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07 22:11:04
Name 치열하게
Subject [일반] 10월 1차 전통주 갤러리 시음 후기 + 죽력고 소식 (수정됨)





































https://thesool.com/20200925_02/


이달의 시음주입니다.




그런데 이달의 시음주라 하기 뭐한게 여태까지는 한 달 단위였는데 앞으로는 보름을 기준으로 시음주가 바뀐다고 합니다.
한 달에 한 번 방문이었는데 앞으로는 한 달에 두 번 방문이 되겠지만 더욱 많은 술을 시음 할 수 있다는 건 좋은거죠..



0B6iAwq.jpg

대대포는 탄산이 거의 없다시피 하고 가벼운 맛인데 달고 목넘김이 괜찮았습니다.
저번에 전통주 소개하면서 좋아하는 막걸리 타입이 미숫가루 진하게 탄 느낌에서 단 맛이었는데
이것은 묽게 탄 느낌이면서 단 느낌인데 입에 괜찮게 맞았습니다.

천비향은 제가 별로 좋아하지 않은 약주의 종류인데 깔끔한 느낌이었습니다.
약주 특유의 맛이 역시 저와는 크게 맞지는 않았으나 약주의 딱 평균적인 느낌
술만으로 빚어서 역시 기준이 되는 맛인 건지

구기홍주는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구기자를 쓴 술로 기타주류에 들어갑니다.
홍삼과 같은 쓴맛이 나면서도 은근히 단맛이 존재합니다.
구분은 '기타주류'이긴 한데 정말 약이 되는 약주라는 느낌이 강해선지 집에 남편 분 사다드려야겠다는 사람도 있더군요.

모월인은 41도의 소주로서 균형감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향을 맡아보면 전형적인 소주에서 나는 그런 향이고 마셔보면 정말 딱 '소주'인 느낌입니다.
화요를 마셔본지 오래되었는데 화요랑도 비슷하지 않을지...

그랑꼬또 청수 화이트와인의 경우 반전일 수 있는 게 향은 정말 달달한데 막상 마셔보면 맛은 깔끔합니다.
맛에서는 단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데 그렇다고 탄닌인가 떫은 맛도 없고 그저 절제된 깔끔한 맛
그래서 달달한 거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그리 추천드리지 않고 깔끔한 맛을 좋아하신다면 마셔볼만한 맛

JR6gEVq.jpg
jcuMycN.jpg

사실 전통주 갤러리가 지하에 위치해 있는데 왼쪽으로 올라가보면 전통차 중심의 카페도 있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식품명인체험홍보관이 있으니 관심 있으시다면 체험해보시는 것도 나쁘진 않겠죠.(전 아직)

uOHlklO.jpg

저번에 전통주 추천하면서 죽력고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찾으시는 분도 계시기에 인터넷 구매 찾았지만
유명한 송명섭 명인 버전이 별로 없었는데 전통주 갤러리 가니 재고가 있었습니다.
가격 문의가 써있어서 물어보니 7만원이었습니다.


나오면서 대대포(3,000원)을 두 개 사왔습니다. 구기홍주(10,000원)는 아직 오는 중이라고....

ICeMhWc.jpg

그리고 근처에 마루가메제면이 있어서 시음하시고 바로 우동으로 해장(?) 하시는 것도 괜찮겠죠?




ps. 코로나 사태 이후 한 타임 15명에서 4명으로 줄어들었고 가보신 분은 아시겠는데 한 면에 한 명이 서서 시음하는 형태입니다.

ps2. 전통주 갤러리 가던 초기엔 예쁜 누나(?)분들이 설명해 주셨는데 최근엔 잘생긴 형(?)들이 설명해주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치열하게
20/10/07 22:12
수정 아이콘
글쓰기 창에선 괜찮은데 왜 본문이 짤리는 건지;;
MC_윤선생
20/10/07 22:27
수정 아이콘
7만원 흐어‥ 궁금하당
valewalker
20/10/07 22:30
수정 아이콘
부럽습니다.. 전통주 관련 행사는 몇년전에 갈 기회 놓치고 이후로 손도 못 대봤네요 ㅠㅠ
20/10/07 22:31
수정 아이콘
갤러리라길래 디씨인줄.. 강남에 있었군요
타마노코시
20/10/07 22:39
수정 아이콘
하아. 요즘 이빨 치료 때문에 술 못마시고 있는데 아쉽네요..ㅠㅠ
及時雨
20/10/07 22:40
수정 아이콘
추석 때 EBS에서 전통주 먹는 더스틴 아저씨 나오던데 너무 재밌었어요...
고정 해주면 좋겠당
거짓말쟁이
20/10/07 22:54
수정 아이콘
그분 유튜브에 영상이 제법 있습니다..
及時雨
20/10/07 22:59
수정 아이콘
잘 안 올려요... 구독 처음 하면서 아 이 채널 떡상각이다 그랬는데... ㅠㅠ
아스트랄
20/10/07 23:02
수정 아이콘
오 코로나 시국에도 하는군요. 당연히 안 할 줄 알고 찾아보지도 않았네요.
지탄다 에루
20/10/07 23:10
수정 아이콘
죽력고 25도짜리는 기대한 만큼은 아니었는데 (그래도 이강주보단 이게 맛있었음)
이것도 한 번 먹어봐야겠습니다. 인터넷으로도 살 수는 있는 것 같더라고요.
20/10/07 23:36
수정 아이콘
전통주 시음 한번 하고 구매하려고 해도 서울까지 가야하는군요.
공연은 딱히 관심없어서 지방에 사는게 아쉬운게 별로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정말 아쉽네요...
호랑이기운
20/10/07 23:46
수정 아이콘
대대포도 참 맛있는 막걸리죠
거짓말쟁이
20/10/07 23:49
수정 아이콘
전통주는 인터넷 구매가 가능하니 시음은 아쉽지만 구매라도..
스윗N사워
20/10/08 00:04
수정 아이콘
와 이런 미르스틴???

제가 저기 마루가메제면을 일주일에 두 번 가는데
그 바로 뒤에 있네요???

감사합니다 선생님!!!
지금... 마시러...갑니다!
치열하게
20/10/08 00:08
수정 아이콘
죽력이니까 대나무맛 식도를 따뜻하게 해주는 술?
치열하게
20/10/08 00:09
수정 아이콘
올해 우리술대축제도 물어봤는데 아직 잘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온라인 시음회라니..... 그런 기술이 개발된 걸까요? 이거 완전 무선 샤워기 수준인데...
치열하게
20/10/08 00:09
수정 아이콘
예전엔 종로에 있었다 강남으로 옮겼습니다. 본문처럼 식품명인홍보관이랑 같은 건물을 써요
치열하게
20/10/08 00:09
수정 아이콘
매달 있는 시음이니 걱정마셔요
치열하게
20/10/08 00:09
수정 아이콘
저도 가끔 보는데 재밌더라구요
치열하게
20/10/08 00:10
수정 아이콘
막 터질 때는 중단하다가 4인으로 개편해서 했고 2.5단계엔 다시 닫다가 9월 말에야 부활했죠
치열하게
20/10/08 00:10
수정 아이콘
역시 신경쓰이시나요?
치열하게
20/10/08 00:11
수정 아이콘
올해는 글렀는데 좀 코로나가 잡혀서 내년 '주류박람회'와 '우리술 대축제' 때 시음도 하시고 구매도 해보세요.
치열하게
20/10/08 00:13
수정 아이콘
정말 가볍더라구요. 술 같지도 않은 느낌
치열하게
20/10/08 00:17
수정 아이콘
우동왕이십니까? 오늘 먹어보니 가마아게는 제 입엔 그렇더군요. 우동을 안 먹으면 오랜만에 모스버거를 먹거나 맛집을 찾아보거나 합니다. 그냥 시음만 하면 아쉬우니. 근데 정말 가볍게 먹을 곳이 마루가메제면 말고는 마땅치 않네요. 비싼 강남땅이라서 그런지
푸끆이
20/10/08 00:49
수정 아이콘
매년 11월에 양재at센터에서 하는 우리술 대축제는 올해 할까요?
매년 정말 좋아하는 행사인데 올해는 아쉽네요.
치열하게
20/10/08 00:59
수정 아이콘
알려진 게 온라인 시음회 진행인데 그냥 모니터로 구경해야하는 건지.... 올해 주류박람회는 눈치껏 열려서 잘 마무리 되었는데(여기서 확진자가 한 명도 안 나왔으니) 현재 분위기 상 패스할 거 같습니다. 우리술대축제는 거진 정부기관에서 하는 거니까요.
공안9과
20/10/08 03:01
수정 아이콘
추천글 덕분에 죽력고 32도짜리 한병 사서 세 번 마셨는데요. 첫맛은 좀 썼는데 그 다음 부터는 부드럽네요. 그리고 은은하게 올라오는 대나무향이 정말 예술입니다.
소주가 맛있다고 느껴진 건 난생처음이에요.
하얀소파
20/10/08 03:39
수정 아이콘
이 시리즈 좋아요! 으아 부럽습니다!
살인자들의섬
20/10/08 08:18
수정 아이콘
잘생긴 형들이라니 그게 참 아쉽군요
치열하게
20/10/08 09:20
수정 아이콘
추천한 보람이 있습니다.
치열하게
20/10/08 09:21
수정 아이콘
시리즈까진 아니지만 다들 여러 술을 즐기실 수 있다면
치열하게
20/10/08 09:24
수정 아이콘
돌고 돌길 기대해야지 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841 [정치] "상대 동의없는 성관계 음성 녹음하면 성폭력특례법 처벌" [785] 노르웨이고등어18949 20/11/19 18949 0
88840 [일반] IHO 동해-일본해 표기 분쟁, 승자는 누구? [62] 이카루스884547 20/11/19 4547 2
88839 [정치] 전세난이 밀어 올린 집값…전국 아파트값 8년 반 만에 최고 상승 [54] Leeka6418 20/11/19 6418 0
88838 [일반] 한달전 있던 바둑 치팅 논란 결과.jpeg [76] 시린비8208 20/11/19 8208 1
88837 [일반] 이번 대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된 미국의 정치적 분열 [12] 아난2742 20/11/19 2742 3
88836 [정치] 서울 거주 1인가구에 대한 지원은 과연 올바른가? [53] 시니스터4086 20/11/19 4086 0
88835 [일반] 3시간동안 공중 비행 후, 면세점을 이용가능한 무착륙 관광비행이 허용됩니다. [58] Leeka5052 20/11/19 5052 1
88834 [정치] 국민일보 - 왕관의 무게 기사 中 [37] 한번에가자3466 20/11/19 3466 0
88833 [정치] 김현미 국토부장관 브리핑 전문 [175] Leeka8678 20/11/19 8678 0
88832 [일반] [번역] 21세기 한미동맹 전략을 위한 청사진 [9] aurelius2453 20/11/19 2453 14
88831 [일반] 도쿄 올림픽 취소 가능성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오네요. [47] 우주전쟁5621 20/11/19 5621 0
88830 [일반] COVID-19 3차 웨이브에 대한 우려-20201119 [79] 여왕의심복6997 20/11/19 6997 61
88829 [일반] 웹소설 추천 [61] wlsak3197 20/11/19 3197 1
88828 [정치] (추가)국토교통부 전세대책발표 + 추가 규제책 발표 [272] 맥스훼인10260 20/11/19 10260 0
88826 [일반] 코스트코에 꼬막비빔밥이 다시 나왔습니다.JPG [29] insane8085 20/11/18 8085 7
88825 [정치] '전두환 만세' [63] 올해는다르다7622 20/11/18 7622 0
88824 [정치] 이인영 "코로나 백신, 우리가 좀 부족하더라도 북한과 나눠야" [314] 노르웨이고등어12987 20/11/18 12987 0
88823 [정치] 무주택자 [45] 수미산4293 20/11/18 4293 0
88822 [일반] 고등법원에서 처음으로 자동차 급발진이 인정되었답니다 [18] VictoryFood3411 20/11/18 3411 2
88821 [정치]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효과 있을거라 믿으시나요? [259] 만수르8642 20/11/18 8642 0
88820 [일반] 케이팝 아이돌: 유튜브 조회수의 중요성 [58] 에브니저4642 20/11/18 4642 3
88819 [일반] 백신에 관한 재밌고 유익한 영상 하나 소개합니다.youtube [36] 아스라이2849 20/11/18 2849 2
88818 [일반] 교통비 할인 받기 (광역알뜰교통카드) [18] 탄야2691 20/11/18 2691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