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1/27 17:27:30
Name 아난
Subject [일반] 왜 그렇게 많은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실제로는 백인이 아닌가? (번역)
만의 하나 오해가 있을까 덧붙여요. 이 글은 기본적으로 문제의 워싱턴 포스트 기사를 비웃는 글이에요. 좀 풀어서 옮겨야 뜻이 통해서 시간이 걸리지만 별 얘기가 아닌 부분 서너줄을 제외했어요.  
---

The terrifying scourge of ‘multiracial whiteness’ (Cockburn)
'다인종적 흼'이라는 끔찍한 재앙 (콕번)

The Washington Post reveals why so many ‘white supremacists’ are in fact not white. It’s scary
워싱턴 포스트는 왜 그렇게 많은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실제로는 백인이 아닌지를 알려준다. 무섭다

• 스펙테이터 / 2021년 1월 18일
https://spectator.us/topic/terrifying-scourge-multiracial-whiteness/


Take the riot at the Capitol. Some minatory cabal of Twitter, Facebook, Google, the Bilderberg Group, FEMA and the Jesuits has issued its secret decree to all news outlets: the rampage through the halls of Congress was the work of dastardly white supremacists! And the outlets oblige.

국회의사당 폭동을 보라. 협박을 일삼는 일부 트위터 무리, 페이스북, 구글, 빌더버그그룹, FEMA 그리고 예수회는 모든 뉴스 아울렛들에 비밀 칙령을 발령했다: 국회의사당 홀들에서 벌어진 난동은 비열한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소산이었다! 그리고 아울렛들은 복종해야 한다.

AP: ‘Years of white supremacy threats culminated in Capitol riots.’
Vox: ‘The Capitol riot is a reminder of the links between police and white supremacy.’
New York Times: ‘America in 2021: Racial Progress in the South, a White Mob in the Capitol’
CNN: ‘The Capitol insurrection could be a bigger racial reckoning than the George Floyd protests.’
New Yorker: ‘The Bitter Fruits of Trump’s White-Power Presidency’

AP: '수년에 걸친 백인 우월주의의 위협은 국회의사당 폭동으로 최고조에 달했다.'
Vox: '국회의사당 폭동은 경찰과 백인 우월주의 간의 연결고리를 생각나게 한다.'
New York Times: '2021년 미국: 남부의 인종적 진보, 국회의사당의 백인 폭도'
CNN: '국회의사당 반란은 조지 플로이드 항의시위들보다 더 큰 인종적 응보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
New Yorker: '트럼프의 백인 우월주의적 대통령직 수행의 열매'

OK, OK, we get the point.

오케이, 오케이 요점을 알겠다.

But there’s a small problem. Somehow, on their way to launching a neo-fascist takeover of the United States, the white supremacists ran out of whites. Simply looking at video of the Capitol riot, or looking at the FBI’s wanted images afterwards, makes it obvious that the mob of Trump die-hards were multiracial. The two most famous members of the Proud Boys, America’s premier ‘white nationalist’ group, are an Afro-Cuban and a Samoan. ‘Stop the Steal’ organizer Ali Alexander identifies as black and Arab. And of course, there are November’s famous exit polls, which showed that Joe Biden was carried to the White House by improving on Hillary Clinton’s support with white voters, while faltering with Hispanics and blacks.

그런데 작은 문제가 있다. 어찌된 일인지 미국의 네오-파시스트적 탈취를 개시하는 도중에 백인 우월주의자들은 백인을 탕진했다. 국회의사당 폭동 비디오를 보거나 나중의 FBI의 수배 이미지들만 봐도 트럼프를 맹종하는 그 무리가 다인종적임이 드러난다. 프라우드 보이즈, 즉 미국 최고의 '백인 민족주의' 그룹의 두 가장 유명한 멤버들은 아프로-쿠바인과 사모아인이다. '도둑질을 멈춰라'의 조직자인 알리 알렉산더는 흑인과 아랍인으로 확인된다. 그리고 물론 11월의 유명한 출구 조사가 있는데, 그것은 조 바이든이 히스패닉과 흑인에게 좌절한 한편 힐러리 클린턴보다 더 많은 백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음으로써 백악관의 주인이 되었음을 보여준다.  

Yikes! When you read those facts a few too many times, you start to wonder: what if the white supremacists aren’t white supremacists? What if they’re just a sundry array of people with different political beliefs and a tragic, delusional belief in Donald Trump?

우와! 이 사실들을 자꾸 읽으면 의문이 든다: 백인 우월주의자가 백인 우월주의자가 아니라면 어떨까? 그들이 다양한 정치적 신념들과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비극적이고 망상적인 신념을 가진 잡다한 사람들일 뿐이라면 어떨까?

The Washington Post is here to explain all the bad think away. Over the weekend, the paper ran a piece by NYU history professor Cristina Beltrán: ‘To understand Trump’s support, we must think in terms of multiracial Whiteness.’

워싱턴 포스트는 주말에 뉴욕 대학교의 역사학 교수 크리스티나 벨트란이 쓴 기사를 게재했다: '트럼프의 지지를 이해하려면, 우리는 다인종적 흼의 관점에서 생각해야 한다.'

Multiracial…whiteness? Aren’t those antonyms? Not at all, you fool. Beltrán explains: ‘Rooted in America’s ugly history of white supremacy, indigenous dispossession and anti-blackness, multiracial whiteness is an ideology invested in the unequal distribution of land, wealth, power and privilege — a form of hierarchy in which the standing of one section of the population is premised on the debasement of others. Multiracial whiteness reflects an understanding of whiteness as a political color and not simply a racial identity — a discriminatory worldview in which feelings of freedom and belonging are produced through the persecution and dehumanization of others.’

다인종적…흼? 그것들은 반의어들 아닌가? 전혀 그렇지 않다, 당신은 바보다. 벨트란은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미국의 백인우월주의, 원주민의 박탈, 반흑인의 추악한 역사에 뿌리를 둔 다인종적 흼은 토지, 부, 권력, 특권의 불평등한 분배에 투자된 이데올로기이다. 인구의 한 부분의 지위가 다른 부분들의 악화를 전제로 하는 하나의 위계형식. 다인종적 흼은 흼이 단순히 인종적 정체성으로서가 아니라 하나의 정치적 색으로서 이해되고 있음을 반영한다. 타인들의 박해와 탈인간화를 통해 자유와 귀속의 감정이 생겨나는 차별적 세계관.'

See? Sloppy reporting has left everyone tragically confused. When the Post calls Trump supporters white, it’s not talking about their actual skin color. It’s just calling them evil. But the path of unrighteousness is open to all. Beltrán warns that those born brown may fall to whiteness by embracing the evil path of…’colorblind individualism’.

이해가 되심? 엉성한 보도는 모두를 비극적으로 혼란에 빠진 채로 놓아 두었다. 워싱턴 포스트가 트럼프 지지자들을 백인이라고 부를 때, 그것은 그들의 실제 피부색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 그것은 그들을 악하다고 부르고 있는 것뿐이다. 그러나 악하게 되는 길은 모두에게 열려 있다. 벨트란은 갈색 피부를 갖고 태어난 사람들은 '색각 이상 개인주의'…라는 악한 길을 받아들임으로써 하얗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한다.

But what of those born white? Beltrán offers them only one way to be free of the original sin on their souls: ‘America’s racial divide is not simply between Whites and non-Whites. Thinking in terms of multiracial whiteness helps us recognize that much of today’s political rift is a division between those who are drawn to and remain invested in a politics of whiteness and those who seek something better. We witnessed this very divide in Georgia, when a significant segment of White voters broke with Georgia’s White majority, joining a multiracial coalition that sent Raphael Warnock and Jon Ossoff to the US Senate, following the leadership of Black women whose organizing made that electoral victory possible.’

그렇다면 흰 피부색을 갖고 태어난 사람은 어떤가? 벨트란은 그들에게 그들 영혼의 원죄로부터 해방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을 제공한다: '미국의 인종적 분열은 단순히 백인과 비백인 사이가 아니다. 다인종적 흼의 관점에서 보면, 오늘날 정치적 균열의 대부분은 흼의 정치에 이끌려 투자를 계속하고 있는 사람들과 더 나은 것을 추구하는 사람들 사이의 분열임을 알 수 있다. 조지아 주에서 백인 유권자의 상당수가 조지아 주 백인 다수파와 결별하고 라파엘 워녹과 존 오소프를 미국 상원으로 보낸 다인종 연합에 합류했을 때 우리는 바로 이 분열을 목격했다. 그 상당수는 흑인 여성들의 지도를 따랐으며 흑인 여성들의 조직화가 선거 승리를 가능하게 했다.'

So that’s how you save your soul in 2021: vote for a Democrat, and cleanse yourself of whiteness. Good to know.

따라서 이것이 당신이 2021년에 당신의 영혼을 구하는 방법이다: 민주당에 투표하라, 그래서 흼으로부터 당신 자신을 정화하라. 알아두면 좋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띵호와
21/01/27 17:33
수정 아이콘
음! 완전히 이해했어!
Respublica
21/01/27 17:40
수정 아이콘
오 재미있는 이야기네요. 백인 우월주의자들이라고 불리우는 세력이 -인종적으로 백인도 아니며- 실질적으로도 백인 우월주의자도 아닌 것, 또한 '백'으로 규정된 자들은 '악'하다는 이야기에 아이러니하게도 백인들에도 동조하는 것... 그리고 그 원죄의 속죄는 반-백인주의 정당을 찍어서 스스로 정화하는 것이고...

낙인의 정치가 두려운 시절입니다.
시린비
21/01/27 17:49
수정 아이콘
남자 페미니스트라고 자칭하는 세력이 -성별적으로 여자도 아니며- 실질적으로도 페미니스트도 아닌 것, 또한 '남자'는 '악'하다는 이야기에 아이러니하게도 남자들임에도 동조하는 것... 그리고 그 원죄의 속죄는 페미니스트들에 동조하는 것으로 스스로를 정화하는 것이라면...

요약잘하셨길래 읽어보다 되나 싶어서 그냥 단어만 바꿔본겁니다 과몰입이라고 욕하지 말아주세요...
Respublica
21/01/27 18:05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 자주 발견되는 '불편한 진실' 같은 것이라서 어느 사상적인 풍조를 집어넣어도 대부분 맞는 말이 될거라고 봅니다 크크크...

이런 행태가 나타나는 것은 일반적으로 [일부의 표상]에 거악이라는 명패를 달아주고 그들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집단에서는 언제든지 일어나는 일이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 그들에게는 디테일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상대가 악의 진영이라는걸 천명하는 것이 핵시이기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실제상황입니다
21/01/27 18:09
수정 아이콘
후덜덜하네요 크크
계층방정
21/01/27 17:56
수정 아이콘
글 내용과 크게 관련되지는 않지만, '진짜 백인'보다도 '백인이 되기를 선망하는 백인 아닌 사람들'이 더 지독할 것 같다는 생각은 듭니다. 그리고, 한국에서도 '백인이 되기를 선망하는 사람'이 적지는 않을 것 같다는 점에서, 무섭기도 합니다.
단비아빠
21/01/27 18:05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도 옛날에 비슷한 얘기가 있었죠.
부자들을 위한 정책을 펼치는 당을 왜 부자가 아닌 사람들이 추종하는가?
리자몽
21/01/27 18:10
수정 아이콘
일제시대 친일파, 2차대전 카포 등 시대, 인종을 가리지 않고 잘나가는 그룹에 붙어서 기생하는 사람들은 언제나 존재했고 지금도 여러 모습으로 존재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그 누구보다 잔인하게 굴수밖에 없는게 잘나가는 그룹의 일원이 될려면 본인 손으로 본인의 뿌리를 부정해야 받아주니까요
21/01/27 17:59
수정 아이콘
불과 3주도 안 된 사건에 사진, 영상들이 넘쳐나는데 황당한 글이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zC1ncOwyaRo
미국민의 30%가 비백인인데 폭동 참가자 중 비백인 비율은 어느 정도 되어 보이나요?
정말 많이 쳐주면 5%로 보이는데 multi-racial이라...
사실을 호도하는 것도 정도가 있죠.
Quarterback
21/01/27 18:11
수정 아이콘
글쎄요...하지만 실제로 백인 우월주의나 인종차별적 요소를 트럼프가 활용한 것도 맞죠. 그리고 미국 인구에서 흑인의 비중은 10% 초반입니다. 당연히 다수의 백인들의 지지 없이는 대통령 못되고요. 백인들 지지를 많이 받았다는 것이 백인과 백인우월주의 간에 고리에 어떤 점을 약하게 하는지 모르겠네요. 어차피 모든 백인이 백인우월주의자가 아닌 건 당연하잖아요. whiteness가 단순히 얼굴 색깔을 이야기 하지 않는 것이라고 해도 그 안의 차별적 요소가 사라지는건 아닙니다. 위 사설에서도 whiteness를 그렇게 설명하면서 남들은 다 백인이라는 인종적 특징에만 매몰되어 있다고 하는 건..글쎄요.

프라우드보이즈가 백인우월주의 자들을 품고 있는 것도 사실이고 그 리더가 백인우월주의를 반대한다고 하는 라티노인 걸도 사실입니다. 극단적 친트럼프운동을 극우, 파시즘, 백인우월주의 등 다양한 정치적 지향을 품고 있는 플랫폼이라고 봐야겠죠. 여기에다 대고 백인우월주의자는 백인이 아닌 사람도 있는데? 리더부터 흔히 생각하는 유럽계 백인이 아니라 라틴계라고 하는 것이야 말로 이런 다양성을 무시하고 해석하는 것이 아닌가 싶네요.

굳이 이야기하자면 백인우월주자를 전형적인 백인만으로 일반화시키는 것은 비판적으로 바라볼 수야 있겠지만 그 근거로 지도급 인사 중 일부가 백인이 아니다(심지어는 백인우월주의만 주장하는 단체들도 아님) 그리고 바이든이 다수의 백인의 지지를 받았다는 너무나도 당연한 걸로 증명하려고 하니 근거가 너무 빈약하네요. 차라리 백인우월주의단체를 하나 골라 인종 구성이라도 제시했으면 모를까요.

(찾아보니 기본적으로 보수성향의 잡지네요. 이 점은 감안하고 보시길)
21/01/27 18:21
수정 아이콘
백인들 자체가 이미 온갖 피가 섞인 혼혈이고 Whiteness가 완벽하게 피부색으로 환원되지 않는다는 것은 전혀 새로운 사실이 아닙니다. 뭔가 남들이 놓치는 것을 지적하는 척하며 백인우월주의라는 명백한 사실에 물타기 하는 글이네요. 고급스러운 척하는 보수 잡지에 딱 어울리는 글이네요. 글 자체가 아주 거만하고 선동적이네요.
실제상황입니다
21/01/27 18:33
수정 아이콘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에 남미에서 백인으로 살고 있던 분들이 흑인의 정체성 새로 찾았다고 하던 기사가 문득 떠오르네요
21/01/27 19: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글은 자신이 '이건 아닌데' 라고 생각하는 쪽의 주장을 전하는데 상당수의 글자들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자기 생각을 표현하는 부분은 아주 온건하게 쓴, 그리고 몇 글자 안되는 다음 부분 말고는 없습니다:

--
백인 우월주의자가 백인 우월주의자가 아니라면 어떨까? 그들이 다양한 정치적 신념들과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비극적이고 망상적인 신념을 가진 잡다한 사람들일 뿐이라면 어떨까?
--

물론 '이건 아닌데'를 전달하는 낱말들에서 '황당하다'는 감정이 느껴지기는 합니다. 황당해 하는 것과 오만하고 선동적인 것은 다른 것입니다.

그렇지만 역시 물론, 정확히 말해, 느낌을 반박할 방도는 없습니다. 티카님이 거만하고 선동적이라고 느꼈다는데 제가 아니라고 논변할 방법은 없습니다. 이 글은 저는 그렇게 안 느꼈다는 글입니다.
In The Long Run
21/01/27 18:59
수정 아이콘
이분은 왜 자꾸 미국 한인커뮤니티에 올라올만한 글을 여기에 올리시는 건지 모르겠어요
실제상황입니다
21/01/27 19:20
수정 아이콘
뭐 괜찮지 않나요? 이런저런 글이 올라오는 건 저는 좋다고 봅니다.
21/01/27 19:24
수정 아이콘

미국 사회가 어찌 돌아가는지는 이곳의 단골 주제 아닌가요? 말씀 하신 제 글들이 어떤 의미에서 그 단골 주제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인가요? 게다가 이곳은 자유게시판입니다. 이곳에 올라오지 못할만한 글은 법과 이곳의 관리방침을 어기는 글 말고는 없습니다. 생각을 바로 하시기 바랍니다.
In The Long Run
21/01/27 19:38
수정 아이콘
제가 궁금한 미국 소식은 미국의 대 한국 외교전략이나 경제, 문화에 대한 이야기지 그야말로 로컬한 미국 로컬이야기를 여기에 올리시는게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어서 모르겠다고 한건데요? 마치 제가 이런 글은 올라와선 안된다는 말을 한 것처럼 반응하시네요 크크크 생각을 바로 하시기 바랍니다.
21/01/27 20:03
수정 아이콘
제가 올린 모든 미국 관련글들은 로컬한 미국 로컬 이야기가 아니라 이곳의 많은 분들이 관심을 표하시는 미국의 정치에 대한 글입니다. 아마 미국의 외교와 경제에 대한 글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 글들 모두 미국 한인커뮤니티에도 올라가도 괜찮은 글이지만 여기에 올리는 이유가 무려 모르겠을 만한 글은 아닙니다. 이제 생각이 바로 되시나요?
In The Long Run
21/01/27 20:06
수정 아이콘
아뇨 별로 공감은 안되네요.
21/01/27 19:54
수정 아이콘
글 올리는건 아난님 자유라는데 동의하는데 글의 핵심적인 논지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
어느 정도 피드백해주셨으면 좋겠네요.
국회 폭동 영상이나 사진들 보세요.
저게 정말 multi-racial한 사람들의 집합이었다고 생각하시나요?
21/01/27 20: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생각하는 이 글의 포인트는 트럼프의 열성적 지지자들을 백인 우월주의자라고 규정하는 것의 타당성 정도에 대한 의문제기 정도입니다. 그 의문제기를 쟁점으로 승인해야 할 만큼의 논거는 있는 글이라고 봅니다. 저는 특히 다음 구절이 마음에 듭니다.

--
백인 우월주의자가 백인 우월주의자가 아니라면 어떨까? 그들이 다양한 정치적 신념들과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비극적이고 망상적인 신념을 가진 잡다한 사람들일 뿐이라면 어떨까?
--

그 의문제기를 쟁점으로 승인해야 할 만큼의 논거에는 국회에서 폭동을 일으킨 이들중 백인 아닌 이들이 적잖다는 함축적 주장과 대표적 백인 우월주의 단체들의 주요 멤버들이 백인이 아니라는 사실 지적만이 아니라 FBI의 수배 전단 사진 언급도 포함됩니다. 그리고 문제의 워싱턴 포스트 기사도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21/01/27 19:41
수정 아이콘
매번 글 흥미롭게 읽고 있습니다 다양한 주제의 글이 여기 자게를 다양하고 깊게 할 것이고요 닉네임 보고 클릭하는 저 같은 사람들도 있을 테니 개의치 말고 자주 올려주세요
충동가입
21/01/28 03:52
수정 아이콘
주장이 두개가 섞여서 조금 혼동되네요. 벨트란 교수의 주장은 백인우월주의자들을 그저 백인집단으로 인식할 게 아니라 '백인우월주의'라는 이름으로 표현되는 적대적, 패도적 성향의 정치 집단이며 그렇기에 인종적 정체성으로만 해석할 수 없다라는 것이며, 아마도 포스팅을한 글쓴이는 그런 트럼프 지지자에 대한 악의적 프레이밍이 마음에 들지 않았나보네요. 근데 어쩌나요? 트럼프 지지자들의 주장과 선동은 극우 포퓰리즘 그 자체였고 파시스트적이었으며, 다수의 백인조차도 거부할 수 밖에 없는 극단주의였는데요.
21/01/28 10:42
수정 아이콘
글쓴이 주장은 아주 명백합니다: 백인 우월주의를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지 마라는 것입니다. 어느 분이 글이 올라온 매체를 보수 매체라고 하셨는데, 그 여부를 저는 모릅니다. 그러나 분명 트럼프를 지지지하는 글이 아니고 '백인 우월주의를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지 마라'는 마르크스주의적 좌파의 주장이기도 합니다.

1. 리버럴 매체들에서 횡행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 백인 우월주의자들> 이다, 국회의사당 폭도들에서도 그 사실이 확인되었다] 가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그렇게 퉁쳐지는 단체들 성원과 그 폭도들 사이에 백인 아닌 이들도 있기 때문이다.

2. 그런데 이렇게 얘기하면 (대표적 리버럴 매체인) 워싱턴 포스트에 어느 교수가 올린 글처럼 반응한다, 그 반응은 [백인 우월주의는 미국 역사/사회에 깊숙히 뿌리 내려 있는 아주 나쁜 것이다, 백인 우월주의는 백인 아닌 이들이 잘못 판단해서 동조할 수 있는 정치적 입장이다, 즉 백인 아닌 이들도 객관적으로는 백인 우월주의적 귀결을 갖는 정치적 입장에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빠질 수 있다, 역으로 백인이면서도 백인 우월주의에서 벗어날 수 있다, 백인이면 마땅히 그래야 한다] 라는 것이다.

3. 잘 알았다. 사실이라면 엄청 무섭겠지만 나한테는 황당한 생각으로 여겨진다. 내 생각에는 백인 우월주의를 피부색과 무관하게 트럼프 지지자들을 한데 묶는 어떤 통일적인 정치적 입장으로 보는 것은 무리인 것 같다. 흔히 백인 우월주의자라 지칭되는 인간들은 다양한 정치적 신념들과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비극적이고 망상적인 신념을 가진 잡다한 사람들일 뿐이다.
충동가입
21/01/28 11:58
수정 아이콘
1번과 2번 해석에 동의합니다. 하지만 작가의 뉘앙스는 소위 진보매체들의 해석을 강하게 비꼬고 비난하고 있지않습니까? 첫문단과 더불어 중간의 'Uh oh, That won’t do. ... Too many of those and Amazon shuts off your website.' 그리고 'Fear not, though! The Washington Post is here to explain all the bad think away.' 까지 글쓴이는 대세에 거스르는 의견은 짓눌리고 억압받고 있음을 표현합니다. 벨트란의 '백인이 아니어도 백인 우월주의라는 신념에 빠질 수 있는 이유' 에 대해서도 너절하고 납득하기 어려운 의견이라고 강하게 비판합니다. 게다가 벨트란이 백인들은 민주당을 찍어서 원죄를 회개하라 라고 말했다는 듯 비꼬고 있습니다. 글쓴이의 의도가 그저 벨트란의 의견이 그저 의문제기가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애초에 'a sundry array of people with different political beliefs' 가 다양한 형태의 백인 우월주의로 귀결되고 있는데 백인 우월주의 지지자와 트럼프 지지자들 중엔 유색인종이 포함되어있으니까 그들은 백인 우월주의자가 아니야 라는 변호가 무슨 의미가 있는 지 모르겠네요. 백인 우월주의자는 차별이 존재하던 과거 사회시스템과 구조로의 회귀하여 기득권을 누리기를 바라는 다양한 인종의 집단일 뿐이죠.
21/01/28 12:51
수정 아이콘
예, 제가 이미 본문 앞머리에 글쓴이가 비웃고 있다고 썼고 댓글 두개에는 황당해 한다고 썼습니다. 제가 의문제기라고 한 것은 벨트란이 한 것을 말한 것이 아니라 글쓴이의 주장입니다. 다음 주장 말입니다:

--
백인 우월주의자가 백인 우월주의자가 아니라면 어떨까? 그들이 다양한 정치적 신념들과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비극적이고 망상적인 신념을 가진 잡다한 사람들일 뿐이라면 어떨까?
--

글쓴이는 백인이 아닌 이들까지도 자신들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객관적으로 빠져들 수 있는 백인 우월주의라는 것 하나로 극렬한 트럼프 지지자들을 다 포괄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제기를 하는 것입니다. 물론 '그런' 백인 우월주의라는 것이 있겠냐는 회의가 느껴지기도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33031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46982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88135 24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22052 1
90750 [일반] 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11] 쉬군774 21/03/08 774 8
90749 [정치] 윤석열, 사퇴 후 지지율 수직상승…32.4%로 1위 [127] 야심탕4899 21/03/08 4899 0
90748 [일반] [역사] 독립운동가 손병희와 러일전쟁 당시 친일활동 [20] aurelius2958 21/03/08 2958 7
90747 [일반] [스압]성공한 사람들이 흔히 하는 착각.jpg [63] toheaven5774 21/03/08 5774 8
90746 [일반] 일본 백신 수급에 문제가 생겼었던 모양입니다 & 국가별 백신 접종률 [60] 척척석사5731 21/03/08 5731 3
907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의 거짓말? [90] 노하와이8280 21/03/07 8280 0
90744 [일반] 주차장 길냥이 [7] 죽력고2026 21/03/07 2026 9
90743 [일반] 오랜만에 자작 랩 몇 곡 올려봅니다! 개념치킨331 21/03/07 331 4
90742 [일반] 안녕, 동안 [7] 북고양이1483 21/03/07 1483 12
90741 [일반] [역사] 19세기 말 조선과 중국의 지식인들을 매료시킨 책 [75] aurelius5561 21/03/07 5561 14
90740 [정치] 포천 공무원의 선견지명..역세권 당첨..jpg [66] 마늘빵7869 21/03/07 7869 0
90739 [일반] 산수유 꽃이 피었습니다 [12] 及時雨1468 21/03/07 1468 10
90738 [일반] 천마산 너도바람꽃과 육개장 사발면(사진데이터주의) [22] 판을흔들어라1919 21/03/07 1919 7
90737 [일반] 깍두기 언성 히어로 [18] 거짓말쟁이2198 21/03/07 2198 26
90736 [일반] 왼손 마우스를 써보자! [19] Arcturus2482 21/03/07 2482 2
90735 [정치] [외교]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한국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가? [67] aurelius5886 21/03/07 5886 0
90734 [일반] 사회주의는 안되나 [111] 강변빌라1호5966 21/03/07 5966 5
90733 [일반] 미얀마에서 보는 어떤 기시감 [51] 어강됴리3798 21/03/07 3798 14
90732 [정치] [외교] 일본, 아시아에서 자유세계의 리더가 되다 [103] aurelius5814 21/03/07 581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