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4/16 15:50:10
Name 레드빠돌이
Subject [정치] 7년
벌써 7년 이다.
꽃이 피는 아름다운 이 계절이 누군가에게는 잔혹하게 슬픈 계절로 바뀐 지 말이다.

세상에는 비극이라는 게 존재한다.
이는 저항할 시간도 없이 우리 앞에 다가와 우리에게 커다란 슬픔을 안겨준다.
그래서 이런 슬픔을 겪는 사람들의 아픔에 공감한다면,
그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게끔 도와야 한다.
슬픔은 일상으로 묻어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

그러나 정치인들은 그러지 않았다.
유가족들이 하루빨리 슬픔을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와 슬픔을 극복하길 바라는 게 아니라 그 슬픔을 철저히 이용해 왔다.
정치인들은 유가족들에게
이건 불가항력적인 비극 따위가 아니다,
무당에 미친 여자가 막지 못한 아니 더 나아가 일부러 일으킨 사고였다고
이 사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끊임없이 분노하라고 속삭였다.

비단 정치인들만 그들을 도구로 이용한 것이 아니다
자신의 도덕적 우월감을 뽐내고자 하는 이들에게,
이런 우월감을 뽐내고 싶은 이들에게 장사하고자 하는 이들에게도
도구에 불가했던 것이다
세월호라는 큰 사회적 사건을 겪은 우리는 반성과 개선이 아니라 그저 도구로 이용할 뿐이었다


그렇게 7년이 지났다.
그동안 바뀐 것이라고는 정권밖에 없다.
세월호의 모든 것을 해결할 것처럼 떠들어대던 정권은 아무것도 해결하지 못했고,
아직도 세월호와 비슷한 안전사고들은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

왜 일본에서 구조적 결함으로 퇴역시켰던 배가 불법 증·개축까지 하고도 운항할 수 있었는지
왜 이익을 위해 평행수 대신 과도한 짐을 실어 안전매뉴얼은 무시한 채 운항할 수 있었는지
왜 자격 미달의 선원들이 아무 재제 없이 운항 할 수 있었는지
이런 진실들이 이제는 인양되어야 할 때이다.

이제 고작 7년이다.
다행히도 지금 우리는 아직까지 세월호를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세월이 지나면 이전의 수많은 안전사고들이 그랬듯이 이 사건을 제대로 기억하는 이는 드물 것이다.
정말 그 아이들에게 미안하다면
노란 리본을 달 게 아니라,
프로필 사진을 바꿀 게 아니라,
감성적인 문구로 남들의 공감을 받을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반성과 개선을 통해
더 이상 이런 안전사고가 생기지 않기 위해 세월호의 진실에 관해 이야기 해야 한다.

우리는 아직 늦지 않았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노하와이
21/04/16 15:57
수정 아이콘
진짜 진실은 인양 안 되고 추모만 계속되는 건 비정상 맞지요
Grateful Days~
21/04/16 16:09
수정 아이콘
그렇게 세월호로 정치적으로 이용해먹고 4년간 뭘했는지 이번 정부는 스스로에게 물어보길 바랍니다. 사탕발린 저런말 말구요.

[文 “가슴 아픈 4월…세월호 진상규명 끝까지 챙기겠다”(종합)]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0416500020&wlog_tag3=naver
이호철
21/04/16 16:50
수정 아이콘
최소한 이번 정부가 저걸 제대로 조사하거나 밝힐 생각이 없다는 건 알겠더군요.
진심으로 하려고 했으면 진작에 하고도 남았겠죠.
옥동자
21/04/16 17: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비속어 사용(벌점 2점)
21/04/16 23:42
수정 아이콘
꿈깨십쇼
cruithne
21/04/17 05:44
수정 아이콘
정신줄 잡으세요
여수낮바다
21/04/16 17:10
수정 아이콘
이게 맞죠.
제도의 개선, 이로 인한 재발의 방지에 방점이 찍혀야 하는데, 오직 정적 끌어내리기에만 혈안이 되었기에, 비슷한 안전사고는 지금도 계속됩니다.
아직 전국민은 세월호를 기억하고 있고, 개선하고 싶어 합니다.

아무쪼록 실질적인 안전의 진전이 있길 바랍니다.

그리고 다시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양파폭탄
21/04/16 17:14
수정 아이콘
오늘 방송 보니까 진실을 밝혀 진실을 밝혀... 얼마전 페북 게시물 하나 보니까 댓글들이 아직도 제대로 밝혀진게 없다는 둥...
그냥 투표가 답이란 것만 느끼고 있습니다
21/04/16 18:59
수정 아이콘
대통령은 미안하다고 말하기 전에, 진상규명의 약속부터 지켜야 하죠.
4년이면 충분한 시간 아닙니까.

과연, 진상규명의 의지가 있기는 있는 것인가?
정부가 `원하는` 진상이 안 나올 것 같으니까 혹, 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는 건 아니냐.
계속 세월호를 안고 가면서, 추모니 기억이니 노란리본 달기니 해가며 ..네버엔딩 우려먹기만 하고 싶은 것 아니냐.
이쯤되면 이런 의혹까지 안 나올 수가 없죠.

명명백백 밝혀내어, 유가족 가슴의 피멍도 조금이나마 풀어주고, 안전사고 매뉴얼 다시금 꼼꼼하게 철저히 만들고... 이게 우선이죠.
누군가입니다
21/04/16 19:11
수정 아이콘
국힘은 세월호에 대해 아무 생각 없을꺼고
민주당은 세월호로 장사할 생각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해결될 일은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공기청정기
21/04/16 19:44
수정 아이콘
세월호는 딱히 결함이 있어 일본에서 퇴역한게 아니지 않습니까?

그냥 일본에서 운영하던 회사가 10년 전후로 배를 교채하다 보니 팔린걸텐데요...
antidote
21/04/17 09:34
수정 아이콘
더 인양할 진실이 뭐가 있나요?
다 밝혀진 것 같은데. 안밝혀졌다고 믿는분들은 그냥 놀아난거죠.
시카루
21/04/17 10:32
수정 아이콘
해상 사고였고, 감옥 갈 사람들은 다 갔고
재인이가 자기 입으로 세월호 문제를 정리해야 되는데
아마 죽을 때까지 그럴 일은 없을 걸요? 원순이랑 같이 고맙다고 썼던 양반이라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467 [정치] 윤석열의 인터뷰 그리고 이상한 쥴리 해명 [189] 마빠이12092 21/07/09 12092 0
92466 [정치]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솔직한 우려들.. [111] 헤일로6718 21/07/09 6718 0
92465 [일반] ABC협회 사실상 퇴출 [41] donit210152 21/07/09 10152 20
92464 [일반] 제갈량의 북벌과 서역 국가들의 외교정책 변화. [8] 陸議3539 21/07/09 3539 3
92463 [정치] 국민의힘의 여성 지지율 [84]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만월11738 21/07/09 11738 0
92462 [일반] 짧은 왁싱 후기 [25] 봄바람은살랑살랑6659 21/07/09 6659 4
92461 [정치] 2020년 7월 9일 과거의 나에게 2021년 7월 9일을 설명하실 수 있나요? [18] 나주꿀4236 21/07/09 4236 0
92460 [일반] 웹소설 추천합니다. [18] wlsak3467 21/07/09 3467 0
92459 [일반] 중년 아저씨의 다이어트 도전기 [42] 쉬군4117 21/07/09 4117 6
92458 [일반] 인간관계.... 다들 잘 유지하고 계신가요..? [45] 울트라면이야4869 21/07/09 4869 2
92457 [정치] [팩트체크] 법원 '조범동 사모펀드' 조국 부부와 무관 인정했나 [46] Cafe_Seokguram5943 21/07/09 5943 0
92455 [일반] 라데온 6600XT 출시 루머 [3] SAS Tony Parker 2465 21/07/09 2465 0
92454 [정치]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모두 행복회로를 돌려봅시다 [200] 유남썡?10497 21/07/08 10497 0
92452 [일반] 수도권 개편 4단계 거리두기 적용 임박 [229] 오클랜드에이스15912 21/07/08 15912 15
92450 [일반] 한 명의 보배 그리며 [4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거짓말쟁이5581 21/07/08 5581 120
92449 [정치] 윤석열에 대한 단상 [163] 짜황11213 21/07/08 11213 0
92448 [일반] 2003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잔여 백신(화이자)접종 가능 [27] 기나5688 21/07/08 5688 4
92447 [일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1억원 지급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203] HesBlUe8417 21/07/08 8417 15
92446 [정치] 가장 최신의 전화면접과 ARS, 대선주자 여론조사 [40] 마빠이4436 21/07/08 4436 0
92445 [일반] 코로나 시작~지금까지 한국 확진자-사망자 그래프 [4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유료도로당5764 21/07/08 5764 9
92444 [정치] 영부인은 선출직으로 봐야할까 임명직으로 봐야할까 [67] 나주꿀4915 21/07/08 4915 0
92443 [정치] 박사 논문에 ‘회원 유지’를 영어로 ‘member yuji’라고 쓴 김건희… [190] 마빠이11229 21/07/08 11229 0
92442 [일반] 4차 대유행의 원인과 예측 [110] 여왕의심복8626 21/07/08 8626 8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