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6 23:53:55
Name Praise
Subject [일반] 달빛. 형은 정말 내 영웅이야 (수정됨)
※ 만취한 김에 반말로 작성합니다. 불편하시면 보지 말아주세요.
※ 다 쓰고나서 보니 그지같은데 역시 만취한 김에 그냥 등록합니다. 아하하하~~
※ 자동재생하고 싶은데 안돼요ㅠㅠㅠ



달빛형. 형을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해.
누가 봐도 정말 덕후 같은 동아리 모임, 첫 노래방을 가서 난 덕후답게 엑스재팬의 Crucify my love를 불렀지.
근데 나랑 같이 간 선배가 형 노래를 불렀어.

절룩거리네

난 정말 이런 노래는 처음이었어. 나는 그저 sg워너비나 버즈 노래만 알았거든.
근데 형 노래를 듣는 순간 정말 너무 감동이었어.
물론 내가 정말 찌질하고 바닥을 기는 삶을 살아서 그랬을수도 있어. 아니면 그런 삶을 동경해서 그랬을수도 있지.
그때 나는 뒤늦은 중2병이 찾아왔으니까.

특히 형 노래의 '세상도 나를 원치 않아. 세상에 왜 날 원하겠어. 미친게 아니라면. 오...절룩거리네'  이 구절을 들었을 때 미쳤다고 생각했지.
난 자대 배치 받고 인상깊은 노래 가사 써내라고 했을 때 이 구절을 썼어.
그리고 바로 관심병사가 되었지. 얼마 안되서 풀리긴 했지만.

무슨 이야길 하고 싶었는지도 기억 안 나.
그저 지금 만취한 느낌 그대로 형 노래를 들으면서 추억에 젖어서 똥글을 싸지르고 있는 걸지도 모르지.
근데 형.
형 노래를 들으면 눈물이 나.
절룩거린다는 가사도, 내 발모가지 분지른다는 가사도, 내 손모가지 잘라낸다는 가사도.
그 무엇보다 세상이 날 왜 원하겠냐는 가사조차도.
지금 생각하면 난 아직도 형 노래 안에서 내 어렸을적의 찌질함을 생각하고 있나봐.

형. 사실 절룩거리네만 이야기했지만...
형 다른 노래도 엄청 좋아해.
형 기일이 아닌데도 오늘따라 형이 그립다.
더...더 좋은 노래, 더 좋은 위로를 나한테 줄 수 있었을 거 같은데...
내가 좀 더 형을 일찍 알았으면 직접 찾아갈 수 있었을까. 좀 더 형에게 도움이 될 수 있었을까.
나 지금은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어.
술 마실 때 1~2만원 계산하면서 마시는 대학생이 아니야.
근데 형이 없어.
형을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까.
아니면 안 그 순간에 내가 좀 더 여유가 있었으면 좋았을까.

이제 와서 무슨 소릴 하고 싶은건지도 모르겠어.
난 항상 형 노래를 불러.
그리고 그걸 듣는 사람들은 가사가 재밌네 라고 해.
내가 아마 형의 느낌을 못 살리기 때문이겠지.
그래도 난 항상 형 노래를 부를거야.
그냥 내가 좋으니까 그렇지 뭐.

방금 전에도 이야기했지만 내가 여기에다 이 글을 쓰는 이유가 뭔지도 모르겠어.
그저 형 기일에 형을 기억하는 사람을 소환하고 싶었던 거 같기도 한데...너무 멀었네...크크...

형 거긴 행복해?
거기선 노래 마음껏 부르고 있어?
거기에선 고기반찬 마음껏 먹고 있어?
형과 함께 노래부르고 술 마시고 싶다.
보고 싶어 형.

이젠 나와 같은 세상에 없지만, 언젠간 형과 만나 짠 하면서 같이 찌질한 노래 부르며 웃을 수 있길 바래.
형. 행복해. 
그 곳에선 항상 행복하길 바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글곰
21/04/16 23:55
수정 아이콘
시간이 흘러도 아물지 않는 상처.
보석처럼 빛나던, 아름다웠던 그대.
21/04/17 00:10
수정 아이콘
이제 난 그때보다 더 무능하고 비열한 사람이 되었다네

감사합니다
21/04/17 00:22
수정 아이콘
하나도 안힘들어 그저 가슴아플뿐인걸
키르히아이스
21/04/17 01:54
수정 아이콘
아주 가끔씩 절룩거리네
21/04/17 19:57
수정 아이콘
깨달은지 오래야 이게 내 팔자라는 걸
아주 가끔씩 절룩거리네
세인트루이스
21/04/17 00:56
수정 아이콘
정말 좋아했던 가수인데 덕분에 다시 한번 노래 듣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Your Star
21/04/17 02:12
수정 아이콘
달빛요정 노래 차근히 처음부터 다시 들어봐야지

가사가 직설적이라 재밌기도 슬프기도 해서 좋아요 솔직하거든요.
뽀로뽀로미
21/04/17 09:06
수정 아이콘
저는 굿바이 알류미늄이 제일 좋고 제일 슬프더라고요.
21/04/17 10:14
수정 아이콘
너무 짠해져서 관련 글을 보기도, 음악을 듣기도 너무 힘들어요.
총사령관
21/04/17 11:11
수정 아이콘
보고싶다!
aDayInTheLife
21/04/17 11:32
수정 아이콘
저는 참 너클볼 컴플렉스의 가사가 좋더라고요.
사이퍼
21/04/17 12:41
수정 아이콘
거북이는 들을때 신나기라도 하지 이 형 노래는 너무 슬퍼요
及時雨
21/04/17 12:57
수정 아이콘
나의 영혼도 나의 노래도 나의 모든 게 다 절룩거리네
21/04/17 19:5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코노가서 절룩거리네, 스끼다시 내 인생, 어차피 난 이것 밖에 안 돼, 나의 노래 연속으로 부르면 모든 삶의 고통이 응축되었다가 탁 풀리는 느낌을 받습니다. 달빛형도 저기서는 고통없이 편안하게 야구보고 있길 바랍니다.
버드맨
21/04/18 01:49
수정 아이콘
고스 인디차트의 단골이었는데
두 사람 다 좋아하는 음악 하면서 편히 쉬고 있겠죠
보고싶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467 [정치] 윤석열의 인터뷰 그리고 이상한 쥴리 해명 [189] 마빠이12092 21/07/09 12092 0
92466 [정치]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솔직한 우려들.. [111] 헤일로6718 21/07/09 6718 0
92465 [일반] ABC협회 사실상 퇴출 [41] donit210152 21/07/09 10152 20
92464 [일반] 제갈량의 북벌과 서역 국가들의 외교정책 변화. [8] 陸議3539 21/07/09 3539 3
92463 [정치] 국민의힘의 여성 지지율 [8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만월11738 21/07/09 11738 0
92462 [일반] 짧은 왁싱 후기 [25] 봄바람은살랑살랑6659 21/07/09 6659 4
92461 [정치] 2020년 7월 9일 과거의 나에게 2021년 7월 9일을 설명하실 수 있나요? [18] 나주꿀4236 21/07/09 4236 0
92460 [일반] 웹소설 추천합니다. [18] wlsak3466 21/07/09 3466 0
92459 [일반] 중년 아저씨의 다이어트 도전기 [42] 쉬군4117 21/07/09 4117 6
92458 [일반] 인간관계.... 다들 잘 유지하고 계신가요..? [45] 울트라면이야4869 21/07/09 4869 2
92457 [정치] [팩트체크] 법원 '조범동 사모펀드' 조국 부부와 무관 인정했나 [46] Cafe_Seokguram5943 21/07/09 5943 0
92455 [일반] 라데온 6600XT 출시 루머 [3] SAS Tony Parker 2465 21/07/09 2465 0
92454 [정치]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모두 행복회로를 돌려봅시다 [200] 유남썡?10497 21/07/08 10497 0
92452 [일반] 수도권 개편 4단계 거리두기 적용 임박 [229] 오클랜드에이스15912 21/07/08 15912 15
92450 [일반] 한 명의 보배 그리며 [4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거짓말쟁이5581 21/07/08 5581 120
92449 [정치] 윤석열에 대한 단상 [163] 짜황11213 21/07/08 11213 0
92448 [일반] 2003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잔여 백신(화이자)접종 가능 [27] 기나5687 21/07/08 5687 4
92447 [일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1억원 지급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203] HesBlUe8417 21/07/08 8417 15
92446 [정치] 가장 최신의 전화면접과 ARS, 대선주자 여론조사 [40] 마빠이4436 21/07/08 4436 0
92445 [일반] 코로나 시작~지금까지 한국 확진자-사망자 그래프 [4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5764 21/07/08 5764 9
92444 [정치] 영부인은 선출직으로 봐야할까 임명직으로 봐야할까 [67] 나주꿀4915 21/07/08 4915 0
92443 [정치] 박사 논문에 ‘회원 유지’를 영어로 ‘member yuji’라고 쓴 김건희… [190] 마빠이11229 21/07/08 11229 0
92442 [일반] 4차 대유행의 원인과 예측 [110] 여왕의심복8626 21/07/08 8626 8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