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22 12:46:17
Name 말할수없는비밀
Subject [일반] 유비가 이릉전투 패한건 주 전력 못데려 간것도 있습니다
핵심 전력 제갈량 조운 위연은

데려가질 못했습니다.

다 데려가면

성도 지킬 사람이 없습니다.

장비가 범강 장달한테

죽은것도 크긴 합니다.

대장군 삼을 만한 사람이 결국 없었습니다.

조운 위연을 데려갈 순 없었으니까요.

물론 이릉전투 자체가

무모하긴 했었습니다.

풀전런 데려간다고 하여도

이기기는 어려운 전투 였습니다.

관우에 대한 복수에 눈이 먼 유비가 벌인 무리한 전투..

오나라에도 육손이라는 뛰어난

전략가가 있는 상황에서

유비가 그렇게 밀고 나가면 안 되는 전투 였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릉전투에서 많은 인재를 잃으면서

결국 후에 제갈공명이 북벌을 함에 있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뛰어난 인재들이 당시 많이 죽거나 투항하거나 했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른취침
21/05/22 12:53
수정 아이콘
청화수님 유튜브 등을 보면 유장을 이용한 손권의 정치공략으로 안나서기도 어려웠다고 이해되더라구요.
21/05/22 12:54
수정 아이콘
그렇군요.
라디오스타
21/05/22 19:52
수정 아이콘
으익..
21/05/22 13:06
수정 아이콘
결론 : 가지말라면가지마루요
기사왕
21/05/22 13:10
수정 아이콘
당시 핵심 전력은 데려가지 못하고 흔히 말하는 스포츠식으로 포텐 보이는 유망주라거나 이제 막 쓸만한 친구들 위주로 당시 촉의 중, 하급 간부 인사들 대부분을 데려갔는데, 하필 이릉에서 꼬라박는 바람에 그 중간급 장수들 + 유망주들 대부분이 날려먹은게 제일 치명적이었죠.

우리가 아는 고사성어 백미의 주인공인 그 마량도 이릉 대전 당시 죽었으니...
아이는사랑입니다
21/05/22 13:16
수정 아이콘
가장 큰 출혈은 황권이 포위당해서 항복한거죠.
300명이 넘는 인재가 한꺼번에 위로 넘어갔으니 안그래도 인재풀이 적은 촉에게든 치명타였죠.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ioi(아이오아이)
21/05/22 13:17
수정 아이콘
정사는 안 읽어서 실제 역사는 잘 모르지만, 적어도 연의에선 제갈량 조운이 반대한 걸로 기억하는데

문관 탑 제갈량이 반대하고, 무관 탑 조운이 반대하면 아무리 빡쳐도 안 들어가는 게 맞죠.

제갈량, 조운이 맘 조금만 독하게 먹고 내가 왕 할까? 했으면 어떻게 할려구요
블리츠크랭크
21/05/22 13:40
수정 아이콘
둘 다 그 당시까지는 전선에서 최고 지휘관을 해본적이 없는 사람들 입니다.
21/05/22 13:44
수정 아이콘
연의에선 유비가 엄청 너프되서 호구처럼 보여서 그런데 현실은 전혀 다르다고 하더군요
전설속의인물
21/05/22 13:51
수정 아이콘
?? 이 글의 목적이 뭔가요??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5/22 13:54
수정 아이콘
음 저도 같은 의문이지만 ... 삼국지 이야기 하는 트리거가 뭐 큰 문제가 있겠습니까 .......
전설속의인물
21/05/22 15:33
수정 아이콘
새로운 사실이 있는 것도 아니고, 글을 어떤 정보에 기반을 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알고 있는 것을 체계적으로 적어 내려간 것도 아니고..
피지알에 올라오는 삼국지 관련 글을 굉장히 좋아하는 일인으로.. 황당할 뿐입니다. 윗 분들은 또 진지하게 댓을 다시니 이건 뭔가 싶기도 하고요.
StayAway
21/05/22 16:17
수정 아이콘
본문에 대한 이야기도 별로 없고 당사자도 피드백 없으니 그냥 우리끼리 놀죠 뭐 그런 느낌이죠.
대충 삼국지 이릉대전 불판 정도..
전설속의인물
21/05/22 17:15
수정 아이콘
게임하면서 이릉대전에서 느낀 점은 사마가랑 황권이 매우 아깝다 정도..??
강동원
21/05/22 14:09
수정 아이콘
침착맨이 삼국지14 유비로 한중을 넘어 장안을 먹음과 동시에
형남4군으로 진출을 시작했기 때문이겠지요.
전설속의인물
21/05/22 15:34
수정 아이콘
아.. 그걸 보고 적은 글인가요
강동원
21/05/22 15:38
수정 아이콘
아니오 글쓴이가 왜 이 글을 썼는지는 저도 모릅니다...
그저 최근에 이릉 관련한 걸로 제 머리에 떠오른게 이거라 크크
전설속의인물
21/05/22 17:15
수정 아이콘
여전히 이해 안되지만 넘어가야죠 뭐
아라나
21/05/22 16:09
수정 아이콘
침하
도라지
21/05/23 11:31
수정 아이콘
이 댓글의 목적이 뭔가요?
전설속의인물
21/05/23 13:17
수정 아이콘
순수하게 글을 적으신 목적이 궁금해서 적었어요. 저 말고도 비슷한 댓을 다신 분들도 계시니 혼자만의 생각은 아닌듯 하네요
양파폭탄
21/05/22 13:58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올해는 마속 이야기가 잘 안보이네요
닉네임을바꾸다
21/05/22 14:38
수정 아이콘
마속 빌드업을 위한 프리퀄일수 있죠
가만히 손을 잡으
21/05/22 14:09
수정 아이콘
제가 촉빠가 아니지만, 삼국지에서 비논리적이지만 감동적인 장면이 두 개 있다고 생각하는데,
바로 관우의 적토마 먹튀와 유비의 이릉전투입니다.
이 두 장면이 없었다면 삼국지가 삼국지가 아닌거죠.
그냥 가야하고 해야하는 겁니다. 비논리적이고 쓸모없지만 가슴이 꿈틀하니까 로망이죠.
아케이드
21/05/22 14:23
수정 아이콘
음... 이건 인정합니다 바로 그런 불합리할 정도의 '으~리'가 촉빠들을 양산해 내는 것이죠
21/05/22 15:26
수정 아이콘
촉빠는 로망이 만드는겁니다
21/05/22 16:52
수정 아이콘
당시 촉오 관계나 촉 내부 상황을 보면 이릉대전 격발은 납득 가능합니다. 홀랑 날려먹은게 문제지
피우피우
21/05/22 20:02
수정 아이콘
인정합니다 크크
한날 한시에 죽기로 맹세했는데 어떻게 안 꼬라박을 수 있겠습니까..
청춘불패
21/05/22 14:11
수정 아이콘
가정의달에 마속이야기가 잘 안 보이긴 하지만
삼국지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롭죠
만약에 이릉에서 이기고 오나라를 접수했다면
위나라랑 맞짱 떠볼만 했을까요?
21/05/22 14:35
수정 아이콘
이릉에서 이겼다고 오나라를 접수하긴 어려울거 같아요 최대의 적인 조위도 있고. 아마 유비는 다시 형주의 반정도 차지한뒤 오와 재동맹을 택하지 않았을까요? 북벌을 위해서 형주는 꼭 필요한 루트라 전쟁을 했다고 봐야죠
청춘불패
21/05/22 14:45
수정 아이콘
두고볼수록 이릉전투는 아쉬운 선택이네요
그 덕분에 유비형제들의 우정이 아름답긴 했지만요
어바웃타임
21/05/22 16:42
수정 아이콘
오가 호족들의 입김이 센 국가여서 정복은 좀 다른 문제긴 했을 것 같아요
조말론
21/05/22 14:28
수정 아이콘
널리 알려지고 평범한 얘기를 굳이 반복하는 행위를 지칭하는 단어같은게 있을법한데
StayAway
21/05/22 16:18
수정 아이콘
술꼬장?
닉네임을바꾸다
21/05/22 14:36
수정 아이콘
이릉으로 없어진 인재풀로 북벌을 진행하니까 마속이 산을 타게 되었다라는 빌드업을 위한건가요? 기승전마속으로 가즈아아
LeeDongGook
21/05/22 14:57
수정 아이콘
결국 다 아는 내용이네
조커82
21/05/22 15:06
수정 아이콘
이제 좀 가정의 달 답네요.. 본편 언제 나오나요?
결국 이릉전투에서 인재 갈린 나비효과는 한 등산가에서 극대화되는지라...
21/05/22 15:25
수정 아이콘
닉값하시는겁니까
21/05/22 15:25
수정 아이콘
이글보고 삼국지13 손제리 목따러갑니다
요기요
21/05/22 16:25
수정 아이콘
자웅일대검이 녹슬지만 않았어도
척척석사
21/05/22 17:07
수정 아이콘
흑흑.. 오늘 밥은 맛있었다
21/05/22 22:42
수정 아이콘
가슴이 시키니까 하는건 맞는데 결과가 너무 망해서 ㅠㅠ 이것마저 알고 들어간거면 진짜 말도안되는 로망이긴하죠..
다시마두장
21/05/23 19:56
수정 아이콘
말할수없는비밀님 글을 읽을 때 마다 느낀건데 도입부를 짧게나마 곁들이시면 글이 갑작스럽다는 피드백이 9할은 줄어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353 [일반] 내 어린 시절, '먼나라 이웃나라' 와의 추억 [11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피잘모모4535 21/07/01 4535 10
92351 [정치] 2000년대생의 정치 성향을 자료로 분석해보기 [13] 데브레첸3693 21/07/01 3693 0
92350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왜 구미는 중국 공산당을 이해하는데 압도적인 실패를 해왔나 (마틴 자크) [167] 아난9079 21/07/01 9079 0
92349 [정치] AZ 백신 접종 연령 50세 이상으로 상향 [140] 찬공기8907 21/07/01 8907 0
92348 [일반] 넷플릭스 영화 언컷젬스 스포일러 리뷰 [12] Yureka3370 21/07/01 3370 12
92347 [일반]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식 [181] 맥스훼인7315 21/07/01 7315 4
92346 [일반] AU테크 개인형이동장치 사용 및 수리 일지 [3] 포스2109 21/07/01 2109 1
92345 [정치] 결국 시노팜, 시노백이 격리면제에 포함됐네요 [174] IllI12845 21/07/01 12845 0
92344 [정치] 펌글)20대 남자의 악마화 작업은 중단되어야 한다 [188] 나주꿀13813 21/06/30 13813 0
92343 [정치] 국민의힘 대변인선발 토론배들 8강전이 끝났습니다. [30] 40년모솔탈출7149 21/06/30 7149 0
92342 [정치] 최근 이슈가 되었던 "나쁜 이대남" 그래프에 관하여 [58] ann3097665 21/06/30 7665 0
92341 [일반] 웹소설 추천 : 패왕의 별 ( 약간의 스포성 내용주의! ) [34] 가브라멜렉3153 21/06/30 3153 3
92340 [일반] 오디오 이야기 [26] 카페알파2835 21/06/30 2835 8
92339 [정치] 왜 윤석열 대통령인가? [141] 개미먹이11683 21/06/30 11683 0
92338 [일반] 삼국지연의 때문에 저평가되는 유비느님!! [48] 검은곰발바닥4899 21/06/30 4899 10
92337 [일반] 내일부터 1차 이상 접종자는 실외에서 마스크 없이 산책·운동 가능? [102] Tedious9494 21/06/30 9494 0
92336 [일반] 전여자친구에게 새로운 남자가 생겼네요.. [43] 너무춰8326 21/06/30 8326 1
92335 [일반] 오타니의 성공 비결 - 목표 관리 기법 만다라트 [43] 2021반드시합격5505 21/06/30 5505 9
92334 [일반] 문화와 제도에 대한 단상 [43] In The Long Run4604 21/06/30 4604 7
92333 [일반] 사무실 여직원한테 무섭다는 소리들은 썰 푼다.TXT [82] 비타에듀10896 21/06/30 10896 12
92332 [일반] [14]PGR21과 함께 회귀한 프로게이머 [38]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기사조련가5574 21/06/30 5574 43
92330 [정치] 결국 확정된 GTX-D 이야기.. [82] Restar8778 21/06/30 8778 0
92329 [정치] 방역 위반 고발된 백기완 영결식… 경찰 “무혐의, 이유 못밝혀” [2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7459 21/06/29 745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