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8 10:53:53
Name 스윗N사워
Subject [일반] Kiss & Funk 94
어제 또 키스에 실패했다.
그녀는 입과 코는 마스크로 단단히 막혀있었다.

"그거 잠시만 벗어봐"라고 낭만적으로 말하고 싶었지만
현 시국과 주변의 인파를 고려했을 때 참으로 부적절한 문장이었다.
그리고 저 문장을 말하면 조건반사로 인해 발기될 것 같았다.

나는 타이밍을 놓쳤지만 그녀는 막차를 놓치지 않았다.
정류장에 허망하게 서 있는데 핸드폰이 울렸다.
그녀일까? 그녀도 미련이 남았을까?
송파구청이었다 젠장. 확진자가 또 나왔나 보다.
댐 유 코로나

즐거운 성생활을 위해 가장 중요한 덕목은 눈치, 코치, 고추 그리고 타이밍이다.
나는 항상 눈치가 크고 고추가 빨랐다, 그리고 타이밍을 잘 맞췄다.
복싱선수가 의식하지 않고 부드럽게 뻗은 펀치가 상대방을 KO 시키듯이
긴장하지 않고 입술에 힘을 뺀 다음에 적재적소에서 키스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그 재주로 키스도 하고 섹스도 하고 야스도 하고 야스오도 하면서 잘 살았는데 갑자기...

처음 몇 달은 고난에 도전하는 수사슴의 마음으로 여러 체위를 시도했다.
마스크 끼고 키스, 마스크 잠시 내려서 그 사이로 키스, 마스크 찢어서 키스...
상대방의 팬티에도 해보지 않았던 과감한 비집기를 지속해서 시도했지만
2.5단계가 터지면서 나의 의욕은 중성화 수술을 당한 발정기의 고양이처럼 꺾였다.

그녀와는 제법 오랫동안 미묘한 감정을 유지한 사이였다.
분위기, 술, 달뜬 마음, 약간의 스킨쉽 그리고 홍조...
모든 요소가 우리를 키스로 이끌고 있었다.
그리고 그 타이밍이 찾아왔지만 여전히 입은 마스크로 닫혀있었다.
나는 터벅터벅 걸어서 집에 왔다.

그래...어쩔수 없다...시국이 시국이니... 암암...
사람들의 삶을 돌려받기 위해... 더 나은 내일을 위해...
그래... 그러자... 그런 거지...


그리고 나는 거칠게 자위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스터충달
20/09/18 10:59
수정 아이콘
아나스타샤~
요슈아
20/09/18 11:34
수정 아이콘
뭔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생각나는 마지막 문장(?)
티오 플라토
20/09/18 11:37
수정 아이콘
저..저도 아무튼 마스크 때문입니닷..!!!
걸스데이민아
20/09/18 11:48
수정 아이콘
현자타임에 쓰신 글이로군요. 잘 읽었습니다
파핀폐인
20/09/18 11:55
수정 아이콘
아~ 섹스하고싶다
딱총새우
20/09/18 11:59
수정 아이콘
무리카미 딸루키
20/09/18 12:05
수정 아이콘
여름이었다.
20/09/18 13:23
수정 아이콘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앵글로색슨족
20/09/18 14:18
수정 아이콘
아 키수하고싶다!
20/09/18 14:32
수정 아이콘
임모탄 마스크를 쓰고있었다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307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8276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8115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3569 1
88458 [일반] 도깨비책방 이벤트 [1] 말다했죠480 20/10/21 480 0
88457 [일반] 많은걸 바라는게 아닌데...(내용 추가) [35] M270MLRS3502 20/10/21 3502 4
88455 [일반]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에게 장내 박테리아를 보충해주는 기발한 방법 [47] Ms.Hudson4740 20/10/21 4740 4
88454 [일반] 카페, 식당 대화시 마스크 착용 너무 짜증 [82] Janzisuka9257 20/10/20 9257 10
88453 [일반] [일상글]마지막 반복구호는 외치지 않는다. [10] 실인2724 20/10/20 2724 3
88452 [일반] 남녀 어록 대잔치 (19금) [124] 스윗N사워12776 20/10/20 12776 15
88451 [일반] 면접을 보고 왔습니다. [39] 김제피5042 20/10/20 5042 10
88450 [정치]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결과 발표 [112] 맥스훼인9395 20/10/20 9395 0
88449 [정치] 27일부터 규제지역 주택 구입 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이 의무화 됩니다. [98] Leeka5776 20/10/20 5776 0
88448 [일반] 인텔 메모리 품은 SK하이닉스, 단숨에 '낸드 2위' 점프 [28] 청자켓6995 20/10/20 6995 0
88447 [일반] [삼국지]촉한멸망전에 비해 오 멸망전의 인식이 떨어지는 이유 [24] 성아연5438 20/10/20 5438 23
88446 [정치]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정부출연기관 연구비가 줄었답니다 [81] VictoryFood7270 20/10/19 7270 0
88445 [정치] 타임지에 1억 9백만원 들여 기본소득을 홍보한 것에 대하여 [204] 판을흔들어라10986 20/10/19 10986 0
88444 [정치] 강남 3구의 아파트 가격은 내렸습니다. [76] Leeka10908 20/10/19 10908 0
88443 [일반] 영화 관련 가벼운 잡담 [14] 로각좁2975 20/10/19 2975 2
88442 [정치] 국민의힘 男·20대 지지율 1위에 대한 어느 20대의 생각 [359] 풀꾹새13607 20/10/19 13607 0
88441 [일반] 바둑계 치팅 논란 이야기 [95] 류지나9768 20/10/19 9768 8
88440 [일반] 투자 자산으로서의 아파트의 가치 [95] 맥스훼인8921 20/10/19 8921 18
88439 [정치] 서울 아파트는 정치적 과대표인가? [133] kien8391 20/10/18 839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