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7 18:27:28
Name 공기청정기
Subject [일반] 군생활 하던 시절 운동하던 이야기.
  

  저는 딱히 몸 만드는데 관심이 없습니다. 그 덕에 지금은 상당히 보기 힘든 몸매입니다만...뭐 이건 저도 요즘은 관리를 좀 하고 있고...

  군생활을 하던 시절 이야기입니다만...아무래도 수색이라 다른데보다 힘들다는 인식이 있는 부대고 이것저것 훈련 대향군으로 갈 일도 많은데다 보니 부대 안에는 뭐 군부대 치고는 꽤 그럴듯 하게 트레이닝을 할수 있는 설비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거 거의 안쓰다시피 했단 말이죠...

  저는 군생활 내내 오로지 러닝만 죽어라 뛰어 댔는데...물론 주변에서 웨이트도 좀 하는게 좋을거라고 이야기도 해 주고 그랬습니다만 (이제 맞는지 틀린지는 둘째 치고) 저도 저 나름대로 생각이 있어서 한거였습니다.

  군장도, 무기도, 기타 장비들도 다 들수 있고 행군도 할수 있었단 말이죠...그것도 그게 딱히 엄청 무겁다는 느낌도 안들고...

  그럼 중요한건 지구력이겠구나...싶어서 죽자사자 뛰기만 했었죠.(...)

  이게 처음에는 페이스 조절도 잘 못하고 해서 무작정 뛰다가 연병장 구석탱이에 처박혀서 토하기도 하고 그럤는데 계속 하다 보니 이게 또 할만 하더라구요? 재미도 있고...

  물론 나름 밖에서 운동 좀 했다는 선임들이나 간부님들이 웨이트를 병행하라고 장난스럽게 갈구듯이 이야기를 하긴 했습니다만...

  "그...저 이번에 중대 전투력 평가 3등 했는데 말입니다..."

  "...하여간 말이나 못하면..."

  이러면서 쥐어 박히고 말이죠.(...)

  뭐 물론 전투력 평가에서 상위권으로 올라간건 짬 좀 먹은 뒤긴 했습니다만...

  지금 생각 하면 근육 운동을 좀 하긴 했어야 하나...싶기도 하고 말이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valewalker
20/05/27 18:30
수정 아이콘
저 군시절에는 추노가 방영하면서.. 부대 헬스장을 뒤집어놓으셨습니다.
정직한사람
20/05/27 18:36
수정 아이콘
저도 웨이트 운동을 죽어라 싫어했었는데 런닝하는건 엄청 좋아했습니다. 상병부터 1년동안 일주일중에 5일씩 7,8키로 달리기를 매일 했는데 축구 잘해져서 엄청 좋았어요 크크크 기초체력이 최고
깊은심해
20/05/27 19:08
수정 아이콘
상병때 스트레스 너무 받아서 정비시간때 달리기와 헬스로 풀었는데 병장되고 분대장이 되니 그 스트레스 요인이 사라지면서 운동량이 확 줄었던..
그때처럼 운동하고 싶은데 퇴근하면 힘들어서 깔짝깔짝만..
주변에 일하시면서 열심히 운동하시는 분들 진짜 대단합니다.
20/05/27 19:21
수정 아이콘
저도 근력도 좋지만 지구력이 최고다... 라고 생각합니다. 사회생활할때의 효용성도 말이죠.
G U C C I
20/05/27 19:56
수정 아이콘
2011~12 사이에 군생활 했습니다

맨즈헬스, 간고등어 코치, 반합은 없어도 보충제 가루통 없는 놈은 없었던 것 기억이네요

헌디 왜 대대 헬스장은 늘 텅텅 비었으며, 그옆 노래방의 먼지가 되어, 본능적으로만 들려왔던가..
20/05/27 22:28
수정 아이콘
토할정도로 달리셨으면 런닝만으로도 충분한 근력을 만드셨을듯 하네요. 물론 웨이트 병행하면 더 강력해지는..
요새 런닝에 맛들려서 일주일에 한번정도 400m인터벌 하는데 하체근력에 충분히 도움되는게 느껴집니다. 웨이트 한것에 비견될만큼 하체가 후달달달 털리네요.
런닝 우습게 볼 운동이 아닌듯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97 [정치] 종부세 : 뜨거운 감자 vs 눈가리고 아웅 [89] 과객A5325 20/07/06 5325 0
87096 [일반] 피지알 국민법감정: 형량은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69] 영양3519 20/07/06 3519 2
87095 [정치]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1호법안 ‘국민소환제’ 대표발의 [59] Cafe_Seokguram5370 20/07/06 5370 0
87094 [정치] 1주택 실거주자 입장에서 부동산 가격 오르는 게 마뜩지 않습니다. [122] 예루리6937 20/07/06 6937 0
87093 [정치] 국회 복귀한 주호영 “일하는 국회법 저지, 특검 추진” [100] 감별사5984 20/07/06 5984 0
87092 [일반] 삭제합니다 [71] 삭제됨7153 20/07/06 7153 3
87091 [일반] 야 고생했고 앞으로도 잘부탁해! [71] 차기백수4913 20/07/06 4913 20
87090 [일반] 파맛 첵스, 드셔보셨나요? [31] Aedi3072 20/07/06 3072 1
87088 [일반] 드디어 아이폰에서 eSIM사용이 가능하네요 [23] 프란넬3395 20/07/06 3395 0
87087 [일반] [역사] 격동의 중국 근현대사도 참 재미있습니다 [2] aurelius1640 20/07/06 1640 7
87086 [일반] 역시 갬성이 달라 갬성....... [6] 표절작곡가5422 20/07/06 5422 5
87085 [일반] 말레이시아에서 덴마크 남정네에게 연락처 따인 이야기(스압+데이터) [36] 오르카5645 20/07/06 5645 32
87084 [일반] [F1] F1 2020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후기 + 감상 (개꿀잼 레이스) [40] 항즐이2711 20/07/06 2711 9
87083 [일반] 살다보면 좋은 인연을 만날수 있나요? 인간관계 상담 [38] 허스키4315 20/07/05 4315 0
8708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4 [14] PKKA920 20/07/05 920 7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15] 유머게시판1076 20/07/05 1076 9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19] KOZE3917 20/07/05 3917 0
87078 [일반] 후경의난 완결. [8] Love&Hate2414 20/07/05 2414 23
87077 [정치] 2020년 6월 OECD 한국 경제 보고서 [4] kien3129 20/07/05 3129 0
87076 [일반]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성격 유형, 갱생된 악인 [39] 라쇼2990 20/07/05 2990 3
87075 [일반] 무엇이 보잉 737 MAX 8을 추락시켰나? [40] 우주전쟁5177 20/07/05 5177 51
87074 [정치] 왜 인국공 정규직 전환을 반대할까? [101] 국제제과6914 20/07/05 6914 0
87073 [일반] 이제는 볼 수 없는 1980년대 홍콩 특유의 감성 [11] 삭제됨3301 20/07/05 3301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