 2명이 누구인지는 '공식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근데 표결 이후 이낙연 후보는 그 반대 2표 중 하나가 본인이라는 뉘앙스로 얘기를 하고 다녔던 적이 있습니다.

당시 이낙연 의원은 열린우리당이 아니라 민주당 소속으로서 탄핵 찬성파의 입장에 있었고, 탄핵을 위한 당의 활동(의장석 확보를 위한 몸빵 등) 에도 다 참가해놓고 끝나고 나니까 갑자기 여론눈치 보고 반대한척 하냐는 비판이 당시에도 있었습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311929 (2004년 기사입니다)

지금 이 얘기가 나온건 특별한 맥락이 있어서가 아니라 이낙연 후보 지지율이 오르는 입장에서 이재명 캠프가 공격을 하나 시도한거라고 보시면 될것같습니다. '쟤 친노친문 아니야!' 하고 당 지지자들한테 메시지를 주는것이지요.
시니스터
21/07/21 16:56
수정 아이콘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6336377?type=recommend

클리앙 반응이네요

근데 노무현 꺼내면 아무리 생각해도 혜경궁김씨 생각이 안날 수가 없는데 대체 어떤 사고 구조인지 모르겠어요;;;
21/07/21 13:29
수정 아이콘
추크나이트 대체 빠지지 않는 곳이 없군요. 노무현 탄핵, 윤석열 대권주자, 김경수 실형. 어디까지를 내다보고 계신 것입니까. 다음 타겟은 무엇입니까
Normal one
21/07/21 13:31
수정 아이콘
여당내 야당 역할 또는 코스프레가 참 힘들죠. 씨빌워 할때 자칫하면 공멸이 되는지라 탄을 가려서 써야 하는데 그게 상대방한테 제대로 박힌다는 보장이 없음.
동싱수싱
21/07/21 13:34
수정 아이콘
요즘 정치판 재밌네요 크크
타마노코시
21/07/21 13:35
수정 아이콘
맥락은 어떤 배경에서 나온지는 알겠는데 (당시 탄핵이 호남계였다보니..)
이거 말고 다른 건수가 더 있지 않나 싶은데 말이죠.
다만, 당대표 건수는 이낙연도 약점이기는 할것입니다. (당시에 대권후보인데 임기못채우는 당대표를 하는 것 때문에 비판이 많았다보니..)
마바라
21/07/21 13:37
수정 아이콘
혜경궁김씨 정체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이재명이 노무현을 끌어들인다고? -_-;;
악튜러스
21/07/21 13:38
수정 아이콘
당내에서 압도적일 때의 여유가 사라졌네요
두부빵
21/07/21 13:54
수정 아이콘
이재명이 가진 세력 어마어마 하던데 본인은 왜 저럴까요?
좌파계열 미디어들이 이재명 약점 가려주느라 혼신의 힘을 다 하던데요.
21/07/21 13:55
수정 아이콘
정통성을 이낙연이 쥐다보니 그걸 깨려고 하는거같네요
마바라
21/07/21 14:02
수정 아이콘
이명박 대 정동영 이후
이렇게 양쪽 다 뽑기 싫은 선거는 처음이네요
양쪽에 거론되는 인물들이 하나같이 다..

이제 그냥 될대로 되라라는 마인드
21/07/21 14:02
수정 아이콘
당시 이낙연의 행보가 의문이 많아 엄중하게 봐야 하는 사안은 맞는 것 같지만, 원팀을 강조하던 당내 경선이 흔들리나 보군요.
이낙연 정세균이 먼저 팀킬을 시도해서 정당방위라고 봐야 할지... 야권 대권주자 1위 윤석열이 레이스를 끝까지 못할 조짐이 보이고 뒤를 이어갈 후보군도 지지부진 하다보니 민주당 내부경선이 치열해져가는 모습입니다.
냉이만세
21/07/21 14:09
수정 아이콘
역시나 이 시기가 오니 개싸움이 시작되는군요. 참 잘하고 있습니다.
싸움을 할려면 정책 싸움을 해야지 에휴 쯧쯧
프리템포
21/07/21 14:14
수정 아이콘
민주당 당내경선이 생각보다 꿀잼입니다..노무현 탄핵 언급하면 직격탄 맞는 건 추미애인데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련지..
Cafe_Seokguram
21/07/21 14:25
수정 아이콘
열심히 이낙연 뒷조사 해봤는데...나오는 게 이런 거 밖에 없나 보군요...

적십자 회비 안 낸 거나, 처마 튀어 나온거 정도도 안 나오나요...

고기도 먹어본 놈이 먹는다고...저격수도 아무나 하는게 아니네요...
시니스터
21/07/21 14:29
수정 아이콘
그 비서 죽은거 두들기기엔 너무 무리수여서 그랬던 걸가요?
Cafe_Seokguram
21/07/21 14:33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그런 거 두들겨야...재미도 있고...지지자들끼리 상처받을텐데 말이죠...
더치커피
21/07/21 14:44
수정 아이콘
아직 진심펀치는 아끼는 중인가보죠
21/07/21 16:29
수정 아이콘
저도 더 독한 패는 아끼는 중이라 생각합니다.
21/07/21 14:35
수정 아이콘
국무총리로 무난하게 대선주자 1위 달리던 이낙연이 당대표하면서 지지율 다 까먹었죠.
당시 총선 대승리한 이후 조국사태, 오거돈/박원순 민주당 추태, 부동산 지속적인 삽질 등이 이낙연 당대표 때였죠.
시니스터
21/07/21 14:37
수정 아이콘
근데 그게 이낙연 때문인가요...;;
21/07/21 14:39
수정 아이콘
문재인이랑 민주당 때문이긴 한데 여당의 당대표가 청와대 딸랑이짓만 하다 벌어진일 일이죠.
이낙연은 당대표하면서 좋았던 1위 이미지 다 까먹은건 맞아요.
미뉴잇
21/07/21 14:57
수정 아이콘
이낙연 잘못이랑은 거의 관계가 없어보이네요. 누가 당대표하던 청와대 딸랑이짓 안했을까요?
문재인 조금만 비판해도 문자테러하는 그 지지자들을 보시지 않았나요
그리고 설사 청와대 딸랑이짓 안했으면 부동산 삽질이 없었을까요?
21/07/21 16:43
수정 아이콘
전후 당대표랑 비교하면 이해찬은 특유의 내로남불과 뻔뻔함으로 총선 대승리 이끌었고,
현 당대표 송영길은 그나마 민주당에서 제 목소리 내고 있죠. 선악을 떠나서 이둘과 비교하면 이낙연은 허수아비 당대표로 존재감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더치커피
21/07/21 15:26
수정 아이콘
조국 사태는 총선 승리 전이었죠..
원시제
21/07/21 15:36
수정 아이콘
이낙연이 지지율을 까먹은건 사실 뭐 다른것보다 박근혜 이명박 사면언급이 결정적이었죠.
박근혜 이명박 사면언급 이전에는 여권에서는 이낙연이 대세였습니다.
야권에서야 뭐 이낙연이든 이재명이든 다 욕먹는 판이었고.
아기상어
21/07/22 02:23
수정 아이콘
이낙연 사면 발언은 이미 지지율 한참 깎아먹은 이후입니다.
뿌엉이
21/07/21 14:46
수정 아이콘
저건 좀 추하네요 과거 이야기 하면 이재명은 안쫄리나?
정통들 대표이력이 있는 이재명 과거가 더 흑역사 같은데 음
아스날
21/07/21 15:04
수정 아이콘
이정도면 이낙연도 나름 도덕성 검증이 된건가...
21/07/21 15:14
수정 아이콘
이재명은 대통령이 되면 안될 사람이란 생각이 갈수록 더 강하게 드네요.
본인에게 제기되고 있는 실체적 의혹들에 대해선 교묘하게 물타기하는데
이제 물타기할 소재도 다 떨어졌다는 느낌입니다.
급하다고 아무거나 먹으면 체하기 마련이죠.
풀캠이니까사려요
21/07/21 15:16
수정 아이콘
醜는 안 끼는 곳이 없네요.
21/07/21 15:21
수정 아이콘
시빌워가 흥하는 느낌.
결국 이낙연씨가 대통령 되려나..
21/07/21 15:23
수정 아이콘
이낙연에게 쏴라! 했는데 애꿎은(?) 추미애가 맞는 그림이네요.
21/07/21 15:33
수정 아이콘
이러면 되려 이재명 비호감 지수가 오를텐데 허허
더치커피
21/07/21 15:48
수정 아이콘
이미 max라 더 오를 지수가 없..
원시제
21/07/21 15:39
수정 아이콘
이재명이야 원래 이런 인간이고, 이런식으로 정치생활 해온 인간이죠.
지난 대선 경선과정에서 비슷한걸 하다가 민주당내에서도 배신자 취급을 당한 후
정신을 좀 차린건가 했는데, 사실은 정신을 차린게 아니라
그저 1위에서 나오는 여유였을 뿐이라는게 드러나고 있다고 봅니다.

1위일때는 본성을 숨길수가 있었는데, 이낙연이 치고 올라오니
수세에 몰리니 본성이 나오는거죠.

여권 야권 후보들 본성유출(?) 전쟁이 어마어마합니다 요즘.
진짜 역대급으로 추하고 역대급으로 찍을사람 없는 선거가 될 거 같습니다.
스덕선생
21/07/21 15:49
수정 아이콘
전 이낙연이란 정치인 정말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그냥 대통령을 할만한 그릇인가 자체가 의심스러워요.

그런데 윤석열 이재명 이낙연 누구 뽑을래 물어보면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런데 나머지는 그냥 잠룡이 아니라 잡룡이고 이 셋이 빅 3네요. 허허...
시니스터
21/07/21 16:14
수정 아이콘
비서 사망 보면 진짜 걍 구태 정치인인데...그래도 그나마 비상식적인 일은 덜할 거같습니다-_-;;;;
국진이빵조아
21/07/21 15:54
수정 아이콘
현재까지 대선후보에 관한 개인적인 견해
이재명 - 범죄자에 질 낮은 인간, 대통령 되면 대중독재하면서 나라 망칠 것 같은 이미지.
윤석렬 - 범죄자인 장모와 범죄혐의가 같이 있는 아내와 경제공동체이며, 범죄행위 옹호자. 그냥 식견도 없고 생각도 없어보임
이낙연 - 조금 모자란 사람
최재형 - 모름. 그냥 그저그런 듯
홍준표 - 인간적으로 귀여운 사람.
오세훈 - 그냥 그저그런데 또라이짓은 안할 것 같음
정세균 - 무색무취
추미애 - 약간 또라이
전 그냥 대통령이 별거 안해도 되니 평범한 사람이 됐으면 하네요. 이낙연, 최재형, 오세훈, 정세균 중에 됐으면 합니다...
시니스터
21/07/21 16:16
수정 아이콘
그나마 정상적으로 조직생활 해봄+법조인 아님 하면

이낙연 정세균 두명이네요...근데 정세균이 경제 정책이라고 발표한게 너무 끔찍한 수준이라 하...
요기요
21/07/21 16:43
수정 아이콘
홍준표가 귀엽고 재미있긴 하죠.
이낙연은 너무 스윗해서 싫고
원시제
21/07/21 16:46
수정 아이콘
오세훈이 또라이짓을 안한다기에는 너무 기분파라서...
서울시장 내려놓을때 생각하면 세상 그런 또라이가 없죠.
시니스터
21/07/21 16:57
수정 아이콘
주식 포트를 보고 모두가 이해한 결정
더치커피
21/07/21 19:04
수정 아이콘
정치계의 에포트인가요... 따서 갚는다?
아이군
21/07/21 17:46
수정 아이콘
http://sonnet.egloos.com/4638179

오세훈은 아주 큰 또라이 짓을 하나 남긴 전례가 있습니다.

그리고 정세균은 이해찬과 같은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게... 꼰대라는 거....
더치커피
21/07/21 19:03
수정 아이콘
오 결론은 귀요미 준표형이다??
됍늅이
21/07/21 21:02
수정 아이콘
박근혜 때 킹찍탈 밈 유행하고 홍준표도 약간 그런 식으로 밈이 된 느낌인데
요새 돌아가는 꼴 보면 그냥 그 둘이 제일 나은 느낌도
21/07/21 15:57
수정 아이콘
이재명 이낙연 윤석열 중에 하나 고르라면 그래도 이낙연이 제일 나아보이는게 아이러니네요. 조국 때만 해도 너무 무능해 보여서 싫었는데 지금보니 선녀네 크크.
21/07/21 16:12
수정 아이콘
이낙연이 총대매고 형수보 한 번 적나라하게 이야기 하면 재밌을 것 같은데요
21/07/21 16:18
수정 아이콘
이낙연은 택지 400평 이상 소유 금지 법안 발의했죠. 아직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듯. 이낙연 되면 문재인 때처럼 계속 규제만 하다가 부동산 값만 올릴겁니다. 물론 주택매입공사 얘기하는 이재명이 더 나을건 없지만
HealingRain
21/07/21 16:42
수정 아이콘
이제와서 굳이 그걸 건드릴 이유가?? 새로운 색깔론인가?
지르콘
21/07/21 17:47
수정 아이콘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29/2020082900705.html
이 의원은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3년 3월 12일 찬성 193표로 통과된 노 대통령 탄핵소추안 찬반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진 2명 중 하나였다.
https://www.donga.com/news/Politics/article/all/20170510/84298020/2
하지만 2004년 3월 17일, 노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반대표를 던진 2명은 김종호 자민련 의원과 이낙연 민주당 의원으로 밝혀졌다.
https://www.hankyung.com/politics/article/2004031754341
지난 12일 국회에서 가결된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 반대표를 던진 2명은 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자민련 김종호 의원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일단 제목에서 문제 삼은 내용은 이미 기사로 알려진 사실이죠.
라스보라
21/07/21 17:52
수정 아이콘
이낙연은 이번 정권 부동산이니 소주성이니 아무말도 못하고 눈치보며 쉴드만 쳤던 양반이라... 정말 대통령감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변화고 뭐고 기대할것도 없다고 생각하고요. 하지만 그렇다고 이재명? 이것도 난감하고...
야권에서 기대했던 윤석열은 알아서 자폭중이고 진짜 인물이 없긴 없네요.
대선때 놀러나 갈까 ...
김솔라
21/07/21 18:20
수정 아이콘
이재명은 노무현을 찾고, 윤석열은 박근혜를 찾고 이 나라는 언제쯤 저 망령들에게 빠져나갈 수 있을까요.
두부빵
21/07/21 18:46
수정 아이콘
누구에겐 망령이지만 누구에겐 브랜드이고 상징이니까요.
아마 망령이라 보는 사람보다 중요한 상징으로 느끼는 사람이 많으니까 저러는 거겠죠?
솔직히 저 둘은 노무현,박근혜를 이을 생각은 1도 없어 보입니다.
그냥 이용하는거지
됍늅이
21/07/21 21:04
수정 아이콘
현실은 민주당 후보 중에서 제일 친노 친문과 거리가 먼 게 이재명이고
윤석열이야 말이 필요없는 친박들의 원수인데요..
아이는사랑입니다
21/07/21 18:42
수정 아이콘
곡성의 명대사를 이재명씨에게 드려야겠습니다.
뭣이 중헌디? 고것이 뭣이 중헌디?
21/07/21 19:06
수정 아이콘
탄핵건은 솔직히 민주당쪽 인사들? 열우당? 하여튼 아킬레스건 아닌가요..저기에서 자유로운 사람 몇 안될거 같은데..
켈로그김
21/07/21 20:31
수정 아이콘
준표형.. 순풍이 분다..
21/07/21 21:43
수정 아이콘
드디어 신기를 꺼내드신건가
김낙원
21/07/21 22:00
수정 아이콘
[진노감별사]
크라상
21/07/21 22:00
수정 아이콘
무슨 대선주자 검증을 노무현 문재인에 대한 충성도로 하나요??
나라꼴 가관이네요
미뉴잇
21/07/21 22:42
수정 아이콘
박정희 딸 박근혜, 노무현 친구 문재인 ...

이제 더 이상 누구누구의 누구라고 홍보하는 인간이 대통령이 되지 않음 좋겠습니다
올해는다르다
21/07/21 22:27
수정 아이콘
노무현 탄핵에 참여하지 않고 태극기 부대에 흔들리지 않는 대선후보..
답은 허경영입니다.
아츠푸
21/07/21 22:53
수정 아이콘
다른거 떠나서 솔직히 이낙연은 당대표 진짜 못하긴 했죠. 중도표 잡은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집토끼한테 만족스럽게 한것도 아니고.
혼날두
21/07/21 23:06
수정 아이콘
친노를 넘어 진노로 가는 과정인가요
양당이 어쩜 이렇게 데칼코마니인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08378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2534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4050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94229 3
93509 [정치] 국민은행이 대출을 추가로 축소합니다. [39] Leeka6409 21/09/26 6409 0
93507 [정치] 원유철 전대표는 얼마나 억울할까 [35] 유목민6756 21/09/26 6756 0
93506 [정치] [스압주의] 일본 자민당 총재 후보자 타운미팅(독도, 역사날조??) [11] 아롱이다롱이2089 21/09/26 2089 0
93504 [정치] 곽상도의 '문준용 연대기' [194] 어강됴리10355 21/09/26 10355 0
93501 [정치]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이재명 캠프 합류 [37] LunaseA5969 21/09/26 5969 0
93496 [정치] 김여정 "종전선언·연락사무소 재설치·남북정상회담 가능" [136] 판을흔들어라7247 21/09/26 7247 0
93494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서 퇴직금 50억 받았다 [496] 강변빌라1호19755 21/09/26 19755 0
93489 [정치] GFC, 코로나 시기의 각국의 재정지출 비교 [72] chilling5773 21/09/25 5773 0
93482 [정치] 코로나 확진자 수 3273명으로 역대 최다 [138] 군림천하8713 21/09/25 8713 0
93477 [정치] 여성의당 셧다운 위기 [64] 나디아 연대기9403 21/09/24 9403 0
93475 [정치] 화천대유 , 조국수홍이 지배한 추석 주간 정치 [55] Normal one5321 21/09/24 5321 0
93471 [정치] 임대차 3법 시행 1년 지났는데 어떠십니까 [106] 만수르5646 21/09/24 5646 0
93469 [정치] 최배근 교수, 이재명캠프 정책조정단장 합류 [69] LunaseA5762 21/09/24 5762 0
93463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부동산 속보!]전세 계약 상한제? [182] 분란유도자8794 21/09/24 8794 0
93462 [정치] 윤석열 또 말실수.."주택청약통장? 집이 없어 못 만들었다" [181] Leeka9762 21/09/24 9762 0
93460 [정치] 공허한 종전선언 촉구 그리고 공감대 [122] 죽력고5455 21/09/24 5455 0
93459 [정치] 사형을 다시 집행할 경우 [30] 옥수수뿌리3888 21/09/24 3888 0
93457 [정치] 이재명 측근 이한주, 투기 의혹에 본부장직 사임···“땅은 물려받아, 투기 아니다” [48] 찬공기7183 21/09/23 7183 0
93452 [정치] 2030의 서울 아파트 매수비율이 41%를 달성했습니다 [76] Leeka9222 21/09/23 922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