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1/10 08:30:45
Name 실제상황입니다
Link #1 https://www.youtube.com/watch?v=mlhK_vdISp0&list=PL-6_WRswocstXzGsQfrkLJcqYg8t_S6sX&index=65
Subject [일반] 1929년 죄악의 도시, 해외드라마 "바빌론 베를린" 추천(노스포) (수정됨)
예전에 피지알에서 바빌론 베를린을 소개하는 글을 본 적이 있었는데요.
(https://pgr21.com/freedom/79358 이 글인 것 같습니다)

그때부터 재미있겠다 싶어서 인터넷을 샅샅이 뒤져봐도 한국어로 볼 방도가 당최 없더군요.

영어 자막으로 되어 있는 곳은 당연히 찾았는데 제 영어 실력이 워낙 후달리는지라...

1화부터 보다가 멈춰서 영어 읽고 보다가 멈춰서 영어 읽고 하려니 도저히 제대로 볼 수가 없어서 포기하고 있었는데요.

그러다가 마침내 찾았습니다. 그래서 피지알에도 다시 추천글 올려볼까 하여 글쓰게 되었습니다.

저도 한번 간단히 소개해드리자면

전간기 1929년 공산주의가 날뛰고 국군과 극우단체들이 뒤에서 음모를 꾸미기 시작하는 나치 태동 직전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헌데 작중 배경인 베를린의 분위기가 굉장히 널널합니다... 특히 성적으로요...

본작을 한국에서 최로로 방영했던 채널유에서 조승연 작가가 리뷰하길

관능의 도시, 아니 죄악의 도시라고 했는데 과연 그리 불릴 만한 것 같더군요.

하지만 걱정 마세요! 한국에서는 노출씬 싹-다 모자이크 처리했으니!

여기서부터는 아무래도 좋을 저의 주저리주저리인데...

어쨌든 그래서 그런지 주요 인물들의 성관념도 굉장히 자유로워요. 보다 보면 욕이 절로 나옵니다.

성관념도 성관념인데 인물들을 어찌 그리 하나같이 쓰레기처럼 그려놨는지 크크

주인공들도 예외 없습니다. 한 인성들 합니다. 뭐 그래도 비교적 양반이긴 한 듯... 워낙 개막장인 동네라...

하여튼 그런 개막장인 동네에서 주인공들이 고군분투 해가며 가끔씩 죄도 좀 짓고 하다가 점차 음모에 빠져드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일단 해당 채널에 올라와 있는 건 시즌2까지인데 올해 초에 시즌3도 나왔다고 하더라구요.
(시즌2까지가 하나의 완결성을 가진 스토리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니 그냥 보셔도 됩니다..)

시즌3에서는 대망의 경제대공황이 나올 것 같던데 참 기대됩니다.

시즌4도 예정돼 있다는데 이대로 히틀러 나와서 깽판칠 때까지 쭉 달렸으면 좋겠네요.

배경이 배경인지라 어차피 극중 인물들의 운명은 대체로 정해져 있고 파국을 향해 달려가는 중이지만 어떻게 끝날지 궁금하네요.




1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시린비
20/11/10 08:33
수정 아이콘
성인인데 모자이크 처리라니... 무삭제 아니면 화가나서 못보겠습니다...
실제상황입니다
20/11/10 08:35
수정 아이콘
넓은 아량으로 봐주십시오... 보다 보면 그러려니 합니다... 재밌습니다ㅠㅠ
及時雨
20/11/10 09:42
수정 아이콘
오 드라마를 올려주는 채널인가보네요 신기하당
abc초콜릿
20/11/10 12:26
수정 아이콘
아시아에서 성진국을 생각하면 일본을 생각하듯이 유럽에서는 독일입니다.
그나마 우익 성향이 강하던 저 시절이니까 저 정도지 아예 만민평등을 기치로 둔 동독 시절에는 현재 독일보다 성적으로 더 자유로운 걸로 유명한 동네였죠. 호네커가 누드비치에서 알몸인 사람들한테 웃으면서 손 흔드는 장면이라든가
20/11/10 15:01
수정 아이콘
이거 채널유에서 하던거 보고싶었는데

볼수있군요 굿굿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896 [정치] 홍남기, 4억 떨어졌다는 '반포자이' 전용 84㎡…30억 신고가 경신 [39] Leeka6751 21/01/07 6751 0
89895 [일반] 타이탄 GX 에어 무선 출시 관련하여 [7] 이츠키쇼난1950 21/01/07 1950 0
89894 [일반] [속보]내일부터 실내체육시설 미성년 대상 9인 이하 영업 허용 [180] 프리템포12085 21/01/07 12085 0
89893 [일반] 장로회신학대학교 명성교회 세습 반대문 다시 썼네요 [52] SAS Tony Parker 4348 21/01/07 4348 7
89892 [일반] 공급부족과 채굴납치로 부족해진 RTX 30번대 그래픽카드 [75] 맥스훼인4316 21/01/07 4316 0
89891 [일반]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후 알러지 반응에 대한 정보 [54] 여왕의심복5931 21/01/07 5931 49
89890 [정치] 새벽배송과 도보배달이 막힌다는 법들에 대하여 [47] 판을흔들어라6468 21/01/07 6468 0
89889 [정치] 트럼프 지지자들이 미 의회 의사당을 점거헸습니다 [100] 강가딘10067 21/01/07 10067 0
89888 [일반] [에세이] 해커를 꿈꾸던 초등학생 [9] 시드마이어2301 21/01/07 2301 7
89887 [일반]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일본 코로나 감염자 상황 [262] 아롱이다롱이16784 21/01/06 16784 0
89886 [일반] [경제] 이전 글에 대한 리뷰와 코스피 3000 초읽기 [33] 김유라4757 21/01/06 4757 22
89885 [정치] 오늘 또 주식시장에 큰 이슈가 하나 있었네요. [98] 분란유도자12569 21/01/06 12569 0
89884 [일반] '콩고 왕자' 라비가 조건만남 사기를 쳐서 추방 될 수 있다고 합니다 [60] 나주꿀9543 21/01/06 9543 1
89883 [일반] 눈이 많이 내리는 저녁 [19] 及時雨2631 21/01/06 2631 8
89882 [일반] [단편] 새벽녀 - 14 [8] aura690 21/01/06 690 3
89881 [일반] 애니메이션 <칼 맑스> 완결 [4] 아난1700 21/01/06 1700 1
89880 [정치] 정치성향 테스트 해보기 [39] 헤일로3136 21/01/06 3136 0
89879 [일반] 요즘 본 영화 감상(영화 스포 다수) [3] 그때가언제라도1840 21/01/06 1840 0
89878 [일반] 해외 백신 관련 기사들 모음 [56] 자두삶아5411 21/01/06 5411 4
89877 [일반] 늦은 오후 틀어놓고 흥얼거리기 좋아하는 노래들 [2] 타란티노1034 21/01/06 1034 3
89876 [일반] 미국 민주당이 상하원을 모두 장악할가능성이 보입니다. [39] DownTeamisDown6400 21/01/06 6400 2
89875 [일반] 6개월 이상 지속되는 Covid-19 휴유증 (번역) [12] 아난4408 21/01/06 4408 1
89873 [일반] 미군에게 코로나 백신 접종은 의무사항일까요? [70] 초갼4810 21/01/06 4810 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