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30 15:58:13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158528635
Subject [일반] 런 - 관습적이나 매력적인
<서치> 얘기를 해볼까요. 서치는 매력적인 작품이었습니다.  아이디어야 <언프렌디드> 같은 작품에서도 사용된 적 있습니다만, 그 구현이라는 측면에 있어서 서치는 적어도 지금까지는 그 아이디어의 구현에 있어서 가장 높은 위치에 도달한 작품이 아니었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서치>의 아니쉬 차간티 감독의 2번째 장편 <런>은 완전하게 반대 방향을 조준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좁은 공간, 한정된 관계에 온전히 집중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연출에서 전작의 냄새가 살짝씩 올라오긴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오히려 공간과 관계를 철저하게 줄이고 그 안에서 최대한의 서스펜스를 끌어내는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우선 아쉬운 점을 말하자면 스토리가 서치만큼 신기하고 새롭지는 않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중반쯤 되면 어느 정도, 눈치빠르신 분이라면 훨씬 초반부터 눈치 챌 수 있을만큼 스토리가 뻔한 흐름이 있습니다. 저에게는 <클로버필드 10번지>나 <겟 아웃>이 떠오르는 부분도 어느 정도 있었어요. 어떤 측면에서는 흐름 상 부자연스러운 부분도 있고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아주 완벽하고 막 그런 작품은 아니에요. 군데 군데 허점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이 영화를 재밌게 봤습니다. 기본적으로 좁은 공간과 제약된 조건을 잘 활용하고 있어요. 매력적인 부분이 굉장히 많은 영화입니다. 밀도있게 이야기를 전개하는 능력도 인상적입니다. 눈치채긴 쉬운 부분들이 있습니다만 클리셰 직전에 예측을 어느 정도 벗어나게 영리한 흐름을 보여주기도 하구요.

이 감독의 다음 작품을 다시금 기다리게 되지 않을까 싶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p.s. 영화를 보고 나오니 지역 방역단계가 상향되었네요. 다들 몸조심하시고 건강하셨으면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코코볼
20/11/30 16:52
수정 아이콘
좋은 리뷰 감사드립니다. 저도 오늘 볼까하는데, 저희 어멋님이나 제 여자친구나 다 평이 좋아서 기대되네요.
aDayInTheLife
20/11/30 16:55
수정 아이콘
재밌게보세요!
모르는개 산책
20/11/30 17:20
수정 아이콘
오 저도 어제 가족들과 보고왔는데
역시 예산..스케일은 중요한게 아니었습니다.
연기도 소름끼치고 너무 쫄리게 재밌게 잘 보고왔네요
aDayInTheLife
20/11/30 18:22
수정 아이콘
구석구석 잘 아껴(?) 잘 만든 영화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20/11/30 18:01
수정 아이콘
써치 꿀잼일까 싶어서 보다가

노잼인거 같아서 10분 보고 껐는데

이글 보고 끝까지 봐야겟습니다..
aDayInTheLife
20/11/30 18:23
수정 아이콘
의문의 서치 영업글이 되었군요 크크크
율리우스 카이사르
20/11/30 18:42
수정 아이콘
서치 진짜 재밌어요!! 다만 굳이 극장에서 봐야 했나 정도 느낌.
20/11/30 19:53
수정 아이콘
써치때문에 그리고 씨네타운나인틴때문에 봣는데
저는 전혀 기대이하였습니다

내용은 대충 다 예상대로 가고 연출이 써치처럼 신박한것도 없고.. 큰맘먹고 간 극장인데 실망감만 가지고 나왔습니다.
aDayInTheLife
20/11/30 20:43
수정 아이콘
스토리 자체는 눈치채기 쉬운 부분이 있었던거 같아요.
워3팬..
20/11/30 22:21
수정 아이콘
써치 한번 봐야겠네요.

첫회에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드라마는 아니였는데...
aDayInTheLife
20/11/30 22:23
수정 아이콘
아 제가 말하는건 영화입니다!
워3팬..
20/11/30 22:31
수정 아이콘
아...

본문 내용을 봐도 이 드라마가 이랬나 했는데 하하하..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102 [일반] 사교육의 미래는 어찌될런지 [43] 비후간휴4995 21/01/21 4995 3
90101 [정치] 방송인 김어준씨 집합금지 위반과 선거법위반 수사(with TBS) [140] 판을흔들어라10854 21/01/20 10854 0
90100 [일반] 오늘부터 우리는 불꽃의 그레이트 티쳐 열혈경파물 노래 모음 [20] 라쇼2010 21/01/20 2010 6
90099 [일반] 호주 헬기 이야기 [28] 피알엘3436 21/01/20 3436 5
90097 [일반] 자고 일어나보니 얼리아답터, 갤럭시 S21 하루 사용기 [59] Tiny7106 21/01/20 7106 7
90096 [일반] 한국과 일본의 긍정적인 식습관과 건강 지표 [13] 데브레첸4305 21/01/20 4305 4
90095 [정치] 2021년.. 법인 양도세 중과로 인한 물량의 효과는? [16] Leeka3035 21/01/20 3035 0
90094 [정치] 최장수 강경화 교체, 새 외교 정의용…중기 권칠승, 문체 황희 [107] 미뉴잇5962 21/01/20 5962 0
90093 [일반] <소울> 후기 - 반짝이는 삶의 모든 순간(스포) [18] aDayInTheLife1315 21/01/20 1315 0
90092 [일반] 영하 20도 혹한 속 삽들고 계곡 얼음 깬 여성공무원 '칭송' [36] 흰둥6759 21/01/20 6759 8
90091 [일반] 마스크착용 관련 너무 어이없는 일을 겪었습니다. [81] 된장찌개7112 21/01/20 7112 33
90090 [일반] 부처님 뒤에 공간 있어요 - 자극과 반응 사이 [54] 2021반드시합격4122 21/01/20 4122 58
90089 [일반] 집에서 커피 마시는 데 취미붙인 핸드드립 초보가 써보는 커피이야기.jpg [58] insane4171 21/01/20 4171 12
90088 [일반] 비싸다고 논란인 쯔양 분식집 위치가 어디인지 알아봤습니다.jpg [199] insane13503 21/01/20 13503 3
90087 [일반] [삼국지]남의 남자를 탐했던 그 남자 [17] 성아연3458 21/01/20 3458 8
90086 [일반] 버리지 못하고 있는 나쁜 습관이 있으신가요? [70] 커티삭4490 21/01/19 4490 2
90085 [일반] 백신 접종 후 사망 - 노르웨이 기사 [4] 하얀소파3612 21/01/19 3612 5
90083 [일반] 스며드는 것 [12] lightstone1587 21/01/19 1587 17
90082 [일반] 최근 완결웹툰 추천-그날 죽은 나는 [11] lasd2412726 21/01/19 2726 2
90081 [일반] 이라크 공군 이야기 [31] 피알엘2998 21/01/19 2998 5
90080 [정치] 역세권 용적률 200%->700% 국무회의 통과 [103] LunaseA9827 21/01/19 9827 0
90078 [정치] 임대차 3법(실제론 2법만 먼저) 의 나비효과는 어땠나? [34] Leeka4224 21/01/19 4224 0
90077 [일반] 일본이 코로나 팬데믹 대처에 취약한 이유 [91] 흰둥9518 21/01/19 951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