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7/05 22:57:49
Name 陸議
Subject [일반] 한나라와 로마인의 첫 만남
역덕들에게 있어 한나라와 로마는 첨예한 대립을 가져오는 주제이지만 문헌 속에서 드러나는 이들의 첫 만남은 생각보다 영화로웠습니다.

한나라와 로마의 첫 외교는 166년에 있었습니다.

大秦國王遣使奉獻。「孝桓帝紀」
대진국왕이 사자를 보내 봉헌했다.「효환제기」

至桓帝延熹九年,大秦王安敦遣使自日南徼外獻象牙、犀角、玳瑁,始乃一通焉。「西域傳」
환제 연희 9년에 이르러, 대진왕 안돈이 사자를 보내 일남요외로부터 상아•서각•대모를 헌상하니, 비로소 한번 통하게 되었다.「서역전」

대진왕 안돈은 로마의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를 가리키며 영화 글래디에이터에서 초반부에 등장하는 황제입니다.  

이렇게 한나라와 로마의 첫 외교는 여느 나라와 다름없는 통상적인 국교에 그쳤지만 개인자격으로 한나라를 방문했던 로마인은 좀 특이했습니다.

永寧元年,西南夷撣國王獻樂及幻人,能吐火,自支解,易牛馬頭。明年元會,作之於庭,安帝與群臣共觀,大奇之。「陳禪傳」
영녕 원년, 서남이의 탄국왕이 악과 환인을 헌상하니, 토화에 능했고, 스스로를 지해하였으며, 소와 말의 머리로 바꾸었다. 다음해 첫 조회 때, 정에서 그것을  행하니, 안제가 군신들과 함께 참관하여, 크게 기이하게 여겼다.「진선전」

永寧元年,撣國王雍由調復遣使者詣闕朝賀,獻樂及幻人,能變化吐火,自支解,易牛馬頭。又善跳丸,數乃至千。自言我海西人。海西即大秦也,撣國西南通大秦。「南蠻西南夷傳」
영녕 원년, 탄국왕 옹유조가 다시 사자를 보내 궐에 이르러 조정에 하례하고, 악과 환인을 헌상하니, 변화와 토화에 능했고, 스스로를 지해하였으며, 소와 말의 머리로 바꾸었다. 또 도환에 뛰어나, 헤아리면 천번에 이르렇다. 스스로를 나는 해서인이라고 말하였다. 해서는 곧 대진이니, 탄국에서 서남쪽으로 가면 대진에 통한다.「남만서남이전」

영녕원년은 120년이니 문헌상으로는 로마의 공식 사절보다 46년 앞서 한나라에 도달한 최초의 로마인입니다.

이 로마 예능인은 기예에 능하여 한나라의 황제와 군신들이 기이하게 여겼으니 이들의 첫 만남은 매우 영화로웠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답이머얌
21/07/05 23:22
수정 아이콘
영녕 원년, 하면서 시작하는 문장 두 개의 뜻이 뭔가요?

한글로 써놔도 무슨 소린지 모르겠네요. 스스로를 지해했다던가 소와 말의 머리로 바꾸었다던가 등등, 읽어도 이게 무슨 소린가????하는 마음만.
고등어자반
21/07/05 23:29
수정 아이콘
입에서 불을 토하고, 자기 팔다리를 잘라 보여주고, 소머리를 말머리로 바꾸고... 아니, 마술쇼가 요기 있네?
21/07/05 23:54
수정 아이콘
부연설명 감사합니다.
21/07/06 02:31
수정 아이콘
어떤 다큐인가 유튭으로 본건데 중국 어느 마을에 로마 후손들 있던거 같던데요 눈이 파란사람들 저때 인가요? 대충 기억엔 용병 패잔병으로 들어온 사람이라고 들었던것 같아요
21/07/06 03:04
수정 아이콘
저도 예전에 유튜브에서 본 내용인데 오래전이라 채널 이름이 기억나지는 않는군요.

어렴풋이 기억나는건 질지성 전투에 참여했던 특정부대를 로마군 패잔병으로 해석하셨습니다.

步兵百餘人夾門魚鱗陳,講習用兵。
보병 100여명이 협문어린진으로, 용병을 강습했다.

여기서 협문어린진을 로마군의 테스투도로 보신것 같습니다.
계층방정
21/07/06 07:52
수정 아이콘
위의 陸議님의 설명이 맞고, 실제 학계에서도 주장되었는데, 지금은 그 학설이 힘을 잃었다고 합니다. 설 자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http://www.atla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29 이 기사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21/07/06 12:29
수정 아이콘
오랜만에 뉴스기사 정독해 봤습니다. 부연설명 감사합니다.
고란고란
21/07/06 09:51
수정 아이콘
로마 1차 삼두정치의 한 축인 크라수스가 파르티아 원정에서 패했을 때 포로로 잡힌 병사들이 흘러흘러 중국까지 왔다... 고 생각했는데, 유전자 검사 결과로는 로마인이 아닌 걸로... 근데 그 마을에선 아직도 로마 관련 축제를 한다더군요.
21/07/06 13:59
수정 아이콘
이런이런 하나 업데이트된 정보 얻어갈 기회가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계층방정
21/07/06 07:57
수정 아이콘
로마 사람이 미얀마(정확히는 미얀마 북부의 샨족의 나라)로 갔고, 그 미얀마에서 샨 왕과 함께 한을 방문한 것인데, 저도 흥미로워서 로마와 미얀마 간의 교류를 대충 찾아보니 아직까지는 고고학적 증거가 발견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하네요. 이보다 후에 베트남에서 로마의 동전이 발견되었다고는 합니다. https://lostfootsteps.org/en/history/romans-in-myanmar
21/07/06 12:30
수정 아이콘
영어의 압박이.. 아무튼 부연설명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995 [일반] 갤럭시Z 플립3 사전예약했습니다. [28] 포제4439 21/08/18 4439 6
92994 [일반] [스포] "괴물사변" 리뷰: 괜찮은 어반 판타지 [19] Farce3999 21/08/17 3999 2
92993 [정치] 국민의 힘 내부 분쟁이 점입가경이네요. [135] 개미먹이12388 21/08/17 12388 0
92992 [정치] 허경영, 안철수에 단일화 제안 [46] 계피말고시나몬6239 21/08/17 6239 0
92991 [일반] 와인과 나의 케미스트리 (2) - 타닌 [2] 짬뽕순두부1464 21/08/17 1464 11
92990 [정치] 민주당 “국민참여재판, 성범죄 무죄율 너무 높아”…관련법 개정 추진 [76] 미뉴잇7897 21/08/17 7897 0
92989 [정치] 서울 아파트 값이 한달만에 평균 2억이 올랐습니다. [97] Leeka8803 21/08/17 8803 0
92988 [정치] 최근 2주간 국민의힘 대선후보 여론조사 동향 [30] 제르5039 21/08/17 5039 0
92987 [일반] 제국의 무덤 아프간에서 미군이 고전한 개인적 잡생각 [2] noname113281 21/08/17 3281 0
92986 [정치] Again 1975 in Saigon: 아프간 카불의 파장 [53] 옥수수뿌리5480 21/08/17 5480 0
92985 [일반] 오늘은 술 사줄게 [8] 원해랑3380 21/08/17 3380 4
92984 [일반] 과잉 걱정일 수도 있지만, 능력주의를 극복할 방법을 찾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막 쓰는 건 아니지만 대충 화두를 던지고자 쓰는 글?) [149] 차라리꽉눌러붙을7559 21/08/17 7559 5
92983 [정치] 짧은 생각들 [12] 도큐멘토리3969 21/08/17 3969 0
92982 [정치] 황교익씨가 이렇게나 대단한 거물취급 받을 사람이었던가 [40] 나주꿀8813 21/08/17 8813 0
92981 [정치] 국민의힘, '尹 반발' 토론회 전격 취소 [314] 아츠푸14205 21/08/17 14205 0
92980 [일반]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을 연봉보다 더 받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102] 맥스훼인9849 21/08/17 9849 0
92979 [일반] 잘지내고 계시죠 [11] 걷자집앞이야6143 21/08/17 6143 77
92976 [일반] [역사] 라면 알고 갈래? / 인스턴트 라면의 역사 [37] Its_all_light4728 21/08/17 4728 24
92975 [정치] SBS 대선 여론조사 결과, 이재명 23.2%-윤석열 21.7%-이낙연 10.6% [178] Davi4ever11820 21/08/16 11820 0
92974 [정치] “김제동이 취업 상담? 뭘 아는데요” 취준생들 뿔났다 [113] 청자켓17274 21/08/16 17274 0
92973 [정치] 경기도의 매관매직 [70] 코지코지12113 21/08/16 12113 0
92972 [일반] 반려동물 알러지. 이런 경우도 있네요 [23] 검정머리외국인4912 21/08/16 4912 6
92971 [일반] 갤럭시 폴드2 1년간 사용기 및 개인적 장단점 [32] 지포스26629 21/08/16 6629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