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7/05 22:57:49
Name 삭제됨
Subject [일반] . (수정됨)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답이머얌
21/07/05 23:22
수정 아이콘
영녕 원년, 하면서 시작하는 문장 두 개의 뜻이 뭔가요?

한글로 써놔도 무슨 소린지 모르겠네요. 스스로를 지해했다던가 소와 말의 머리로 바꾸었다던가 등등, 읽어도 이게 무슨 소린가????하는 마음만.
고등어자반
21/07/05 23:29
수정 아이콘
입에서 불을 토하고, 자기 팔다리를 잘라 보여주고, 소머리를 말머리로 바꾸고... 아니, 마술쇼가 요기 있네?
21/07/06 02:31
수정 아이콘
어떤 다큐인가 유튭으로 본건데 중국 어느 마을에 로마 후손들 있던거 같던데요 눈이 파란사람들 저때 인가요? 대충 기억엔 용병 패잔병으로 들어온 사람이라고 들었던것 같아요
계층방정
21/07/06 07:52
수정 아이콘
위의 陸議님의 설명이 맞고, 실제 학계에서도 주장되었는데, 지금은 그 학설이 힘을 잃었다고 합니다. 설 자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http://www.atla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29 이 기사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고란고란
21/07/06 09:51
수정 아이콘
로마 1차 삼두정치의 한 축인 크라수스가 파르티아 원정에서 패했을 때 포로로 잡힌 병사들이 흘러흘러 중국까지 왔다... 고 생각했는데, 유전자 검사 결과로는 로마인이 아닌 걸로... 근데 그 마을에선 아직도 로마 관련 축제를 한다더군요.
21/07/06 13:59
수정 아이콘
이런이런 하나 업데이트된 정보 얻어갈 기회가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계층방정
21/07/06 07:57
수정 아이콘
로마 사람이 미얀마(정확히는 미얀마 북부의 샨족의 나라)로 갔고, 그 미얀마에서 샨 왕과 함께 한을 방문한 것인데, 저도 흥미로워서 로마와 미얀마 간의 교류를 대충 찾아보니 아직까지는 고고학적 증거가 발견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하네요. 이보다 후에 베트남에서 로마의 동전이 발견되었다고는 합니다. https://lostfootsteps.org/en/history/romans-in-myanmar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268 [일반] 치킨 이벤트) 퀴즈 정답자 발표 [8] 쁘띠도원2632 21/09/06 2632 5
93267 [일반] 부부 화이자 1차 접종 후기 및 기타 [31] Dr.박부장6615 21/09/05 6615 5
93266 [정치] 홍준표 여론조사 국민의힘 적합도 첫 1위 [171] 어강됴리13966 21/09/05 13966 0
93265 [일반] 美 싱크탱크 "한국 사회 고령화가 코로나보다 경제 타격↑" [149] rclay11687 21/09/05 11687 26
93264 [일반] 수내닭꼬치 다산신도시점에 오늘 다녀 왔습니다. [36] 광개토태왕7205 21/09/05 7205 8
93263 [정치] 정홍원 국민의힘 선관위원장 사의 번복 [53] 어강됴리9561 21/09/05 9561 0
93262 [일반] 너무 속상하네요. 말로 표현이 안되요. [370] 키작은나무18504 21/09/05 18504 451
93261 [일반] [팝송] 처치스 새 앨범 "Screen Violence" [10] 김치찌개1279 21/09/05 1279 7
93260 [일반] Faster Than Light! 우주를 가로지르는 스페이스 오페라 애니송 모음 [29] 라쇼3941 21/09/04 3941 4
93259 [정치] 1위 이재명 54.81%, 2위 이낙연 27.41% 민주당 대전충남경선 [229] 어강됴리16014 21/09/04 16014 0
93258 [일반] 탐정 시험에 합격했습니다 [96] 쁘띠도원10821 21/09/04 10821 16
93257 [일반]  서부간선지하도로가 개통되었습니다 [50] Chan7855 21/09/04 7855 3
93256 [일반] 고작 1년 숙성하고 30만원? 한국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와 주세 [38] 고추냉이8065 21/09/04 8065 10
93255 [정치] 이준석 부친의 농지법 위반 [257] 만월14984 21/09/04 14984 0
93254 [일반] 시설관리쪽 두번째로 취업했습니다. [16] 그때가언제라도4338 21/09/04 4338 4
93253 [일반] K팝과 K문화는 '자유'를 잃지 않는 한 중국 자본에게 먹히지 않을 것 [35] 에이치블루7375 21/09/04 7375 19
93252 [일반] 전혀 예측지 못했던 당뇨환자의 기초 데이터와 발 근전도 연관관계 [34] 성야무인4948 21/09/04 4948 11
93251 [일반] 스포없는 샹치 후기. '킹시국에 이걸 영화관까지 가서 봐야되나?'싶은 분들을 위한.... [24] 하얀마녀5271 21/09/04 5271 3
93250 [일반] (스포)원피스는 초반 모험물 느낌이 희석되지않았나요 [34] 그때가언제라도5304 21/09/04 5304 1
93249 [일반] 취중작성 - 시사정보가 미치는 해악 [7] 구미나1930 21/09/04 1930 8
93248 [일반] 오쿠이 마사미가 부르는 슬레이어즈, 에반게리온의 숨은 명곡들 [17] 라쇼2637 21/09/04 2637 4
93247 [일반] (스포 매우 많음)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 후기 [31] 사과별3941 21/09/03 3941 1
93246 [일반]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 오픈날 괜찮은 웹소설 추천합니다 [15] 흙흙수저3588 21/09/03 358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