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3/08 14:33:18
Name 현아추
File #1 fdec70c2b9aab62d9181626c14b62384.jpg (37.7 KB), Download : 3
Subject [일반] 유비가 "만인의 꽃"이라고 평가한 영웅


주유입니다(자는 공근)


「公瑾文武籌略,萬人之英,顧其器量廣大,恐不乆為人臣耳。」 -정사삼국지 오서 주유전 주석 강표전-


유비:  공근(주유)는  문,무,계책,모략이 만인의 꽃(혹은 뛰어남)이니



그 그릇을 생각하면 광대하니,



아마도 신하로 오래 있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

관우 장비가 용맹하다고 만인지적이라고 평가받았는데 주유는  



文武籌略(문무주략)



문과 무, 계책과 모략까지



萬人之英(만인지영)


만인의 꽃부리 영/뛰어날 영 이라고 평가받았네요.


다들 주유에 대한 평가에 동의하이나요?  다른분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만인지영이라고 불릴만할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3/08 14:44
수정 아이콘
저 대목의 핵심은 만인지영보다는 '아마도 신하로 오래 있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이거 같은데요

좀 속되게 해석하면 '야 제리야 너 쟤 감당할 수 있겠냐??'
마스터충달
21/03/08 14:46
수정 아이콘
죽으면 충신 살면 역적
하고도 남을 능력 인정이쥬
Liberalist
21/03/08 14:50
수정 아이콘
주유에 대한 평가에는 전적으로 동의하고, 더불어 말미에 덧붙인 말에서 유비의 사람을 꿰뚫는 통찰력이 무시무시함을 느낍니다. 저게 실제로 그렇다기보다는 주유의 주군인 손권이 그렇게 여겼을 가능성이 엄청 높아서... 육손 대하던 말년의 손권 꼬라지를 보면 주유가 오래 살았다고 한들 좋은 결말 맞이하기는 어려웠을거라 봅니다.
21/03/08 15:09
수정 아이콘
그렇네요. 애초에 주유가 아니라 손권(의 주유에 대한 경계심)을 노리고 저런 말을 했을 것 같기도 하고..
21/03/08 14:55
수정 아이콘
손권 꼬라지보면 요절하지않았어도 오래못가지않았을까...
고기반찬
21/03/08 15:04
수정 아이콘
주유 자손, 친척들을 손권이 어떻게 대했는지 봐도 뭔가 쎄한 느낌이 있죠
21/03/08 15:08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연의의 최대 피해자이자 그 반대심리의 최대 수혜자라고 생각합니다. 주유가 한 말들이나 이런 것들을 보면 세상 비현실적인 것들이 너무 많아요. 조조도 어찌하지 못했던 유관장을 유비를 향락으로 홀린뒤에 관우 장비를 자기 수하로 부린다거나, 강릉 하나도 제대로 장악못해서 빌빌거리는 마당에 익주를 치러 가겠다고 하거나하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가 많죠. 능력은 분명 좋지만 본인의 능력을 너무 심하게 과신하는 경향이 있었던 인물이라고 봅니다.

그 균형을 맞춰준 게 노숙이었고 개인적으로 손권입장에서 주유보다 더 막대한 손실이 노숙의 단명이라고 생각해요. 조조가 형주로 쳐들어오자 유비한테 달려가 동맹을 요청한 것부터, 유비와의 동맹을 최우선시 하면서 땅까지 빌려주지만 유비가 익주차지 후에도 일체 양보를 안 하자 바로 군대 끌고와서 전쟁도 없이 형남 절반 가져오고, 그 뒤로는 더이상 갈등 안 일으키고 조조에 집중하려고 했던 것까지... 오나라 인물중에서 가장 현실적이고 대국적으로 판세를 읽은 사람이라 생각합니다.
동굴곰
21/03/08 15:16
수정 아이콘
주유가 오래 살았으면 딱 육손꼴 나지 않았을까싶네요.
DownTeamisDown
21/03/08 15:23
수정 아이콘
손책도 오래 살았다면 별일 없었을것 같기도 합니다.
21/03/08 17:19
수정 아이콘
손견이 오래살았더라도..
GNSM1367
21/03/08 15:26
수정 아이콘
넷플릭스에 신삼국 있어서 간만에 다시 보고 있는데,
손오의 no.2 인물들이 너무 매력적이게 나오는 것 같아요.
주유, 노숙, 육손까지.(여몽은 좀 이상하게 나오긴 했지만)
배우들도 정말 매력적이었고..
Janzisuka
21/03/08 17:36
수정 아이콘
꺽기 좋다는건가...싹뚝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1848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7504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1170 2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6013 1
91365 [일반] 쑥과 마늘을 100일동안 먹으면 [1] 제니1715 21/04/16 1715 9
91364 [일반] 미얀마 시민혁명이 결국은 저무는듯 싶습니다. [72] 키토7632 21/04/15 7632 12
91363 [일반] 편견, 굳어지거나 깨지거나 바뀌거나 [23] 나주꿀2016 21/04/15 2016 27
91362 [정치] 이낙연 "죽는 한이 있더라도 文대통령 지키겠다 [106] 미뉴잇6882 21/04/15 6882 0
91361 [일반] 日 "한·중 반발이 이렇게 강할 줄 몰랐다" [50] 아롱이다롱이5951 21/04/15 5951 1
91360 [일반] 인생까지 거론하기엔 거창하지만 취향에는 크게 영향을 준 음악들 [5] 찌단1132 21/04/15 1132 5
91359 [일반] 강동구 택배갑질아파트 문제와 관련하여 (내용삭제) [160] 삭제됨6091 21/04/15 6091 12
91356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 드립니다.(주제:여행) [7] clover6274 21/03/15 6274 8
91355 [정치]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 [7] chilling2860 21/04/15 2860 0
91353 [정치]  이재명 "경기도 독자적으로 백신 도입·접종 검토" [84] 어서오고7725 21/04/15 7725 0
91352 [일반] [13]예전에 갔었던 적멸보궁 여행기 -5- 완결 [6] noname11495 21/04/15 495 8
91351 [일반] 지그재그가 뭔데 카카오가 1조원에 인수해!? [58] 인간흑인대머리남캐6416 21/04/15 6416 0
91350 [정치]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1만명에 1인당 월 160만원씩 6개월간 지원 [71] 몰랄4929 21/04/15 4929 0
91349 [일반] 오픈랜 도입으로 화웨이에 결정타를 날리려는 미국 [21] elaborate4457 21/04/15 4457 9
91347 [정치] 바이든의 중국에 대한 발언이 일본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 [23] 러브어clock5153 21/04/15 5153 0
91346 [일반] <노매드랜드> - 두고 온 것들에 대한 떠나는 이야기 (스포) [14] aDayInTheLife685 21/04/15 685 0
91345 [일반] 애견 문화에 대한 생각 [29] spiacente2150 21/04/15 2150 14
91344 [정치] 190만 공직자 대상 ‘이해충돌방지법' 정무위 소위 통과 [41] 마늘빵4523 21/04/15 4523 0
91343 [정치] "태극기 부대와 달라", "민심의 소리"...강성 '문파' 두둔하는 與지도부 후보들 [33] 맥스훼인3840 21/04/15 384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