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7/04 14:37:35
Name 김홍기
Subject [일반] [14] pgr없이는 안되는 몸이 되어버렷... (수정됨)
18년도 부터 피쟐했으니 만 4년차입니다.


그동안 가입은 3번, 탈퇴는 2번.


아 물론 모두 자발적입니다. 글, 댓글 리젠도 없는데 새로고침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보고 탈퇴했는데, 다시 그러고 있네요. 지금도 주말에 회사 출근해서 이러고 있으니 곧 3번째 탈퇴를 할 수도 있...


피쟐은 분명 매력적입니다. 여성에 비유하자면 (제가 남자라) 금발에 백인 미녀 이런 건 당연히 아니고, 뭔가 교실 두번째 줄 정도에 앉은 안경낀 평범 여학생인데, 대화를 하기전에는 뭐가 매력적인지 전혀 알 수 없는 그런 존재? 근데 대화해보니 약간 유식해보이기도 하고 좀 예의바른 듯 하면서도 가끔은 못된 말도 서슴없이 하는 그런 아이 정도가 아닐까 싶어요.


그런데 이게 이상한 게 조금 더 친해지니까 말할 때마다 그 아이의 입술도 조금 예쁜 것 같고.. 웃음소리도 왠지 좋은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의외로 가슴도...


결국 그녀에게 빠져들죠. 주변에 더 예쁜 여학생들도 많은데 말입니다 (중요한 건 그런 예쁜 여학생들은 저를 거들떠도 안보죠 크크 수많은 경쟁남들이 득시글 대니깐요) 결국 그녀와 사귀게 되고, 즐거운 연애를 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그녀와의 잠자리는....와우.. 아주 자극적이었습니다. 계속하고 싶은 중독성이 있달까요 크크


하지만 좋은 시간들이 지나가고 어느 순간부터 니가 변했니 내가 변했니하면서 싸우게되죠. 그럼 각자의 시간을 좀 가져보자 해서 잠시 만나지 않기로 약속도 해보고요. 근데 다시 돌아오면 또 싸우기를 반복하다가 결국은 헤어지게 됩니다.


헤어졌는데.. 짜증나서 헤어졌어요. 근데 시간이 조금 흐르니 조금씩 생각이 나요. 괜히 예전 사진들도 꺼내어보고..아 이땐 이랬었지.. sns도 들어가서 요즘 뭐하는 지도 슬쩍 보기도 하고요. 조금 더 예뻐진 것 같기도 하네요.


"요즘 잘 지내?"


술 김에 문자를 한 통 보냈어요. 답장이 없네요 ㅠㅠ


"어.. 그냥 지내. 너는 잘 지내?"


라고 그 다음 날에 답장이 왔습니다. 저는 어떻게 답장할까 수도 없이 고민하다가 "응. 나도 뭐 별일 없는데.. 요즘따라 그냥 한번씩 니 생각나서 연락해봤어 크;;" 결국 이렇게 되지도 않는 답장을 보내고 그 자리에서 ㅠㅠ하고 있었지요.


"아...그렇구나. 뭐 나도 가끔 그렇긴 해.."라고 답장이 왔네요.


이게 그린라이트였고, 최근에 저희는 다시 사귀게 되었습니다. 다만 앞으로 2개월간은 나쁜 말 절대로 안되고 서로에게 조심하기로 했어요. 혹시 또 모르니깐요. 그리고 8개월간은 잠자리는 갖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자극적이지 않게 조금씩 보듬으며 사랑하자는 의미로 말이에요.


근데..자꾸만 하고 싶어요...자꾸만..자극적인 그거 나도 하고싶다고오!! 8개월은 넘모 길잖아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서린언니
21/07/04 14:49
수정 아이콘
(수정됨) 피지알 의인화 같은건가요 크크
저한텐 야구같은 존재죠 한동안 안보다가도 어쩌다 보게되고 가끔 역전 끝내기 만루홈런같은 짜릿함도 있구요
김홍기
21/07/04 16:45
수정 아이콘
네 쓰다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정게 너무 자극적이양ㅠ
내년엔아마독수리
21/07/04 15:04
수정 아이콘
야쓰각 날카롭다?
김홍기
21/07/04 16:46
수정 아이콘
사실 저는 이미 할 수 있다고요. 8개월이 지났거든요(기만자)
갈리폴리
21/07/04 18:37
수정 아이콘
둘 다 현자타임이 너무 깁니다.
호모파베르
21/07/04 19:55
수정 아이콘
술김에 문자보내는 사이라닛 크크크
21/07/05 00:55
수정 아이콘
제목에 '헤으응' 은 빼시죠. 글 제목에 여성 신음소리를 비유하는 말이 보이니, 보기 영 안좋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248 [일반] 오쿠이 마사미가 부르는 슬레이어즈, 에반게리온의 숨은 명곡들 [17] 라쇼2672 21/09/04 2672 4
93247 [일반] (스포 매우 많음)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 후기 [31] 사과별3990 21/09/03 3990 1
93246 [일반]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 오픈날 괜찮은 웹소설 추천합니다 [15] 흙흙수저3642 21/09/03 3642 0
93245 [일반] 이날치에서 그루비룸으로, 새로운 Feel the rhythm of korea 시리즈 [36] 어강됴리5985 21/09/03 5985 22
93244 [일반] 이번 파이브아이즈 확대 방안에서 [36] 옥수수뿌리6025 21/09/03 6025 1
93243 [일반] 개인적인 일본 애니메이션 top 10 소개 [36] 깨끗한선율4695 21/09/03 4695 5
93242 [일반] 윈도우가 포함된 노트북은 살 수 없다 [21] 나쁜부동산8695 21/09/03 8695 3
93241 [일반] 日스가(菅義偉), 당 총재 선거 입후보 포기…1년만에 총리 사임할듯 [23] 추천5228 21/09/03 5228 1
93240 [정치] 힐스테이트광교중앙역퍼스트 분양이,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해졌습니다. [65] Leeka8768 21/09/03 8768 0
93239 [일반] 심심해서 쓰는 본인 군대썰 [10] 뜨거운눈물3176 21/09/03 3176 5
93238 [정치] 윤석열은 분명하게 우선순위(목표)를 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59] 맑은하늘9055 21/09/03 9055 0
93237 [일반] 일관성 하나는 인정할만한 기업 [23] 프테라양날박치기7433 21/09/03 7433 15
93236 [정치] [세계]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사임을 표명했습니다. [25] 담배상품권5311 21/09/03 5311 0
93235 [일반] 담임선생님이 나만 보라고 몰래 주신 그것 [51] 나주꿀6985 21/09/03 6985 3
93234 [일반] 성시경님의 백신에 대한 견해에 관련 업계인의 의견 [136] 여왕의심복12857 21/09/03 12857 118
93233 [일반] 요즘 핫한 디피(DP) 짧은 감상 (스포有) [26] goldfish4118 21/09/03 4118 4
93231 [일반] 美정보동맹 '파이브 아이즈'에 한국도 포함될까…하원서 추진 [100] 지구돌기9977 21/09/03 9977 1
93230 [일반] 8월에 찍은 사진들 [12] 及時雨3094 21/09/02 3094 16
93229 [정치] 김포 40대 택배대리점주 극단 선택…"노조와 갈등" [57] 오렌지망고8594 21/09/02 8594 0
93228 [일반] 만화가 열전(5) 청춘과 사랑의 노래, 들리나요? 응답하라 아다치 미츠루 하편 [84] 라쇼5675 21/09/02 5675 24
93227 [일반] DP, 슬기로운 의사생활 감상기 [23] Secundo5252 21/09/02 5252 32
93226 [일반] 고3인 지인 아이가 도움을 구하는데 어떻게 조언을 해야 할까요? [32] acaciaPlay6965 21/09/02 6965 0
93225 [정치] 정치권 GSGG 논란 [47] 유료도로당8213 21/09/02 821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