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25 22:39:55
Name aDayInTheLife
Subject [일반] 책 후기 - <메트로폴리스>
읽기 전에 https://pgr21.com/freedom/91550?sn1=on&divpage=18&sn=on&keyword=%EB%9D%BC%EC%9A%B8%EB%A6%AC%EC%8A%A4%ED%83%80 을 보고 오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메트로폴리스는 말 그대로 역사를 따라가면서 도시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 책입니다. 저자는 1장에서 도시를 어려움을 극복하고 혁신을 이루어내는 창구로써의 역할에 중점을 둡니다. 동시에 저자는 도시를 난관 그 자체이자 난관에 도전하는 해결책으로써 묘사합니다.

르 코르뷔지에의 '건물은 사람이 살기 위한 기계이다' 라는 말이 어울리는 상황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별개로 르 코르뷔지에식 도시 계획에 대해 그닥 우호적이지 않습니다만) 따지자면 도시는 인간이 살아가기 위한 기계라고 해야할까요.


도시를 주제로 저자는 다양한 주제를 가로질러 서술합니다. 음악, 미술, 경제, 사회를 가로지르면서 도시 역사를 묘사하고 도시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도시는 어떻게 반응하고 성장해왔는지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제일 인상적이었던 파트는 계획 도시와 도시의 확장을 서술한 파트였습니다. 도시는 계획에 따라 건설되기도 하지만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 유기체이기도 합니다. 때때로 도시는 생각했던 방향이 아니라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진행되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제가 지금 학교를 다니고 있는 지역, 그리고 제가 나고 자란 지역과 연관되어 생각해 볼만한 부분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공교롭게도 제가 살고 있는 도시, 그리고 제가 나고 자란 도시들이 일반적인 도시계획인 중심화보단 자발적으로 탄생한 구역들의 느슨한 연계에 가깝고, 때때로는 난개발의 예시로 표현되기도 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인상적이었습니다.


도시의 생명력은 충만해서 때때로 엄청난 고난이 다녀간다 하더라도 한 사람이, 한 지역이 남아있다면 그 난관 속에서 발전하고 회복하는 지역이라는 부분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좋은 책 추천해주신 라울리스타님께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5/26 16:27
수정 아이콘
밀리의서재에도 있네요. 저도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aDayInTheLife
21/05/26 16:52
수정 아이콘
약간 지나치게 넓어서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재밌게 읽으세요!
라울리스타
21/05/26 21:44
수정 아이콘
아이고~ 방대한 책을 턱없이 부족하게 담느라 허겁지겁 쓴 리뷰를 인상 깊게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책을 읽으면, 많이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aDayInTheLife
21/05/26 21:55
수정 아이콘
넵 리뷰 감사했습니다. 재밌게 읽었어요.
송파사랑
21/05/26 22:16
수정 아이콘
저는 별로였습니다.
뜬구름만 잡더군요
aDayInTheLife
21/05/26 22:37
수정 아이콘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나치게 방대해서 핵심을 찌른다는 느낌은 덜하다고 느끼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351 [정치] 2000년대생의 정치 성향을 자료로 분석해보기 [13] 데브레첸3662 21/07/01 3662 0
92350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왜 구미는 중국 공산당을 이해하는데 압도적인 실패를 해왔나 (마틴 자크) [167] 아난9037 21/07/01 9037 0
92349 [정치] AZ 백신 접종 연령 50세 이상으로 상향 [140] 찬공기8867 21/07/01 8867 0
92348 [일반] 넷플릭스 영화 언컷젬스 스포일러 리뷰 [12] Yureka3329 21/07/01 3329 12
92347 [일반]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식 [181] 맥스훼인7271 21/07/01 7271 4
92346 [일반] AU테크 개인형이동장치 사용 및 수리 일지 [3] 포스2082 21/07/01 2082 1
92345 [정치] 결국 시노팜, 시노백이 격리면제에 포함됐네요 [174] IllI12814 21/07/01 12814 0
92344 [정치] 펌글)20대 남자의 악마화 작업은 중단되어야 한다 [188] 나주꿀13776 21/06/30 13776 0
92343 [정치] 국민의힘 대변인선발 토론배들 8강전이 끝났습니다. [30] 40년모솔탈출7111 21/06/30 7111 0
92342 [정치] 최근 이슈가 되었던 "나쁜 이대남" 그래프에 관하여 [58] ann3097614 21/06/30 7614 0
92341 [일반] 웹소설 추천 : 패왕의 별 ( 약간의 스포성 내용주의! ) [34] 가브라멜렉3100 21/06/30 3100 3
92340 [일반] 오디오 이야기 [26] 카페알파2793 21/06/30 2793 8
92339 [정치] 왜 윤석열 대통령인가? [141] 개미먹이11643 21/06/30 11643 0
92338 [일반] 삼국지연의 때문에 저평가되는 유비느님!! [48] 검은곰발바닥4844 21/06/30 4844 10
92337 [일반] 내일부터 1차 이상 접종자는 실외에서 마스크 없이 산책·운동 가능? [102] Tedious9450 21/06/30 9450 0
92336 [일반] 전여자친구에게 새로운 남자가 생겼네요.. [43] 너무춰8286 21/06/30 8286 1
92335 [일반] 오타니의 성공 비결 - 목표 관리 기법 만다라트 [43] 2021반드시합격5464 21/06/30 5464 9
92334 [일반] 문화와 제도에 대한 단상 [43] In The Long Run4547 21/06/30 4547 7
92333 [일반] 사무실 여직원한테 무섭다는 소리들은 썰 푼다.TXT [82] 비타에듀10845 21/06/30 10845 12
92332 [일반] [14]PGR21과 함께 회귀한 프로게이머 [38]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기사조련가5527 21/06/30 5527 43
92330 [정치] 결국 확정된 GTX-D 이야기.. [82] Restar8743 21/06/30 8743 0
92329 [정치] 방역 위반 고발된 백기완 영결식… 경찰 “무혐의, 이유 못밝혀” [2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7425 21/06/29 7425 0
92327 [일반] 뮤지컬 "어쌔신": 이들과 어떻게 살 것인가? [8] Farce2368 21/06/29 2368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