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6/23 00:37:39
Name 지금 우리
Subject [일반] 나의 편이 없을 때
세상 어디에도 나의 편이 없다고 느껴질 때

직장 상사의 갈굼,
모이지 않는 잔고,
내려가는 자존감,

나는 나 대로 열심히 사는거 같은데
남한테 전혀 피해도 안주고 열심히 사는데도

이루어놓은것도,
이루어진것도,
이루어질거같은 희망도 안보인다.




나는 나 인데, 나로서 충분한데. 그리고 언제까지고 나 이고자 하는데도

세상은 나에게
너가 너 라서, 너정도론 부족하고, 그리고 언제까지고 너 이고자 한다면 아무것도 이룰수 없다며 고자취급을 해버린다.



당장 나도 힘들어 죽겠는데,
친구놈들도. 부모님도. 애인도. 동생도. 직장 동료들도 나에게 다가와
어떤이는 하소연을 한다.
어떤이는 남의 욕을 한다.
어떤이는 울기도 한다.
세상에는 왜이리 힘든 사람이 많은건지. 모르겠지만.

나도 내 앞길 바쁘고 힘든데 싶다가도 나의 역할과 책임이.
그리고 그들에게 잘해주고싶은 마음이
나의 힘듬을 잠시 억누르고 맞장구를 치며 그들의 편을 들어준다.

가족으로서, 애인으로서, 직장 동료로서의 역할은,
스스로는 원하지 않았지만 억지로 해야하는 롤플레잉을 하는 기분 마저 느끼게 한다.



그리고 잠시 억누른 나의 힘듬은 오롯이 나를 찾아와 독촉한다.
혼자만 남게되는 조용한 이 밤에, 밀린 이자 까지 보태어 다가오는 나의 힘듬은 온전히 나의 것이다.

자초한 일임에도 나는 세상에 나의 편이 없음을 느낀다.
그런 기분이 유독 강하게 드는 날이면, 나는 나의 편이 되어 주고싶다.

적어도 나만큼은 나의 응석을 받아줘야지.

자신감을 잃지 않도록,
세상 누구도 몰라준다 하여도 적어도 나는 나 스스로에게 오늘만큼은 열심히 했다고 위로해주고 싶다.


비록 그것이 허망하기 짝이 없는,
쾌락을 바닥에 흝뿌리고 휴지로 닦아내면 금새 찾아오는 허망함에 몸부림 치는 위로 행위에 불과할지라도
나는 나를 위로해주고 싶다.

그리고 세상에 많은, 나랑 비슷한 또 다른 너를 위로하고싶다.

그래, 오늘도 먹고산다고 빡셌다.
고생했다. 우리는 잘못한거 없고, 크게 죄지은것도 없는데. 왜이리 힘든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그렇게. 나는 나의 편이 되어주고 너의 편이 되어 주고 싶다.

내일을 살아갈 힘을 얻을수 있도록.

적어도 너와 나는 서로가 조금은 관대해도 되지 않을까.


내가 나에게, 내가 너에게, 네가 나에게, 마지막으로 너는 너에게
조금은 더 너그러운 마음을 지니게 되었으면, 그랬으면 좋겠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두부빵
21/06/23 00:53
수정 아이콘
오늘 하루도 너와 나 우리가 편안함에 이르렀길
후마니무스
21/06/23 03:03
수정 아이콘
온전히 나의 책임이라 생각합니다.

저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은 온전히 나의 책임입니다.

자동차를 운전하다가 뒤에서 누군가가 박아도 나의 책임이라 생각합니다.

잘못은 누군가에게 있을 수 있지만,
저에게 일어난 일에 대한 마음의 변화는 제가 컨트롤 할 수 있기 때문에 온전히 제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에 대해 잘 안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일어나야할 일이 일어나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매일 매순간 잘 견뎌주고 잘 버텨내준 이들 모두 그저 고맙게 생각합니다.
21/06/23 08:12
수정 아이콘
여긴 나의 편이 없어도 혼자서 무쌍찍는 분들이 참 많으니...
21/06/23 08:35
수정 아이콘
글쓴님도 남들한테 적당히 하소연하면서 사세요. 그럼 생각보다 속도 풀리고, 남들이 하소연을 다 진지하게 듣고 뭔가 해주려고 하지 않음을 알게 되고, 글쓴님도 하소연을 듣더라도 과중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게 됩니다.
21/06/23 15:21
수정 아이콘
그냥 내탓이지하면 속편해서 그렇게 살다가.. 점점 호구가 되고 점점 썩어뮨드러지더라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049 [일반] 주사 놓다가 사고쳤네요; 역시 나이먹으면 배우는게 영 시원찮습니다... [14] 이교도약제사9994 21/08/21 9994 18
93048 [일반] 번역)백악관 전속 사진기사가 된다는 것 [11] 나주꿀5895 21/08/21 5895 16
93047 [일반] 화이자 1차접종 후 아프면 코로나 걸렸던 사람일수도 [22] Rumpelschu10195 21/08/21 10195 0
93046 [일반] 대한민국 전반에 깔린 "버블", 이젠 꺼져야 하지 않을까? [112] 준벙이12192 21/08/21 12192 9
93045 [일반] nhk bs 영원의 음악 애니메이션 주제가 대전집 [11] 라쇼3959 21/08/21 3959 3
93044 [일반] 혼란 그 자체인 아프가니스탄 민족 분포도.jpg [55] 캬라11193 21/08/20 11193 10
93043 [일반] 고대 맥주는 이렇게 걸쭉했을까 + 이모저모 사진들 [24] 판을흔들어라5489 21/08/20 5489 3
93042 [일반] 블리치 20주년 후속편이 연재 됩니다, (지옥편-옥이명명편) [73] 노래하는몽상가8015 21/08/20 8015 0
93041 [일반] 신입사원이 되었습니다. (구구절절한 인생사) [124] 그랜드파일날8888 21/08/20 8888 85
93040 [정치] 고대와 민주당의 신경전 [37] 옥수수뿌리6908 21/08/20 6908 0
93038 [일반] 사실상 완치, 그리고 다시 시작. [117] 한국화약주식회사9610 21/08/20 9610 156
93037 [일반] 영국 성인의 94.2%가 COVID19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것으로 추정된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41] 김은동10826 21/08/20 10826 6
93036 [정치] 수도권 아파트값 역대 최고 급등 + 제일/우리은행 대출 규제 합류 [198] Leeka14334 21/08/20 14334 0
93035 [정치] 이재명, "박근혜가 배 타고 지휘했어야 했나" [57] 나주꿀9297 21/08/20 9297 0
93034 [정치] 서병수 "경준위원장 사퇴, 선관위원장도 맡지 않겠다" [139] 카루오스10083 21/08/20 10083 0
93033 [정치] 4단계 또 연장인데, 거리두기는 언제까지 계속되어야 하나요? [145] 만수르11198 21/08/20 11198 0
93032 [일반] 의료붕괴 막장 일본, 코로나감염 임산부 입원 못해 아기 희생 [114] 아롱이다롱이12870 21/08/20 12870 0
93031 [정치] 이재명은 언제 떡볶이를 먹고 있었나 [44] 나주꿀9464 21/08/20 9464 0
93030 [정치] 이재명, 이천 물류센터 화재 때 황교익과 먹방 논란 [133] 만월11846 21/08/19 11846 0
93029 [일반] 백신 접종 및 예약이 3700만명을 달성하여 목표인 70%를 초과달성 [113] 여기10550 21/08/19 10550 5
93028 [정치] [미디어] 언론중재법 개정안 악법인가 [128] 아루에7085 21/08/19 7085 0
93027 [정치] 어제는 저거저거... 오늘은 울컥 [24] echo off6879 21/08/19 6879 0
93026 [정치] 농협, 11월까지 주택담보대출 전면 중단 [134] 한검12682 21/08/19 1268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