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6 23:53:55
Name Praise
Subject [일반] 달빛. 형은 정말 내 영웅이야 (수정됨)
※ 만취한 김에 반말로 작성합니다. 불편하시면 보지 말아주세요.
※ 다 쓰고나서 보니 그지같은데 역시 만취한 김에 그냥 등록합니다. 아하하하~~
※ 자동재생하고 싶은데 안돼요ㅠㅠㅠ



달빛형. 형을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해.
누가 봐도 정말 덕후 같은 동아리 모임, 첫 노래방을 가서 난 덕후답게 엑스재팬의 Crucify my love를 불렀지.
근데 나랑 같이 간 선배가 형 노래를 불렀어.

절룩거리네

난 정말 이런 노래는 처음이었어. 나는 그저 sg워너비나 버즈 노래만 알았거든.
근데 형 노래를 듣는 순간 정말 너무 감동이었어.
물론 내가 정말 찌질하고 바닥을 기는 삶을 살아서 그랬을수도 있어. 아니면 그런 삶을 동경해서 그랬을수도 있지.
그때 나는 뒤늦은 중2병이 찾아왔으니까.

특히 형 노래의 '세상도 나를 원치 않아. 세상에 왜 날 원하겠어. 미친게 아니라면. 오...절룩거리네'  이 구절을 들었을 때 미쳤다고 생각했지.
난 자대 배치 받고 인상깊은 노래 가사 써내라고 했을 때 이 구절을 썼어.
그리고 바로 관심병사가 되었지. 얼마 안되서 풀리긴 했지만.

무슨 이야길 하고 싶었는지도 기억 안 나.
그저 지금 만취한 느낌 그대로 형 노래를 들으면서 추억에 젖어서 똥글을 싸지르고 있는 걸지도 모르지.
근데 형.
형 노래를 들으면 눈물이 나.
절룩거린다는 가사도, 내 발모가지 분지른다는 가사도, 내 손모가지 잘라낸다는 가사도.
그 무엇보다 세상이 날 왜 원하겠냐는 가사조차도.
지금 생각하면 난 아직도 형 노래 안에서 내 어렸을적의 찌질함을 생각하고 있나봐.

형. 사실 절룩거리네만 이야기했지만...
형 다른 노래도 엄청 좋아해.
형 기일이 아닌데도 오늘따라 형이 그립다.
더...더 좋은 노래, 더 좋은 위로를 나한테 줄 수 있었을 거 같은데...
내가 좀 더 형을 일찍 알았으면 직접 찾아갈 수 있었을까. 좀 더 형에게 도움이 될 수 있었을까.
나 지금은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어.
술 마실 때 1~2만원 계산하면서 마시는 대학생이 아니야.
근데 형이 없어.
형을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좋았을까.
아니면 안 그 순간에 내가 좀 더 여유가 있었으면 좋았을까.

이제 와서 무슨 소릴 하고 싶은건지도 모르겠어.
난 항상 형 노래를 불러.
그리고 그걸 듣는 사람들은 가사가 재밌네 라고 해.
내가 아마 형의 느낌을 못 살리기 때문이겠지.
그래도 난 항상 형 노래를 부를거야.
그냥 내가 좋으니까 그렇지 뭐.

방금 전에도 이야기했지만 내가 여기에다 이 글을 쓰는 이유가 뭔지도 모르겠어.
그저 형 기일에 형을 기억하는 사람을 소환하고 싶었던 거 같기도 한데...너무 멀었네...크크...

형 거긴 행복해?
거기선 노래 마음껏 부르고 있어?
거기에선 고기반찬 마음껏 먹고 있어?
형과 함께 노래부르고 술 마시고 싶다.
보고 싶어 형.

이젠 나와 같은 세상에 없지만, 언젠간 형과 만나 짠 하면서 같이 찌질한 노래 부르며 웃을 수 있길 바래.
형. 행복해. 
그 곳에선 항상 행복하길 바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4/16 23:55
수정 아이콘
시간이 흘러도 아물지 않는 상처.
보석처럼 빛나던, 아름다웠던 그대.
21/04/17 00:10
수정 아이콘
이제 난 그때보다 더 무능하고 비열한 사람이 되었다네

감사합니다
21/04/17 00:22
수정 아이콘
하나도 안힘들어 그저 가슴아플뿐인걸
키르히아이스
21/04/17 01:54
수정 아이콘
아주 가끔씩 절룩거리네
21/04/17 19:57
수정 아이콘
깨달은지 오래야 이게 내 팔자라는 걸
아주 가끔씩 절룩거리네
세인트루이스
21/04/17 00:56
수정 아이콘
정말 좋아했던 가수인데 덕분에 다시 한번 노래 듣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Your Star
21/04/17 02:12
수정 아이콘
달빛요정 노래 차근히 처음부터 다시 들어봐야지

가사가 직설적이라 재밌기도 슬프기도 해서 좋아요 솔직하거든요.
뽀로뽀로미
21/04/17 09:06
수정 아이콘
저는 굿바이 알류미늄이 제일 좋고 제일 슬프더라고요.
21/04/17 10:14
수정 아이콘
너무 짠해져서 관련 글을 보기도, 음악을 듣기도 너무 힘들어요.
총사령관
21/04/17 11:11
수정 아이콘
보고싶다!
aDayInTheLife
21/04/17 11:32
수정 아이콘
저는 참 너클볼 컴플렉스의 가사가 좋더라고요.
사이퍼
21/04/17 12:41
수정 아이콘
거북이는 들을때 신나기라도 하지 이 형 노래는 너무 슬퍼요
及時雨
21/04/17 12:57
수정 아이콘
나의 영혼도 나의 노래도 나의 모든 게 다 절룩거리네
21/04/17 19:5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코노가서 절룩거리네, 스끼다시 내 인생, 어차피 난 이것 밖에 안 돼, 나의 노래 연속으로 부르면 모든 삶의 고통이 응축되었다가 탁 풀리는 느낌을 받습니다. 달빛형도 저기서는 고통없이 편안하게 야구보고 있길 바랍니다.
버드맨
21/04/18 01:49
수정 아이콘
고스 인디차트의 단골이었는데
두 사람 다 좋아하는 음악 하면서 편히 쉬고 있겠죠
보고싶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913 [정치] 미끼을 던진 김어준, 덥썩 물어버린 나경원 [39] 카루오스8464 21/06/02 8464 0
91912 [정치] 조국 버려야 살 것인가 품어야 살 것인가 (미안해요 vs 저를 버리세요) [58] 나주꿀4990 21/06/02 4990 0
91911 [일반] 2020년 가계 소득/지출 통계 자료 [17] carbell3351 21/06/02 3351 13
91908 [일반] 유별난 사람이 되는 기분 (feat. 마스크 좀 씁시다) [42] 치카치카7488 21/06/01 7488 15
91907 [정치] 강릉에서 밥 먹은 윤석열, 어깨에 손 올리면 성추행? [95] 나주꿀10514 21/06/01 10514 0
91906 [일반] 백신 접종자 영화 6,000원 관람 이벤트 진행 [31] 맹물6749 21/06/01 6749 3
91905 [정치] 백신괴담의 민낯.. [67] StayAway10055 21/06/01 10055 0
91904 [일반] 혼인신고 날 자신이 자살하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찍은 군인 [106] 추천12741 21/06/01 12741 49
91903 [일반] 잠시나마 펩시가 세계 최강의 기업이 된.Ssul [20] 나주꿀7247 21/06/01 7247 35
91902 [일반] 코비드19 백신 접종 완료자가 되었습니다. [29] 김연아6716 21/06/01 6716 5
91901 [일반] 2020년 상위 10% 순자산은 8.3억 [33] carbell6500 21/06/01 6500 14
91900 [정치] 대구시 단독 화이자 3000만회 도입 추진은 실패 확정? + 당사자 인터뷰 추가 [61] 덴드로븀9007 21/06/01 9007 0
91899 [일반] 얀센 백신 예약이 16시간만에 종료되었습니다. [121] Leeka9580 21/06/01 9580 7
91898 [정치] 나경원 曰 "이준석이 이대남을 정치적으로 악용했다" [116] 피잘모모9252 21/06/01 9252 0
91897 [일반] 얀센/노쇼백신 동시예약 시 참고 정보 [67] 추천6455 21/06/01 6455 1
91896 [일반] 한강실종사건 A군 변호사, 유튜버 고소.news [43] 아지매7536 21/06/01 7536 11
91895 [일반] 후...도로주행 겨우 합격했네요. [29] 그때가언제라도3048 21/06/01 3048 3
91894 [정치] 도쿄 올림픽 참여는 하되 다른 대안이 필요 하다고 봅니다. [83] 마빠이4953 21/06/01 4953 0
91892 [일반] 얀센 백신 예약이 시작되었습니다. [240] Morning19842 21/06/01 19842 5
91891 [일반] 근데 군대에서 사고터져도 함부로 입을 못대겠는게... [38] 공기청정기7356 21/06/01 7356 3
91890 [일반] 무주택자의 주택구입 혜택이 개선됩니다. [91] Leeka9609 21/05/31 9609 5
91889 [일반] 대한민국 군은 결코 쉽게 바뀌지않을꺼라는 제 편견에 오늘 또 하나 추가 되었습니다. [76] 키토10292 21/05/31 10292 18
91888 [일반] 인생 첫 소개팅 후기 [50] Asterios6003 21/05/31 6003 2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