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23 17:25:58
Name 렌야
Link #1 http://amn.kr/sub_read.html?uid=35967
Subject [일반] 다이소 (전)부사장, 민주주의 건배사 한 시민 폭행. (수정됨)
글은 PC기준으로 작성을 했습니다.

http://amn.kr/sub_read.html?uid=35967
http://www.newsclaim.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33

조금(?)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사건은 작년 11월에 있었던 일인데, 최근에 기사가 나오네요.

사건개요를 적당히 끄적여 보자면,

B씨는 낚시로 잡은 생선을 평소에 단골식당에 선물로 주거나 요리를 부탁하거나 했는데,

이 날도 제주도에서 잡은 갈치를 선물하고 자신은 방어회를 주문해서 먹고 있었습니다.

그 중에 다이소 (전)부사장과 지인 포함해서 2명이 들어오자,

방어회가 많이 남아 방금 들어온 손님들에게 드리라고 했고 손님 2명과 합석을 했습니다.

그리고 대화 도중에 [민주주의를 위하여]라고 건배사를 하자,
다이소 (전)부사장이 욕을 하며 시비를 걸더니 의자로 얼굴을 내리쳐(...) 전치 8주의 부상을 입혔습니다.

그 후 경찰서에 도착한 이후에도 부사장은 피해자에게 [너 앞으로 조심해] 협박.
사건 이후에도 사과는 커녕,
(후배로 추정되는) 식당 주인을 내세워 쌍방 폭행이 나온다고 겁박을 하면서 합의를 강요했다고 합니다.


...뭐죠 이건.
신종 자살방법 인가요.

[민주당을 위하여]를 외쳐서 다른 당 지지자가 사람을 패도 어이가 없는데,

[민주주의를 위하여]를 외쳤는데 경제가 어렵다면서 의자로 사람을 내리쳐요?

이 정도면 거의 쐐기 자살골 수준인데요?

(전)부사장이란 사람이 대체 평소에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군요.

추가.
현 부사장이 아니라 전 부사장이라고 하네요.
수정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1/23 17:28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를 부정하는거보니 공산주의자군요
모나크모나크
20/01/23 17:29
수정 아이콘
아니 뭐 민주주의 싫을 수는 있는데 의자로 사람을 내려치면 되나요. 헛웃음이;;
Lord Be Goja
20/01/23 17:30
수정 아이콘
평소에 폭군처럼 하고 다니니까 저말이 자기 놀리는걸로 들렸나봅니다.
시한부잉여
20/01/23 17:32
수정 아이콘
그럼 뭐 독재 찬양이라도 해야됐나..
시원한녹차
20/01/23 17:34
수정 아이콘
(수정됨) 뭐 소위 한국은 민주주의가 오바해서? 문제다. 그놈들이 경제 망친다. 라는 말을 하는 노땅들을 몇번봐서.... 그런 쪽 부류인가 봅니다. 특히 노조파업할 때 그런말 말이 하더군요.
20/01/23 17:36
수정 아이콘
부사장님 행실을 대국적으로 하씸씨오
파이몬
20/01/23 17:42
수정 아이콘
뭐지..?
다크 나이트
20/01/23 17:42
수정 아이콘
민주주위 사회에서 민주주의가 싫으면...
20/01/23 17:43
수정 아이콘
진지하게 [자유]민주주의를 위하여! 가 아니어서 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닉네임을바꾸다
20/01/23 17:47
수정 아이콘
헌법상 텍스트로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였나 그럴텐데 기억이 가물가물 흠...읍읍
스티프너
20/01/23 17:48
수정 아이콘
님은 바로 사회주의 낙원을 말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지르콘
20/01/23 17:50
수정 아이콘
경제가 어렵다 뭐다 하는거 보면 그쪽성향인데 말이죠.
덤으로 다이소에선 퇴사후 일어난 일이라고 손절 입장을 밝혔습니다.
神鵰俠侶_楊過
20/01/23 17:50
수정 아이콘
국보법으로 신고해야 되나
귀여운호랑이
20/01/23 17:50
수정 아이콘
전제주의. . . .
DownTeamisDown
20/01/23 17:52
수정 아이콘
사고를 친것도 친거지만 이후 대처도 레전설 급이죠 돈주고 합의 해달라고 해야하는 판국에 식당주인하고 같이 쌍방폭행으로 몰려고 했으니...
저정도면 합의금도 상당히 크게 줘야할텐데 말이죠
Chasingthegoals
20/01/23 17:54
수정 아이콘
은하영웅전설이 아니었어?
파인애플빵
20/01/23 17:55
수정 아이콘
아니 국제그룹꼴이 나셔야 아 민주주의가 좋은거구나 하실분

아님 일게 중정 요원한테 고개를 천번쯤 굽신거리셔야 아 돈이 최고로 존중받는 민주주의가 최고구나 하실분이네요
고기반찬
20/01/23 17:57
수정 아이콘
뷰코크...춘우지엔...
닉네임을바꾸다
20/01/23 17: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돈이 최고 먹는건 시장경제 아님 음?
닉네임을바꾸다
20/01/23 17:59
수정 아이콘
알고보니 은하제국빠여서 그랬나?
라투니
20/01/23 18:10
수정 아이콘
더스티 아텐보로...
라라 안티포바
20/01/23 18:18
수정 아이콘
웬지 은영전드립이 있을거 같더니 역시나...
모쿠카카
20/01/23 18:21
수정 아이콘
이제 유튜버들이 다이소에서 민주주의를 위하여
외치며 뛰어다닐 것 같은데요...
Remy lebeau
20/01/23 18:31
수정 아이콘
근데 뭔 처음 보는 사람들 앞에서 민주주의를 위하여 라니..
닉네임을바꾸다
20/01/23 18:32
수정 아이콘
대화도중이라니까 뭔가 앞에 이야기가 나왔겠죠...
알고보니 은영전 이야기였다면 엌
점프슛
20/01/23 18:39
수정 아이콘
작년 10월 퇴사했으니 전 부사장이라고 해야 되겠죠.
링크 기사들은 퇴사자가 일으킨 이 사건을 굳이 다이소와 엮으려는 의도성이 다분해 보입니다.
첫번째 기사는 아예 전 부사장이 아니라 부사장이라고 표현하고 있네요.
하루빨리
20/01/23 18:40
수정 아이콘
일단 '현'이 아니라 '전' 부사장입니다. 기사에도 그렇게 적혀 있어요. 오해의 소지가 있으니 수정 부탁드립니다.
꿀꿀꾸잉
20/01/23 19:06
수정 아이콘
뭐지..
교강용
20/01/23 19:10
수정 아이콘
간첩인가?
로즈 티코
20/01/23 20:08
수정 아이콘
프듀에서 김민주 연습생한테 밀렸던 연습생 지지자였나봐요
Liberalist
20/01/23 21:05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를 위한다는데 그걸로 사람 후두려패는걸 보면 딱 북쪽으로 올라가면 될 각인데... 거기서는 민주주의라는 말을 제대로 들을 일이 없잖아요? 인민민주주의인가 뭔가하는 요상한 사이비 빼고요.
green9191
20/01/23 21:37
수정 아이콘
다이소 퇴사하고 일어난 일인데 굳이 다이소를 언급하는 이유는 뭘까요?
이 시국에 유니클로처럼 한번 엮어보려는 속셈인가요?
이 글보고 생활용풍은 다이소만 쓰기로 결심했습니다.
불굴의토스
20/01/23 22:02
수정 아이콘
누구보다 북한 사랑하시는 분들...크크
20/01/23 22:43
수정 아이콘
그래서였다면 '자유' 민주주의에 대한 오해가 있는 것이죠. 현실적으로 자유 민주주의가 아닌 민주주의는 없죠.
20/01/23 22:45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의 반대는 공산주의가 아니라 독재죠.
20/01/23 23:21
수정 아이콘
일본은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긴 하죠,,
20/01/23 23:23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를 싫어하는게 본인 성향이라고 쳐도
체어샷은
파핀폐인
20/01/24 00:59
수정 아이콘
급발진 덜덜
강미나
20/01/24 14:40
수정 아이콘
대체 퇴사한 사람한테 굳이 이전 직함을 붙이는 이유는 뭘까요? 집에 가는 길에 다이소나 들러야겠네.
잡동산이
20/01/24 16:32
수정 아이콘
(민주주의가) 꼬우면 북으로 가라 이기야가 딱 어울리는 분이시네요;; 덜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8644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2708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2255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67095 1
88249 [일반] 병원에서 지내는 추석명절 이야기 한국화약주식회사249 20/09/29 249 4
88248 [일반] 고립이여 안녕 [12] 스윗N사워2377 20/09/29 2377 6
88247 [정치] 중학생 협박한 나경원 前 비서 벌금형 확정 [94] 말다했죠7361 20/09/29 7361 0
88246 [정치] '임신 24주까지 낙태 합법화'…정부, 개정안 준비 [371] Letranger11380 20/09/29 11380 0
88245 [일반] 귀성길 루트 이야기(서울-창원) [30] giants2320 20/09/29 2320 3
88244 [일반] 교양과학서를 읽어보자 [42] 숨결2082 20/09/29 2082 14
88243 [일반] 아는 사람은 다 알 대전 및 청주 맛집.txt [104] 쿠보타만쥬4420 20/09/29 4420 23
88242 [정치] '의사파업' 그 뒷이야기.. [228] 반숙12225 20/09/29 12225 0
88241 [일반] 낙오자들의 시간-가비지 타임 [49] lasd2414277 20/09/28 4277 10
88240 [일반] 화제의 롯데리아 밀리터리팩 후기 [68] 길갈8537 20/09/28 8537 20
88239 [정치]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보좌관 '혐의없음' 불기소 [289] 시린비14782 20/09/28 14782 0
88238 [일반] [후기]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르네상스의 명암을 보여주다 [5] aurelius1863 20/09/28 1863 6
88237 [일반] 무시당하고 열받은걸 행동으로 표현한 경험.... [6] 사람은누구나죽습니다3741 20/09/28 3741 5
88236 [일반] 부모자식간의 연 [27] 머린이야기4030 20/09/28 4030 13
88235 [일반] 제 뇌가 망가진거 같습니다 [33] 뒤틀림6860 20/09/28 6860 0
88234 [일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더빙한거 몇개 올리러 왔습니다! (강철의, 앤트맨, 소니공기청정기) [3] 유머게시판2055 20/09/28 2055 7
88233 [일반] 왜 나의 코미디는 웃기지 못하는 걸까(feat. 영화 '조커'의 아서 플렉) [8] 치열하게4474 20/09/27 4474 2
88231 [일반] 레드 벨벳에 빠져 지낸 지난 한 주 [23] 아난4691 20/09/27 4691 4
88230 [일반] 영화 '디바' 후기입니다..신민아의 재발견?no스포 [26] 에버쉬러브6316 20/09/27 631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