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3 13:43:23
Name kien
Subject [일반] 이혼 변호사가 본 부부의 세계+이혼 과정 (수정됨)

1. 부부의 세계 현실적인 부분/비현실적인 부분 있다.
2. 이혼하려다가 포기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자식 문제가 큰 부분이 있다.)
3. 제 3자의 조정을 통해서 좋아지는 경우도 있다.(객관화 가능)
4. 양육권은 면밀하게 검토. 협의되면 협의가 최우선, 협의가 안 되면 법원이 개입. 서로 안 갖게다고 하는 경우도 있음. 심리 상담+교육 등을 통해서 육아를 하게끔 유도하기도 한다.
5. 코로나로 이혼증가? -> 내피셜로 보니 1.5배 정도 이혼 건수가 많이 보인다. 서로 대화를 하다 보니 오히려 곪아 터진다,
6. 이혼 사유 1. 성격차이, 2. 경제 3.외도
성격차이-> 너무 많은 개념이 포함된다..
7. 이혼과 혼인 유지는 백지장 하나 차이다, 핵심적인 부분에서 타협하면 같이 살 수 있고 못 하면 같이 못 산다.
의외로 조정이 되는 경우도 있다. 
8. 이혼 결심하다가 혼인유지하는 경우에는, 미안하다고 말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갑자기 회복되는 경우가 있다.
9. 이혼 변호사는 고객의 권리와 의도를 중시하면서 행동한다.
10. 이혼 변호사 하다 보니까, 이혼에는 가해자와 피해자 구분이 힘든 경우가 많다.
11. 결혼 생활이 짧을 수록 재산에 대한 다툼이 심한 편이다, 결혼 생활이 길수록 서로 배려 하면서 헤어지는 경우가 많다.
12. 상대방이 욕하는 경우도 있는데, 내가 일을 잘하고 있구나라고 보람을 느끼는 방향으로 마음을 바꿨다.
13.이혼할 때 상황때문인지, 상대때문인지 구분해보는 게 좋다.

https://topclass.chosun.com/board/view.asp?catecode=L&tnu=202002100016
만화도 그리는 분입니다. 
+이혼한 연예인 3인방 vs 미혼 3 인방. 


미혼 vs 돌싱.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스위치 메이커
20/05/23 13:52
수정 아이콘
게임 뭐같이 하네 = 칭찬이라는 공식은 여기서도 틀리지 않는군요...
통속의뇌
20/05/23 14:03
수정 아이콘
12번 보고 터졌네요 크크크크
이과감성
20/05/23 14:14
수정 아이콘
크크크
미카엘
20/05/23 14:51
수정 아이콘
이걸 이렇게 접수하시다니 크크
위너스리그
20/05/23 15:15
수정 아이콘
???: 당신 어머님이 누구입니까??
이혜리
20/05/23 15:24
수정 아이콘
아이고 유나 누님 잘나가네요.
그게무슨의미가
20/05/23 15:52
수정 아이콘
드라마에 비현실적인 부분이 없을꺼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나.
-안군-
20/05/23 16:08
수정 아이콘
그러나 현실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
20/05/23 17:45
수정 아이콘
서로 대화를 하다보니 오히려 곪아 터지다니 ㅠ
소금사탕
20/05/23 20:04
수정 아이콘
재벌가 이야기 등, 스카이캐슬도
드라마가 순한맛이라는 얘기들이 있던데..
VictoryFood
20/05/23 21:53
수정 아이콘
이혼 재판 만화 가끔 보는데 재밌더라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971 [일반] 대한항공 여객기 유도로 착륙사건 [16] 우주전쟁6246 20/06/28 6246 0
86970 [일반] 남북조시대는 어떻게 종결이 되었나. 후경의난. [17] Love&Hate2859 20/06/28 2859 27
86969 [정치] 갭투자. 스스로의 위선에 현자타임을 느끼다. (마지막 글) [80] 79년생8771 20/06/28 8771 0
86968 [정치] '정경심 PC 은닉' 조국 일가 자산관리사 8개월 집행유예 [20] Sardaukar5287 20/06/28 5287 0
86967 [정치] 통합당이 차별금지법을 발의할 준비 중이라는군요. [69] 감별사6028 20/06/28 6028 0
86966 [일반] GDP와 집값 [35] LunaseA3943 20/06/28 3943 13
86965 [일반] 과연 젊은 남자들은 80~90 시절 남자의 삶을 원할까? [96] kien8835 20/06/28 8835 21
86964 [정치] 노원구 아파트 시세 변화 [148] 과객A9079 20/06/28 9079 0
86963 [일반] 지구가 이상합니다. [36] 이니그마6317 20/06/28 6317 0
86962 [정치] 반 꼴찌가 공부 못해도 잘사는 방법을 설교한다면? [60] antidote5533 20/06/28 5533 0
86961 [정치] '선진국 정반대 정책' 출퇴근 할인 없앤다…경차 할인도 축소 [51] 쿠보타만쥬5389 20/06/28 5389 0
86960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8 [8] PKKA816 20/06/28 816 12
86959 [일반] 일하면서 황당하며 불쾌했던 경험 [14] 시지프스3439 20/06/28 3439 8
86958 [일반] 출산율과 연애율. 이젠 연애도 장려해야 할 때 아닌가 싶습니다 [133] 보리밥7621 20/06/28 7621 24
86956 [일반] 6.25전쟁 70주년 행사 영상 [6] SaiNT1652 20/06/28 1652 6
86954 [정치] 정치 선전의 방법은 사실 다 50보 100보이긴 하죠. [45] kien3324 20/06/27 3324 0
86953 [정치] 김두관vs하태경 인국공 관련 설전이 점입가경입니다. [316] 파어11343 20/06/27 11343 0
86951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7 [8] PKKA1090 20/06/27 1090 10
86950 [일반] 조종사를 대하는 철학의 차이 (보잉 vs 에어버스) [31] 우주전쟁4585 20/06/27 4585 26
86949 [일반] [개미사육기] R.I.P. My friend [36] ArthurMorgan2074 20/06/27 2074 17
86948 [일반] COVID-19의 감염자가 오늘중으로 천만명을 넘길것으로 보입니다. [29] 어강됴리7164 20/06/27 7164 12
86947 [일반] 회사 카톡에 욕을 했습니다.(후기) [58] 삭제됨8477 20/06/27 8477 2
86946 [정치] 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만난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다시 참석” [59] 감별사6635 20/06/27 663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