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2 00:16:41
Name 세인트루이스
Subject [일반] 미국과 영국 언론의 한국관련 기사들 변화
제가 모든 미국과 영국 언론을 주시하는 것은 아니고, CNN과 BBC만 봅니다.
이렇게 본지 한 5-6년 됐는데, 5-6년 전과 최근 1-2년 사이에 체감상 달라진 점이 있어서 글 써봅니다.

5-6년 전에는 한국에 대한 관심 자체가 아주 낮아서 관련 기사가 거의 없었습니다. Korea란 단어가 등장할 때는 90% 북한 관련 기사였습니다. 군사도발이나 트럼프-김정은간 말싸움 관련 기사들이 대부분이었고, 남한 관련 기사는 국제정치에 영향을 끼칠만큼 큰 이슈들이 (탄핵, 대통령선거?) 작게 소개되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1-2년간은 '이게 CNN/BBC가 1-2면에 소개할 내용인가??' 싶은, 남한 관련 기사들이 종종 보입니다. K-pop관련 기사들은 물론이고 (최근 김재중씨가 코로나 관련 장난쳤다가 논란이 된 기사도 봤습니다), 다른 내용도 자주 보입니다.

꼭 긍정적인 내용만 있다, 최근 정부가 예전보다 잘하고 있다, 이런 말이 아니라, 그냥 남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 같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오늘도 BBC에서 '미국인 1만 1천여명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남한의 코로나 대처가 가장 좋다고 평가받았다' (https://www.bbc.com/news/world-us-canada-52746112)는 기사를 냈고, CNN에서는 강남 코엑스앞의 3D 파도 스크린 (https://www.cnn.com/style/article/3d-wave-in-seoul/index.html)에 대한 기사가 있네요.

며칠 전에는 FC서울의 리얼돌 사건에 대해서도 BBC 기사가 있었습니다 (https://www.bbc.com/news/world-asia-52702075).

남한의 코로나 대처에 대한 미국인의 평가에 대한 기사 정도는 소개될만 하다 싶은데, 리얼돌이나 3D 파도 스크린 같은 기사는 '?? 이게 굳이 BBC, CNN에서 나올 얘기인가?' 싶습니다.

오늘 뉴스 보다가 그냥 신기해서 글써봤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5/22 00:21
수정 아이콘
솔직히 너무 관심받으니까 불안해요
티모대위
20/05/22 00:24
수정 아이콘
한국이라는 나라 자체가 미국,영국같은 나라들의 눈높이 위치까지 올라온 게지요. 그러니 별거아닌 듯한 사건도 '해외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 에서 '[한국 정도의 나라]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가 되니까, 그 나라 국민들 입장에서 느끼는 화제성 수준이 차이가 나게 되는 걸테고요.
우리도 앵간치 놀라운 사건 아니면, 관심없는 나라의 소식은 궁금해하지 않는 것처럼... 반면에 선진국에서 희한한 일이 생겼다 하면 대단치 않아도 한번 관심갖는 것과 같은 그런 이치겠지요.

그래서 제 생각은, 많은 분들과도 비슷하겠지만... 이게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한국의 국력이 유지되는 한 앞으로 계속 비슷할 것 같다는 겁니다. 저 나라의 국민들이 인식하는 한국이 그냥 예전의 한국과 다르다고 봐야 할거에요. 선진국 중의 하나인 한국 말이죠
20/05/22 00:30
수정 아이콘
십년 전 해외에서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잘 모르거나, 북인지 남인지 묻던 시절과 비교하면,
한국인에 대한 무의식적 리스펙트가 훨씬 높아졌다고 생각합니다. 민주주의나 시민의식 같은 건 무시하고 싶어도 자연스레 동경하게 되니까요. 특정 국가 혹은 지역에서 누군가에게는 아직도 여전히 인종차별도 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전체적인 리스펙트는 올라갔다는 생각이 드네요.
22raptor
20/05/22 00:32
수정 아이콘
크보가 제일 불안했는데, 재밌게 봐주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20/05/22 00:44
수정 아이콘
그만큼 인지도가 올라가고 있다는 것이겠죠. 경제력에 비해 부족한 인지도가 정상화되고 있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아주 좋은 방향으로 희망회로를 돌려본다면 향후 번영의 조짐일수도 있겠죠.
미중대결이 격화되고, 그로인한 반사적 효과로 세계의 제조업 공급망에서 한국의 역할이 증대되고, 최근에 평양에 한국 로펌이 진출하는 등등..
시대적 기회를 잘만 살린다면 대단히 스펙타클한 번영의 시대가 열릴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살다보니별일이
20/05/22 00:44
수정 아이콘
최근 한국이 외신 관심 받은 부분이 촛불 시위, 방탄, 코로나...
하나는 민주주의,
하나는 문화 그중에서도 가요,
하나는 범위를 좁게봐도 보건/안보 문제이자 동시에 행정력을 보여주는 그런 부분인데,

아시아의 다른 부분은 높게보더라도 민주주의, 가요문화, 판데믹을 대처하는 전체적인 모습이 그렇게 높을거라 생각안했을 만한 요소들이라 놀란게 아닐까 싶기도하고요.
세인트루이스
20/05/22 00:53
수정 아이콘
'경제력에 비해 부족한 인지도'라는 표현이 흥미롭네요. 최근 5-6년간 한국의 GDP랭킹은 12위에서 바뀌지 않았는데, 인지도는 조금씩 오르고 있는게 신기합니다. 향후 번영의 조짐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왜 국제적 인지도가 올라갔는지에 대한 분석 글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풀러맨
20/05/22 00:58
수정 아이콘
특히 캘리포니아에서는 작년 가을부터 연이어 한국에 대한 뉴스가 쏟아지고 있네요.
처음엔 김정은 관련 이야기만 나오더니 뒤이어 기생충-BTS-코로나바이러스대처-선거-크보까지. 우버 기사들이 여전히 남한이냐 북한이냐 물어보긴 하지만요.
뉴스를 들으며 1일1(국)뽕하는 날들입니다. 허허.
므라노
20/05/22 01:15
수정 아이콘
좀 다른 이야긴데 CNN과 BBC는 어떻게 보시나요? 방송? 웹이나 앱으로 기사만?
방송을 보고 싶은데 뭔가 루트를 모르겠더라구요.
LightBringer
20/05/22 01:19
수정 아이콘
촛불시위와 BTS, 기생충, 코로나 등등 여러가지 요인이 쌓이고 쌓여서 올라온거죠.
세인트루이스
20/05/22 01:20
수정 아이콘
저는 그냥 인터넷 기사로 봅니다 - cnn.com; bbc.com
방송은 관심 기사 찾기도 어렵고, 아무래도 쓰여진 기사를 읽는게 말하는 방송을 듣는것 보다는 이해가 쉽더군요.
VictoryFood
20/05/22 01:26
수정 아이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등 거의 모든 면에서 한국이 제1세계에 편입되었다는게 느껴지네요.
ExedExes
20/05/22 02:03
수정 아이콘
이게 중국과의 체제 경쟁에서 유일하게 중국보다 더 낫게 대처한 게 그나마 우리나라라 일부러 더 띄워준다는 얘기도 있더라고요.
-안군-
20/05/22 02:03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기사만 봐도 미국, 일본, 중국, 유럽 선진국의 토픽뉴스(엽기적인 사건 등등...)은 뉴스 꼭지에 소개되지만,
제3세계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관심도 없죠. 진짜 황당한 사건이나 큰 사고 같은게 아닌 이상.
이전까지 미국이나 유럽 국가들에게 우리나라는 제3세계 급이었다가 그만큼 지위가 격상된거라 봅니다.
20/05/22 02:22
수정 아이콘
작년에 영국에 출장갔을 때, 입국심사 프리패스하고 엄청 놀랐습니다. 여권만 스캔하면 끝이야??
마침 BTS 공연이 있던 때라, 도심에 인종 불문 소녀들이 BTS 굿즈를 두르고 다니고, 챔스 결승 때 스포츠펍에 갔더니 쏜~! 하면서 사람들이 저를 아는체를 하고...
아 지금이 다시 없을 대한민국 최전성기구나 했는데, 그 때보다 지금이 더 하네요.
개개인 저마다의 현실은 다르겠만, 한국인에게 최고 전성기는 현재진행중인 것 같네요.
세인트루이스
20/05/22 03:45
수정 아이콘
원래는 여권 스캔이 끝이 아니였나요?
세인트루이스
20/05/22 03:46
수정 아이콘
좀 황당하지만 흥미로운 음모론/해석 이네요
세인트루이스
20/05/22 05:23
수정 아이콘
'한국이라는 나라 자체가 미국,영국같은 나라들의 눈높이 위치까지 올라온' 것이 원인일 수도 있다고는 생각하는데, 왜 그렇게 되었는지가 궁금합니다. 세계 GDP순위 등 경제적 지표로는 별 변화가 없었는데 말이죠. 정말 k-pop이 가장 큰 원인인가 싶기도 하고, 설마 그럴까 하는 마음이 동시에 듭니다.
잉크부스
20/05/22 05:48
수정 아이콘
여권을 소유자가 기계에 직접 스켄하고 지나가는 겁니다. 그만큼 믿을만한 국가가 아니면 안해줍니다.
어강됴리
20/05/22 06:49
수정 아이콘
https://youtu.be/XyGs5d-IigE

영상 2:37에 보시면 나옵니다

여권 프리패스되는 나라가 그렇게 많지않은데 거기에 한국이 들어갑니다
달과별
20/05/22 06:57
수정 아이콘
가디언 같은 신문지에서도 한국 현지 프리랜서가 없어서 일본에서 기사내던게 3년 전인데 참 많이 변했군요. 탄핵이 참 여러가지로 외국에서 관심을 많이 가질 요소이긴 했습니다. 브라질같은 나라에서도 자주 일어나긴 하는데 한국은 최순실이랑 엮여서 컬트에 나라가 넘어갔다고 관심이 엄청났었어요.
달과별
20/05/22 06:59
수정 아이콘
박근혜도, 촛불혁명, 탄핵도 아닌 최순실 덕분으로 봅니다. 최순실의 종교 때문에 관심이 너무 커졌고 들어와보니 기사낼게 많구나 싶어서 외신들이 보도를 늘렸다고 보이거든요.
세인트루이스
20/05/22 07:25
수정 아이콘
참신한 분석이네요
달과별
20/05/22 07:46
수정 아이콘
한국의 비중이야 Kpop도 중요하지만 갤럭시S2 이후로는 항상 높았다고 봅니다. 무엇을 계기로 커졌냐고 보면 역시 최순실=라스푸틴 밖에 없어요. 탄핵은 한국이랑 경제비중 비슷하게 중요한 브라질에서도 나오는 뉴스라 그 하나로 신기할건 없거든요.
20/05/22 08:41
수정 아이콘
리얼돌은 근데 솔까 너무 웃겨서 다른 나라에서 발생했대도 우리 나라 뉴스에 충분히 나왔을 거 같아요
재즈드러머
20/05/22 08:51
수정 아이콘
BTS, 그리고 영화 (기생충), 드라마(넷플릭스)등의 문화 파워라고 개인적으로는 봅니다.
결국 사람이 사람의 관심을 살때 경제력도 물론 있지만 외향, 분위기가 더 클때가 많죠.
한국의 경제력은 그대론데 관심을 더 받는다면 후자겠죠.
20/05/22 09:21
수정 아이콘
그건 최순실 덕분이 아니라 국민 덕분이겠죠.
Quarterback
20/05/22 09:44
수정 아이콘
이미 경제적으로는 선진국이고 나머지 (소프트파워)가 부족했는데 이것도 조금씩 올라오면서 흔히 말하는 인싸 국가가 되고 있다고 봅니다.
피지알그만해
20/05/22 10:21
수정 아이콘
얘기가 있는 정도가 아니고 현실이 그렇죠. 체제 전쟁, 진영 논리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중국이 인권이니 민주니 그런거 무시하고 막아버리니까 이쪽 진영에서도 성공적으로 막아낸 케이스가 절실히 필요했죠.
붕어가시
20/05/22 10:32
수정 아이콘
전체 문화산업을 다 합쳐서 나온 수익이 비비고 브랜드 하나에 못미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문화와 인식을 바꾸는 것이 얼마나 파급력이 대단한지 절감합니다. 저 같은 재외국민은 더더욱이요. 동남아는 일본의 안마당이고 동남아인들은 일본을 오랫동안 우러러 봤습니다만 한국 문화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뚫고 들어가더라구요. 대한민국 문화는 확실히 뭔가 다른 서사에 기인한 매력이 있습니다.
달과별
20/05/22 11:00
수정 아이콘
국민 덕분이 아닌 것 같은 이유도 충분히 적었습니다. 탄핵정국이 그닥 신기한거도 아니고 과거부터 내려오던 한국의 시민운동도 새로운게 아니거든요. 갑자기 왜 한국에 외신들이 주재원을 늘리고 현채를 시작했나 생각해 보셔야 합니다.

클릭 = 돈인 시대입니다.
20/05/22 11:03
수정 아이콘
아 그쵸. 몰랐는데 그럴수 있겠네요
세인트루이스
20/05/22 11:24
수정 아이콘
영미권뿐 아니라 동남아에서도 한국에 대한 인식이 좀더 긍정적으로 변화했나보네요. 그나저나 비비고는 위대합니다 크크 그 뚫기 어렵다는 미국 코스트코에 비비고 제품 여럿 보입니다.
쪼아저씨
20/05/22 11:25
수정 아이콘
비비고가 그렇게 많이 버나요? 오올 몰랐네요
주우운
20/05/22 13:14
수정 아이콘
저도 이렇게 봅니다. 여러가지 분야에서 노출되는 일이 예전보다 많아서 - 다중 요인이다.

그중 한가지 요인으로는 전세계 및 선진국에 많이 퍼져있는 교민도 있다고 봅니다. 특히 미국이나 영국 같은 선진국에서 2세 3세 한국인들은 이민자의 후손 치고는 수가 많기도 하거니와 주류사회에 그런대로 잘 동화되어 사회적 위상도 높으면서, 고국의 문화를 여러모로 향유하니까요. 그러면서 주위의 동료, 친구, 지인등에게 알게 모르게 한국이라는 나라의 이미지와 관련 지식이 전파된다고 봅니다. 비교하기 좋은 중/일 교민을 보면, 중국은 숫자는 많으나 자기네끼리만 산다는 느낌이 있고 일본은 교민 수가 아예 적죠.
자연스러운
20/05/22 14:41
수정 아이콘
경험치가 쌓이면 레벨업 하는거죠
20/05/22 22:42
수정 아이콘
박근혜 탄핵 다음에 또 박근혜2가 나왔다면 아예 아프리카 변방국 취급 당했겠죠.
달과별
20/05/23 03:37
수정 아이콘
경험치가 쌓여서(갤럭시, Kpop, 경제체급) 레벨업을 할 근간이 있었는데 다음 전직을 위해 필요한 제물이 최순실이었던거죠.

한국이면 급이 되는 나라인데 라스푸틴이 출몰했고, 국민들이 평화롭게 끌어내렸다는 자체가 영화급입니다. 여기서 또 라스푸틴2가 터진다? 그러면 더 관심받고 한국의 특이성에 대해 서양우위적 관점으로 분석하려고 기자들 몰려들죠 크크
20/05/23 08:59
수정 아이콘
라스푸틴만 연달아 나오면 그냥 관종국가일 뿐이죠...
라스푸틴이 농락했던 나라가 5년도 안되서 이렇게 변했으니 놀라운 것이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03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0 [4] PKKA673 20/06/30 673 8
87001 [정치] 차 앞 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 [30] 말다했죠4432 20/06/30 4432 0
87000 [정치] 기부금품법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합니다. [31] 時雨3552 20/06/30 3552 0
86999 [정치] 오늘 조범동 1차 재판 결과가 나왔습니다 [54] 뿌엉이4993 20/06/30 4993 0
86998 [일반] 소비자시민모임에서 무선이어폰 17종을 조사했습니다 [89] Leeka7123 20/06/30 7123 4
86995 [정치] 태영호 "6·25 추념식 애국가, 北 국가와 비슷해 내 귀 의심" [243] 감별사8309 20/06/30 8309 0
86992 [일반] 한한령이 해제되며 화장품, 엔터주가 급등 중이네요. [53] 감별사7858 20/06/30 7858 1
86991 [일반] 유럽연합이 7월 1일부터 입국이 가능한 안전한 나라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45] 어강됴리6371 20/06/30 6371 1
86990 [일반] 후경, 마침내 남조를 무너뜨리다. [6] Love&Hate1833 20/06/30 1833 21
86989 [정치] 통합당, 검정 마스크 쓰고 "당분간 국회 보이콧" [211] 감별사8068 20/06/30 8068 0
86988 [일반] [개미사육기] 디스트릭트 9 (사진 있어요) + 보너스 추가! [29] ArthurMorgan2023 20/06/30 2023 21
86987 [정치] 6.25 기념식의 희안한 표절논란 [158] 치열하게9685 20/06/29 9685 0
86986 [일반] 젊은 꼰대가 존재하는 한 분야는 [47] 그랜즈레미디6928 20/06/29 6928 2
86985 [정치] 청와대, G7 참여 반대한 일본에 '몰염치 수준이 전세계 최상위 수준' [54] 감별사8287 20/06/29 8287 0
86984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9 [6] PKKA1208 20/06/29 1208 10
86983 [일반] 20년간 입시제도의 변화를 지켜보며. 근원적 의문 [95] 79년생4495 20/06/29 4495 12
86982 [정치] 민주당이 오늘 상임위원장 18석을 모두 가져왔습니다. [370] 감별사14729 20/06/29 14729 0
86981 [정치] 정의연의 수상한 자금 흐름... [48] 카미트리아6551 20/06/29 6551 0
86980 [정치] 차별금지법이 발의되었습니다(정의당 장혜영 의원 등 10인) [74] jjohny=쿠마5826 20/06/29 5826 0
86979 [일반] 서울사람들은 서울밖을 왜 싫어하는가? [339] Restar11703 20/06/29 11703 31
86978 [정치] 문 대통령, 측근에 ‘日처럼 집값 폭락할테니 사지 말라 해 [98] coolasice9903 20/06/29 9903 0
86977 [정치] '토일월' 쉬는 '해피먼데이' 도입되나… 홍익표 '국민휴일법' 발의 [54] 쿠보타만쥬6714 20/06/29 6714 0
86976 [일반] [역사] 도나텔로의 다윗상의 뒷이야기 [4] aurelius1156 20/06/29 1156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